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 훠 - Add 4 / Add4


"ADD4 Members are : Bass: Han young hyun ; Guitar: Shin jung-hyun ; vocal: Seo jung-gil ; drums: Kwan sun-kwan. It's his first group and Korean first rock group record!! Mostly songs are a little garage songs and especially Shin's guitar sounds are multi styled (even though he played also a Jazz and blues and Latin style approach). The reason is that he had to play at the USA army. Some songs have female chorus as he play a Package show with women dancers at these days. This record normal price is a over 500$" Folkie Jin

애드 훠(Add 4) - 비속의 여인 (The ADD 4 First Album)

Pony Canyon / Pony Canyon | 2007년 10월 24일 digipack

* 1.비속의 여인 / The woman in the rain

* 2. 우체통 / Mailbox

3. 상처 입은 사랑 / Wounded love

4. 소야 어서 가자 / Come on Let's go

* 5. 늦으면 큰일나요 / Are you late?

6.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 - 노래: 장미화 / Do angels love too?-Song of Roses

with 장미화 / Jang Mi-Hwa

7. 그리운 님아 / No good dear

* 8. 내속을 태우는 구려 / Burnt inwardly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9. 나도 같이 걷고 싶네 / I want to walk with you too

10. 고향길 / Hometown Gil

11. 그대와 둘이 앉으면 / Sitting with you

12. 쓸쓸한 토요일밤 / Lonely Saturday Night

* 13. 바닷가 / At the Beach

14. 굳나잇 등불을 끕니다 - 노래: 장미화 / Turn Off the Good Night Lantern-Song: Rose Flower

with 장미화 / Jang Mi-Hwa

Tracks with * I consider essential listens or classics, or tracks to check out for sure because for some reason they seem to stand out as unique moments, which makes them also very suitable for western radioshow airplay. Tracks that are only underlined can be considered fine tracks you might better check out as well, but I am not sure how essential they really are.

This is a really interesting and enjoyable album from early Korean rock, under the influence of rock’n roll, late twist area, at times the pre-Beatles area mostly some tracks more in the crooner/pop song music area. The guitars are attractive and calm, the percussion is interesting as well. They play a bit like a soft rock band with a primitive honesty like in garage rock, but in a more subtle way and also a more sophisticated way of performance, more like a 60s TV show band, while in fact with a more wild, honest and creative side. Some tracks have nice harmony backing vocals, with some small parts of well fitting backing orchestration, and occasional instruments like twist’n roll sax or piano arrangements. The more song/chanson tracks are mostly sung by a female voice. A very enjoyable, rewarding release.


Official reissued release supported by the Korean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


한국 락음악의 선구자로 추앙받고 있는 신중현의 1964년 국내최초의 그룹사운드 앨범!!신중현은 한국 최초의 록그룹이라는 칭호를 받는 '에드훠를 김대환, 서정길, 등과 더불어 조직하여 1964년 겨울에 한국 최초의 그룹사운드 앨범 '비속의 여인(THE ADD 4 FIRST ALBUM)' 을 발표하였다. 이 음반은 전체적으로 록앤롤을 기반으로 하는 '리듬&블루스' 스타일의 곡들이 음반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데..최초의 록앤롤곡으로 장현등 수많은 가수들이 리바이벌한 명곡 '비속의 여인'의 오지리널 버전과 60년대 후반 펄 시스터즈가 다시 불러 소울 & 록음악의 본격적인 중흥기를 열어버린 '커피 한 잔'의 오리지널 버전 '내속을 태우는 구려'와 초창기 대표적인 포크 듀오 라나에로스포의 데뷔음반에 실려있는 '상처입은 사랑'의 오리저널 버전등 실려있다. 또한 '안녕하세요', '봄이 오면' 등 록앤롤리듬이 돋보이는 곡등으로 70년대 초중반 많은 인기를 누린 '장미화'도 '천사도 사랑할까요', '굳나잇 등불을 끕니다.'등 2곡에서 객원싱어로 참여하여 역사적인 녹음기록을 남기게 되었다.에드 훠의 첫 음반은 모두 자작곡으로만 꾸며진 최초의 음반으로 높은 역사적인 평가가 이루어저야 할 음반이다.

"Shin, Shin-Hyun organized Korea's first rock group titled 'Add' with Kim Dae-hwan, Seo Jung-gil and others, and released Korea's first group sound album 'THE ADD 4 FIRST ALBUM' in the winter of 1964. The album is composed of `` rhythm & blues '' style music based on rock and roll as a whole. It is the first rock and roll song, and the original version of the song `` Lady of Rain '' revived by numerous singers such as Jang Hyun and the 60s. The original version of `` A Cup of Coffee, '' which the late Pearl Sisters sang again, opened a full-fledged period of soul and rock music, and `` Love Hurt, '' which was featured on the debut album of the early folk duo Lanaerospo. Original version of the book is included. Also, 'Rose', which was popular in the early 70's with songs such as 'Hello' and 'When Spring Comes', was also a singer singer in two songs, 'Do you love angels' and 'Turn off a good night'? Participated in a historic recording. Ed Wong's first recordings were all made up of their own compositions, and they should be highly regarded."


