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성 - An Da-Seong / An Da Sung


안다성 - 오리지날 힛송 총결산집 Oasis 1992 CD


"Here we can hear very classical arrangements of songs with full classical orchestra, the singing is tastefully adapted to this approach, in a romantic / classical way (with a few post-baroque rhythmical accents), an almost musical-like or movie-music-like tasteful setting, with some extra vibrato in the voice, slow notes, and with wordless classical backing voices. The “romantic” feel and voice make a perfect combination, I am sure this sort of idealised setting would make some people cry (track 1 & 2).


The third track is lighter and happier, with female voice as well, in duet and with an accordion at times a bit on top/lead of the orchestra.


The next few tracks have a less dominant contribution of orchestra, with accordion lead and some early century jazzy rhythmical accents. It is lighter in sound but often with the same slowness in singing. The 7th track with the same rhythms on conga and more brass has a more jazzy swing,


An Dae Seong adapts his voice perfectly to that like a late 50s, or an early 60s entertainer with even slightly twist-rocker references (while the early tracks fitted more with a 40s approach).


The 8th track refers to a romantic-classical theme, features strings and flutes too, while the general waltz is led by the accordion, sung with a warm voice. The 9th track shows post-classical violin lead, a waltz strings and rhythm, accordion, has again more something of a classical music hit song. The 11th track is a bit more of a sentimental song/waltz and received a likewise classical arrangement. The last track is a good ballroom song with orchestra. Recommended listen."


= -(early radio show review)-


안다성 - 오리지날 힛송 총결산집 Oasis 1992 CD


* 1. 바닷가에서 / 바닷가에서 / at the beach 2. 사랑이 메아리 칠때 / Sorrowful Serenade (when love echoes) 3. 서울의 애인들 / Lovers in Seoul 4. 장미의 그림자 / Shadow of the Rose * 5. 방랑자 / The Wanderer * 6. 이제 그만 돌아 갑시다 / Let's stop now * 7. 주책 바가지 / Bookshelf * 8. 애수의 소야곡 / Soyagok (Swan?) Lake 9. 석양의 벌판 / Field of sunset * 10. 고향은 멀어도 / Even if you are far from home 11. 산유화 / Acidification (??) 12. 먼 여로에서 / From a long way

Tracks with * I consider essential listens, check-outs or classics, that are distinctive from other tracks and stands well on their own ; they also very suitable for western radioshow airplay. Tracks that are only underlined can be considered great tracks as well, not sure how essential they are. The full CD above is sill pretty enjoyable.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두번째(1945~1960) [Disc 9]

* 19 사막(沙漠)의 꽃 / Desert flower


"Dester Flower" is interesting for its Arabic-oriental fantasy melody and arrangement. It is like singing a romantic story from 1001 night. It has an exotic orchestration.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두번째(1945~1960) [Disc 11]

3 추억의 정자(亭子) 나무 / tree of memories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두번째(1945~1960) [Disc 12]

2 밤에만 흐르는 강 / Flowing river at night

도미도 베스트 컬렉션 100 VOL.1 / 50-60 Domido (5CD)

* CD1 10 에레나가 된 순희 / Soon-hee who became Elena

This tango-like track has dynamic and creative arrangements, while the song itself is gentle and soft, like a gentleman's song. -Read the lyrics background below.-

가요(歌謠) 박물관 / Music Museum Best 220 [Disc 2]

* 7 체리 핑크 맘보 / Cherry Rose Mambo (1961)

= -ref. "Cherry Pink and Apple Blossem Wine"-

* 10 라쿰파루시타 / La Cumparsita (1962)

-ref. "La Cumparsita"- (tango)

Of course anybody heard "Cherry Pink and Blossom Wine." This Korean version is more into a charming mode, leaving the dance mode slightly a half step behind. I personally like that. The next tango track has diverse tango dynamics (accordion, violin, electric Spanish guitar) but also here the passion is slightly held back to a mode of charming fun.

권혜경 골든 / Kwon Hye Kyung Golden

CD1 5 석양의 엘레지 / Elegance at Sunset

with 권혜경 / Hye Kyung Kwon

CD1 6 적막의 블루스 / Silence blues

with 권혜경 / Hye Kyung Kwon

CD1 7 헤어지지 말자고 / Don't break up

with 권혜경 / Hye Kyung Kwon


Sohn Suk Woo Anthology: Venus Recording Vol.1

5 꿈은 사라지고 / The dream disappears


On this track An Dae Song's voice aged a lot. There is dynamics in the production trying to compensate and add contest to that. Never the less this is already a different singer.



I heard some 22 more songs of which the following are great or interesting enough to check out (for some reasons) as well:


광화문 로타리 / Gwanghwamun Rotary -tango-

나의 로미오 / My Romeo -tango-

보헤미안 탱고 / Bohemian Tango -tango-

* 애수 / Sadness

애수의 호남선 열차 / Honam Line Train

* 정글의 병사 / Soldier of the jungle

"Sadness" is a unique performance of piano and voice only in a very sad slow mode, sung with emotional inner strength. The song unfortunately is not released on CD yet. Honam Line Train is a (still mainstream) trot song with small original elements in sound references and rhythmical musical themes that refer to a train trip. Soldier of the Jungle has an exotic jungle walking rhythm and arrangements that makes the song with this foundation already an attractive one.

-----------------------------

BIOGRAPHIES: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60511326001#csidx193780b58c935988a03aaef53784645

부드러운 저음의 가수 안다성 (2006)

폭탄 세례 속 깨달은 음악의 힘

‘바닷가에서’ ‘사랑이 메아리칠 때’가 그렇듯 부드러운 저음, 고즈넉한 시를 읊조리는 듯한 분위기의 노래로 먼저 떠올려지는 가수 안다성씨.‘안다성’은 본인 스스로 지은 예명이다. 세계적인 성악가 마리안 앤더슨의 이름에서 착안한 것으로 대중으로부터 부드럽게 불려지고 싶어 ‘앤더슨’과 비슷한 발음,‘안다성’이라 이름지었다.

본명 안영길(安泳吉).31년, 충북 제천 태생. 지금까지 몇 차례 만나오면서 그에게는 늘 변함없는 것 한 가지가 있음을 알게 되었다. 그것은 약속장소에 항상 먼저 나와 기다리고 있다는 점과 늘 흐트러짐 없는 차림새였다는 사실이다.

