최안순 - Choi An-Soon (Choi An-Soon) (<-Lana.et Rospo)


Most of the album is folk songs with acoustic guitar, possibly more of the tracks are covers of popular Western song hits (like “Plaisir D’Amour” and Greensleeves”). The picking is good and the voice has a sort of strong quality of innocence I rarely heard in this amount outside Korea (such approach could easily balance between sensitive and mellow). For some tracks the singing makes a few strange turns, perhaps it was not always totally correct for each note or variety as an interpretation. One track has an annoyingly loud small arrangement of melodica. Another track is accompanied by piano.


Some of the last few tracks (like 8,10) are with a rock band (Hammond organ, drums, electric guitar, drums), so we have a slightly rockier song too. The last track sounds as if this track listing might either be a mistake, or is entirely a track by the rock band which accompanied Choi An Soon. This is one of Phoenix's most psychedelic rock tracks with lots of fuzz guitars and some organ, with more raw screaming male vocals.

1/A1. 철새 / Migratory birds

* 2. 오솔길 / Trails

3. 사랑의 편지 / Letters of love

* 4. 꿈속에서 / In dreams

5. 하얀 손수건 / White handkerchiefs

6. 사랑의 기쁨 / Joy of love

7 ( B1. 박연숙 / Park, Yeon-Sook : 찬란한 아침을 위하여 / This brilliant morning

8/B2. 박연숙 / Park, Yeon-Sook : 헤이 투나잇 / Hey tonight

(<=Creedence Clearwater Revival)

9/B3. 빌보드 / Billboard: 웨딩 케이크 / Wedding cake

(<=Connie Smith)

10/B4. 박연숙 / Park, Yeon-Sook: 철새는 날아가고 / Migratory birds fly

* 11/B5. 피닉스 / Phoenix: 즐깁시다 / Enjoy )

Tracks with * I consider essential listens, also very suitable for western radioshow airplay. Underlined tracks are considerable to this category. In the case: all other tracks by her are very good too!

Some years later I think the album has its attraction for its cover but has moments it fails a bit to convince. Never the less it contains several essential tracks as indicated with *.

<한국 포크계의 보석 같은 컬트앨범>

70년대 대중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최안순은 맑고 청아한 음색의 노래 ‘산까치야’로 기억되는 1세대 포크여가수다. 최안순은 1대 은희와 2대 장여정의 짧은 활동으로 생긴 공백을 메우며 <라나에로스포>의 3대 여성멤버로 가수활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녀 역시 1971년 한 장의 듀엣 앨범을 발표한 후 솔로로 독립하며 앞선 선배들의 갔던 길을 따랐다.

1971년 <라나에로스포>의 여성멤버로 데뷔한 최안순의 모습은 연예인의 전형과는 거리가 먼 긴 생머리에 굵은 뿔테 안경을 착용한 포크가수의 전형이었다. 안경을 벗고 솔로로 데뷔한 최안순은 귀엽고 청순미가 넘치는 외모와 맑은 음색의 노래로 인기가 높았다. 이번에 재발매된 <최안순 고운노래특선집>은 ‘산까치야’를 히트시키며 대중에게 각광받던 솔로 전성기 시절이 아닌 솔로 데뷔 초기의 음반이다. 그러니까 인기가수로 거듭나기 전, 이 음반은 순수함이 훼손되지 않은 통기타의 원형질이 간직된 그야말로 한국포크의 숨겨진 보석 같은 명반이다.

그동안 이 음반의 실체는 일부 포크음반 마니아들에 의해서만 회자되었다. 즉 아무런 대중적 평가 없이 사라진 숨겨진 음반이지만 포크송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방의경의 독집과 더불어 최고가로 거래된 한국 포크의 컬트 음반이다. 과거의 명반들이 줄을 이어 재탄생되고 있는 지금의 현실에서 발표 42년 만에 다시 세상 빛을 보게 된 점은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라도 이 보석 같은 음반이 재평가의 기회를 획득했다는 점에서 다행스런 마음이다.