From http://www.koreapopwars.com/2007/12/add-four-your-music-collection.html


“The songs are quite interesting. Not nearly as "psychedelic" as the Shin Joong-hyun's post-Pearl Sisters stuff. Must more of a pre-Beatles sound (as you would expect in a record coming out in the early 1960s). Most interesting to me, though, is how many of the songs on this album would turn up later. Including the huge hit of 1968, “One Cup Of Coffee” ("Keopi Hanjan"), although on this album it bears the name “Naesogeul Taeneun Gureyo”. “Badatga” also turned up on a Key Boys album, and Seo Yun-seok would sing “Soya Eoseo Gaja”. Anyhow, it is a piece of history and well worth picking up."


Mark Russel


From http://asianbeat.com/en/feature/ab_feature_30.html :


"The drummer in ADD4 was Choi Yon Pil, who went on to become a famous singer in Japan."


Review on http://shamethreshold.blogspot.com/2008/12/korean-psych-rock-week.html :


The Album- The Add 4' First Album (or sometimes referred to as The Woman in Rain-The Add 4' First Album). The record, which was released in 1963 or 64 depending on where you get your information is very similar in sound to American Surf and Beat music from that era. The Add 4 enlisted the instrumental sound of bands like say, The Ventures, The Surfari's, the Trashmen, and Dick Dale and the Deltones, but managed to lay down some swinging vocals and very catchy (despite my not being able to understand them) vocals. In fact, as I write this review it is occurring to me that this album is not so much psych rock as it is proto-psych rock, in this case manifested as Surf Rock. For fans of the aforementioned bands, Link Wray and the Wraymen, the Chantays, and early Duane Eddy I would highly recommend this album.


The album manages to stray away from strictly fitting into the surf rock genre, thus avoiding being labeled as a simple, derivative record. The album incorporates both violin and flute(which would be a major instrument in later Shin Jung Hyun manifestations) as well as organ tunes into it's repatoire. As far as song length goes, the album really runs the gamut, with catchy 2 minute surf ditties to 12 and half minute long psychedelic surf odysseys (This particular song adding the only accompaniment by a female vocalist on the album). The album straddles the distance between traditional surf music and regional psych/beat music (think Cambodian Psychout! or Cambodia Rocks). A must have for fans of surf, asian beat, and proto psych rock.


Audio : http://www.kyobobook.co.kr/...


Vaguely translated from Korean source :


"ADD4 refers to the chord. The association with the "Fab 4" might sound obvious, but we should not forget the band was established in 1962, before the Fab4 were known. The band Key Boys used a comparable reference to complete the associations."


also listed as Shin Joong-Hyun & The Add4

- The Woman in the Rain (Masterpiece Gold Series)


I don’t know who did these reissues but this person did some effort in the package but much less in the recording. The person should be a shamed of him/herself delivering a reissue directly recorded from an LP with a turntable that isn’t even well grounded with its electric tension. The same effect is on this LP as well. The music is a bit louder so it is on the edge of being somewhat acceptable. Go for the previous, official reissue and forget this one.

CD release date: Oct 20, 2011 on Pony Canyon

1 빗속의 여인 2 우체통 3 상처입은 사랑 4 소야 어서가자 5 늦으면 큰일나요 6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 7 그리운 누님아 8 내속을 태우는구려 9 나도같이 걷고싶네 10 고향길 11 그대와 둘이 앉으면 12 쓸쓸한 토요일밤 13 바닷가 14 굳나ㅤㅇㅣㄷ 등불을 끕니다


Folkie Jin : "This is his first instrumental record. He has many instrumental records. The record company released many of his instrumental records without his agreement.


All songs are Ventures styled instrumental songs, as you know ventures are very popular instrumental group in 1960's worldwide. Mostly Guitar sounds lead songs and sprightly rhythmical songs. This record normal price is a over 350$"

신중현 사단의 첫번째 그룹인 ADD4 앨범의 마지막 작품

이앨범은 1966년 킹 레코드에서 발매되었다

곡 구성은

A면

1.노란 샤쓰의 사나이

2. 밤안개

3. 서울광장

4. 아 마다 미여

5. 이슬비 오는 거리

6. 검은 상처의 부루-스

B면

1. 노래가락 차차차

2. 꿈속의 사랑

3. 우리 애인은 올드미쓰

4. 영산강 처녀

5. 아일랜드 처녀

40여년의 세월덕(?)분에 보는것처럼 자켓은 너덜너덜 걸레짝이 되었고 음반상태는.......몇군데에서 튄다.......

그래도 있다는거에 마음의 위안을 삼아..^^;; 느낌은 머랄까.......