“우리 옛날 가수들은 항상 먼저 와 기다리고 있지 않으면 괜스레 불안하지, 허허….” 그는 말한다.“우리나라 초창기 연극배우 이종철씨 알지? 그 냥반(양반) 꽤나 엄했어요. 분장한 채 대기실 밖에라도 나갈라치면 가차 없이 귀싸대기야. 어떻게 연예인이 무대에 서야 할 얼굴을 함부로 내보이느냐고….”

분장한 얼굴을 함부로 남에게 드러내 보이는 것을 금기시 여기고 살았듯 그 이면에는 일상에서조차 맨 얼굴을 그대로 내보이며 ‘책’잡히고 ‘흉’잡힐 일을 되도록 삼가려 함도 그가 연예인으로 살아오는 동안 몸에 밴 것들이리라.

맥아더 장군 동상 앞에 선 안다성씨.

처음 그가 무대와 연을 맺은 것은 51년, 당시 전쟁으로 인해 임시로 청주에 내려와 있던 ‘신흥대학교(현 경희대)’ 영문학과에 재학 중이었을 때였다. 전쟁은 예외 없이 누구에게나 많은 희생을 강요했다. 그 역시 휴학계를 내고 군예대에 지원했다. 그러고는 군예대 지원의 대가로 받은 쌀 두가마니를 집에 메어다 놓고 그는 홀로 군예대로 향했다.

송달협, 고대원, 유춘산 등의 가수들을 비롯해 7인조 악단과 무용수들, 쇼 단원을 모두 합쳐 봤자 고작 25명이 전부였던 ‘1102 야전공병단’ 소속 군예대는 동부전선 강릉 부근에 배치해 있었다.

군용트럭으로 100여 리 길을 두 시간, 혹은 그 이상씩 달려 이동하는 도중에 포격 세례를 받기도 수차례였고 비포장도로의 흙먼지를 뒤집어 쓰며 천신만고 끝에 공연장에 도착하면 도랑물로 흙투성이만을 겨우 털어낸 채 이내 웃음 띤 모습으로 무대에 나서곤 했다. 예고 없는 무차별 폭격은 공연장에도 예외일 수 없어 공연은 수시로 중단되었다. 말 그대로 목숨을 건 공연이었다.

이 전장에서 그는 2년 9개월 동안 무려 100여 차례의 공연을 치렀다. 목숨을 건 사투의 시간에도 일순간이나마 노래가 공포나 두려움으로부터 얼마나 사람들에게 큰 위안이 되어주는가 하는 사실이 생생하게 현실로 다가왔다. 무엇보다 직접적인 이때의 경험이 그의 오랜 가수생활 동안 노래에 대한 ‘신념’으로 자리하고 있었을 것이 쉽사리 짐작되어졌다.

그가 본격적인 가수의 길로 접어들게 된 때는 9·28 수복 이후 서울로 복귀한 대학 3학년 때인 55년. 친구 생일자리에 초대받아 간 곳이 당시 종로의 ‘여정카바레’. 사교춤이 한창 유행하던 무렵 이곳은 풀 멤버 밴드가 있던 일류 카바레로 명성만큼이나 무대 또한 근사했다.

물론 그가 이전에 섰던 야전무대와는 비교조차 되지 않았다. 이때 돌발상황이 발생했다. 친구들이 그를 무대로 끌고 올라간 것이다. 이 돌발사태를 제지하던 웨이터와 친구들 간에 실랑이가 벌어지고 이윽고 몸싸움까지 벌어지고 있었다. 이러한 와중에도 무대에 오르자 그는 버릇처럼 마이크를 잡았다. 그리고 노래를 시작했다.‘서울야곡’. 야전무대에서 즐겨 부르던 가수 현인의 노래.

노래가 시작되자 아수라장이던 장내가 일순간 잠잠해졌다. 순간 그는 더욱 긴장했다. 그러나 이내 악기들이 하나 둘씩 자신의 노래를 따라오고 있음을 느꼈다. 그렇게 삼절까지 노래를 마쳤다.

무대에서 내려오자 의외로 악단장이 다가와 명함을 내밀었다. 그리고는 방송국 전속가수 시험에 응시할 것을 제의해왔다. 명함에는 ‘중앙방송국 경음악단장 손석우’라고 적혀 있었다.

“솔직히 말하자면 당시 대학생 신분에서 대중가요 가수는 썩 매력적이지 않았죠. 하나 방송국의 전속가수 시험제도라는 것이 묘하게 도전의식을 자극하더군요.”

결국 그는 이듬 해, 노래와 악보 테스트를 거쳐 권혜경 등과 함께 전속가수로 발탁된다. 그리고 몇 달 뒤 비로소 첫 취입할 노래의 악보를 건네받는다. 이 노래가 바로 우리나라 연속방송극 주제가 제1호인 ‘청실홍실’이다.

그는 악보를 훑어내려 가면서 난감해졌다. 노래가 지극히 짧고 단순해 감정을 이입할 부분이 도무지 없는 것이었다. 고민 끝에 그는 작곡자 손석우씨를 찾았다.“선생님, 이 노래는 어떻게 불러야 합니까?”

이에 작곡가 손석우씨의 대답은 의외로 간단명료했다.“그냥 쉽게 불러요, 동요 부르듯….” (계속)

sachilo@empal.com

-----------------------------

Rough translation:


Soft bass singer Andasung (2006)


The power of music realized during a bombing period.


Anda Sung, a singer who comes to mind first with a song with a soft bass and quiet poetry like 'when love echoes' on the beach. He conceived the name via association of it to world-class singer Marian Anderson. His real name is Ahn Young-gil.


He was born in Jecheon, Chungbuk.


His first connection with the stage was in 51 when he was attending the English department of Shinheung University (current Kyung Hee University), which was temporarily down in Cheongju due to the war. The war forced many to sacrifices without exception. He also took a leave of absence and applied to military college. Then he took home the rice bag, which he received in return for participating into the military service, and went to the military alone.


A total of 25 members of the “1102 Field Engineer Corps” were located near Gangneung in the eastern front.


They were bombarded with military trucks for two hours or more on a 100-mile road. He used to be on stage with a smile. Indiscriminate bombing was not an exception at the venue, so performances were often stopped. It was literally a live performance.


On this battlefield, he performed over 100 performances in two years and nine months. Even in the struggling time of life, the fact that how great a song comforts people from fear or fear has come to life. Above all, it was easy to imagine that the direct experience of this time had been the “belief” of the song during his long career as a singer.


He began his career as a singer in 1955, when he was in his third year of college after returning to Seoul after his reconstruction. Invited to a friend's birthday, Jongno's Journey Cabaret. At the time of social dancing, the stage was as cool as the prestigious cabaret where the full member band was.