Translated with the help of Google Translate:

Choi Ahn, who has been loved by the masses in the 1970s, is a first-generation folk interpreter who is remembered as a singer with a clear, clean tone. Choi Sang-eun began her singer career as one of the three female members involved with <Lana & Rospo>, filling in a gap of short activities of participation with Eun-hee. It only after participating with a duo album in 1971, that she started following the path of her predecessors as a soloist.


In 1971, Choi An-sun, her debut as a female member of <Ranae Rospo> was made, is which she was the first and only folk singer wearing thick bodice glasses with long hair presenting herself with completely different look as it was typical for entertainers. Choi, who made his debut as a solo artists after taking off her glasses, was very popular with her cute, cheerful appearance and clear tone. The re-released version of "Choi An Soon Fine Song Specials" is an early recording of her solo debut, in this new solo period whee she was not immediately recognised by the masses. So before se became known as a popular singer, this album can be regarded as a hidden jewel of Korean folk music history retaining the protoplasm of undigested purity.


In the meantime, the reality of this record was discovered only by some folk music enthusiasts. In other words, it is a hidden record that disappeared without any popular evaluation, more like cult record of Korean folk that is bid for at the highest price. It rather late that it finally saw the world again after 42 years. Fortunately this is the time where this jewel-like record now can receive the opportunity of reevaluation .