옛날 도롯도 공연을 듣는것과 비슷하다.....(내가 음악적 소양이 부족해서 인지 몰라도) 그러나 40여년 전에 트롯을 이정도로 편곡했다는것은 역시 신선생님은 음악의 귀재 라는 생각밖에 안든다

그래서인지 섬나라 놈들도 좋은건 알아가지고 신선생 음반을 싹쓸이 하다시피 해갔으니......

덕분에 신중현 음반은 상태좋은 것들은 수십에서 수백만원을 호가 하고있다 한다.....



검은 상처의 부르스 - ADD 4

A면 1.노란 샤쓰의 사나이 2.밤안개 3.서울 광장 4.아 마다 미여 5.이슬비 오는 거리 6.검은 상처의 부르스 B면 1.노래가락 챠챠챠 2.꿈속의 사랑 3.우리 애인은 올드미쓰 4.물망초 5.영산강 처녀 6.아일랜드 처녀

[Limited Edition 500 copies Yellow Coloured 180g LP] (2017 reissue on LP)

[에드 훠]의 첫 번째 앨범은 대한민국 그룹 최초로 자작곡을 수록하여, 대한민국 락 역사의 시작을 알린 음반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 앨범이다. 서정길이 객원싱어로 참여한 곡이며, 이후에 장르와 세대를 초월한 사랑을 받은, "비속의 여인"과 당시로는 새로운 곡 전개가 돋보인 "우체통" 그리고 펄 씨스터스가 부른 '커피 한잔'의 원곡 "내속을 태우는구려"와 장미화가 데뷔곡으로 부른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 등 흥미진진한 레퍼토리가 수록된 국내 락의 시작과 무한한 가능성을 반세기전에 선구적으로 보여준 가요사에 길이 남을 명반. 180그램 Yellow Color Vinyl (전량수입)

[Side A] 비속의 여인 2.우체통 3.상처입은 사랑 4.소야 어서가자 5.늦으면 큰일나요 6.천사도 사랑을 할까요 7.그리운 그님아

8.[Side B] 내속을 태우는 구려 9.나도같이 걷고 싶네 10.고향길 11.그대와 둘이 앉으면 12.쓸쓸한 토요일밤 13.바닷가 14.굳나잇 등불을 끕니다

"ADD4 's first album is the first album in Korea, and it is a great album in that it is the record that marked the beginning of Korean rock history. It is a song that lyrical artist participated as a singer singer, and was later loved in different genres and by various generations, like "Woman in the Rain", "Mailbox" with new song development at that time, and "The Cup of Coffee" by Pearl Sisters. An album which has pioneered the beginning and endless possibilities of domestic rock with an exciting repertoire, such as "Guryeo" and "The Love of Angels," which was debuted."

[Side A] Woman of the Rain

2.Mailbox

3. wounded love

4. Let's go to Soya

5.Is it big late?