Of course, he wasn't even compared to his previous field stage. A sudden situation occurred at this time. Friends dragged him to the stage. The waiter and his friends, who had stopped this sudden break, were fighting over each other. In the midst of this, he caught the microphone like a habit. Then he started singing, 'Seoul Yagok'. Singer Sage's favorite song on the field stage.

As the song began, the intestine was quiet for a moment. At the moment he was more nervous. But soon I felt that the instruments were coming along one by one. He finished the song.

Surprisingly, the band leader came out and came out with a business card. He has also suggested taking the station singer test. The business card reads 'Song Wook Son of Central Music Station's Instrumental Music Director.'


“To be honest, the pop song singer wasn't very attractive in college. Hana broadcasting station's exclusive singer test system strangely stimulated the challenge.


Eventually, the following year, he was selected as a singer with Kwon Hye-kyung after some testing songs and performing sheet music. Only a few months later, he is handed the sheet music for his first song. This song is 'The Blue Room,' which is the theme song for the Korean drama series.


He was upset by going through the sheet music. The song was so short and simple that there was no place for empathy. After anxiety, he found the composer, Son Seok-woo. “Teacher, how should I sing this song?”


The composer Sohn Suk-woo's answer was surprisingly simple and clear: “Just sing easily, just as you sing nursery rhymes. ." (to be continued)


sachilo@empal.com

---------------------------------

http://m.newsmaker.or.kr/news/articleView.html?idxno=61893

[박성서 평론] ‘바닷가에서’, ‘사랑이 메아리칠 때’의 가수 안다성, 그 부드러운 저음의 미학

기사승인 2018.07.05 14:19:45

전쟁터에서 깨우친 ‘노래의 힘’이 나의 신념이자 철학

'바닷가에서' '사랑이 메아리칠 때'가 그렇듯 부드러운 저음, 고즈넉한 시를 읊조리는 듯한 분위기의 노래로 먼저 떠올려지는 가수 안다성씨. '

안다성'은 본인 스스로 지은 예명이다. 세계적인 성악가 마리안 앤더슨의 이름에서 착안한 것으로 대중들로부터 부드럽게 불리어지고 싶어 '앤더슨'과 비슷한 발음, '안다성'이라 이름 지었다.

그의 첫 가수 활동은 195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6.25 한국전쟁 중 육군 정훈국 군예대에 입대해 '1102 야전공병단' 소속으로 동부전선의 강릉부근에 배치된 그는 이때부터 2년 9개월 동안 무려 1백여 차례의 공연을 치렀다.

이후 1955년 KBS 전속가수로 발탁되어 활동하던 그는 우리나라 최초의 드라마 주제가 제1호인 ‘청실홍실’을 비롯해 ‘꿈은 사라지고’, 그리고 ‘바닷가에서’, 사랑이 메아리칠 때’를 비롯해 ‘에레나가 된 순이’ 등을 잇달아 히트시켰다. 어느새 국내 최고 원로급 가수가 된 안다성 선생의 음악 여정을 따라가 본다.

글 l 박성서(음악평론가, 저널리스트)

안다성, 그 부드러운 저음의 미학

▲ 가수 안다성

파도소리 들리는 쓸쓸한 바닷가에/나 홀로 외로이 추억을 더듬네/그대 내 곁에 떠나 멀리 있다 하여도/내 마음 속 깊이 떠나지 않는 꿈 서러워라. 아-- 새소리만 바람타고 처량하게/들려오는 백사장이 고요해/파도소리 들리는 쓸쓸한 바닷가에/흘러간 옛날의 추억에 잠겨 나 홀로 있네. -바닷가에서(박춘석 작사, 작곡, 안다성 노래)

1963년에 개봉된 영화 ‘유랑극장’의 주제가로 ‘사랑이 메아리칠 때’와 더불어 발표된 그의 대표곡이다. 그렇듯 부드러운 저음, 고즈넉한 시를 읊조리는 듯한 분위기의 노래로 먼저 떠올려지는 가수 안다성씨.

'안다성'이라는 이름은 본인 스스로 지은 예명이다. 세계적인 성악가 마리안 앤더슨의 이름에서 착안한 것으로 대중들로부터 부드럽게 불리어지고 싶어 '앤더슨'과 비슷한 발음, '안다성'이라 이름 지었다.

'책'잡히고 '흉'잡힐 일, 절대 삼가는 완벽주의자

본명 안영길(安泳吉). 31년, 충북 제천 태생. 지금까지 안다성 선생을 만나오면서 그에게는 늘 변함없는 것 한 가지가 있음을 알게 되었다. 그 것은 약속장소에 항상 먼저 나와 기다리고 있다는 점과 늘 흐트러짐 없는 차림새였다는 사실이다.

"우리 옛날 가수들은 항상 먼저 와 기다리고 있지 않으면 괜시리 불안하지, 허허..." 이어 그는 말한다. "우리나라 초창기 연극배우 이종철씨 알지? 그 냥반(양반) 꽤나 엄했어요. 분장한 채 대기실 밖에라도 나갈라치면 가차 없이 귀싸대기야. 어떻게 연예인이 무대에 서야 할 얼굴을 함부로 내보이느냐구..."

분장한 얼굴을 함부로 남에게 드러내는 것을 금기시 여기고 살았듯 그 이면에는 일상에서 조차 맨 얼굴을 그대로 내보이며 '책'잡히고 '흉'잡힐 일을 되도록 삼가하려함도 그가 연예인으로 살아오는 동안 몸에 밴 것들이리라.

처음 무대와 연을 맺은 것은 51년, 당시 발발한 6.25전쟁은 누구에게나 예외 없이 많은 희생을 강요했다.

“당시 예명을 만들어 청주 방송국에서 일주일에 한 번씩 ‘신라의 달밤’을 불렀어요. 이 때문에 6.25 한국전쟁 중 군예대에 입단하게 되었죠. 기간이 얼마나 걸릴지 모르는 채로 집이 비워야 하니까 그 조건으로 쌀 두 가마니를 받았어요. 군인들이 사례금을 대신해 준거죠.”

군예대 지원의 대가로 받은 쌀 두가마니를 집에 메어다놓고 인솔자를 따라 나선 그가 도착한 곳은 동부전선 강릉 부근에 배치해 있던 1102 야전공병대.

송달협, 고대원, 유춘산 등의 가수들을 비롯해 7인조 악단과 무용수들, 쇼 단원을 모두 합쳐봤자 고작 25명이 전부였던 '1102 야전공병단' 소속 군예대, 이곳에서 목숨을 건 활동이 시작된다.

