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추자 - Kim Choo-Ja


Psychefolk Radio show comments: "60’s psychpop. The recording was done directly from vinyl. From the 7th to 10th track are with male voice. The 8th track is more psychedelic, with great guitar and psych organ in late 60's psych pop style."


Folkie Jin : "Kim Chu-Ja/Shin Jung-Hyun songs collection 1969 ; Kim Chu-Ja is a another korean pop star and debuted with support of Shin Jung-hyun. This record is a her debut album. Musical performance by Donkeys of Shin Jung-Hyun. I think that this record Donkeys play style similar to early Jefferson airplane. Especially side B 2 song is a unique koreanized psychedelic song!! Side A songs are a little pop style but Side B songs are very good psychedelic style!! Recommendable !!"

김추자 - 늦기전에 ·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600장 한정반]

엠알씨뮤직엔터테인먼트 | 2018년 07월 19일

First CD edition (listed above): Nov 25, 2002, Pony Canyon

Second edition CD release date: Oct 20, 2011, Pony Canyon

1늦기전에 - 김추자

02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 김추자

03나뭇잎이 떨어져서 - 김추자

04가버린 사람아 - 김추자

05나를 버리지 말아요 - 김추자

06알수없네 - 김추자

07잃어버린 친구 - 소윤석

08떠나야할 그사람 - 김선

09소야 어서가자 - 소윤석

10웬일일까 - 소윤석

신중현 사운드에 최적화된 여가수 김추자의 데뷰앨범

1960년대 말, 미국에서는 지미헨드릭스의 사이키델릭 록, 영국에서는 무디블루스와 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프로그래시브록이 태동할 즈음 대한민국에서는 신중현 사운드가 있었다.

1969년 초반의 사운드와 아트웍을 복원한 이 음반은 신중현 사운드의 절정을 보여주는 명반이다.


Kim Soo-ja's debut album. At the end of the 1960s, there was a discreet sound in South Korea at the beginning of Progressive Rock, with Jimmy Hendrix's Psychedelic Rock in the United States and Moody Blues and the London Symphony Orchestra. Restoring the sound and artwork from early 1969, this album is the pinnacle of the sound of Shin Jung Hyun.


김추자 - 늦기전에 ·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600장 한정반]

엠알씨뮤직엔터테인먼트 | 2018년 07월 19일

신중현 사운드에 최적화된 여가수 김추자의 데뷰앨범

1960년대 말, 미국에서는 지미헨드릭스의 사이키델릭 록, 영국에서는 무디블루스와 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프로그래시브록이 태동할 즈음 대한민국에서는 신중현 사운드가 있었다.

1969년 초반의 사운드와 아트웍을 복원한 이 음반은 신중현 사운드의 절정을 보여주는 명반이다.


Kim Soo-ja's debut album. At the end of the 1960s, there was a discreet sound in South Korea at the beginning of Progressive Rock, with Jimmy Hendrix's Psychedelic Rock in the United States and Moody Blues and the London Symphony Orchestra. Restoring the sound and artwork from early 1969, this album is the pinnacle of the sound of Shin Jung Hyun.


LP edition : release date: Jun 12, 2014 on Yejeon Media, limited to 500 copies.

1 거짓말이야

2 아니야 3 잊어야 한다면 4

마음은 곱다오

5 이밤이 가면

6 꽃잎 7 올드미스 8 댄서의 순정

9 석양

10 싫어

11 마른잎

12 찻집의 고독

13 서로 좋아 만나서

14 연애편지

Kim Choo Ja was one of the singers who had participated with Shin Jung-Hyun and his bands. This is an over 72 minute 1987 compilation of various albums. Of course several tracks come from that period or are related with it, and different versions of this period are also added. I like the slow organ contributions on some of such tracks. Not all of it is of similar quality and the songs also tend to entertain rather than express something deeper, but as a cheap compilation, like Korea Guide says, it is, despite little surprises and its tendency to go to kitschier areas, still ok enough for checking out. But don't forget to check out KimJung Mi and Pearl Sisters first.


Korea Guide : "Recently I ran across a Kim Choo-ja retrospective called Kim Choo-ja Best 20 (Yejeon Media). It originally came out in 1987 and features 20 songs (no surprise there). Although the sound quality is not always the best, the songs are a pretty interesting range (like Kim’s versions of “Geojitmaliya” and “Aniya,” which I had not heard before). It also includes a complete lyrics sheet (good for practicing my Korean). Best of all, the album was less than $10. Totally worth it."


About "Kim Choo Ja – Why Doesn’t He Come?/Is It Real?" (1973)

on http://waxidermy.com/kim-choo-ja-1973/ (with audio :

"Kim Choo Ja enjoyed a very successful career in Korean music after bursting onto the scene in the late 1960s, musically she was associated with Shin Jung Hyun on her earlier LPs but this LP is slightly after that. Although much of this album has a more gentle & orchestrated feel there is enough lo-fi/garagey production values to keep things enjoyable. The drum sound especially is extremely ghetto & sounds like the drummer was recorded through a tunnel in an adjacent building. For me there are three really strong tracks on this LP, so check them out."


KIM CHOOJA 김추자 : '78 Recital '78 리싸이틀

released November 17, 2015

1 무인도 / Desert island

2 늦기전에 / Before late

3 왜 아니올까 / Why not

4 사랑이 뭔지 몰라도 / I don't know what love is

5 눈이 내리네 / It's snowing

6 마음은 짚시 / Gypsy Heart

7 아침 / Morning

8 슬픈 노래는 싫어요 / I hate sad songs

9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 Kim Sang-sa returns from Vietnam

10 졸병 / Sleepiness

11 그대는 바보 / You are a fool

12 후회 / Regret

13 소문났네 / A Rumor

14 꿈속에 나오미 / Naomi in my dreams

15 인삿말(이종환) / Greetings (Lee Jong Hwan)

16 JAM (feat. 신중현과 엽전들) / Jam (feat.Shin, Shin-hyun and Yeopjeons)

17 앵콜 메들리: Hey Jude-빗속을 거닐며-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연주곡) / Encore Medley:

Hey Jude - Wandering in the Rain - Kim Sang Sa returns from Vietnam

1978년 6월 대한극장 김추자 재기 리사이틀은 총 관객 3만 명이 운집하며 관심을 모았던 역사적인 공연이다. 고 이종환이 사회를 맡고 신중현과 엽전들, 조용필과 그림자, 최헌, 조경수가 게스트로 참여한 이 공연에서 김추자는 6인조 백밴드를 대동해 어느 때보다 열정어린 춤을 추었다. 자신의 건재함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이다. 이번에 재발매된 라이브 앨범은 바로 그 1978년 대한극장 리싸이틀의 실황을 담은 공연이다. 특별히 이 앨범은 김추자의 다른 2장 리싸이틀 앨범과는 다르게 라이브의 질감이 살아있는 유일한 음반이기도하다. 수록곡으로는 신중현, 이봉조, 김희갑 등 김추자가 인연을 맺은 유명 작곡가의 히트곡이 망라되어있다. 이 음반이 실제로 발매된 것은 공연이후 2년의 시간이 흐른 1980년이다. 이제는 세상을 떠난 이종환의 젊은 시절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것도 흥미로운 대목이다. 35년 만에 다시 빛을 본 이번 재발매음반은 오리지널 음반에서는 누락된 음원을 일부 복원하여 추가 수록하였다.

In June 1978, the revival of Kim Chu-ja, the Korean theater, was a historical performance that attracted a total of 30,000 people. In the show, where Lee Jong-hwan took charge of the society, Shin Ji-hyun and Yeopjeon, Cho Yong-pil and Shadow, Choi Heon, and Cho Kyung-soo were guests. I wanted to show my power. The live album that was re-released this time is the performance of the 1978 Korean Theater Replay. In particular, this album is the only record with live texture unlike Kim Chu-ja's other two-retail albums. The songs includes hit songs by famous composers Kim Choo-za, including Shin Joo-hyun, Lee Bong-jo, and Kim Hee-gap. The album was actually released in 1980, two years after the show. It is interesting to hear Lee Jong-hwan's voice as a young man who recently passed away. The rereleased album, which was re-lit after 35 years, remastered and added some of the missing sources in the original album.

Audio: https://beatballmusic.bandcamp.com/album/78-recital-78

I usually highly regard these officially re-mastered Mini-lps’s from Beatball, but this album still keeps me puzzled what to think of it. This singer Kim Choo-Ja has a good rocking voice and band. It is a live document, which shows a good perspective on a concert of those days. The music however still is a bit more entertainment pop (with an additional brass band too) than alternative or inspired rock. The whole album is like a well prepared and arranged medley of pop/rock songs.


As a bonus the last part of the concert is included as a large “Encore”, which more sound like a larger rock improvisation, a track of nearly 17 minutes of which the voice cannot be hear well, but the more progressive and wilder jamming rock band is completely on the front. Here you can hear a bluesy electric guitar solo first leading the groove more, then the incorporation of a rocking part from “Hey Jude” from Beatles. From then onwards the brass band can be heard too, and the full band ends with playing together some marching part ending. This whole bit of 5 minutes wasn’t the full ending yet. You can still hear the full band playing further again with an enjoyable medley and improvisation (rock and brass band and some backing choir), not in a perfect but still enjoyable mix.

http://lightintheattic.net/releases/2400-78-recital :


"Its pop-psychedelic beginning, the encounter with the Soul and its variations, the Latin accent, their romantic-modern versions of Trots and even a medley from the aforementioned ‘Recital 78’, with several successes, such as ‘Sgt. Kim’, ‘Regret’, ‘Rumour’, and even a version from ‘Ani Holem al Naomi’, single that sold more than 1 million copies in 70s Japan, from the Israeli duo Hedva and David!


We would be unfair to Choo-Ja, if we just label her as an exclusively psych-folk singer, such as Kim Jung Mi was. What we see here are Big Bands and their orchestrations, Brass Funk-Soul, Psych, Rock, Trots, Ballads and a familiar Korean tendency to put a few spoons of sugar into the romanticism: ‘Nangman’!"


--------------------------------------------------------------------------------------------------------------------------------

BIOGRAPHIES:


From Wikipedia: "She was born on January 2, 1951,in Chuncheon, Gangwon-do as the youngest of five girls. She graduated from Chuncheon Girls' High School. In high school, she was a cheerleader, badminton and gymnast in Gangwon-do. In the Chuncheon Local Festival, she won the third place by singing the traditional, `` The Depth Street. '' In 1969 he entered the Department of Theater and Film at Dongguk University and graduated in 1973.