1970년대 한국 포크계의 보석 같은 컬트 앨범. 혼성포크 듀엣 [라나에로스포] 출신의 포크 싱어 최안순의 솔로 데뷔 앨범. 당시 한국 포크송의 원형질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는 기념비적인 앨범으로 시즌송 [철새]와 강력하게 추천하는 숨겨진 명곡 [꿈속에서] 수록. 전량 수입 제작. 300매 한정반(고유번호 포함). 해설이 포함된 4Page 인서트, OBI, 포스터, 더스크백 포함. [한국 포크계의 보석 같은 컬트앨범] 70년대 대중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최안순은 맑고 청아한 음색의 노래 ‘산까치야’로 기억되는 1세대 포크여가수다. 최안순은 1대 은희와 2대 장여정의 짧은 활동으로 생긴 공백을 메우며 [라나에로스포]의 3대 여성멤버로 가수활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녀 역시 1971년 한 장의 듀엣 앨범을 발표한 후 솔로로 독립하며 앞선 선배들의 갔던 길을 따랐다. 1971년 [라나에로스포]의 여성멤버로 데뷔한 최안순의 모습은 연예인의 전형과는 거리가 먼 긴 생머리에 굵은 뿔테 안경을 착용한 포크가수의 전형이었다. 안경을 벗고 솔로로 데뷔한 최안순은 귀엽고 청순미가 넘치는 외모와 맑은 음색의 노래로 인기가 높았다. 이번에 재발매된 [최안순 고운노래특선집]은 ‘산까치야’를 히트시키며 대중에게 각광받던 솔로 전성기 시절이 아닌 솔로 데뷔 초기의 음반이다. 그러니까 인기가수로 거듭나기 전, 이 음반은 순수함이 훼손되지 않은 통기타의 원형질이 간직된 그야말로 한국포크의 숨겨진 보석 같은 명반이다. 그동안 이 음반의 실체는 일부 포크음반 마니아들에 의해서만 회자되었다. 즉 아무런 대중적 평가 없이 사라진 숨겨진 음반이지만 포크송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방의경의 독집과 더불어 최고가로 거래된 한국 포크의 컬트 음반이다. 과거의 명반들이 줄을 이어 재탄생되고 있는 지금의 현실에서 발표 42년 만에 다시 세상 빛을 보게 된 점은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라도 이 보석 같은 음반이 재평가의 기회를 획득했다는 점에서 다행스런 마음이다. 국내 포크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초고가 명품 포크음반으로 회자되는 이 음반에는 총 11곡이 수록되어 있다. 작곡가 김인배가 편곡한 이 음반은 최안순의 독집은 아니다. 최안순의 노래는 타이틀 ‘철새’를 비롯해 앞면 전체에 수록된 6곡이다. 뒷면은 박연숙, 빌보드, 피닉스 세 가수의 노래들로 꾸며져 있다. 캐럴음반과 이 음반에 공통적으로 수록된 노래는 최안순의 ‘사랑의 기쁨’, 피닉스의 ‘즐깁시다’ 단 2곡이다. 생소한 가수인 박연숙은 번안곡인 ‘헤이 투나잇’, ‘철새는 날아가고’와 ‘찬란한 아침을 위하여’까지 3곡을 불렀다. 이름이 더욱 생소한 남성 듀엣 [빌보드]는 번안 곡 ‘웨딩 케익’을 불렀다. 아마도 지금은 대중에게 이 음반에 수록된 노래를 부른 가수들의 이름은 생소할 것이다. 기억에 없거나 사라진 생소한 뮤지션들이 부르는 익숙한 노래와의 만남은 이 앨범의 정체성에 대한 정확한 규정이다. 창작곡인 타이틀 ‘철새’는 스산한 느낌이 강한 가을과 겨울에 들으면 제격인 일종의 시즌송이다. 은희의 대표곡 ‘꽃반지 끼고’로 널리 알려진 ‘오솔길’은 일부 가사를 수정하긴 했지만 은희가 안겨주었던 감흥과 흡사하다. 트윈폴리오에 의해 널리 알려진 번안곡 ‘하얀 손수건’과 ‘사랑의 기쁨’은 이미 한국 포크의 고전이 되었다. 강력하게 추천하는 숨겨진 명곡은 창작곡 ‘꿈속에서’다. 이 노래를 기억하는 대중은 전무하겠지만 애틋한 그리움의 정서가 넘쳐나는 가사 말이 서정적 멜로디와 달콤한 최안순의 보컬과 어우러져 감동적인 화학반응을 일으킨다. 뒷면에 수록된 박연숙의 노래 3곡은 클래시컬한 보컬의 매력보다는 김인배가 리드하는 대도 팝스 클럽 밴드의 맛깔난 연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번안곡인 ‘찬란한 아침을 위하여’는 피아노의 선율이 근사하고 MORINA의 노래로 유명한 ‘헤이 투나잇’은 하몬드 올갠의 장중한 사운드가 깊은 감흥을 안겨준다. 남성듀엣 [빌보드]의 ‘웨딩 케익’ 역시 트윈 폴리오에 의해 널리 알려진 번안곡이다. 록밴드 [피닉스]의 번안곡 ‘즐깁시다’ 역시 밋밋한 리드보컬의 약점에도 불구하고 사이키델릭 사운드가 압권이다. 42년 만에 LP로 재발매된 [최안순 고운노래특선집]은 순수하고 사람 향기와 낭만이 넘쳐났던 1970년대 초기 한국 포크송의 원형질이자 매력이다. 당시 포크가수의 앨범으로는 대담한 재킷 이미지와 순수한 노래들은 사실 매칭이 적절하지는 않다. 하지만 수록된 최안순의 포크송들은 1970년대 초기 상업성에 물들기 직전의 포크 원형질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는 흔치 않은 앨범이다. 바로 그 지점에서 이 앨범의 가치는 빛을 발한다. 글/최규성(대중문화평론가)


Translation with Google (with mistakes):


A cult album like the Korean folk in the 1970s.


A solo debut album by folk singer Choi An-soon from Mixed Fork Duet [Lanaerospo].

This is a monumental album that preserves the original quality of Korean folk songs at that time and includes the seasonal song [Migratory Bird] and a highly recommended hidden masterpiece [in my dream].


All import production.Limited edition of 300 sheets (including unique number).

Includes 4Page inserts with commentary, OBI, posters and dustbags.