군용트럭으로 1백여 리 길을 두 시간, 혹은 그 이상씩 달려 이동하는 도중에 총탄이나 포격 세례를 받기도 수차례. 예고 없는 무차별 폭격은 공연장에도 예외일 수 없어 공연은 수시로 중단되었다. 말 그대로 목숨을 건 공연이었다.

“동부전선 어디쯤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어요. 그 당시엔 라이트가 없으니까 트럭 두 대로 헤드라이트를 비춰 겨우 가설무대를 만들어 놓고 공연이 시작하는데 포탄이 수시로 떨어지는 거예요. 아슬아슬한 심정으로 되어 무대에 서자니 조마조마하죠. 당시 관객들은 미처 피난 못 간 사람들과 군인들이 함께 섞여 있었는데 포탄이 떨어져도 부대장이 일어나지 않을 때는 끝까지 공연을 해야 했어요.”

그는 이 전장에서 2년 9개월 동안 무려 1백여 차례의 공연을 치렀다. “그래도 공연하는 시간만큼은 모두들 즐거워했지요. 서로 격려의 박수라고 할까, 분위기가 대단했죠. 전쟁하다 말고 온 군인들은 몇 시간 후 다시 전투를 위해 고지에 올라야 하는데 쉽게 흥이 나겠어요? 그러나 그럴수록 모두 일심동체가 되어 흥을 북돋우고 박수 쳐주고... 노래와 격려로 한마음이 되는, 알고 보면 눈물 나는 공연이었던 셈이죠.”

목숨을 건 사투의 시간에도 일순간이나마 노래가 공포나 두려움으로부터 얼마나 사람들에게 큰 위안이 되어주는가 하는 사실이 그에게 생생한 현실로 다가왔다. 무엇보다 직접적인 이때의 경험이 그의 오랜 가수생활 동안 노래에 대한 '신념'으로 자리하고 있었을 것이 쉽사리 짐작되어졌다.

KBS 전속가수로 본격 가수 활동 시작

그가 본격적인 가수의 길로 접어들게 된 때는 9.28 서울수복 이후 서울로 복귀한 신흥대학 3학년 때인 1955년. 친구 생일자리에 초대 받아 간 곳이 당시 종로의 '여정카바레'였다.

사교춤이 한창 유행하던 무렵 이 곳은 풀 멤버 밴드가 있던 일류 카바레로 명성만큼이나 무대 또한 근사했다. 물론 그가 이전에 섰던 야전무대와는 비교조차 되지 않았다. 이 때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친구들이 그를 무대로 끌고 올라간 것이다.

이 돌발 사태를 제지하던 웨이터와 친구들 간에 실랑이가 벌어지고 이윽고 몸싸움까지 벌어지고 있었다. 이러한 와중에도 무대에 오르자 그는 버릇처럼 마이크를 잡았다. 그리고 노래를 시작했다.

'서울야곡'. 야전무대에서 즐겨 부르던 가수 현인의 노래. 노래가 시작되자 아수라장이던 장내가 일순간 잠잠해졌다. 순간 그는 더욱 긴장했다. 그러나 이내 악기들이 하나 둘씩 자신의 노래를 따라오고 있음을 느꼈다. 그렇게 3절까지 노래를 마쳤다.

무대에서 내려오자 의외로 악단장이 다가와 명함을 내밀었다. 그리고는 방송국 전속가수 시험에 응시할 것을 제의해왔다. 명함에는 '중앙방송국 경음악단장 손석우'라고 적혀 있었다.

"솔직히 말하자면 당시 대학생 신분에서 대중가요 가수는 썩 매력적이지 않았죠. 허나 방송국의 전속가수 시험제도라는 것이 묘하게 도전의식을 자극하더군요."

결국 그는 이듬 해, 노래와 악보 테스트를 거쳐 권혜경 등과 함께 전속가수로 발탁된다. 그리고 몇 달 뒤 비로소 첫 취입할 노래의 악보를 건네받는다. 이 노래가 바로 우리나라 연속방송극 주제가 제1호인 '청실홍실'이다.

‘청실홍실 엮어서 정성을 들여/청실홍실 엮어서 무늬도 곱게...’로 시작되는 악보를 훑어내려 가면서 그는 순간 난감해졌다. 노래가 지극히 짧고 단순해 감정을 이입할 부분이 도무지 없는 것이었다.

고민 끝에 그는 작곡자 손석우씨를 찾아갔다. "선생님, 이 노래는 어떻게 불러야 합니까?" 이 난감한 질문에 대한 작곡가 손석우씨의 대답은 의외로 간단명료했다. "그냥 쉽게 불러요, 동요 부르듯..."

우리나라 드라마주제가 1호 ‘청실홍실’의 히트로 이름 알려

청실홍실 엮어서 정성을 들여/청실홍실 엮어서 무늬도 곱게/티 없는 마음속에 나만이 아는/음---- 음---- 수를 놓았소.

인생살이 끝없는 나그네 길에/인생살이 끝없는 회오리바람/불어도 순정만은 목숨을 바쳐/음---- 음---- 간직했다오.

청실홍실 수놓고 샛별 우러러/청실홍실 수놓고 두 손을 모아/다시는 울지 말자 굳세게 살자/음---- 음---- 맹세한다오. -청실홍실(조남사 작사, 손석우 작곡, 안다성 송민도 노래)

1955년 12월부터 시작된 중앙방송국(현 KBS) 드라마 '청실홍실'의 주제가인 이 노래는 또한 우리나라 드라마 주제가 제1호이기도 하다. 당시 방송국 전속가수 안다성씨와 송민도씨가 듀엣으로, 그리고 40인조 시온성합창단(단장 이동일)에 의해 취입되었다.

취입 과정에서 불려지는 노래는 스스로도 근사했으며 반응 또한 예상 밖이었다. 이 노래가 크게 히트하자 이후 드라마에는 반드시 주제가가 있어야 한다는 공식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음반은 오아시스레코드사를 통해 현인, 백일희의 목소리로 발매되었다.

이어 그가 발표한 또 하나의 드라마주제가가 1958년 KBS를 통해 방송된 ‘꿈은 사라지고’다. 이 드라마 ‘꿈은 사라지고’는 '우리에게 꿈이 사라진 것이 아니라 꿈이 절실하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강조한 드라마'로 방송 당시 주제가는 안다성과 KBS합창단에 의해 불려졌다.