She won the first prize at the freshman song of university, and went to the recording studio of Shin Yung Hyun that year. Shin Ji-hyun listened to Kim Chu-ja's singing and immediately produced a song for it. Her debut album was released in 1969. Kim Chu-Ja, which combines singing and sexy dance, became very popular in the 1970s. In 1971. She made his film debut as a cameo in the film Paldogangsan Tomorrow-Part 3. Soyun-seok, a manager refused to be courted, was injured by a broken soju bottle.


Kim Chu-ja's music was mostly composed by Shin, Shin-Hyun, in the Korean rock style pursued by Shin-Hyun. Like the psychedelic rock, it was a mix of Korean elements with modern music that distinguished it from the trendy trot. For example, if you listen to your debut song <Before Late>, it will be like soul at first, but the pansori method was introduced in it too, in the second half.

In the two years since her debut (1969-1971), 12 more albums were produced, and many have since been re-released.

1st Album 1969, Before Late (All 10 Songs) Theme song t`` You're Far Away '' was made into a drama theme song of the same name aired on Tong Yang TV in 1970, and was again used in a movie of the same name released in 2008. In 1969, Before Before Late and Kim Sang-sa Returned from Vietnam, a film was produced in 1971 with the same title."


"담배는 청자, 노래는 추자" 이제는 역사 속에서 하늘거리는 이 표어는 1970년대 초반 남한을 강타한 한 여성가수를 일깨우는 비문이다. 김추자는 1969년 대학 진학을 위해 춘천에서 서울로 올라온다. 어릴 때부터 내리 반장을 지내면서도 춤과 노래에 일가견이 있던 이 당찬 소녀는 대학 신입생을 위한 노래자랑대회에 나가 솟구치는 가창력으로 1등을 차지한다. 이에 자신감을 얻고 무조건 가수가 되겠다는 일념에, 주위의 핀잔에도 아랑곳없이 무작정 신중현을 찾아간다. 이 당돌한 가수의 출현을 신중현은 “대어감이라는 느낌이 전율처럼 몸을 감쌌다. 그러나 겸손을 먼저 가르쳐야 한다는 생각에서 내색은 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그날부터 연습의 시작이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한 달도 안돼 그녀는 ‘늦기 전에’와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의 악보를 받았고 1969년 가을 드디어 첫 앨범이 나왔다. < 신중현 작곡집 >이라고 이름 붙은 LP의 앞면은 김추자의 것이었지만 뒤의 면은 서유석과 김선이라는 가수가 차지했다. 그녀의 본격적인 인기는 다음 해 봄 다른 곳에서부터 왔다. 연속극의 주제곡으로 쓰였던 ‘님은 먼 곳에’가 드라마와 더불어 터진 것이다. 당시로서는 훤칠한 체격, 신중현의 강렬한 기타가 뒷받침된 민감한 음악성, 풍부한 성량, 육감적인 음폭에 귀를 후벼파는 다양한 창법은 그녀를 최고의 가수에 올려놓았다. 이로 인해 여러 신인상과 TBC 방송국에서 최우수 여자 가수상을 수상한 그녀는 1971년에는 ‘꽃잎’과 ‘거짓말이야’가 영어로 수록된 국내 최초의 수출용 영어인쇄 음반 < Golden Hit Album >을 발표하며 그녀의 인기를 입증하고 군부 독재의 암담한 현실 속에서 트로트를 비롯해 무덤덤한 음악으로 세월을 보내던 가요계에 ‘거짓말이야’로 일대 회오리바람을 일으킨다. 그녀의 섹스어필하면서도 약간 허스키한 음색과 터질 것 같은 몸매는 유교사상의 암담한 이불 속에서 아직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 나라를 뒤흔들었으며 사이키델릭한 악마적 감성의 곡으로 혼란과도 같은 문화적 충격을 가했다. 그러나 쾌활하고 세상에 아랑곳하지 않던 이 소녀를 아직 미망에서 깨어나지 못한 이 나라는 가만 두지 않았다. 그녀의 육감적인 손동작이 남파간첩에게 보내는 신호라는 등 레드컴플렉스에 나라가 몸살을 앓던 그때, 그녀는 매니저를 보고있던 폭력배의 일원에게 폭행을 당한다. 얼굴의 형태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상처가 심했던 얼굴은 3회에 걸친 안면부 복원 수술을 받아야 했으며 그녀는 앞두었던 콘서트를 치뤄 내는 투혼을 발휘했지만 그 후 1년 여 동안 대인공포증에 시달린다. 이후 그녀는 ‘왜 아니 올까’, ‘그럴 수가 있나요’, ‘무인도’ 등의 곡을 발표하며 지속적인 인기를 누리고 1974년 리사이틀 공연으로 절정의 인기를 구가한다. 하지만 1975년 4월 긴급조치 9호인 가요 규제조치가 발표되면서 그녀의 모든 노래는 금지곡으로 묶이고 신중현, 이장희, 윤형주 등과 함께 가수활동 전면 금지의 선고를 받는다. 당시 가수들에겐 유행과도 같았던 대마초를 소지한 혐의였다. 그 후 여러 차례의 재기를 시도했으나 실패한 그녀는 1981년 결혼과 함께 잠수했다가 1986년 TV 프로그램의 단독쇼에 한 차례 모습을 드러낸 뒤 다시 수면 아래로 내려갔다. 2001년, 그녀는 새로운 활동을 모색하고 있다. 비록 계약 위반으로 계약사와 잡음이 생겼지만, 가정생활의 안정으로 운동을 다시 하고 춤을 추며 발성 연습을 다시 하고 있다. 기획자의 청을 받아들여 새 음반을 내기로 했으며 신중현과 하광훈, 김희갑 등으로부터 곡을 받기로 약정이 됐다. 1~2곡의 리메이크곡이 수록될 새 앨범으로 과거의 모습 그대로가 아닌 멋지게 변한 자신의 모습을 보여줄 작정이다.


Google Translate:


In 1969, Kim Chu-ja went up to Seoul from Chuncheon to enter university. This young girl, who has been a group leader since childhood and has a knack for dancing and singing, goes to the singing contest for college freshmen and takes first place. With this intention to gain confidence and unconditionally become a singer, she visits Shin Ji Hyun without any thoughts around Pinzan. Shin Shin-hyun said, “The feeling of being wrapped around my body was thrilled. But I didn't express my feelings of teaching humility first. ” It was the beginning of practice from that day. Less than a month later, however, she received the scores of “Before Late” and “Kim Sang-sa Returned from Vietnam,” and finally released her first album in the fall of 1969.


The front side of the LP, which was named <Shin Joo-hyun Compositions>, was Kim Chu-za, but the back sides were occupied by singers Seo Yu-seok and Kim Sun-sun. Her full popularity came from another place next spring. 'Ne's Far Away', which was used as the theme song of the soap opera, burst with the drama. At the time, the various physiques with a stiff physique, the sensitive musicality backed by Shin Ji-hyun's intense guitar, abundant volume, and voluminous sound made her the best singer. As a result, she won several rookie awards and the best female singer award on TBC.


She proved her popularity in 1971 by releasing Golden Hit Album, the first Korean-language album to be printed with English 'Petals' and 'Lies' in English. In the dark realities of the military dictatorship, he creates a whirlwind with 'truth' in the music industry, which has spent years with trot and grave music. Her sex appeal, but rather husky tone and bursting body, shook the country that has yet to break up in Confucian quilts. But this girl, who was cheerful and unfamiliar with this girl, has yet to wake up from her widow.


When the country suffered from the Red Complex, such as her voluptuous gestures are a signal to a spy, she is assaulted by a member of the thug who was looking at the manager. The face, which had been injured to an unknown shape, had to undergo three facial reconstructive surgeries, and she struggled to perform the concert before, but suffered from phobia for about a year. Since then, she has released songs such as 'Why Not,' 'Can You Do It', 'Uninhabited Island', etc., and continues to be popular with her recital in 1974.


However, in April 1975, with the release of the 9th Emergency Measure, K-pop, all her songs were tied to banned songs, and they were sentenced to ban singer activities along with Shin Ji-hyun, Lee Jang-hee, and Yoon Hyung-joo. It was alleged that he possessed cannabis, which was fashionable to the singers at the time.


After several attempts to recover, she failed to dive with her marriage in 1981, then appeared in a single show on a 1986 television show and then went back to the surface.


In 2001, she was looking for new activities. Although the contract breach caused noise with the contractor, he is re-exercising, dancing, and practicing vocalizations with the stability of family life. I accepted the planner's request and decided to release a new album, and it was agreed to receive songs from Shin Ji-hyun, Ha Kwang-hoon and Kim Hee-gap. It is a new album that will contain one or two remake songs.


LP 김추자 - 스테레오 힛트앨범 Vol. 1 [LP] [ 180g / 일본 동양화성 프레싱 / 인서트, 스티커, 브로마이드 ]

김추자 노래 |예전미디어 / 예전미디어|2021년 02월 19일


A1 닐니리 맘보

A2님이라 부르리까

A3정동대감

A4목포의 눈물A5열아홉 순정

B1여자의 하룻길

B2울산 큰애기

B3대전발 0시 50분B4해당화 피는 마을

B5웬일인지


김추자의 최전성기를 증명하는 시리즈 앨범

1969년 데뷔부터 1975년 활동금지까지 김추자의 행보는 대중의 관심에서 벗어난 적이 없었다. 흥미를 자극하는 상상초월적인 연속적인 스캔들의 주인공이었지만 신중현과의 협업으로 들려준 근사한 춤과 노래들은 그녀의 존재가치에 탄탄한 원동력이 되었다. 단숨에 신중현사단의 핵심가수로 떠올랐던 김추자는 자신의 활동 초기 앨범들을 제작했던 킹레코드의 매출전표를 풍요롭게 만든 흥행보증수표로도 각광받았다.


1970년부터 가요음반시장의 흥행 블루칩으로 급상승했던 김추자는 킹레코드에서 제작한 거의 모든 컴필레이션 앨범의 표지모델로 장식되었다. 당시 킹레코드의 원탑 인기가수였던 그녀의 사진으로 커버를 장식한 음반들은 음악적 완성도와는 상관없이 무조건 날개 달린 듯이 팔려나갔다.