[Culture album like jewelry of Korean folk]


Choi An-soon, first loved by the public in the 70s, is a first-generation folk singer who is remembered as the song “Sankachiya” with a clear and elegant tone. Choi An-soon began to sing as the third female member of [Lanaerospo], filling the gaps created by the short activities of the first Eunhee and the second Jang Yeo-jung. However, after releasing a duet album in 1971, she followed the path of her seniors independence as a solo.


Choi An-soon made her debut as a female member of [Lanaerospo] in 1971, a model of a folk singer wearing thick horn-rimmed glasses with a long straight hair that is far from the type of entertainer. Choi An-sun took off his glasses and made his solo debut, and he was very popular for his cute and pure appearance. This re-released [Choan An Soon Goeun Song Special Collection] is a record of his early solo debut, not during his heyday when he hit 'Sankachiya'. Therefore, before becoming a popular singer, this album is a hidden gem of Korean fork, which retains the original quality of a guitar that is intact.


In the meantime, the reality of this record has been spoken only by some folk recorders. In other words, it is a hidden record that disappeared without any public evaluation, but it is a cult record of Korean folk that has been traded at the highest price among the folk songs. In the present reality where alums of the past are being reborn in a row, it's too late to see the world again in 42 years, but I'm glad that this jewel-like album has a chance for reevaluation. .


Among the domestic folk enthusiasts, this album, which is said to be the highest quality folk record, contains a total of 11 songs. This album, which is composed by composer Kim In-bae, is not a solo by Choi. Choi's song is 6 songs including the title 'Migratory Bird'. The reverse side is made up of songs by Park Yeon-sook, Billboard, and Phoenix. The song recorded in both the carol and the album is Choi An-soon's “Joy of Love” and Phoenix's “Let's Enjoy”. Unfamiliar singer Park Yeon-sook sang three songs, "Han Tonight," "The Migratory Birds," and "For a Brilliant Morning." The more unfamiliar male duet [billboard] sang the song “Wedding Cake”. Perhaps now the names of the singers who sang the songs in this album to the public are unfamiliar.


The encounter with a familiar song sung by unfamiliar musicians who are missing or lost is a precise rule about the identity of the album. The title song 'Migratory Bird' is a kind of seasonal song that is perfect for autumn and winter with strong feelings. Known as Eun-hee's representative song, “Flower Rings,” “Osol-gil,” although correcting some lyrics, is similar to the inspiration that Eun-hee gave. Widely known by the Twin Folio, the White Handkerchief and the Joy of Love have already become a Korean folk classic. A highly recommended hidden masterpiece is the original song 'In Dreams'. Nobody remembers this song, but the lyrics expressing its sad feelings are accompanied by lyrical melody and sweet Choi An-soon's vocals, creating an emotional chemical reaction.


Park Yeon-sook's three songs listed on the back should pay attention not to the charm of classical vocals, but to the delicious performance of Daedo Pops Club band led by Kim In-bae. The song, “For a Brilliant Morning,” is a melody of the piano, and “Hey Tonight,” famous for MORINA's song, gives a deep impression of Hammond Olgan. "Wedding Cake" by Men's Duet [Billboard] is also known as the Twin Folio. Rock band [Phoenix] 's song “Let's Enjoy” is psychedelic in spite of the weak lead vocals.


Re-released as an LP in 42 years, [Ahn Soon Soon's Special Song Collection] is the prototype and charm of Korean folk songs in the early 1970s, when it was pure and full of human fragrance and romance. The folk singer's album at that time was not matched by bold jacket images and pure songs.


However, Choi's folk songs, which are included, are an unusual album that preserves the folk prototypes just before they became commercial in the early 1970s. At that point, the album's value shines.