6. Do angels love you?

7.Old Spirit

8. [Side B] It burns inside

9.I want to walk with you

10.Hometown Road

11.If you sit with you

12.Lonely Saturday Night

13.beach

14.Turn off the Goodnight Lantern

음반소개

[에드 훠]의 첫 번째 앨범은 대한민국 그룹 최초로 자작곡을 수록하여, 대한민국 락 역사의 시작을 알린 음반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 앨범이다. 서정길이 객원싱어로 참여한 곡이며, 이후에 장르와 세대를 초월한 사랑을 받은, “비속의 여인”과 당시로는 새로운 곡 전개가 돋보인 “우체통” 그리고 펄 씨스터스가 부른 ‘커피 한잔’의 원곡 “내속을 태우는구려”와 장미화가 데뷔곡으로 부른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 등 흥미진진한 레퍼토리가 수록된 국내 락의 시작과 무한한 가능성을 반세기전에 선구적으로 보여준 가요사에 길이 남을 명반. 180그램 Yellow color Vinyl(전량수입)인서트 포함 (해설 : 송명하)OBI 포함.500장 한정반. 한국적 락의 시발점을 보여준... 신중현의 첫 번째 밴드였던 [에드 훠]의 데뷔음반은 키 보이스의 데뷔앨범과 같은 해인 1964년에 발매되었지만, 그 시기는 조금 늦다. 하지만, 키 보이스의 앨범 수록곡 대부분이 해외 락 음악의 번안곡 이었던 반면, [에드 훠]의 데뷔앨범 수록곡은 모두 신중현이 작곡한 자작곡 넘버들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의 손으로 만든 우리의 락 음악이 시작된 소중한 음반인 것이다. 신중현이 최초로 미 8군 무대를 떠나서 본격적으로 일반무대에 진출하기 위해서 [에드 훠]를 결성한 것은 1962년이다. 밴드의 이름은 기타 코드의 용어에서 나왔다는 이야기가 지배적이지만, 당시 비틀즈의 애칭이었던 Fab 4역시도 어렵지 않게 떠올릴 수 있다. 표면적으로 볼 때, 키 보이스의 음반에 쓰여진 한국의 비틀즈 Key Boys!라는 문구처럼 노골적이지는 않지만, [에드 훠]에 있어서도 밴드명을 비롯해서 그 편성이나 자켓의 사진에 등장하는 의상 등 모든 면에서 비틀즈의 영향력은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외형적인 부분 이외에 음악적인 면까지도 ‘한국의 비틀즈’가 되려했던 키 보이스의 음악과 [에드 훠]의 음악은 조금 차이가 있다. [에드 훠]의 음악은 비틀즈의 영향이 있긴 하지만, 오히려 크림이나 야드버즈, 롤링 스톤즈와 같은 그룹에서 볼 수 있는 흑인음악의 요소가 더욱 많았다. 이러한 음악적 성향은 [에드 훠] 이후 신중현이 결성한 덩키스, 퀘션스, 더 맨 그리고, 엽전들로 이어지며 더욱 심화되어 블루스를 그 바탕으로 하고 있는 한국적 사이키델릭과, 하드락의 모체가 되었음에 분명하다. 그리고, 이러한 신중현의 활동들은 해외의 검증된 락 넘버들을 커버하며 가능성만을 내재하고 있던 수많은 젊은 밴드들의 활동에도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러한 관점에서 볼 때, 이 한 장의 음반은 신중현이 앨범을 통해 프로 밴드 활동을 처음 시작했다는 점 이외에도 ‘대한민국 락 역사의 시작’을 알리는 음반이라는 커다란 의미를 갖는 앨범이다. 물론, 1964년 이들이 행한 락 음악과 현재의 우리가 생각하는 락과는 많은 차이가 있긴 하지만 말이다. 대한민국 락 역사는 첫 트랙인 ‘비속의 여인’으로 시작한다. 김목경, 김건모 등에 의해 다시 불려지며, 세대를 초월한 사랑을 받았던 이 곡에서 일단 주목해야 할 부분은 이팩트의 부재 때문에 그 선이 얇고 힘이 부족한 아르페지오 리프이긴 하지만, 곡 전체를 관통하는 일정한 리프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리프에서 도출해 가는 중반부 기타 애들립도 무척이나 신선하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초창기 국내의 밴드들은 비틀즈의 영향이 지배적이었고, 보컬리스트로 구성된 그룹들이 많았기 때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뚜렷한 멜로디 라인이 없이 하모니 보컬 위주의 밴드가 많았다. 하지만, [에드 훠]는 서정길이라는 확실한 객원보컬 체제 아래서 보컬의 솔로 부분과 나머지 멤버들의 코러스 부분이 확실한 경계를 가지고 있다는 점 역시도 귀기울일 만 하다. 이후 ‘늦으면 큰일나요’에서도 등장하는 이러한 보컬과 코러스의 콜 앤 리스펀스는 물론 흑인 음악들에서 많이 이용되는 형태였다. 우체통을 의인화한 가사가 재미있는 ‘우체통’은 당시까지의 관행이었던 기승전결식의 곡 구성이 아니라, 결론에 이어지는 전개라는 새로운 시도가 흥미로운 곡. ‘사랑해’라는 온 국민의 애창곡을 만들었던 라나 에 로스포에 의해서는 포크 넘버로, 김상희에 의해서는 샌프란시스코 풍의 사이키델릭 넘버로 편곡된 바 있었던 ‘사랑의 상처’는 애니멀즈의 영향을 짙게 풍기는 흑인 성향의 슬로우 넘버이고, 열악한 녹음환경이긴 하지만, 악기의 특성들을 최대한 살려 녹음된 ‘소야 어서 가자’도 흥미롭다. 한편 서정길 이외에 또 한명의 객원보컬이 이 음반을 통해 데뷔를 하게 되는데, 이후 ‘안녕하세요’로 국민가수의 반열에 들어서게 되는 장미화가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와 ‘굳나잍 불을 끕니다’에 참여한 것이 그것이다. 장미화의 창법에서 다이애나 로스와 같은 흑인 풍의 감성을 감지한 신중현은 그녀에게 슈프림스와 같은 여성 중창팀의 조직을 제안했고, 장미화는 이후 ‘안녕하세요’를 히트시킬 때까지 중창단의 멤버로 해외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 음반에 장미화가 참여한 두 곡은 패키지쇼에 어울릴 만한 스탠더드 넘버들이다. ‘그리운 그 님아’는 당시 유행하던 소위 XX부기풍의 기타 연주곡에 보컬을 붙인 스타일의 곡. 펄 시스터즈에 의해서 온 국민의 애청곡으로 거듭나는 ‘커피 한잔’의 원곡이라고 할 수 있는 ‘내 속을 태우는구려’의 도입부 역시도 앞서 ‘비속의 여인’과 같은 리프가 등장한다. 비슷한 시기에 국내에 나왔던 가요들에서는 상상도 하지 못할만한 가사가 등장하는 곡으로, 중반부 찰랑거리는 올갠사운드 역시 체크 포인트. ‘나도 같이 걷고 싶네’는 이후 임성훈이 ‘명동거리’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던 곡이다. 신중현의 기타 애들립은 재즈에서 락으로 변모해가던 시절 해외의 많은 기타리스트들의 연주를 연상시킨다. B면의 뒷부분으로 갈수록 스탠더드 풍의 곡들이 많이 등장하긴 하지만, 그 역시도 당시의 유행가들과는 그 성격이 확실하게 다른 곡들이다. 특히 쓸쓸한 토요일 밤은 전형적인 블루스 인트로 기타연주를 가진 슬로우 넘버로, 다소 평이한 듯한 보컬만 아니었다면, 국내에서 통용되던 부루쓰가 아닌 확실한 블루스 넘버가 되었을 법한 곡이다. [에드 훠]는 이 음반 이외에도 자신들의 이름으로 몇 장의 음반을 더 발표했다. 하지만, 해외의 곡들을 벤처스풍으로 편곡해 수록한 ‘경음악’ 앨범들이라는 점이, 의욕과 재능으로 시작했던 그 시작을 잇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신중현은 블루즈테트를 거쳐 덩키스의 활동을 통해 [에드 훠]의 데뷔앨범에서 보여줬던 국내 락에 대한 가능성을 현실로 만드는 작업을 이어가게 된다. 신중현이 했던 락 음악의 길은 사실 독학의 길이었다. 물론, 지금의 상황도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다고 하겠지만, 그가 걸어왔던 길은 그냥 독학의 길이 아니라, 무에서 유를 창조해 내며 역사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었다. 현재 우리가 그저 입버릇처럼 하는 말인 ‘국내 락 음악의 대부’ 는 표현은 그가 거쳐왔던 이러한 과정들 때문에 더욱 소중한 것이며, 단지 ‘미인’과 ‘아름다운 강산‘을 만들어 불렀다는 단편적인 사실에서 기인한 것만이 아니다. 이번에 재발매 되는 음반이 가지는 의미 역시도 잃어버렸던 역사 퍼즐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채웠다는 데에서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글 송명하 (파라노이드 편집장)