1970년 11월 10일, 김추자의 위상에 걸 맞는 앨범이 기획되었다. 반세기를 넘긴 51년 만에 오리지널 LP 포맷으로 재발매된 ‘김추자 스테레오 힛트앨범’ 시리즈이다. 여러 가수의 히트곡이 담긴 컴필레이션 음반이 대세였던 당시에 시리즈 독집 제작은 당시 김추자의 인기와 상품성이 얼마나 대단했는지를 말해준다. 김추자의 최전성기를 증명하는 이 시리즈 음반들은 1970년부터 1971년까지 3장이 제작되었다.


구분이 쉽지 않은 초반과 재반

시중의 음반 가게 진열대에 전시되기가 무섭게 팔려 나갔던 이 시리즈 음반들은 모두 다양한 버전들이 공존한다. 이는 이 시리즈의 모든 음반들이 여러 차례 재발매된 대박앨범임을 말해준다. 시리즈의 출발점인 ‘김추자 스테레오 힛트앨범 NO.1’은 커버를 장식한 김추자 사진과 디자인이 다른 두 가지 버전이 존재한다. 두 버전은 블루 라벨과 발매일 그리고 타이틀곡까지 같은지라 초반과 재반을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초반은 노란 바탕에 손을 모으고 다소곳이 서 있는 김추자 사진이 커버인 버전으로 추정된다. 김추자가 입은 분홍색 원피스 드레스는 이 앨범에 공개된 이후에도 그녀의 여러 앨범 재킷들과 기사 자료에서 각도를 달리 촬영한 여러 사진들이 발견될 정도로 다양하게 사용되었다. 투피스 의상을 착용하고 발랄하게 춤추는 사진으로 디자인된 버전은 재반으로 추정된다. 임팩트 없이 밋밋하게 서 있는 사진을 사용한 초반은 이 앨범의 히트 이후에 밝은 이미지의 춤추는 사진으로 교체되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번 재발매 버전은 시각 효과가 확실한 재반 커버로 선택되었다.


신중현이 아닌 기성 작곡가들의 노래

초반과 재반은 공히 수록된 10곡의 트랙 순서가 동일하다. 앨범 뒷면에는 싱어송라이터 조규찬의 아버지인 ‘라화랑 작곡 힛트집’으로 표기되었지만 신곡은 [여자의 하룻길] 한 곡이고 모두 기성 가수들의 히트곡들을 다시 부른 리메이크 앨범에 가깝다. 이 앨범 이전까지 자신을 발탁했던 신중현 곡을 주로 불렀던 김추자는 처음으로 신중현이 아닌 다른 기성 작곡가들의 노래만 불렀다는 점에서 이 음반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앨범의 편곡자 라화랑의 곡은 타이틀곡인 김정애의 [닐리리 맘보], 이미자의 [님이라 부르리까], [정동대감], [열아홉 순정], 김상희의 [울산 큰애기], 송민도가 오리지널 가수인 [해당화 피는 마을], [웬일인지] 등 총 7곡이 수록되었다. 모든 버전에 표기된 [해당화 피는 마음]은 [해당화 피는 마을]의 잘못된 표기이다. 그 외 손목인 곡 [목포의 눈물], 김부해 곡 [대전발 0시 50분]은 모두 유성기 시절에 발표된 히트곡들이다.


신중현 밴드가 아닌 기성 악단의 연주

이 앨범의 연주는 신중현 밴드가 아닌 기성 악단의 연주로 진행되어 트로트 가요의 질감이 강한 특징이 있다. 김정애가 오리지널 히트가수인 첫 곡 [닐리리 맘보]에서 김추자는 낭랑하고 리드미컬한 가창을 선보여 이 앨범이 이전의 그녀와는 다른 질감으로 전개될 것임을 암시한다.


이미자의 히트곡 [님이라 부르니까], [정동대감], [열아홉 순정]에서 김추자는 때론 구성진 목소리로 때론 애교 넘치는 창법으로 자신만의 트로트 스타일을 구사했다. 일제강점기 최고의 인기가수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에서는 슬픔의 극치를 들려준 원작을 뛰어넘지는 못하지만 나름 애조 띤 정겨운 분위기를 전달한다. 블루스의 여왕 안정애가 오리지널인 [대전발 0시 50분]에서는 담담한 창법을, 신중현사단 가수였던 김상희의 빅 히트곡 [울산 큰애기]에서도 원곡에 버금가는 가창력을 들려준다. 엔딩곡인 송민도의 [웬일인지]는 김추자의 가성을 경험할 수 있는 이 앨범의 히든송이다.


보컬리스트 김추자의 새로운 도전

시리즈의 첫 작품을 신곡보다는 인기가수들의 과거 히트곡들로 선곡한 것은 이 앨범이 음악성 보다는 상업성을 염두에 둔 기획음반임을 말해준다. 하지만 당대의 젊은 세대들이 선호했던 신중현의 록 음악에서 벗어나 트로트 명곡까지 소화했다는 점에서 이 음반은 김추자의 대중적인 보컬리스트로서의 가능성 시도라는 의미가 있다. 이 앨범 이후 김추자는 세대를 초월해 사랑받는 팬덤의 확장 가능성을 획득했다.


‘김추자 스테레오 힛트앨범 NO.1’ 앨범은 1974년에 3반이 발매되었다.


1970년에 제작된 초재반과 커버가 다른 한복을 입고 장구를 치는 김추자 사진으로 교체되고 타이틀도 ‘다시 불러보는 옛노래’로 변경되었기에 다른 음반으로 오해할 수도 있다. 하지만 시리즈 2집에 수록된 박신자의 대표곡 [땐스의 순정]과 더불어 최숙자의 히트곡 [눈물의 연평도] 2곡이 추가되었을 뿐 사실상 수록곡 대부분이 초반과 동일하다. 김추자의 대중적 변신을 시도한 이 음반은 이제는 쉽게 만날 수 없는 희귀음반이 되었다.


A series album that proves Kim Chuja's prime


From her debut in 1969 to the ban on activities in 1975, Kim Chu-ja's actions never escaped public attention. Although she was the protagonist of a series of scandals that stimulated her interest, she was the protagonist of a series of scandals beyond imagination. Kim Chu-ja, who emerged as a key singer of Shin Shin-hyun's division at a glance, was also spotlighted as a box office check that enriched the sales slip of King Records, who produced her early albums.


She has been soaring to the box office hit blue chip in the music record market since 1970, she was decorated with the cover model of almost every compilation album she produced by King Records. The albums covered with photos of her, who was one of the top popular singers of King Records at the time, were sold like wings unconditionally regardless of their musical perfection.


On November 10, 1970, an album that fits the status of Kim Chu-ja was planned. It is a series of “Kim Chuja Stereo Hit Album” re-released in the original LP format after more than half a century in 51 years. At the time when compilation albums containing hits by several singers were popular, the production of a series of solo albums tells how great the popularity and marketability of Kim Chuja was at the time. Proving the heyday of her Kim Chu-ja, three of the series were produced from 1970 to 1971.


The beginning and the second, which are not easy to distinguish

Various versions of the albums in this series, which were sold scaryly to be displayed on the shelves of commercial record stores, all coexist. This tells us that all the albums in this series have been re-released several times. The starting point of the series, “Kim Chuja Stereo Heat Album No.1,” has two versions that differ in design from the photo of Kim Chuja decorated with the cover. The two versions have the same blue label, release date, and title song, so it is not easy to distinguish between the beginning and the second.


At the beginning, it is presumed that the cover-in version is a photograph of Kim Chu-ja standing somewhat with his hands together on a yellow background. The pink one-piece dress Kim Chuja wore has been used in such a way that even after it was released on this album, several photos taken from different angles were found in her various album jackets and article materials. The version designed with a picture of a two-piece costume and dancing cheerfully is presumed to be Jaeban. This is because the early stage of using a picture that stands flat without impact is likely to have been replaced by a dancing picture with a bright image after the hit of this album. This re-release version was chosen as a reissue cover with a clear visual effect.


Songs of ready-made composers, not Shin Jung-hyun

For both the first and second half, the track order of the 10 songs included is the same. On the back of the album, singer-songwriter Cho Gyu-chan's father, “Rahwarang Composer's Hit House,” was written, but the new song is one [Girl's Day], and all are close to remake albums that sang hit songs of established singers again. Before this album, this album has a special meaning in that, for the first time, she sang only songs by other established composers other than Shin Jung-hyun for the first time.


The album's arranger, Rahwarang's songs are title songs Kim Jung-ae's [Nilly Mambo], Lee Mi-ja's [Let's call me Nim], [Jung Dong Daegam], [19 Pure Love], Kim Sang-hee's [Ulsan Big Baby], and Song Min-do's original singer. A total of 7 songs were included, including [The Blooming Village] and [For some reason]. In all versions, [the blooming heart] is an incorrect notation for [the blooming village]. The other songs [Mokpo's Tears] and Kim Bu-hae's [Daejeon 0:50] are all hit songs released during the meteorological period.


Performance by an existing band, not Shin Jung-hyun's band

The performance of this album is performed by an existing orchestra rather than Shin Jung-hyun's band, and the texture of the trot song is strong. In her first song [Nilily Mambo], which is her original hit singer Kim Jung-ae, Kim Chu-ja shows off her rosy and rhythmic singing, suggesting that this album will unfold in a different texture from her before her.


In Mija Lee's hit songs [Because I'm Calling You], [Jungdong Daegam], and [Nineteen Soonjung], Kim Choo-ja used her own trot style with her own voice, sometimes with a voice of constituents, sometimes full of charm. In [Tears of Mokpo] by Lee Nan-young, the most popular singer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it can't go beyond the original, which told the extreme of sorrow, but it conveys a friendly atmosphere with a feeling of sadness. The blues queen Ahn Jung Aega's original song [0:50 from Daejeon] tells of her calm singing skills, and in the big hit song [Ulsan Big Baby] by Kim Sang-hee, who was a singer of Shin Jung-hyun, the song is comparable to that of the original song. The ending song, Song Min-do's [For some reason] is the hidden song of this album, where you can experience Kim Chu-ja's false voice.


A new challenge for vocalist Kim Chuja

The fact that the first piece of the series was selected as hit songs by popular singers rather than new ones suggests that this album is a special album with commerciality in mind rather than musicality. However, this album has a meaning as an attempt to become a popul


ar vocalist for Kim Chuja in that it has digested the classic trot songs from the rock music of Shin Jung-hyun, which was preferred by the younger generation of the time. After this album, Chuja Kim has acquired the possibility of expanding her fandom loved beyond generations.


The album “Kim Chuja Stereo Heat Album NO.1” was released in 1974 in 3rd half.