Written by Choi Gyu-sung (Culture critic)


http://weekly.hankooki.com/lpage/life/201110/wk20111021183605121480.htm

'꿈속에서' 애틋한 가사+달콤한 보컬 '감동 하모니'

국내 대중가요 음반 수집가들 사이에서 초고가 명품 포크 음반으로 회자되는 최안순의 '고운노래특선집'에는 총 11곡이 수록되어 있다. 작곡가 김인배가 편곡한 이 음반은 최안순의 독집은 아니다. 최안순의 노래는 타이틀 '철새'를 비롯해 앞면 전체에 수록된 6곡이다. 뒷면은 박연숙, 빌보드, 피닉스 세 가수의 노래들로 꾸며져 있다. 앞서 소개한 캐럴 음반과 이 음반에 공통적으로 수록된 노래는 최안순의 '사랑의 기쁨', 피닉스의 '즐깁시다' 단 2곡이다. 아마도 지금의 대중에게 최안순을 제외하고는 이 음반에 수록된 노래를 부른 가수들의 이름은 생소할 것이다. 박연숙은 번안곡인 '헤이 투나잇', '철새는 날아가고'와 '찬란한 아침을 위하여'까지 3곡을 불렀다. 남성 듀엣 '빌보드'는 번안 곡 '웨딩 케익'을 불렀다. 기억에 없거나 사라진 생소한 뮤지션들이 부르는 익숙한 노래와의 만남은 이 앨범의 정체성에 대한 정확한 규정이다. 창작곡인 최안순의 타이틀 '철새'는 스산한 느낌이 강한 가을과 겨울에 들으면 제격인 일종의 시즌송이다. 은희의 대표곡 '꽃반지 끼고'로 널리 알려진 '오솔길'은 일부 가사를 수정하긴 했지만 감흥은 동일하다. '트윈폴리오'에 의해 널리 알려진 번안 곡 '하얀 손수건'과 '사랑의 기쁨'은 이미 한국 포크의 고전이다. 타이틀곡 '철새' 가을·겨울에 딱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은 숨겨진 명곡은 창작곡 '꿈속에서'다. 이 노래를 기억하는 대중은 전무하겠지만 애틋한 그리움의 정서가 넘쳐나는 가사 말이 서정적 멜로디와 달콤한 최안순의 보컬과 어우러져 감동적인 화학 반응을 일으키는 숨겨진 한국 포크의 명곡이다. 뒷면에 수록된 박연숙의 노래 3곡은 클래시컬한 보컬의 매력보다는 김인배가 리드하는 '대도 팝스 클럽 밴드'의 맛깔나는 연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박연숙이 노래한 번안곡 '찬란한 아침을 위하여'는 피아노의 선율이 근사하고 70년대 청소년들의 댄스 본능을 자극시켰던 'MORINA'의 노래로 유명한 '헤이 투나잇'은 하몬드 올갠의 장중한 사운드가 깊은 감흥을 안겨준다. 남성듀엣 '빌보드'의 '웨딩 케익' 역시 '트윈 폴리오'에 의해 널리 알려진 번안곡이다. 록밴드 '피닉스'의 번안 곡 '즐깁시다' 역시 밋밋한 리드보컬의 약점에도 불구하고 사이키델릭 사운드가 압권이다. '최안순 고운노래특선집'은 당시 포크 가수의 앨범으로는 대담한 재킷 이미지와 순수한 노래들의 매칭이 적절하지는 않다. 재킷의 고혹한 여가수 모습과는 달리 통기타 한 대로 소화한 작곡가 김인배가 창작한 3곡과 번안곡 3곡의 사운드는 사실 허전하다. '사랑의 편지'만 소박한 멜로디언 소리 하나가 더해졌을 정도다. 요즘의 대중이 이 앨범을 들으면 단출한 편곡 구성과 허전한 사운드에 십중팔구 실망할 것이다. 하지만 그 단순한 구성이야말로 상업성에 물들기 직전의 순수하고 낭만이 넘쳐났던 한국 포크송의 초기 원형질이 보존된 흔치 않은 음반이라는 점에서 이 앨범의 가치는 빛을 발한다. 정훈희 제치고 '산까치야' 취입 낙점 데뷔 8개월 만에 솔로 가수로 독립한 최안순은 오아시스로 전속사를 옮겼다. 1972년 '산까치야'는 차트 정상에 등극하는 빅히트를 터뜨리며 그녀를 인기 가수로 도약시켰다. 사실 최안순의 대표곡 '산까치야'는 사실 처음부터 그녀를 위해 만들어진 곡은 아니었다. 신인가수였던 그녀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기가 높았던 정훈희와 남성듀엣 '에보니스'가 유력한 경쟁 상대였다. 그래서 최안순은 자신에게 취입할 기회가 올 것이라고 기대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제작사는 신선한 보컬의 매력을 높이 사 최종 낙점이 되었다. 1976년까지 5년 정도 앨범과 공연, 방송 활동을 왕성하게 펼치며 전성기를 구가했던 최안순은 결혼과 함께 은근슬쩍 대중의 시야에서 사라졌다. 그녀는 지난 1981년 컴백해 남편 최성욱과 함께 듀엣 형태로 성서의 고린도전서 13장 '사랑'과 1982년 '영원한 사랑' 등 2장의 CCM 음반을 발표했었다. 최성욱은 국내 요들송의 선구자인 김홍철과 함께 음악 활동을 한 후 신학공부 후 목사가 된 인물로 아내 최안순과 함께 지금도 노래를 통한 목회 활동을 하고 있다.