나뭇잎이 푸르던 날에/뭉게구름 피어나듯 사랑이 일고/끝없이 퍼져 나간 젊은 꿈이 아름다워/귀뚜라미 지새 울고 낙엽 흩어지는 가을에/아- 꿈은 사라지고 꿈은 사라지고/그 옛날 아쉬움에 한없이 웁니다. -꿈은 사라지고(김석야 작사, 손석우 작곡, 안다성 노래)

그러나 이 주제가 역시 이듬해 영화화되면서 남자주인공 역을 맡은 영화배우 최무룡에 의해 음반으로 출반되었다. 안다성씨 입장에서는 ‘청실홍실’에 이어 두고두고 아쉬운 부분이었다.

오아시스 전속 후 영화주제가 ‘비극은 없다’ 히트

▲ 안다성의 대표곡 ‘바닷가에서’ 음반

1956년, 안다성씨는 작곡가 손석우씨의 소개로 오아시스레코드사에 전속된다. 당시 오아시스는 일류 작곡가들이 활동하던 메이저 음반사로 그는 전속되자마자 박춘석 작곡의 '아주까리 주막집'을 비롯해 이재호, 손석우, 김호길씨의 곡을 고루 받으며 주목받기 시작한다.

오아시스 전속 후 가장 먼저 히트한 노래가 ‘비극은 없다’이다. 한국전쟁으로 인해 삶의 질서가 무참히 파괴된 인물들의 내면을 밀도 있게 그려낸 홍성유 원작소설을 영화화한 이 ‘비극은 없다’의 주제가로 1959년에 개봉되었다.

사랑의 운명 속에 외로운 그대와 나/어두운 밤하늘에 날라가는 낙엽처럼/맺지 못할 인연 속에 흩어지는 청춘/아-- 우리에겐 그래도 비극은 없다. 꽃병에 꽃 한 송이 쓸쓸한 그 모습이/어딘지 모르지만 그대의 모습 같아서/꿈속에서 헤매다가 잠깨어 우는 마음/아-- 우리에겐 그래도 비극은 없다. -비극은 없다(백호 작사, 박춘석 작곡, 안다성 노래)

이 노래의 작사자 백호는 작곡가 박춘석의 또 다른 예명이다. 이 무렵 그는 속칭 ‘박춘석 사단’에 합류해 ‘박춘석 악단’과 함께 전국 순회공연을 다니기 시작했다. 이즈음 발표된 또 다른 히트곡이 바로 그의 대표곡인 ‘바닷가에서’와 ‘사랑이 메아리칠 때’이다. 두 곡 모두 1963년에 개봉된 영화 ‘유랑극장‘의 주제가다.

바람이 불면 산위에 올라 노래를/띄우리라 그대 창까지/달 밝은 밤은 호수에 나가/가만히 말하리다/못 잊는다고 못 잊는다고/아-아- 진정 이토록 못 잊을 줄은/세월이 물같이 흐른 후에야/고요한 사랑이 메아리친다.

꽃피는 봄엔 강변에 나가 꽃잎을/띄우리라 그대 집까지/가을밤에는 기러기 편에/소식을 보내리라/사무친 사연 사무친 사연/아-아- 진정 이토록 사무칠 줄은/세월이 물같이 흐른 후에야/고요한 사랑이 메아리친다. -사랑이 메아리칠 때(서인경 작사, 박춘석 작곡, 안다성 노래)

그는 이밖에도 모나리자, 임자 없는 나룻배, 흐르지 않는 강, 보헤미안탱고, 굿바이탱고 등을 발표한다. 그의 초창기 노래들은 대부분 이전 가요들과는 사뭇 분위기가 달랐다.

지극히 서정적이고 분위기 있는 노래 위주로 활동했던 만큼 다른 한편으론 분위기를 띄우는, 일종의 신나는 템포의 곡은 거의 없다. 심지어 지나치게 서정적인 노래로 인해 곤혹을 치른 적도 있을 정도다.

에피소드도 많다. 그중 하나가 전성기였던 1958년, 경남 사천비행장 항공대원들을 위한 공연에서였다. 이때 그는 대표곡인 '바닷가에서'를 부르고 있었는데 갑자기 관객석에서 터져 나오는 야유를 받았다. 말하자면 신나고 빠른 노래를 불러달라는 주문이었던 것.

그러나 다른 한편에선 앙코르가 나오고 또 다른 한 쪽에선 야유가 계속되면서 급기야는 객석을 가득 메운 항공대원들이 두 패로 나뉘어져 싸움이 났다. 야유가 나오면 무대 뒤로 들어가고 앙코르가 요청되면 다시 나오고... 두세 번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하는 어색하고 우스꽝스러운 광경이 연출되었다. 지금은 웃으면서 회고하지만 당시 가수 입장에서는 식은 땀나는 노릇이었을 터. 빈 틈 없는 성격으로 NG 거의 없어

워낙 철두철미한 성격 그대로 누구보다 연습을 많이 했고 취입에 대비하는 것은 그에 관련한 유명한 일화다.

"당시에는 음반 취입할 때 단 한 번 만에 녹음을 끝내야 했지요. 악단이라든지 가수가 취입 도중 실수라도 하면 가차 없이 처음부터 새로 녹음해야 했기에 모든 경비가 이중으로 든다는 것이 당시 여건에서 가장 큰 난제였습니다.

실제로 가수가 취입 도중 몇 번씩 가사가 틀려 계속 NG를 내자 화가 난 음반사장이 연주인들과 식사를 하러가면서 가수를 안에 가둔 채 아예 밖에서 문을 잠그고 나갔던 일화도 있었던 시절이었지요."

때문에 안다성씨는 그만의 방법을 모색했다. 취입할 때 감정에 몰입하다보면 1,2,3절 가사가 혼동되어 실수할 수 있기 때문에 각 절마다 각각 다른 색깔로 구분했다. 이를테면 1절은 검정, 2절은 빨강, 3절은 파랑 등으로 가사를 악보에 적어 마이크 앞에 섰을 정도다. 때문에 그로 인해 녹음이 중단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는 게 그의 회고.

‘탱고의 왕’이라는 별명답게 20여 곡의 탱고풍의 노래 발표

전성기 때 그의 별명이 '탱고의 왕'이었듯 그에 걸맞게 무려 20여곡이 넘는 탱고 곡을 발표했다. ‘보헤미안 탱고’, ‘뒷골목 탱고’, ‘나의 탱고’, ‘이별의 탱고’에 이어 취입한 '에레나가 된 순이' 역시 탱고리듬의 곡이다.

이 노래는 본래 가수 한정무씨가 취입했으나, 교통사고로 일찍이 타계하자 안다성씨가 바통을 넘겨받아 재 취입, 방송과 ‘극장식 술집’에서 십년 넘게 불러 유행시킨 노래이기도 하다.