The first album produced in 1970 and the cover was replaced with a picture of Kim Chu-ja wearing a different hanbok, and the title was changed to “An Old Song to Sing Again,” so it may be misunderstood as a different album. However, only two songs from Choi Sok-ja's hit song [The Yeonpyeong of Tears] were added along with Park Shin-ja's representative song [Dances's Purity] included in the second album of the series, but most of the songs are actually the same as the beginning. This album, which tried to transform Kim Chuja into the public, has become a rare album that cannot be easily met anymore.


김추자 - 드렉스앨범 (180g)


Side. A

1. 그대는 바보
2. 굳나잇 베이비
3. 봄비
4. 마음
5. 꽃잎

Side. B

1. 소문났네
2. 올드 미쓰
3. 계절탄 사랑
4. 무뚝뚝한 사람
5. 수양딸

       
- 180g Virgin Vinyl
- 日本 東洋化成 Pressing
- 인서트, 스티커, 브로마이드 포함


음주가무를 좋아하는 한국인은 즐거우면 예로부터 노래와 더불어 춤을 덩실덩실 추는 흥부자 민족이다. 60년대가 트위스트의 시대라면 70년대는 고고 열풍지대였다. 80년대에는 디스코 열풍이 강타했다. 이처럼 시대마다 유행했던 다양한 춤들은 과거부터 지금까지 탁월한 춤과 노래실력을 겸비한 댄스가수들에 의해 전파되어왔다. 
뛰어난 가창력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김추자는 화려한 의상과 춤을 동반한 독보적인 무대로 가요계의 체질을 변화시켰다. 당시로서는 흔치 않았던 여성댄스가수였던 김추자는 다양한 사건 사고로 대중의 흥미를 자극했던 이슈 메이커이기도 했다. 드러내길 꺼렸던 정적인 당시 사회는 그녀의 등장으로 일순간에 후끈 달아올랐다. 열정적인 무대는 파격 그 자체였다. 1970년대 초의 남성들은 터질 것 같은 몸매를 여과 없이 드러낸 꽉 조이는 의상과 현란하고 매혹적인 김추자의 춤사위에 정신을 빼앗겨 몽롱했다.

김추자 이전에도 여성댄스가수는 존재했다. 1950년대 말 미8군 무대에는 미스K(혹은 먼로K)라는 여성 댄스가수가 있었다. 그녀는 무대 위에 드러누워 춤을 추고 노래하는 파격적인 무대매너로 미군들의 넋을 빼놓았다는 전설적인 여성 댄스가수이다. 하지만 일반무대 진출 전에 미군 장교와 결혼한 후 은퇴를 해버려 일반대중에게는 전혀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가수로 남았다. 공식적으로 최초의 댄스가수로 각인된 이금희는 허스키보컬에 화끈한 율동을 곁들인 무대로 부동자세로 노래하던 가요계에 지각변동을 몰고 왔다. 

이후 여성댄스가수의 계보는 신중현사단인 펄시스터즈에 이어 등장한 김추자로 이어졌다. 김추자는 독창적인 춤과 더불어 가창력까지 독보적이었다. 노래마다 콘셉트를 달리하는 파격적인 의상과 안무를 선보인 그녀는 지금의 여성댄스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섹시했다. 김추자의 환상적인 무대를 기억하는 중장년의 남성들은 지금도 '잠자던 돌부처도 불러 세웠다'는 그녀를 대중가요역사상 가장 섹시한 여가수로 기억한다. 온 국민의 눈과 귀를 자신에게 고정시킨 여가수는 당시로서는 유래가 없었다. 

1970MBC 10대가수상 시상식에서 김추자가 여자신인가수상을 수상했다. 이후 ‘김추자=신중현’이란 등식이 성립되었지만 사실 그녀는 신중현 외에도 김부해, 김희갑, 전우중, 라화랑, 김강섭, 안길웅 같은 당대 최고 작곡가들과 트로트, 민요, 가요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주체하기 힘든 끼와 재능을 과시했다. 1969년 데뷔이후 1971년까지 2년 간 열정적인 노래와 춤으로 인해 ‘다이나마이트’란 별명을 획득한 김추자는 무려 10여장의 음반을 발표하는 왕성한 활동을 벌였다. 각 신문방송에서 수여하는 가수상에 그녀의 이름을 발견하는 일은 일상이 되었다. 하지만 스케줄 펑크와 잠적 사고가 빈번했던 그녀의 예측 불가능한 활동으로 인해 '구름 같은 김추자'로 불리는 부정적 시각도 공존했다. 
19711, 김추자는 강대철 감독의 국책영화 ‘내일의 팔도강산 3편’에 당대의 인기가수 패티김, 이미자, 나훈아, 봉봉사중창단, 펄시스터즈와 함께 특별출연했다. 이 영화는 깜직한 외모로 춤추며 노래하는 데뷔초기 김추자의 모습을 칼라영상으로 볼 수 있는 유일한 영화이다. 당대 대중에게 김추자를 매력적인 댄스가수로 각인시킨 영화인 셈이다. 같은 해에 발표했던 김추자의 <거짓말이야>는 남녀노소를 초월해 좋아했던 댄스곡이다. 엄청난 히트를 기록한 이 노래를 부를 때 선보였던 김추자의 독특한 손짓은 ‘북한과의 암호송신’이라는 황당한 소문까지 나돌았을 정도로 화제가 되었다. 

킹레코드의 사장인 킹박에게 김추자는 비교대상이 없는 원 톱 가수였다. 그가 제작한 각종 컴필레이션 앨범의 커버 모델을 김추자가 독식한 것은 막강했던 그녀의 브렌드 파워를 증명한다. 19711025일에 ‘김추자 드렉스 앨범’이란 타이틀로 발매된 이 앨범은 김추자의 춤추는 모습이 담긴 여러 앨범 중에서도 군계일학이다. 춤추는 김추자의 귀여운 사진들을 배열한 과감한 편집은 당시로서는 파격적이었다. 그로 인해 이 음반은 이듬해인 1972년에 재발매까지 되었다.
수록곡 10곡 중 번안곡 <굳나잇 베이비>와 안길웅 곡 <무뚝뚝한 사람>을 제외한 8곡이 신중현의 창작곡이다. 연주는 신중현밴드 퀘션스가 담당했다. 첫 곡 <그대는 바보>는 커버 이미지에 걸맞게 흥겨운 비트와 리듬으로 앨범의 문을 연다. 이 곡은 퀘션스의 객원가수 송만수와 임성훈이 1970년에 먼저 발표했지만 김추자로 인해 히트되었다. <굳나잇 베이비>는 이 앨범보다 한 달, <봄비>, <마음>, <꽃잎>1969년 덩키스의 여성보컬 이정화가 먼저 불렀다. 김추자의 <봄비>, <꽃잎>1970년 드라마 마부 컴필레이션 음반에 먼저 수록되어 널리 알려졌다. <마음>은 이 앨범에 처음 실렸다.

B면을 경쾌한 분위기로 이끄는 첫 곡 <소문났네>와 비트감이 귀에 간지럽히는 <올드 미쓰>, 분위기를 이어주는 <계절탄 사랑>은 이 음반을 통해 처음 발표되었던 신곡들이다. <무뚝뚝한 사람><수양딸>은 이 음반보다 한 달 먼저 발표되었지만 잘 알려진 곡들은 아니다. 이 앨범은 김추자의 독집이지만 신곡이 3곡에 불과하고 대부분 이미 발표한 노래들을 재수록한 점에서 음악적인 완성도가 높다고 보긴 어렵다. 하지만 댄스가수 김추자의 이미지에 포커스를 맞춘 파격적인 커버 디자인과 비트 있는 일부 노래들을 당대 대중의 흥미를 유발시키며 상업적 성공을 이끌어낸 기획력은 신선했다.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Side. A

1. You are a fool

2. Good Night Baby

3. Spring rain

4. Mind

5. Petals


Side. B

1. It's rumored

2. Old Miss

3. Seasonal Love

4. A blunt person

5. Foster daughter

-180g Virgin Vinyl

-Japan Eastern Chemical Pressing

-Includes inserts, stickers, and bromide


Koreans who like drinking and dancing are the Heungbuja people who dance with songs and dances since ancient times when they are happy. If the 60s was the era of twist, then the 70s was an archaeological craze. In the 80s, the disco craze hit. Various dances that were popular in each era have been spread by dance singers who have excellent dance and singing skills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Kim Chu-ja, who enjoyed a period with excellent singing skills, changed the constitution of the music industry with an unrivaled stage accompanied by splendid costumes and dances. She was an unusual female dance singer at the time, and Kim Chuja was also an issue maker who stimulated public interest through various incidents. She was reluctant to reveal, and the society at the time, which was static, heated up in an instant with her appearance. Her passionate stage was unprecedented. In the early 1970s, men were hazy because of the tight clothes that revealed their bursting body without filtering and the glamorous and enchanting dance of Kim Chu-ja.


Even before Kim Chuja, female dance singers existed. There was a female dance singer named Miss K (or Monroe K) on the stage of the 8th US Army in the late 1950s. She is a legendary female dance singer who is said to have captivated the American soldiers with her unconventional stage manners lying on the stage and dancing and singing. She did, but before she made it to the general stage she left her retirement after marrying an U.S. military officer, leaving her as an unknown singer who was completely unknown to the general public. Lee Geum-hee, who was officially imprinted as the first dance singer, brought her perception to the music industry, where she sang in a floating position with her husky vocals and hot dance moves.


Since then, the genealogy of her female dance singer has been followed by Kim Chu-ja, who appeared after the Pearl Sisters, Shin Shin-hyun division. In addition to her original dance, Kim Chu-ja was unique in her singing skills. She showed off her unconventional costumes and choreography that differed in concept for each song, and she was so sexy that she couldn't be inferior to her current female dances. Her middle-aged men who remember her fantastic performance of Kim Chu-ja still remember her as the sexiest female singer in the history of her pop song. Her female singer, who fixed the eyes and ears of her whole nation to herself, had no origin at her time.


At the 1970 MBC's Top 10 Singer Awards, Kim Chu-ja won the New Female Singer Award. Since then, the equation of'Kim Chuja = Shin Joonghyun' has been established, but in fact, in addition to Shin Joong-hyun, she is a talent that is difficult to control by crossing various genres such as trot, folk song, and song with top composers of the time such as Kim Bu-hae, Kim Hee-gap, Jeon Woo-jung, Rahwarang, Kim Kang-seop, and Ahn Gil-woong. And showed off talent. After her debut in 1969, Kim Chu-ja, who acquired the nickname “Dynamite,” due to her passionate singing and dancing for two years until 1971, was active in releasing a whopping 10 albums. Discovering her name for the singer awards presented by each newspaper broadcast has become a routine. However, due to her schedule punk and her unpredictable activities, which had frequent hidden accidents, a negative perspective called'Cloudy Kim Chu-ja' also coexisted.