Translation (with mistakes). Record Introduction


[Add4] 's first album is the first album in Korea, and it is a great album in that it is the record that marked the beginning of Korean rock history. It is a song that Seo Jung-gil participated in as a guest singer, and was later loved by genres and generations, "Woman in the Rain", "Mailbox" with new song development at the time, and "The Cup of Coffee" by Pearl Sisters. An alumni who have pioneered the beginning and endless possibilities of domestic rock with an exciting repertoire, including "Kyu-Ku" and "The Love of Angels" as the debut song.


180 grams of yellow color vinyl (all imports) With insert (Explanation: Song Myung Ha)

OBI included. Limited edition of 500.


Showcasing the beginning of Korean rock ...


Shin's first band, Add4, was released in 1964, the same year as Key Boys' debut album, but it's a little later. However, while most of Key Boys 'albums were revised songs for overseas rock music, [Add4]' s debut albums were all composed by Shin Ji-hyun. It is a precious record from which our rock music made by our hands began.


It was in 1962 that Shin Shih-hyun first formed Ed Wong to leave the Eighth Army stage and advance to the general stage. The band's name is dominated by guitar chord terminology, but Fab 4, the Beatles' nickname at the time, can be recalled. On the surface, it's not as blatant as the phrase "Korean Key Boys!" Written on Key Boys' records, but in [Add4] the Beatles in all aspects, including the band name, its organization, and the costumes that appear in the jacket's photos. Influence was dominant. However, the music of Key Voice and [Add4], which tried to become the “Beatles of Korea,” in addition to the external aspects, are a little different. Ed Wong's music was influenced by the Beatles, but there were more elements of black music found in groups such as Cream, Yard Birds and Rolling Stones. This musical propensity is obviously the result of Ed Shim's formation of Dunkies, Quests, The Man, and Yeopjeon, which further deepened and became the mother of Korean psychedelic and hard rock based on the Blues. And Shin Jung-hyun's activities covered many of the world's proven rock numbers and exerted a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activities of many young bands who had only inherent possibilities. From that point of view, this one album has a big meaning as an album that announces the beginning of Korean rock history, besides that Shin Ji-hyun first started pro band activities through the album. Of course, there are many differences between the rock music they performed in 1964 and what we think of rock today.


The history of Korean rock begins with the first track, The Woman in the Rain. Re-sung by Kim Mok-kyung, Kim Gun-mo, etc., this song, which has been loved for generations, is an arpeggio riff that is thin and lacking in strength due to the absence of effects. Is the point. The other mid-adults that come out of the reef are also very fresh. As mentioned earlier, the bands in the early days were dominated by the Beatles and had a large group of vocalists, so there were many bands focused on harmony vocals without a distinct melody line from start to finish. However, [Ed Wong] is also worthy to note that the solo part of vocals and the chorus part of the rest of the members have a definite boundary under the certain guest vocal system called Seo Jung-gil. Since then, the vocals and chorus' call and response that appeared in “Isn't it late if it's late” was of course widely used in black music. `` Postbox '' is an interesting song with a new attempt to unfold the song. 'Wounds of Love' was arranged by Lana E. Rospo who made the favorite song of the whole nation, 'Love I Love', and by Kim Sang-hee as San Francisco-like psychedelic number. Although it is a slow number and a poor recording environment, it is also interesting to record 'Let's go, Soya' recorded us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instrument to its fullest.