‘에레나가 된 순이’와 ‘에레나가 된 순희’, 두 가지 제목으로 이 음반이 발표되던 무렵 6.25전쟁이 남긴 후유증이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어둡게 드리우고 있었다. 미군이 주둔하면서 ‘양공주’, ‘유엔 사모님’이란 신조어가 생겨나고, 또 미군 피엑스에서 빼낸 물건으로 장사하는, 일명 ‘양키장사’들이 돈줄을 쥐고 있었다.

대중가요도 이러한 것들을 놓치지 않고 묘사했는데 그러한 노래 중 하나가 바로 ‘에레나가 된 순이’였다. 먹고 살기 위해 고향을 떠나 기지촌을 떠돌며 ‘에레나’가 될 수밖에 없었던 순박한 ‘순이’를 통해 시대의 비극을 담았다.

그날 밤 극장 앞에서 그 역전 카바레에서/보았다는 그 소문이 들리는 순이/석유불 등잔 밑에 밤을 새면서/실패 감던 순이가 다홍치마 순이가/이름조차 에레나로 달라진 순이 순이/오늘 밤도 파티에서 춤을 추더냐. 그 빛깔 드레스에다 그 보석 귀걸이에다/목이 메어 항구에서 운다는 순이/시집갈 열아홉 살 꿈을 꾸면서/노래하는 순이가 피난 왔던 순이가/말소리도 이상하게 달라진 순이 순이/오늘 밤도 양 담배를 피고 있더냐. -에레나가 된 순이(손로현 작사, 한복남 작곡, 안다성 재취입)

이러한 노래들과 함께 50~60년대 전성기를 구가하던 그는 '당시 내 월급이 아마도 대통령 월급의 다섯 배는 되었을 것'이라고 회고하기도 했다.

2005년, 그는 50여 년 만에 꿈을 이룬다. 그의 데뷔 초기 취입곡 '청실홍실'과 '꿈은 사라지고'를 비로소 자신의 육성으로 음반을 출반한 것이다. ‘손석우 노래 55년 헌정음반’을 통해서다.

"얼추 잡아도 그동안 5백여 곡은 족히 불렀던 거 같은데 말이지, 이상하게도 아직까지 무대에서 내 노래를 부르는 후배들을 보질 못했어요. 그만큼 내 노래가 너무 어려웠던 것 같아. 안 그런가?" -그가 내게서 동의를 끌어내려는 듯, 계면쩍게 웃어보였다. -참고 : 서울신문 2006년 5월 11일, 18일 자 ‘박성서의 7080가요X파일-안다성[1][2]’

second attempt of translation (with some overlaps of info):

The singer Anda Sung in 'At the Sea', 'When Love Echoes', and its Soft Aesthetics

2018.07.05 Written by Park Sung-seo (Music Critic, Journalist)


"The power of singing, awakened from the battlefield, is my belief and philosophy."


At 'Seaside' and 'When Love Echoes', singer Anda Sung comes to mind first with a song of a soft bass and a poetic atmosphere. '


Andaseong is a self-titled name. Inspired by Marian Anderson's name as a global singer, he wanted to be called "softly" by the public, and he called himself Anda Sung, a pronunciation similar to Anderson.


His first singer activity dates back to 1951.


At that time, he joined the army of Chung Hun-guk during the Korean War, and was assigned to Gangneung on the eastern front as a member of the '1102 Field Engineer Corps.' He performed over 100 performances for two years and nine months.


Since then, he was selected as a singer in KBS in 1955, and he became an `` Erena '', including songs like `` Dream is gone '' and `` On the beach '', when love echoes, including `` Cheongsil Hongsil '', the first Korean drama theme Sun Yi's successive hits. I am following the music journey of Mr. Anda Sung, who has become Korea's top elder singer.


Andasung, the soft aesthetics of the bass


On the lonely beach where the sound of the waves is heard /

lonely reminisce of memories /

Your dreams of leaving me by my side /

don't leave deeply in my heart.

Ah-- I'm alone in the memories of old days

when the white sands of the birds are only blowing in the wind /

the beaches are quiet and the sea waves are heard.

-On the beach (Park Choon-seok, composed, Andasung song)

His theme song, which was released in 1963, is the theme song of the movie "The Wandering Theater." Like this, singer Anda Sung comes to mind first with a song with a soft bass and quiet poetry.


His real name Ahn Young-gil. He was born in 1931 years, in Jecheon, Chungbuk.


The first connection with the stage was in 1951, when the Korean War broke out and it forced anyone towards sacrifice without exception.


“I made a stage name at that time and sang "Silla's moon" night once a week. This led me to join the military corps during the Korean War. I didn't know how long it would take, so I had to leave the house, so I got two bags of rice. The soldiers replaced the rewards. ”


He took the rice dugani, which he received in return for the support of the military army, followed his lead and arrived at the 1102 Field Engineer, located near Gangneung in the eastern front.


Including the singers of Song Dal-hyeop, the ancient circle, and Yuchun-san, a seven-member band with dancers, and show members who all joined 25 military soldiers of the 1102 Field Engineer Corps.


Military trucks can be shot or bombed several times while traveling two or more hours on 100-mile roads. Indiscriminate bombing was not an exception at the venue, so performances were often stopped. It was literally a live performance.


“I don't know exactly where the Eastern front is. At that time, there were no lights, so two trucks lit the headlights to create a temporary stage, and the performance started, and the shells dropped frequently. It's anxious to be on stage with a breathing feeling. At that time, the audience was mixed with people who had not been evacuated, and the soldiers had to perform until the end when the shell commander didn't get up. ”


He had performed over one hundred times in two years and nine months on the battlefield.


“However, everyone enjoyed the time they performed. The atmosphere was enormous. A few hours after the war, soldiers will have to climb to the highlands for battle again. But more and more, they all became united bodies, cheering and clapping ... It was a concert with tears when they knew it.


In the struggling time of his life, the fact that how great a song comforted people from fear or fear came to him. Above all, it was easy to imagine that the direct experience of this time had been the 'belief' of the song during his long career as a singer.


He started singer activities as a KBS exclusive singer


He began his career as a singer in 1955, when he was in the third year of emerging university after returning to Seoul after 9.28th. He was invited to a friend's birthday where Jongro's Journey Cabaret performed.

At the time of social dancing, the stage was as cool as the prestigious cabaret where the full member band was. Of course, it could not be compared to his previous field stage. At this time, a sudden situation occurred. Friends dragged him to the stage.

The waiter and friends who restrained the accident broke out in a fight. In the midst of this, he caught the microphone like a habit. And started singing 'Seoul Yagok', the singer's favorite song on the field stage.