In January 1971, Kim Chu-ja made a special appearance in the national film "Tomorrow's Paldogangsan 3" by Kang Dae-cheol, along with popular singers Patty Kim, Lee Mi-ja, Na Hoon-ah, Bong-Bong-sa troupe, and The Pulse Sisters. This film is the only film in which you can see the appearance of Kim Chu-ja in her early debut, dancing and singing with her cute appearance in her color video. It is a movie that imprinted Kim Chu-ja as her attractive dance singer to the public at the time. She released her Kim Chu-Ja's <Lie>, which she released in the same year, is a dance song she loved across both men and women of all ages. Kim Chuja's unique gesture when she sang this song, which recorded her enormous hit, became a hot topic, even circulating an absurd rumor of "sending a password with North Korea."


For King Park, the president of King Records, Kim Chu-ja was one of the top singers with no comparison. The fact that Kim Chu-ja took over the cover models of her various compilation albums he produced proves her powerful brand power. Released on October 25, 1971 under the title of “Kim Choo-ja de Rex Album,” this album is a group of albums featuring her dancing Kim Choo-ja. The bold editing of the cute pictures of dancing Kim Chu-ja was unconventional at the time. As a result, the album was re-released in 1972, the following year.

Among the 10 songs included, 8 of the songs excluding the adjunct songs <Good Night Baby> and Ahn Gil-woong's <The Blunt Person> are the original songs by Shin Sin-Hyeon. The performance was performed by Shin Jung-hyun Band Questions. The first song <You Fool> opens the door of the album with a cheerful beat and rhythm that fits the cover image. This song was first released by Questions' guest singers Song Man-soo and Lim Seong-hoon in 1970, but was hit by Kim Chu-ja. <Good Night Baby> was sung by Lee Jung-hwa, a female vocalist from Dunkiss in 1969, and <Spring Rain>, <Heart>, and <Petal> were sung in 1969. Kim Chu-ja's <Spring Rain> and <Flower Leaf> were first recorded in the 1970 drama Mabu compilation album and became widely known. <Heart> first appeared on this album.


The first song <I'm Rumored>, which brings the B side to a cheerful atmosphere, <Old Miss>, where a sense of beat tickles your ears, and <Seasonal Love>, which connects the atmosphere, are new songs that were first released through this album. <The Blunt Person> and <The Foster Daughter> were released a month earlier than this album, but they are not well-known songs. Although this album is a solo collection of Kim Chuja, it is difficult to say that her new songs are only three, and most of the songs that have already been released are re-recorded, and the musical completion is high in one point. However, the unconventional cover design focused on the image of dance singer Kim Chuja and some songs with beats aroused the interest of the contemporary public, and the planning power that led to commercial success was fresh.


/ Choi Gyu-seong, popular culture critic. Representative of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김추자 - 굳나잇 베이비 (180g) 2020-07-15


Side. A

1.-나잇 베이비(김추자)
2. 무뚝뚝한 사람(김추자)
3. 수양딸(김추자)
4. 기다려주오(장현)
5. 무소식이 희소식(장현)
6. 안개속의 여인(장현)

Side. B

1. 가난한 연인(펄씨스터즈)
2. 빗속에 여인(남상규)
3.- 님아(펄씨스터즈)
4. 님은 먼곳에(남상규)
5. 검은 눈동자(펄씨스터즈)
6. 거리(남상규)

- 180g Virgin Vinyl
- 日本 東洋化成 Pressing
- 인서트, 스티커, 브로마이드 포함


명반으로 평가받고 있는 독집위주로 발매되던 재발매 LP시장에서 최근 여러 가수들의 히트곡이나 명곡이 수록된 컴필레이션 음반이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다. 사실 종합선물세트 같은 컴필레이션 음반은 60-70년대에도 히트를 보증하는 흥행 블루칩으로 여겨졌었다. 당시에는 가수나 뮤지션의 작품성이 우선시되는 독집보다 흥행여부가 우선시 되었던 시절인지라 컴필레이션 음반 대세론은 당연한 현상이었다. 
컴필레이션 음반의 커버를 장식하는 모델은 일종의 얼굴 마담 역할을 했다. 그래서 노래가 수록된 가수 중 당대 대중이 가장 선호하는 가수의 사진으로 장식하는 건 일종의 공식이었다. 킹레코드의 사장 킹박은 커버 모델 선택은 언제나 김추자로 집약되었다. 등장 이후부터 탁월한 가창력과 섹시한 외모 그리고 일거수일투족이 화제가 되었던 뉴스 메이커였으니 선택에 일말의 망설임도 없었을 것이다. 김추자가 커버 모델을 장식한 LP는 지금도 수집가들이 선호하는 컬렉터스 아이템인 것은 변함이 없다.
반세기만에 오리지널 LP 포맷으로 재발매된 이 앨범도 1971년 발매 당시에 절찬리에 판매되었던 핫 컴필레이션 음반이다.4명의 인기가수 노래들이 수록되었지만 음반의 흥행에 한 몫 단단히 공헌한 것은 노래보다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재킷 커버사진이었다. 이 앨범이 커버를 장식한 김추자의 귀여운 외모와 더불어 대담하기 짝이 없는 양발을 쫙 벌린 도발적인 포즈는 김추자를 70년대의 섹시 아이콘으로 각인시켰다. 실제로 이 앨범의 커버사진은 김추자가 발표한 앨범 중에서 가장 섹시한 이미지로 회자되고 있다. 
앨범의 문을 여는 곡은 커버를 장식한 김추자의 <굳나잇 베이비>이다. 김추자의 노래는 총 3곡이 실렸는데 신중현 곡은 <수양딸> 한곡에 불과하다. 이 앨범을 통해 처음 발표된 타이틀곡인 <굳나잇 베이비>는 작곡가 김강섭, <무뚝뚝한 사람>은 작곡가 안기웅의 작품으로 표기했다. 이 앨범에서 <굳나잇 베이비>는 김강섭의 창작곡으로 표기되었지만 커버에 영문 ‘Good Night Baby'가 명기된 점과 한 달 후에 발매된 ‘김추자 드렉스 앨범’에서는 작곡자가 아닌 편곡자로 표기된 사실로 미뤄 번안곡일 가능성이 크다. 유튜브를 검색해보니 일본의 60년대 남성사중창단 The King Tones의 가 원곡으로 확실해 보인다. 이 곡은 1973년에 원세휘가 부른 다른 버전도 있다. 여하튼 수록곡들의 구성만으로도 이 앨범이 발표될 당시 김추자는 신중현사단의 울타리를 벗어나 다양한 작곡가들과의 작업을 통해 음악반경을 넓혀가기 시작했음을 알려준다. 
뒤를 이어 등장하는 장현은 김추자와 더불어 신중현사단을 대표하는 최고의 인기가수였다. 장현의 <기다려주오>, <무소식이 희소식>, <안개속의 여인>은 모두 1년 앞선 1970년에 발표된 그의 데뷔음반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던 곡들이었다. 느린 소울 풍의 창법을 구사했던 그는 신중현의 변화무쌍한 록 음악을 자신만의 보컬 스타일로 소화해낸 탁월한 저음 가수로 기억된다. 그러나 신중현과 마찬가지로 장현은 1975년 대마초 파동으로 가수 활동을 접고 사업가로 변신해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었다.
데뷔 1년 만에 가수왕에 등극하며 등장과 더불어 엄청난 인기와 화제를 동반했던 친자매듀엣 펄시스터즈의 노래도 3곡이 수록되어 있다. <- 님아>, <가난한 연인>, <검은 눈동자>는 모두 신중현의 창작곡들이다. 특히 <-님아>1968년 발표했던 데뷔앨범에서 펄시스터즈를 1969MBC 10대가수상 시상식에서 가수왕으로 등극시켰던 <님아!>의 후속곡이다. 이 곡은 펄시스터즈의 성공신화로 인해 동명의 영화 ‘아 님아’로 제작되어 주제가로도 사용되었다. <가난한 연인>은 이 컴필레이션 음반을 통해 발표되었는데 1973년 발매된 펄시스터즈 독집에서는 <가난한 여인>으로 다르게 표기되었다. <검은 눈동자>는 이 음반에서만 발견되는 펄시스터즈의 희귀곡이다. 
이 음반에서 가장 흥미로운 가수와 노래는 남상규가 부른 에드포의 원곡을 커버한 <빗속에 여인>과 김추자의 히트곡을 커버한 <님은 먼곳에>이다. 두 곡은 이 음반에 앞서 1970년에 발매된 ‘김추자의 꿈속의 나오미’ 앨범에 먼저 수록되었다. 구수한 저음의 가창력으로 60년대를 풍미했던 인기가수 남상규가 신중현의 창작곡을 취입한 것은 다소 의외일 것이다. 밴드 세션으로 녹음된 남상규의 <빗속에 여인>은 에드포의 리드보컬 서정길이 부른 오리지널 버전과 흡사한 감흥을 안겨준다. <님은 먼곳에>에서도 김추자에 비견되는 가창력을 들려주어 남상규와 김추자의 노래를 비교해서 듣는 재미가 있다. 남상규가 부른 노래는 <거리>가 한 곡 더 있는데 기성작곡가 김영광의 작품이다. 김추자의 도발적인 커버사진과 더불어 예상외의 감흥을 안겨주는 남상규의 노래들은 이 음반이 수집가들의 컬렉터스 아이템에 포함되는 매력적인 요인이 되었다.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Side. A


1. Good Night Baby (Kim Chuja)

2. A blunt person (Kim Chuja)

3. Foster daughter (Kim Chuja)

4. Please wait (Janghyun)

5. No news is good news (Janghyun)

6. The Woman in the Mist (Janghyun)


Side. B


1. Poor Lovers (Pulsisters)

2. Woman in the rain (Nam Sang-gyu)

3. Ah- Nim-ah (Pulsesters)

4. You are far away (Nam Sang-gyu)

5. Black Eyes (Pulsesters)

6. Street (Nam Sang-gyu)


-180g Virgin Vinyl

-Japan Eastern Chemical Pressing

-Includes inserts, stickers, and bromide



In the re-released LP market, which was released mainly for solo albums, which are evaluated as alums, compilation albums containing hits and masterpieces of several singers are receiving a new spotlight. In fact, compilation albums, such as a comprehensive gift set, were regarded as a blue chip that guaranteed a hit even in the 60s and 70s. At that time, it was a time when box office success was prioritized over solo works where singers and musicians had priority, so the theory of compilation albums was a natural phenomenon.