Rough translation:


Dreamy lyrics and sweet vocal 'Inspirational Harmony'


A total of 11 songs are recorded in Choi An-soon's 'Good Songs' collection, which is said to be a super high-end folk record among Korean pop song collectors.


This album, which is composed by composer Kim In-bae, is not an album by Choi. Choi's songs are only six titles, including the title 'Migratory Bird'. The reverse side is made up of songs by Park Yeon-sook, Billboard, and Phoenix.


The previously introduced carol album and the songs commonly recorded on the album are Choi An-soon's 'Joy of Love' and Phoenix's 'Let's Enjoy'. Perhaps the names of the singers who sang the songs included in this album are unfamiliar to the current public. Park Yeon-sook sang three songs, "Hey Tonight," "The Migratory Birds," and "For a Brilliant Morning." The male duet 'Billboard' sang the song 'Wedding Cake'.


The encounter with a familiar song sung by unfamiliar musicians who are missing or lost is a precise thing about the identity of the album.


The title song 'Migratory Bird' by Choi An-soon is a kind of seasonal song that is perfect for autumn and winter with strong feelings. 'Ossol-gil', widely known as Eunhee's representative song 'King of the Flower Ring', modified some lyrics, but the inspiration is the same. Known by the 'Twin Folio', the song 'White Handkerchief' and 'Joy of Love' are already classics of Korean folk.


Title song 'Migratory Bird' Perfect for autumn and winter


A hidden masterpiece that I strongly recommend is the original song 'In Dreams'. Nobody remembers the song, but the lyrics are filled with emotions of longing.


Park Yeon-sook's three songs listed on the back should pay attention to the delicious performance of 'Daedo Pops Club Band' led by Kim In-bae rather than the charm of classical vocals. Hee Tonight, famous for the song `` MORINA '', which is a melody of the piano and stimulated the dance instincts of the 70s, gives a deep impression of Hammond Olgan. . 'Wedding cake' from the duet 'Billboard' is also a popular song by 'Twin Folio'. Rock band 'Phoenix''s song 'Let's enjoy it' has a psychedelic sound, despite some lead vocal weakness.


'Ahn Choi Soon's Special Song Collection' is a folk singer's album that is not suitable for bold jacket images and pure songs. Unlike the harsh female singer in the jacket, the sound of the three pieces and the three pieces of the song by the composer Kim In-bae, who played as a guitar, is actually a very sparse one. For "Only the letter of love" was added a simple melody. Nowadays, when the public hears this album, they will be disappointed with the simple composition and sparse sound. However, the value of this album shines in that its simple composition is a rare record that preserved the original prototyping of the pure and romantic Korean folk song just before it became commercial.