When the song began, the intestine was quiet for a moment. At the moment he was more nervous. But soon I felt that the instruments were coming along one by one. He finished the song by verse three.

Surprisingly, the band leader came out and came out with a business card. He has also suggested taking the station singer test. The business card reads 'Song Wook Son, Central Musical Instrument Director.'


"To be honest, at the time, he wasn't very attractive to the singers in a university status. But the exclusive singer test strangely challenged me."


Eventually, the following year, he was selected as a singer with Kwon Hye-kyung after testing songs and performing sheet music. Only a few months later, he is handed the sheet music for his first song. This song is 'Blue Room Hongsil', the theme song for Korea's serial broadcasting.

He became frustrated at the moment when he swept through the sheet music that began with 'weaving the blue-red yarn and making the pattern.' The song was so short and simple that there was nothing to empathize with.

After anxiety, he visited the composer, Son Seok-woo. "Teacher, how should I sing this song?" Composer Son Seok-woo's answer to this challenging question was surprisingly simple. "Just sing it easily, like a nursery rhyme ..."

The Korean drama theme is known as for hit of No. 1 'Cheongsil Hongsil'

I've been weaving the blue and red thread

and I'm weaving the blue and red thread.

In the endless way of life /

the endless whirlwind of life /

When you're blowing,

Sunjeong gives his life /

Um ---- Well ---- I kept it.

Let's embroider the blue and red thread

and let's put both hands together and don't cry again.

Let's live hard.

-Cheongsil Hongsil

(Jonamsa lyrics, Son Seok-woo composition, Andaseong songmindo song)


The song, which is the theme song of the central broadcasting station (Current KBS) drama 'Cheongsil Hongsil', which began in December 1955, is also the first Korean drama theme song. At that time, the singers Anda Sung and Song Min Do were invited to the duet and the 40-member Zion Choir (Director Lee Dong-il).


The song sung in the blowing process was wonderful on its own and the response was unexpected. This song was a big hit, and a formula was created that later had to have a theme song. However, the album was released in the voice of sage and Baek Il-hee through Oasis Records.


Another drama theme song he announced was 'Dreams are gone', which was broadcasted through KBS in 1958. The drama 'Dream is gone' is a drama that emphasizes that the dream is not lost to us but a dream is desperate, and the theme song at the time of the broadcast was called by Anda Sung and KBS Choir.


On the day when the leaves were green /

The young dreams of love /

endlessness spread like endless clouds /

In the fall of tears and crickets falling and scattering leaves /

Ah- The dreams disappear and the dreams disappear /

Weep for the old ones.

-The dream disappears

(composed by Kim Seok-ya, composed by Son Seok-woo, Song Andasung)

The theme was also filmed the following year, and it was released on the record by movie star Choi, Moo-Ryong, who played the main character. For Mr. Andasung, it was a shame that he left behind the “Blue Room Red Thread”.


In 1956, Anda Sung is transferred to Oasis Records by the introduction of composer Son Seok-woo. At the time, Oasis was a major record label by top-notch composers.


The first hit after the oasis was ‘There is no tragedy’. It was released in 1959 as the theme song of 'No Tragedy', a film that depicts the original story of Hong Sung-yu, which densely depicts the characters whose lives have been destroyed by the Korean War.


A lonely flower in a vase /

I don't know where it is,

but when you are crying /

and wandering in your dreams /

Oh-we still have no tragedy.

-No tragedy (Baeho lyric, Park Chun-seok, Andasung singing)


The songwriter, Baek Ho, is another example of composer Park Chun-seok. Around this time he joined the so-called Park Chun-seok Division and began to tour the country with the Park Chun-seok orchestra. The other hits released this time around are his representative songs 'At the Sea' and 'When Love Echoes'. Both songs are the theme songs of the movie "The Drifting Theatre," released in 1963.


When the wind blows up on the mountain, sing /

sing to your window /

Moonlit nights go out to the lake /

Say it quietly /

Do not to forget /

Ahh Only after that /

silent love echoes.

In the spring when the flowers bloom,

I will go to the riverside to squeeze the petals towards your home /

in the night you will send the news to the wild goose.

it is Your working place story /

a-ah- Quiet love is echoing.

-When love echoes (song seo-kyung, song chun-seok, andasung)


He also announces "Mona Lisa", "ferryboat without anyone", "a river that does not flow", "Bohemian Tango" and "Goodbye Tango". Most of his early songs were very different from the previous songs.


On the other hand, there are few kinds of exciting tempo songs that set the tone on the other hand as much as lyrical and atmospheric songs. I was even embarrassed by an overly lyrical song.


There are many episodes. One of them was in 1958 during the heyday of the performance for the crew members of Gyeongsang Sacheon Airfield. At this time, he was singing his representative song, 'At the Sea', and suddenly he got a boo from the audience. In other words, it was a spell to sing exciting and fast songs.


But with Angkor on the other side and booing on the other side, there was a fight between the two crew members who filled the seats. When the boos came out, they go backstage, and when Angkor is asked, they come out again ... Awkward and ridiculous scenes that repeat two or three times. Now I laugh and look back, but at the time the singer would have been sweating.


"At the time, I had to finish recording with everything in one take. If I made a mistake while a band or a singer made a mistake, I had to re-record it from scratch.


In fact, when the singer had repeatedly restarted because the lyrics were wrong several times during the recording, there was an anecdote where the angry record owner locked the door outside while keeping the singer inside while dining with the musicians. ”


Andaseong sought his way. If you are immersed in feelings when you are singing, the verses 1, 2, and 3 can be confusing and make mistakes. For example, verse 1 is black, verse 2 is red, and verse 3 is blue. He recalled that recording was rarely interrupted because of that.


Also being nicknamed “The King of Tango”, there are 20 songs in tango style.


In his heyday, his nickname was King of Tango, and he released more than 20 tango songs. The song “She became an Elena” followed by 'Bohemian Tango', 'Back Alley Tango', 'My Tango', and 'Parting Tango' is also a song of tango rhythm. It was originally by a singer named Han Jung-moo, but when he passed away due to a traffic accident, Anda Sung took over Baton and re-broadcasted it for over a decade in broadcasting and the theater bar.


At the time the album was released under two titles, “Sun-yi became an Elena” and “Sun-hee became an Elena,” the aftermath of the 6.25 War was darkening throughout our society. The US military stationed the coinage of “Yanggongju” and “UN wife”, and also called “Yankee Business”, which sells items from US military PIX, were holding money.