On the other hand, in addition to Seo Jung-gil, another guest vocal debuted through this album. will be. Sensing the black sensibility like Diana Ross in the creation of the rose painting, Shin Jung-hyun offered her the organization of a female midsole team like Supreme, and rose until she hit 'Hello' as a member of the choir. . The two pieces that rose in this album are standard numbers suitable for package shows. 'Great Nim' is a style that adds vocals to the so-called XX boogie-style guitar performances.


The introduction of the "Guryeo," which is the original song of "Cup of Coffee," which is reborn as a favorite song of the people by the Pearl Sisters, also has a leaf like the Woman of the Rain. Songs that came out in Korea at the same time appear in the song that you can not imagine. 'I want to walk with you' is a song that Lim Sung-hoon released under the title 'Myeong-dong Street'. Shin Ji-hyun's guitar add-on is reminiscent of many guitarists playing abroad during the transition from jazz to rock. As you go to the back of page B, you'll find a lot of standard-style songs, but they're also quite different from the trends of the time. The lonesome Saturday night is a slow number with a typical blues intro guitar, and if it weren't for the plain vocals, it would have become a surely blues number rather than a traditionally used lute.


In addition to these albums, Add4 published several more in their name. However, it was a pity that the 'light music' albums, which were arranged in a venture-style arrangement of overseas songs, did not continue the beginning that began with motivation and talent. Afterwards, Shin Jung-hyun, through the Blues Tette, will continue the work of making the possibility of domestic rock shown in Ed De's debut album through the activities of Dunquis.


The path of rock music that Shin Shim did was in fact a self-taught road. Of course, the current situation did not change much, but the path he had walked was not just a path of self-taught, but a process of making history out of nothing. The expression 'father of domestic rock music', which we just say as a habit, is more precious because of these processes that he has gone through, only because of the fragmentary fact that it is called 'Beauty' and 'Beautiful Gangsan'. no. The meaning of the rereleased album is also greater in that it filled the most important part of the missing historical puzzle.


Written by Song Myung-ha (Editor, Paranoid)

김영국과 The Add 4 - 그대는 어데로 (2017 reissue on lp)

1960년대 대한민국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치열한 활동을 기록으로 증명한 소중한 앨범. 당시 재즈 싱어로 활동했던 김영국과 신중현이 조직해 국내 최초의 창작곡을 취입했던 에드포(Add 4)가 연주를 맡은 앨범이지만, 음반의 주인공인 김영국이 엘비스 프레슬리에 영향을 받은 '가수' 음반의 성격을 띄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작곡가' 신중현이 아닌 '기타 연주자' 신중현의 초기 연주 스타일을 들을 수 있는 매력을 담았다는 면에서 거부할 수 없는 필청 음반.

180그램 Green Color Vinyl (전량수입)

[Side A] 그대는 어데로 2.진주 조개잡이 3.쟈니 기타 4.밤안개속의 데이트 5.썸머 타임

6.[Side B] 웟 아이 세이 7.하룻밤을 8.내 멋에 산다 9.가슴이 터지게 10.너무 사랑해요

" A precious album that proved the intense activities of rock and roll musicians in the early 1960s of Korea. The album was performed by Edpo (Add 4), which was organized by Kim England and Shin Ji-hyun, who were active as jazz singers at the time. Striking. However, most of all, it is a must-see album that can not be rejected in that it contains the charm of listening to the early style of playing by other musicians, not the composer. 180 grams Green Color Vinyl"

[Side A] You are somewhere

2. Pearl Shellfish

3. Johnny guitar

4.Dating in the night fog

5.summer time

6. [Side B] 웟 child Say

7.overnight

8.I live in my fashion

9.chest burst

10.I love you so much

음반소개

1960년대 대한민국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치열한 활동을 기록으로 증명한 소중한 앨범.

당시 재즈 싱어로 활동했던 김영국과 신중현이 조직해 국내 최초의 창작곡을 취입했던 에드포(Add 4)가 연주를 맡은 앨범이지만, 음반의 주인공인 김영국이 엘비스 프레슬리에 영향을 받은 ‘가수’ 음반의 성격을 띄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작곡가’ 신중현이 아닌 ‘기타 연주자’ 신중현의 초기 연주 스타일을 들을 수 있는 매력을 담았다는 면에서 거부할 수 없는 필청 음반.

180g Green color Vinyl(전량수입) 인서트 포함 (해설 : 송명하) OBI 포함. 300장 한정반.