Blowing over 'Sankachiya' over Chung Hoon-hee


Choi, an independent singer after eight months of debut, then moved to Oasis. In 1972, 'Sankachiya' made a big hit by hitting the top of the chart. In fact, Choi's representative song 'Sankachiya' was not actually made for her from the beginning. Jung Hoon-hee, who was relatively popular compared to her new singer, and 'Ebony', a male duet, were the strong competitors. So Choi said he didn't even expect to have a chance to make it himself. However, the producer raised the appeal of fresh vocals and she became the final drop.


Choi An-soon, who had been active in albums, performances, and broadcasting for 5 years until 1976, disappeared from the public after marriage. She made a comeback in 1981 and released two CCM albums with her husband, Choi Seong-wook, in the form of a duet in 1 Corinthians 13, Love, and 1982, Eternal Love. Choi Sung-wook is a pastor after the study of theology after his musical activities with Kim Hong-chul, a pioneer of the Korean yoddle song.

This compilation is just slightly Koreanised western folk pop. We hear a very gentle, (bitter)sweet, almost fragile, attractive high voice singing songs with the accompaniment of soft rhythmically strummed and picked guitars, lush orchestrations, some melodica arrangements here and there and relaxed and soft electric bass and percussion. Here and there are some flute arrangements. I also hear in one track some washboard percussion. A few tracks have some very special sound of a keyboard with crystal echoing notes (?), leading the melody nicely. Two tracks have an additional male voice singing. A few tracks are a bit more mellow, but in general the combination works very fine. This might not give easy highlights, but I pretty much appreciate the formula, possibly also because of the successful, beautiful voice.

1. 산까치야 / Sankachiya 2. 안개낀 터미널 / Misty Terminal * 3. 정든 새 / Sweet Bird * 4. 바람개비 / Pinwheel 5. 목련꽃 / Magnolia Blossom * 6. 엄마별 아빠별 / Mom and Dad 7. 나의 인형 / My doll 8. 사랑 / Love 9. 임이 오시나 / I'm coming 10. 선생님 / Teacher 11. 그림자 하나 / One shadow 12. 흰구름 / White Cloud 13. 종이배 / Paper boat

After a later listen, I think I should better recommend this album for all folk songwriter lovers also still appreciate the softer and can stand also a few more mellow approaches.

One more track can be found here:

가요(歌謠) 박물관 / Music Museum 220 Best (2006)

* CD8-18 소녀의 마음 / The girl's heart (1973)

with 에보니스 / Ebonys

This is a western styled folk/singer/songwriter song accompanied by acoustic guitars and a male backing vocalist.


---------------------------------

BIOGRAPHY:

- 가수 최안순 - 1949년8월 서울에서 출생, 성신여고 졸업한후 "라나에 로스포" 혼성듀엣을 시작으로

팝과 포크 스타일의 노래를 불렀다. - 1972년 1월 솔로로 전환하여 스타로 성공 하였다.

- 가냘픈 미성의 성대 목소리로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폭넓은 가수중의 하나였다.

"Singer Choi An-soon was born in Seoul, August 1949. She graduated from Sungshin Girls' High School. She sang pop and folk style songs. In January 1972 he switched to a solo career and succeeded as a star. She was one of the broadest singers who performed various genres with the voice of a tight vocal vocal cord."


---------------------------------

CONCLUSION:


My conclusion so far is that Choi An Soon should be collectable to western collectors too who are into the sweet folk songwriting era. Never the less there is a tendency to be dragged into the more mellow approaches later ones a bit of caution I will give notice here as well.



See also Lana Et Rospo

#singersongwriter #folk #70s #C #L #LanaRospo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