Popular songs were also described without missing one of these songs. The film depicts the tragedy of the times through the simple “sunyi,” which had to leave the hometown and wander around the village to become an “elena” to live and eat.


Sun-yi hears the rumor at the station's cabaret in front of the theater that night. Moreover.

She's in her multicolored dress, her jewelry earrings, she's crying at the port of her neck Did you know? -Soon-yi became an Elena (Songrohyun wrote, Hanboknam compose, Andasung retaken)


Along with these songs, during his heyday of the 50's and 60's, he recalled that his salary at that time was probably five times his salary.


In 2005, he achieved his dream in more than 50 years. His debut early release song 'Cheongsil Hongsil' and 'Dreams are gone' was released by his upbringing. It is through 'Song Sok-woo Song 55 years dedication record'.


"I guess I've had enough 500 songs in the meantime, but strangely, I haven't seen any juniors singing my songs on stage yet. -He looked grinning like he was trying to draw consent from me.


-Reference: Seoul Newspaper May 11, 18, 『7080 Song X-Files of Andong Sung [1] [2]’


-----------------------------

LYRICS:

(translated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바닷가에서

파도소리 들리는 쓸쓸한 바닷가에

나 홀로 외로이 추억을 더듬네

그대 내 곁에 떠나 멀리 있다 하여도

내 마음 속 깊이 떠나지 않는 꿈 서러워라

아 새소리만 바람타고 처량하게

들려오는 백사장이 고요해

파도소리 들리는 쓸쓸한 바닷가에

흘러간 옛날의 추억에 잠겨 나 홀로 있네

By the sea

On the lonely beach where the waves are heard

I'm alone with these memories

When you are far from my side

I dream that they will stay deep in my heart

Oh, just wind and birds

The sandy beach is calm

On the lonely beach where the waves are heard

I'm locked in the memories of old days

추억

어둠속에 고히잠든 순백한 장미꽃

오늘도 그 모습 잊어 보려니

아 야속스런 꿈이여 그대의 손을 잡고

불빛도 희미한 거리에서

꿈을 꾼 그 옛날이 아~아 그리워라

속절없는 운명으로 병든 내 심사

추억의 노래를 혼자 부르며

아 내 이름을 부르다 찢어진 가슴 안고

한숨에 무너진 거리에서

헤매는 내 모양이 아~아 애처러워라

-김선조 작사 / 김호길 작곡-

Memory

When an innocent rose is asleep in darkness

will you going to forget that today?

Oh, my dream, I hold your hand

In the blurry street

remembering The old days that I dreamed of

What I watch over is but a desperate fate

Singing only about memories and nothing more

I call out my name

In collapsed streets

My own wandering appearance is ah ~

-Kim Sun-jo wrote / Kim Ho-gil-



죽도록 사랑해서

-原題 : Sinno Me Moro-

내 사랑 내 사랑 내 사랑 내 사랑 그대

믿어운 그대 품에 안길적에 흘린 그 눈물은

그대위하여 그대위하여 울었노라

그대위하여 울었노라

내 사랑 내 사랑 내 사랑 울지를 마오

그대의 그 슬픔 사라지도록 내 가슴의 정열은

그대위하여 그대위하여 바치노라

그대위하여 바치노라

-안다성 역사 / 외국곡 / 김 현 편곡-

I love to die

-原 題: Sinno Me Moro-

My love my love my love my love

The tears I shed in your arms

I cried for you

I cried for you

My love my love my love don't you cry

For the passion of my heart so that your sadness disappears

For you, for you.

Dedicated to you

Foreign Song arranged by Kim Hyun

키타소야곡 (1961)

신천지레코드 L0-102 10인치 LP

어둠이 짙어오면 사랑어린 호숫가에

그 누가 들려주나 기타소리 구슬프다

내 순정 저버리고 떠나간 님을

이 밤도 못 잊어서 울어야 하나

목이 메어 불러본다

흘러버린 사랑 노래를

아아아아 기타야 같이 울어라

부엉새 슬피울면 어둠어린 산언덕에

그 누가 퉁겨주나 기타소리 구슬프다

둘이서 불러보던 사랑노래가

지금도 바람따라 들려오건만

다시 못 올 님을 불러

이 한밤이 다 새도록

아아아아 기타야 같이 울어라

김학송:작사/김학송:작곡

Guitar Blues

When the darkness comes, on the shore of a loving lake

Who can tell you that I play the guitar

You left my pure love

Should I cry because I can't forget this night

I call from my throat

The love song that flowed away

Ahhhhh crying with the guitar

When an owl is sad, on a dark mountain hill

Who will knock out the guitar?

The love song that I used to sing together

I still hear the wind

but I can't call you again

All night

Ahhhhh crying with the guitar

Kim Hak Song: Lyrics / Kim Hak Song: Composition

(1961) Sincheonji Records L0-102 10 '' LP

보헤미안 탱고 / 안다성

낙엽이 한 잎 두 잎 흩어지는 황혼길

아무도 반겨주는 사람없어 외로운데

타향에 서러움만 낙엽따라 뒹구네

내 이름 보헤미안 가시덤불 인생이

왜 이리 고되드냐 보헤미안 탱고

낙엽이 한 잎 두 잎 흩어지는 황혼길

어데로 가야하나 이름없는 사람아

한숨을 잊으려면 뒹구는 나뭇잎이

이 밤도 까닭모를 눈물 속에 서글픈

갈 길만 안타까운 보헤미안 탱고

Bohemian Tango

Deciduous leaves

Nobody greets you, it is lonely

I'm tired of feelings of deterioration

My name is Bohemian Stranglethorn

Why are you doing this? Bohemian Tango

Deciduous leaves

Where do I go to?

To forget your sigh

Even at night, I'm sad in tears

Bohemian Tango

향수

바다 저편에 산이 있고

산위에 구름이 외롭다

구름 위에 내 향수는 조을고

향수는 나를 잔디 위에 재운다

(바다 저편에 산이 있고)

산위에 구름이 외롭다

구름 위에 내 향수는 조을고

향수는 나를 잔디 위에 재운다)

구름 위에 내 향수는 조을고

향수는 나를 잔디 위에 재운다.

김용호:작시/배동근:작곡

A Perfume

There is a mountain on the other side of the sea

A Lonely cloud on top of the mountain

My perfume above the clouds

This Perfume puts me on the grass

(There is a mountain on the other side of the sea)

A Lonely cloud on the mountain

My perfume above the clouds

(This Perfume puts me on the grass)

My perfume above the clouds

This Perfume let me sleep me on the grass.

Yongho Kim: Composition / Bae Dong-geun: Composition



잊지 못할 미스 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