The model decorating the cover of the compilation album served as a kind of face madam. So, it was a kind of formula to decorate with photos of singers most favored by the public of the day among singers containing songs. King Park, president of King Records, said the choice of cover model was always concentrated in Kim Chu-Ja. Since its appearance, it has been a news maker whose excellent singing skills, sexy looks, and every step of the way have been a hot topic, so there would be no hesitation in choosing. The LP, which Kim Chu-ja decorated the cover model, is still a collector's item that collectors prefer.

This album, which was re-released in the original LP format in half a century, was also a hot compilation album that was sold at great popularity when it was released in 1971. A total of 4 popular singer songs were included, but what contributed firmly to the success of the album was the jacket cover photo, which was more unusual at the time than the song. This album's cover was decorated with Kim Chu-ja's cute appearance, as well as the provocative pose with her unmatched legs wide open, which imprinted Kim Chu-ja as a sexy icon of the 70s. In fact, the cover photo of this album is said to be the sexiest image among the albums released by Kim Chu-ja.

The song that opens the door of the album is Kim Chuja's <Good Night Baby>, which decorated the cover. A total of three songs by Kim Chu-ja were included, but Shin Shin-hyun’s song is only one song from <The foster daughter>. The title song <Good Night Baby>, which was first released through this album, was written by composer Kang-seop Kim, and <The Blunt Person> was written by Ahn Ki-woong. In this album, <Good Night Baby> was marked as Kim Kang-seop's original song, but it was postponed due to the fact that the English'Good Night Baby' was specified on the cover and the fact that it was marked as an arranger rather than a composer in the'Kim Chuja Drex Album' released a month later. It is likely to be. When I searched YouTube, it seems to be the original song by The King Tones, a male quarrel in Japan in the 60s. There are other versions of this song sung by Won Se-Hwi in 1973. Anyway, the composition of the songs alone tells us that at the time this album was released, Kim Chu-ja began to widen the radius of her music through work with various composers outside the fence of Shin Sin-Hyun Division.

Janghyun, who appeared after him, was the most popular singer representing the Shin Junghyun Division along with Kim Chuja. Jang Hyun's <Please Wait>, <No News is Good News>, and <A Woman in the Mist> were all songs that received good responses from his debut album released in 1970, a year earlier. He was remembered as an excellent low-pitched singer who digested Shin Jung-hyun's ever-changing rock music with his own vocal style, who used a slow soul-style singing technique. However, just like Shin Jung-hyun, Jang-hyun left his career as a singer due to the cannabis wave in 1975, transformed into a businessman, and emigrated to the United States.

Three songs by his sister duet Pearl Sisters, who became the singer king after a year of his debut, accompanied the enormous popularity and topic along with his appearance, are also included. <Ah-Nimah>, <Poor Lover>, and <Black Eyes> are all original songs by Shin Jung-hyun. In particular, <Ah-Nimah> is the follow-up song to <Nimah!>, which made the Pearl Sisters the king of singers at the 1969 MBC 10th Singer Awards in their debut album released in 1968. Due to the success story of the Pearl Sisters, this song was produced as a movie of the same name, “Ah Nimah,” and was used as a theme song. <Poor Lover> was released through this compilation album, but was differently marked as <Poor Woman> in the Pulsisters' solo album released in 1973. <Black Eyes> is a rare song by the Pulse Sisters found only in this album.

The most interesting singers and songs in this album are <The Woman in the Rain> which covers Edpo's original song by Nam Sang-gyu and <Nim is Far From>, which covers Kim Chuja's hit song. The two songs were first included in the album “Naomi in Kim Chuja's Dream” released in 1970 prior to this album. It would be a little surprising that Nam Sang-gyu, a popular singer who enjoyed the 60s with his savory low-pitched vocal power, took in Shin Shin Shin's original song. Nam Sang-gyu's <A Woman in the Rain> recorded as a band session gives an impression similar to the original version sung by Edpo's lead vocalist Seo Jeong-gil. It is interesting to compare Nam Sang-gyu and Kim Chu-ja's songs by telling the singing ability comparable to Kim Chu-ja in <You Are Far From>. Another song sung by Nam Sang-gyu is The Street, which is the work of ready-made composer Kim Young-kwang. The provocative cover photo of Kim Chu-ja and the songs of Nam Sang-gyu, which gave unexpected inspiration, became an attractive factor that the album was included in collectors' items. / Choi Gyu-seong, popular culture critic. Representative of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김추자 - 스테레오힛트 앨범 Vol. 2 (180g) 2021-02-18


Side. A

1. 빗속을 거닐며
2. 살짜기 옵서예
3. 첫사랑 눈물
4. 오봉산 타령
5. 메모만 남기고

Side. B

1. 님은 먼곳에
2. 앵두빛 소리
3. 빨간 선인장
4. 땐서의 순정
5. 밤길
        
- 180g Virgin Vinyl
- 日本 東洋化成 Pressing
- 인서트, 스티커, 브로마이드 포함


최대 흥행을 기록한 이 시리즈의 정점
3장으로 구성된 시리즈 음반으로 제작된 ‘김추자 스테레오 힛트앨범’은 제목 그대로 김추자의 뜨거웠던 인기를 증언하는 앨범들이다. 흥미로운 사실은 이 시리즈의 1집과 2집이 19701110일 같은 날에 발매되었다는 점이다. 인기가 하늘 높은 줄 몰랐던 최전성기라 해도 같은 날 2장의 독집 발매는 전례를 찾기 쉽지 않은 이례적인 기록이다. 1969년 등장 이후 1971년까지 김추자는 열정적인 춤과 가창력으로 인해 ‘다이나마이트’란 별명을 얻으며 10여장이 넘는 음반을 연속해 발표했다. 이 시리즈의 1집은 트로트 명곡들의 리메이크로 폭넓은 대중에게 다가가는 계기를 마련했다. 같은 날 발매된 ‘김추자 스테레오 힛트앨범 NO.2’는 이 시리즈의 최대 흥행작이다. 당시 그녀는 각 신문방송에서 수여하는 가수상을 휩쓸었다. 이 앨범이 발표된 직후인 197012MBC 10대가수상 시상식에서도 김추자는 여자신인가수상을 수상하며 정점을 찍었다. 

7개 이상 버전이 확인된 최대 히트앨범
이 앨범은 현재까지 7개의 버전이 확인되었다. 모든 버전의 커버 재킷 이미지는 동일하지만 19701110일 발매된 버전이 초반이다. 초반은 게이트폴드와 싱글 재킷으로 두 가지 버전이 동시 제작되었다. 재반은 2달이 지난 1971111일에 발매되었다. 여러 곡의 히트되면서 판매에 가속도가 붙자 불과 한 달 만인 197121일에 삼반이 제작되었다. 초반부터 삼반까지는 모두 게이트폴드 버전이 확인되었다. 이후 19721010, 1973816, 197542일에도 싱글 재킷으로 제작된 4, 5, 6판까지 확인되며 총 7가지 이상이 발매되는 히트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이 앨범은 김추자의 수많은 음반들 중에서 지금도 가장 많은 숫자가 남아 있는 최대 히트앨범이다. 

신중현과 안길웅 등 여러 작곡가의 참여
2집에는 전작과 같은 총 10곡이 수록되었다. 앨범 뒷면에 작곡가 라화랑의 사진을 게재했던 1집과는 달리 2집에는 신중현의 사진이 장식되어 있다. <님은 먼곳에><메모만 남기고> 등 신중현의 2곡이 실렸지만 이 앨범에서 가장 많은 노래가 수록된 작곡가는 4곡이 담긴 안길웅이다. 그 외 예그린 뮤지컬로 유명한 작곡가 최창권의 <살짜기 옵서예>, 라화랑의 <앵두빛 소리>, 김강섭의 <빨간 선인장>, 김부해의 <땐서의 순정>이 트랙 리스트를 장식했다. 신중현 곡 <님은 먼곳에><메모만 남기고>는 이 음반보다 4달 앞선 19706월에 먼저 발표된 히트곡들이다. 이 음반에서만 발견되는 라화랑의 <앵두빛 소리>는 신곡으로 보여 지고 <빨간 선인장>은 김상희, <땐서의 순정>은 박신자의 히트곡을 리메이크 했다, 

동시대 김추자의 여러 히트곡 수록 
이 앨범에는 동시대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김추자의 여러 히트곡이 담겨 있다. 앨범의 문을 여는 안길웅의 신곡 <빗속을 거닐며>1971년 개봉한 강대철감독의 국책영화 ‘내일의 팔도강산 3편’에서 이미자, 패티김, 나훈아, 봉봉사중창단, 펄시스터즈와 함께 특별출연한 김추자가 영화 속에서 노래했던 빅히트곡이다. 깜직한 외모로 발랄하게 춤추며 노래하는 19살 김추자의 영화 속 진귀한 모습은 그녀의 데뷔초기 춤추는 모습을 접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70년대 칼라영상이다. 무그와 기타 솔로 전주로 시작하는 잔잔한 분위기의 신중현 곡 <메모만 남기고>는 오리지널 버전이 다시 수록되었다.
2면 타이틀곡인 신중현 곡 <님을 먼 곳에>TBC(동양)TV의 주말연속극 주제가로 훗날 저작권 소송에 휘말렸던 명곡이다. 원래 이 노래를 취입하기로 내정된 가수는 패티김이었지만 김추자가 대타로 취입해 히트 시킨 사연이 있다. 14년이 흐른 1984년에 패티김이 이 노래를 뒤늦게 취입한 것은 당시의 아쉬움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 앨범에는 오리지널 버전이 아닌 다시 녹음한 버전이 담겨 있다. 오리지널 버전은 전주 없이 김추자의 노래가 곧바로 시작되는데 이 앨범에서는 전주가 시작된 이후 노래가 시작되는 완성 버전이 담겨 있다. 또한 오리지널 버전에서는 도드라지지 않았던 여성 코러스가 이 앨범 버전에서는 코러스 파트가 선명하게 추가된 점도 다르다. 
신민요 <오봉산 타령>은 원래 창과 민요를 불렀던 김추자의 뿌리에 걸맞게 신명나는 감흥을 안겨준다. 1973년 김추자의 팝송 번안 곡 앨범에 로 다시 실려 혼란을 안겨주는 <첫사랑 눈물>은 이 앨범에서 안길웅 곡으로 표기되어 있다. 경쾌한 리듬의 <앵두빛 소리>는 앨범 발매 이후 잔잔한 히트를 기록했다. <빨간 선인장>은 전작에 수록된 <울산 큰애기>에 이어 신중현사단에서 활약했던 김상희가 오리지널 히트가수이다. 크게 히트했던 <땐서의 순정>은 원곡가수 박신자를 소환했지만 퇴폐적이란 이유로 금지되었던 곡이다. 이 앨범에서만 발견되는 안길웅 곡 <밤길>은 신곡으로 보인다. 