[신중현이 결성한 최초의 록 밴드 에드 포가 연주를 맡은 김영국의 음반]

1960년대 중반을 기점으로 국내에 로큰롤이 본격적으로 유입된다. 그 시작은 물론 미8군 무대였지만 비슷한 시기 국내 뮤지션들은 미8군 무대와 극장 쇼를 비롯한 일반무대 활동을 병행했다. [매혹의 째즈씽거 김영국과 정열의 악단 Add 4]는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치열한 활동을 증명하는 소중한 기록이다. 이 음반처럼 가수 플러스 밴드의 포메이션으로 이루어진 형태는 여러모로 비슷한 시기인 1960년대 중반부터 출반된 쟈니 리 / 키 보이스 [오! 우짤꼬 / 정든 배는 떠난다], 정원 / 샤우터스 [정원과 샤우더스 전집], 이태신 / 파이브 핑거스 [이태신과 Top Song Vol.1]을 연상시킨다. 이 가운데 쟈니 리 / 키보이스의 음반은 두 뮤지션이 각각 LP의 한 면씩을 담당한 일종의 스플리트 음반이고, 나머지 음반은 ‘가수’는 노래를 밴드는 ‘반주’를 맡은 음반이다. 김영국 / 에드 포의 경우는 후자에 해당한다. 백방으로 수소문해봤지만 다른 가수들에 비해 인지도가 낮은 김영국에 대한 자료는 전무하다시피 했다. 그의 이름이 언급된 기사 하나를 보자.

한국예능단이라는 이름으로 자유중국으로 비롯하여 동남아일대를 순연키로 되었던 대규모의 연예단이 단장의 무책임한 행위로 인해 대만에서 5개월간 고생하다가 5월 6일 간신히 귀국한 일이 있었다. (중략)

여기에 따라간 일행에는 작곡가 황문평씨를 비롯하여 「코메디언」 배삼룡, 이완율, 이기송, 고계화, 「마운틴·시스터즈」, 김영국, 이길남, 김해성, 「허니·비즈」, 전정희 등이 있는대, 단장 김낙곤씨는 지금 일본에 있는 중이고 일행 중 황문평씨는 일본을 거쳐 12일 귀국했다. (후략)

- ‘연예인의 무모한 해외진출에 경종’ 동아일보 1965년 5월 13일

앞서 인지도가 낮았다고 이야기했지만, 이렇게 해외 공연 팀의 일원으로 공연을 펼쳤던 점, 또 같은 음반이 시대 레코드와 톱싱거 레코드를 통해 각각 다른 재킷으로 출반되었던 점을 생각한다면, 당시 그의 활동이 무척 활발했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물론 이 음반의 오리지널이 경매 사이트나 중고 LP 사이트에서 엄청난 고가를 형성하고 있는 건 김영국이라는 당시 가수 때문이 아니고 신중현이 조직해 최초의 창작곡을 녹음한 밴드 에드 포(Add 4) 때문일 것이다. 아쉽게도 에드 포와 김영국의 커넥션이 어떻게 이루어졌던 것인지에 대해 확인할 길은 없으나, 앞선 기사와 비슷한 시기 에드 포에 대한 기사에서 희미한 연결고리 하나를 볼 수 있었다. 에드 포 역시 일반무대에서 활동하며 해외 공연이 기획됐던 밴드였다는 점이다. 비록 겹치지는 않는 연결점이지만, 당시 김영국 그리고 에드 포의 위치가 어느 정도 평행선상에 놓여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단서라고 하겠다.

물론 이 음반의 주인공은 어디까지나 에드 포가 아니라 김영국이다. 전반적인 공통분모로 규정 짓긴 곤란하지만 초창기 국내 밴드에게 있어 비틀스(The Beatles)의 영향은 절대적이었다. 위 기사에 등장하는 것처럼 에드 포가 그랬고, 키 보이스(Key Boys)의 데뷔앨범 아트워크에 등장하는 ‘한국의 비틀즈’라는 표현 역시 이를 간접적으로 증명한다. 그에 비해서 미8군 무대와 일반 무대를 오가며 활동했던 가수의 경우는 어떨까. 밴드와 비틀스의 관계처럼 이들에게는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라는 공통분모를 찾을 수 있다. 재킷 사진에서 마치 사전에 짠 것처럼 동일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태신과 김영국의 포즈에서 엘비스 프레슬리의 모습을 떠올리는 건 그리 어렵지 않다. 이들 외에도 비슷한 시기 국내에는 남석훈, 차중락 등 많은 가수들이 엘비스 프레슬리의 노래로 사랑받았다는 점 역시 엘비스의 영향력을 증명한다. 앞서 이 음반의 주인공이 에드 포가 아니라 김영국이라고 단정한 것은 이 음반의 전체적인 성격이 바로 엘비스에 영향 받은 ‘가수’ 음반의 성격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자료가 남아있지 않을 정도로 짧은 활동을 했던 김영국과 마찬가지로 에드 포 역시 그 생명력은 길지 않았다. 어쩌면 이 음반이 지금까지 많은 이들이 알지 못한 채 꼭꼭 숨어있었던 이유도 짧았던 뮤지션으로서의 활동 때문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국내 록음악을 사랑한다면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치열했던 국내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활동을 증명하는 많지 않은 기록 가운데 하나로서, 또 ‘작곡가’ 신중현이 아닌 ‘기타 연주자’ 신중현의 초기 연주 스타일을 들을 수 있다는 거부하기 어려운 매력 때문에 라도 반드시 거쳐 가야 할 음반임에 분명하다.