간첩설의 진원지가 된 김추자 손짓 사진
1971년 전국을 강타했던 김추자의 <거짓말이야>는 유신정권에 대한 은유적 비판의 상징적으로 노래로 평가된다. 노래에 부담을 느낀 군사정권은 ‘불신풍조 조장’이라는 이유로 금지의 멍에를 씌웠다. 당시 과중해진 스케줄로 심신이 피곤했던 김추자는 방송 펑크가 빈번했었다. 그때마다 '이사를 갔다'며 연락이 힘든 그녀에게 ‘간첩처럼 이사를 자주 다닌다.'는 소문이 나돌기 시작했다. 급기야 '간첩들이 사용하는 난수표 발견', '<거짓말이야>를 부를 때 취하는 손짓은 북괴와의 암호송신' 이라는 황당한 내용으로 부풀려졌다. 당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라면 땅 봉지의 뽀빠이 그림'도 북한 관련설이 불거졌을 정도로 1971년 전국은 간첩설로 어수선했다. 본인이 간첩이라는 소문을 모른 채 고향 춘천에 은둔했던 김추자는 조카의 ‘이모, 간첩이야?'라는 말에 자신의 무고함을 해명하며 사태의 확산을 막았다. 이 앨범은 ‘김추자 간첩설’ 소문이 꼬리를 물었던 1971년에 앨범 커버를 장식한 그녀의 손짓 사진이 ‘북한과의 암호 송신’으로 부풀려지는 진원지가 되는 후폭풍을 일으키며 오랫동안 뜨거운 화제가 되었다.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Side. A


1. Walking in the rain

2. Flesh Opseoye

3. First love tears

4. Obongsan Taryeong

5. Leave a note


Side. B


1. You are far away

2. Cherry sound

3. Red Cactus

4. The innocence of the time

5. Night road

-180g Virgin Vinyl

-Japan Eastern Chemical Pressing

-Includes inserts, stickers, and bromide



The pinnacle of this series, which was the biggest box office hit.

“Kim Chuja Stereo Hit Album,” produced as a series of three albums, as the title suggests, are albums that testify to the hot popularity of Kim Chuja. Interestingly, the first and second albums of this series were released on the same day on November 10, 1970. Even at the forefront of not knowing that the popularity was sky high, the release of two solo books on the same day is an unusual record that is not easy to find a precedent. From its appearance in 1969 until 1971, Kim Chu-ja gained the nickname "Dynamite" due to her passionate dance and singing ability, and released more than 10 albums in succession. The first album of this series was a remake of the famous trot songs, providing an opportunity to reach a wide audience. “Kim Chuja Stereo Heat Album No.2” released on the same day is the series' biggest hit. At that time, she swept through the singer awards presented in each newspaper broadcast. Shortly after this album was released, Kim Chu-ja also culminated in the MBC 10 Best Singer Awards ceremony in December 1970, winning the New Female Singer Award.


The largest hit album with more than 7 versions confirmed

Seven versions of this album have been confirmed so far. The image of the cover jacket for all versions is the same, but the version released on November 10, 1970 is the beginning. Initially, two versions were produced simultaneously, with a gatefold and a single jacket. Jaeban was released on January 11, 1971, two months later. As the sales accelerated with several hits, Samban was produced on February 1, 1971, only a month later. From the beginning to the third, all gatefold versions were identified. After that, on October 10, 1972, August 16, 1973, and April 2, 1975, the 4th, 5th, and 6th editions made with single jackets were confirmed, and a total of seven or more were released. This album is the biggest hit album that still has the most number among the numerous records of Chuja Kim.


Participation of various composers such as Shin Sin-hyun and Ahn Gil-woong

In the second album, a total of 10 songs were included as in the previous work. Unlike the first album, where the composer Rahwarang's photo was posted on the back of the album, the second album contains a picture of Shin Sin-hyun. Two songs by Shin Jung-hyun, such as <You Are Away> and <Leave a Memo>, were included, but the composer with the most songs in this album is Ahn Gil-woong, which contains four songs. In addition, <Freshness Observation> by Choi Chang-kwon, a famous composer for Yegreen Musical, <The Sound of Cherry Blossom> by Rahwarang, <Red Cactus> by Kang-Seop Kim, and <The Pureness of the Times> by Kim Bu-hae decorated the track list. Shin Jung-hyun's songs <You Are Away> and <Leave a Note> are hit songs released in June 1970, four months before this album. Rahwarang's <The Sound of Cherry Blossoms>, which can only be found in this album, is seen as a new song, <Red Cactus> is a remake of Kim Sang-hee, and <The Innocent of Time> is a remake of Park Shin-ja's hit song


Contemporary Kim Chu-ja's several hits

This album contains several hit songs of Kim Chu-ja, loved by the public at the same time. Ahn Gil-woong's new song <Walking in the Rain>, which opens the door of the album, is a special appearance with Lee Mi-ja, Patty-Kim, Na Hoon-ah, BongBongsa Choir, and the Pulse Sisters in the national film ``Tomorrow's Paldogangsan 3,'' released in 1971 by director Kang Dae-cheol. Is a big hit song that was sung in the movie. The rare appearance in the movie of 19-year-old Kim Choo-ja, who dances and sings lively with her cute appearance, is the only color image of the 70s that allows you to see her dancing early in her debut. The original version of Shin Jung-hyeon's song <Leave A Note Only>, with a calm atmosphere, starting with Moog and guitar solo Jeonju, was re-recorded.

The title track on the second side, Shin Jung-hyun's song <Away from You>, is the theme song for the weekend drama of TBC (Oriental) TV, and was later involved in copyright lawsuits. Originally, Patty Kim was the singer who was chosen to take this song, but there is a story that Kim Chu-ja took as a pinch and made a hit. In 1984, 14 years later, Patty Kim's belated blowing of this song seems to have expressed her regret at the time. This album contains a re-recorded version, not the original version. In the original version, Kim Chuja's song starts right away without a prelude, and this album contains a complete version that starts the song after the start of Jeonju. In addition, the female chorus that did not stand out in the original version is also different in that the chorus part is clearly added in this album version.

The new folk song <Obongsan Taryeong> gives her an exciting impression, befitting the roots of Kim Chu-ja, who originally sang chang and folk songs. <First Love Tears>, which was re-published on the album of Kim Chuja's pop song in 1973, causing confusion, is marked as Ahn Gil-woong in this album. The cheerful rhythmic <Sound of Cherry Blossoms> recorded a calming hit after the album was released. <Red Cactus> is the original hit singer Kim Sang-hee, who played an active part in the Shin Joonghyun Division, following <The Big Baby in Ulsan> in the previous work. The hugely hit <The Innocent of the Times> summoned the original song singer Park Shin-ja, but was banned because it was decadent. Ahn Gil-woong's song <Night Road>, which is found only in this album, seems to be a new song.


Photo of Kim Chuja's hand gestures, the epicenter of the spy theory

Kim Chuja, who hit the country in 1971, is evaluated as a symbolic song of metaphorical criticism of the Yushin administration. The military regime, which felt burdened by the song, was yoked with bans for being “promoting distrust”. At the time, Kim Chuja, who was tired from the heavy schedule, had frequent broadcast punks. Every time she said,'She moved,' and rumors began to circulate to her who had a hard time contacting her, saying, "I move often like a spy." Eventually, it was inflated with the absurd content of'discovering the random checks used by spies' and'The gestures you take when you sing'It's a Lie' are cryptographic transmissions with the drummer. The sensational popularity of the popeye painting of a bag of ramen land at the time was also confused with the theory of spies in 1971 to the extent that rumors related to North Korea were raised. Kim Chu-ja, who was reclusive in her hometown Chuncheon without knowing that she was a spy, clarified her innocence to her nephew's "Aunt, spy?" and prevented the spread of her situation. This album became a hot topic for a long time as the ‘Kim Chu-ja spy story’ rumors bitten the tail in 1971, when the photo of her hand gestures adorned the album cover became the epicenter of being inflated with “a password transmission with North Korea”.


/ Choi Gyu-seong, popular culture critic. Representative of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Reissue of two important compilations with Kim Choo Ja and others :



킹 힛트 앨범 1집 / King Hit Album Vol. 1 [LP]

KLS25 / 8809009295415발매일2019.06.20

- 김상희 [KIM SANGHEE] (싱어) - 김추자 [KIM CHOOJA] (싱어) - 문정선 [MUN JEONGSEON] (싱어)