글 송명하 (파라노이드 편집장)


Translation (with mistakes). Record Introduction.


Precious album that proved the intense activity of rock and roll musicians in the early 1960s of Korea. The album was performed by Edpo (Add 4), which was organized by Kim England and Shin Ji-hyun, who were active as jazz singers at the time, and imported the first original song in Korea, but the character of 'Singer' was influenced by Elvis Presley. Striking. But most of all, it is a film that can not be rejected in that it contains the charm of listening to the early playing style of the guitar player, Shin Ji-hyun, rather than the composer.


180 g Green color Vinyl With insert (Explanation: Song Myung Ha) OBI included. Limited edition of 300 pieces.


[Kim's record album played by the first rock band Add4, formed by Shin Jung-hyun]


Starting in the mid-1960s, rock 'n' roll was introduced into Korea in earnest. It started at the stage of the Eighth Army, of course, but at the same time, domestic musicians performed general stage activities including the Eighth Army stage and theater shows. Enchanted Jazz Singer Kim Young-Kuk and the Passion of Enthusiasm Add 4 are valuable records that demonstrate the intense activities of early rock and roll musicians. Like this record, the singer's plus band's formation is in many ways similar to Johnny Lee / Key Boys, released from the mid 1960's [Oh! Ujjalko / Dead Boat Leaving], Garden / Shouters [Garden and Shaders Collection], Itaesin / Five Fingers [Itaeshin and Top Song Vol.1]. Johnny Lee / Keyboy's album is a split album in which two musicians each play one side of the LP, while the other album is 'singer' and the band is 'accompaniment'. The case of Kim England / Ed Po is the latter. I asked hydrogen in the back, but there was no data on Kim England, which is less recognized than other singers. Let's look at an article that mentions his name.


A large-scale entertainment troupe, who had made a detour to Free South Korea and Southeast Asia under the name of the Korean Performing Troupe, suffered for five months in Taiwan due to the director's irresponsible acts and finally returned home on May 6.


Companions include the composer Hwang Moon-pyeong, including the comedian Bae Sam-ryong, Lee Wan-ryul, Lee Gi-song, Go Gye-hwa, Mountain Sisters, Kim Young-gwan, Kim Gil-nam, Kim Hae-sung, Honey Beads, and Jeon Jeong-hee. Is now in Japan, and Hwang Moon-pyung returned to Japan on 12 December.


-'Kyungjong to Reckless Advancement of Celebrities' Dong-A Ilbo May 13, 1965


As I said earlier, I had a low profile, but considering that I performed as a member of the overseas performance team and that the same album was released under different jackets through the age records and the Topsinger records, he was very active at that time. I can guess it. Of course, it is not because of the singer at the time of Kim Young-Guk that the original recording of the album is a huge price on the auction site or used LP site, but because of the band Ed Po (4), which Shin Sung-hyun organized and recorded the first original song. Unfortunately, there is no way to confirm how Ed Po and Kim's connection was made, but at the same time as the previous article, I could see a faint link. Ed Po also played on the general stage and was a band for overseas performances. Although it is a non-overlapping connection point, it is a clue that the position of Kim and Ed Poe at the time lies parallel.


Of course, the protagonist of this album is Kim Ed, not Add4. Although it is difficult to define the overall common denominator, the influence of The Beatles on the early Korean band was absolute. Ed Po, as shown in the above article, also indirectly proves the expression “The Beatles of Korea” in Key Boys' debut album artwork. On the other hand, what about the singer who was active between the 8th Army stage and the general stage? Like the band and the Beatles, they find a common denominator called Elvis Presley. It's not hard to think of Elvis Presley in the poses of Lee Tae-sin and Kim Young-uk, who are posing the same in the jacket photo as if they were pre-woven. In addition to this, the fact that many singers such as Nam Seok-hoon and Cha Jung-rak in Korea were loved by Elvis Presley's song also proves the influence of Elvis. The reason why this album is not Kim Ed Poe but Kim British is because the overall character of this album is the singer's album influenced by Elvis.


Like Kim England, who was short enough to have no data left, Add4 was not long-lived. Perhaps the reason why this album was hidden so many people did not know so far is because of its short activities as a musician. But if you love domestic rock music, it is one of the few records that proved the activities of the early rock and roll musicians in Korea, as mentioned earlier. It is obvious that it is a record that must go through even if it is hard to do it.


Written by Song Myung-ha (Editor, Paranoid)

---------------------------------

CONCLUSION:


ADD4 are essential collectable material to collect from early 60s twist & psychrock.

#Koreanpsych #pop #Beatles #60s #KeyBoys #A #ShinJungH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