- 오세자 (싱어)-Osageza (singer)- - 유리씨스터즈 Glass Sisters

* 180g Virgin Vinyl * 日本 東洋化成 Pressing * 인서트, 스티커, 1,2집 엽서4종 포함 * 500매 한정반 ‘킹박’으로 불렸던 킹레코드의 박성배사장은 한국대중음악사에 기록된 수많은 명반을 만들어냈던 전설적인 제작자다. 그는 서구의 음악 장르들이 대거 유입되었던 60년대부터 당대의 젊은이들이 선호했던 새로운 장르 음악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이번에 재발매된 컴필레이션 음반인 ‘71 킹 힛트앨범 VOL.1’은 청년문화의 기운이 뜨거웠던 1971년과 1975년에 킹박의 기획으로 3장이 발매된 시리즈 컴필레이션 음반의 첫 작품이다. 이 앨범과 더불어 비슷한 시기에 발매된 ‘71 폭송 힛트모음’도 당대의 젊은 층에 강력하게 어필했던 킹레코드의 히트 컴필레이션 음반이다. 당시로서는 새로운 장르의 노래와 히트곡들이 망라되어 큰 사랑을 받았지만 금지의 아픔과 무심한 세월 탓에 이제는 모두 쉽게 구할 수 없는 희귀앨범들이 되었다. ‘71 폭송 힛트모음’이 양희은, 서유석, 트윈폴리오, 쉐그린, 신중현, 트리오 하파니스 등이 부른 포크송 모음집이라면, ‘킹 힛트앨범’ 시리즈는 포크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렸던 팝과 록 그리고 소울 계열의 가수들의 노래가 실려 있다. 특히 신중현사단 의 가수들의 노래가 대거 포함되어 있어 가치를 더한다. 거의 반세기 만에 재발매된 ‘71 킹 힛트앨범 VOL.1’은 당대의 섹시 아이콘 김추자의 경쾌한 신중현곡 <거짓말이야>로 문을 연다. 그녀의 노래는 ‘첫사랑의 눈물’이 한 곡 더 수록되어 있다. 1971년 최대 히트작 <거짓말이야>는 ‘보석 부인 사건’ 등 불신 풍조를 조장한 정권에 대한 은유적 비판을 담은 곡으로 해석되면서 전국적인 파급력을 발휘했다. 이에 부담을 느낀 군사정권은 이 노래를 “불신 풍조를 조장한다.”는 이유로 금지 처분을 내렸다. 특히 이 노래를 부를 때 선보인 독특한 춤 동작을 선보였던 김추자는 간첩설에 휘말렸다. 허공을 가리키는 특유의 손짓이 ‘북한과의 수신호’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이후 이런저런 이유로 김추자가 방송 스케줄을 여러 번 펑크 내자 “간첩처럼 이사를 자주 다닌다.”, “집에서 간첩들이 사용하는 난수표가 발견되었다”는 헛소문까지 나돌았다. 김추자와 더불어 신중현에게 사단 구축의 동력을 제공했던 당대 최고의 인기 걸그룹 펄시스터즈의 노래도 ‘싫어’, ‘님아’ 두 곡이 들어 있다. 펄시스터즈의 공백을 대신해 신중현사단에 영입되었던 김상희의 노래도 ‘꿈속의 나오미’, ‘어떻게 해’ 2곡이 담겼다. 신중현이 짧은 활동을 가장 아쉬워했다고 전해지는 맑고 청아한 목소리가 매력적인 임아영의 노래도 ‘마른잎’과 ‘미련’ 2곡이 선곡되었다. 김추자, 펄시스터즈, 김상희, 임아영의 노래가 이 앨범에 2곡씩이나 수록된 것은 당대에 그녀들의 인기와 위상을 대변한다. <님아!>는 <커피한잔>과 더불어 펄시스터즈를 국내 걸 그룹 사상 최초로 가수왕으로 견인하고 동명의 영화까지 만들게 했던 당대의 메가 히트곡이다. 김상희가 싸이키델릭 여가수였음을 증명하는 신중현곡 <어떻게 해>는 제목과 가사 때문에 구설수에 시달렸던 화제의 노래다. 가사를 ‘누워서 해’로 선정적으로 개사한 짓궂은 남성들이 문제였다. 저속하게 개사된 노래가 유행되면서 이 곡은 ‘창법 저속’을 이유로 방송 금지가 되기도 했다. 신중현 곡 <미련>, <마른 잎>은 장현의 노래로 익숙한데 사실은 이 음반에 수록된 신중현 사단의 전설적인 여가수인 임아영(본명 최현경)이 오리지널 가수였다. 그 외 탁 트인 고음의 매력적인 허스키 창법을 구사하는 장미리의 <어떻게할까>는 그녀의 데뷔곡이다. 장미리는 이 노래의 빅히트로 1970년 동양방송(TBC) 신인여자가수상을 수상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자매 걸그룹 유리시스터즈와 문정선은 1971년 같은 앨범으로 데뷔해 스타덤에 올랐다. 유리시스터즈의 데뷔곡 <꿈나무>는 KBS TV 동명의 청소년 연속극 주제가로 청소년층에 큰 인기를 끌었다. 시원한 음색으로 사랑받았던 문정선은 이 앨범에 수록된 <파초의 꿈>을 비롯해 <보리밭>, <오라 오라 오라>, <나의노래> 등을 히트시키며 70년대를 풍미했던 인기가수였다. 1면 마지막 곡 <그 사람 바보야>를 부른 오세자는 1971년 이 컴필레이션 음반 이전에 김추자와 스플리트 앨범을 장식하며 킹박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신인가수였다. 이 곡은 오세자의 원곡이 아닌 리메이크한 노래이다. 1968년 이 노래를 처음 부른 오리지널 가수 조애희의 우아한 음색과 1970년에 리메이크해 히트시킨 정훈희의 귀엽고 섹시한 창법과는 달리 감정을 절제한 오세자의 파워풀한 창법도 매력적이다. ‘71 킹 힛트앨범 VOL.1’은 세 가지 버전이 혼재할 정도로 재발매를 거듭했던 히트작이다. 초반은 1971년 9월 1일 발매된 해적판의 분위기가 폴폴 풍기는 긴 머리 여성의 흑백사진이 커버를 장식한 음반이다. 이 앨범은 세 가지 버전 중에서 실체를 보기 힘든 가장 희귀한 음반이다. 재반은 김추자를 중심으로 노래가 수록된 펄시스터즈, 장미리, 김상희, 임아영, 문정선의 사진들과 함께 당시로는 파격 그 자체였던 롤링스톤스의 대표작 ‘스티키 핑거스(Sticky Fingers)’ 앨범 재킷이 장식되어 있다. 마지막 버전은 김추자의 춤추는 사진으로만 디자인이 변경된 음반이다. 이번에 재발매된 LP버전은 1971년에 젊은 세대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인기가수들의 당시 모습이 담긴 가장 화려한 디자인으로 발매되었던 재반이다. 1집의 히트에 고무된 킹레코드는 불과 1달 후에 2집을 신속하게 발매했다. /글=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Google Translate: "King Record's Park Sung-bae, known as King Park, is a legendary producer who has produced numerous alums recorded in Korean popular music history. He was sensitive to the new genre of music favored by young people of the time since the sixties, when a large number of Western music genres were introduced. This rereleased compilation album '71 King Hit Album VOL.1 'is the first work of the series compilation album released in 1971 and 1975 when King Park's plan was released. Along with this album, the 71st release hit collection was also released by King Record's hit compilation album. At the time, new genres of songs and hits were covered and loved a lot, but because of the pain of the prohibition and indifferent years, they are now rarely available. Where the ``71 Transportation Hit Collection'' is a collection of folk songs by Yang Hee Eun, Seo Yoo Seok, Twin Folio, Shegrin, Shin Joo Hyun, and Trio Hapanis, the King Hit Album series is a popular pop, rock and soul series. The songs of the singers are included. In particular, the songs of the disciplinary artists are included, which adds value.


Re-released almost half a century later, the 71 King Hit Album VOL.1 opens its doors with a playful discretionary song of the late sexy icon Kim Chu-ja. Her song contains one more song, “Tears of First Love.” The biggest hit in 1971, Lie, was interpreted as a metaphorical criticism of a regime that encouraged a disbelief, such as the jewel case. The burdened military regime banned the song on the grounds of "promoting a disbelief." In particular, Kim Chu-ja, who showed her unique dance movement when she sang this song, was caught up in espionage. Suspicion has been raised that the distinctive gesture that points to the air is the "signal with North Korea." Later, for some reason, Choo Choo struck a broadcast schedule several times, saying, “I move frequently like a spy.” “I found a random number used by a spy at home.”


In addition to Kim Choo-ja, two songs, 'No' and 'Nim Ah', are also included in the song of the most popular girl group, the Pearl Sisters, who provided Shingi Hyun with the power to build a division. Kim Sang-hee's song, which was recruited into the Discreet Presidency instead of the blanks of the Pearl Sisters, also includes two songs, 'Naomi in Dreams' and 'How Do'. Lim Ah-young's song, which is said to have been the most regrettable short-lived activity, was also selected by 'Dried Leaves' and 'Fusty'. The songs of Kim Chu-ja, Pearl Sisters, Kim Sang-hee, and Lim Ah-young on this album represent their popularity and status.In addition to <Coffee Cup>, <Nim Ah!> Is the mega hit song of the time that led the Pearl Sisters to be the king of singers for the first time in the Korean girl group and even made a movie of the same name. The discreet song <How to Do>, which proves that Kim Sang-hee was a psychedelic female singer, is a topic song that suffered from Gu Sul-soo because of the title and lyrics. The problem was the wicked men who lyricized the lyrics as lie down. As the lyrical song became popular, the song was banned from broadcasting on the grounds of the "window slow." Shin Ji-hyun's songs <Fitness> and <Dry Leaf> are familiar with Jang Hyun's songs. In fact, the original singer was Lim Ah-young (real name Choi Hyun-kyung), the legendary female singer of Shin Ji-hyun's division. In addition, Rosari's <How to Do> is a debut song that uses open, attractive high-frequency huskies. Rosary rose to stardom with the song's Big Hit in 1970 with the TBC Newcomer's Award. The sister girl groups Yuri Sisters and Moon Jung Sun debuted in 1971 with the same album and became a stardom. Yuri Sisters' debut song Dream Tree was a popular theme song for KBS TV with the same name. Moon Jung-sun, who was loved with a cool tone, was a popular singer who enjoyed the 70s with hits such as Pacho's Dream, Barley Field, Aura Aura, and My Song. Osaseza, who sang the last song on the front page, was a new singer who had been expecting King Park by decorating a split album with Kim Choo before the compilation album in 1971. This song is a remake, not the original song of Oceza. Unlike the elegant tone of the original singer Cho Ae-hee who first sang this song in 1968, and Jung Hoon-hee's cute and sexy creation that remakeed and hit in 1970, Oseza's powerful creation is understated.


71 King Hit Album VOL.1 'is a hit that has been re-released so that three versions are mixed. The first album was a black-and-white photograph of a long-haired woman who had a polka dot atmosphere released on September 1, 1971. This album is the rarest of the three versions. Jaeban is decorated with Rolling Stones' album 'Sticky Fingers' album jacket, which was a great deal at the time, along with photos of Pearl Sisters, Rose Lee, Kim Sang-hee, Kim A-young, and Moon Jung-sun. The final version is a recording that has been redesigned with Kim Chu-ja's dancing photos. The LP version, which was re-released this time, was released in 1971 with the most colorful design of the popular singers who were loved by the young generation at that time.Encouraged by the hit of the first album, King Records quickly released the second album just a month later.


Written by Choi Kyu-sung, a popular cultural critic,

President,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킹 힛트 앨범 2집 / King Hit Album Vol. 2 [LP]

KLS28 / 8809009295422 (2019.06.20) [371g]

김추자 [KIM CHOOJA] (싱어) 메아리진 (싱어) +

문정선 [MUN JEONGSEON] (싱어)+ 박인수 [PARK INSU] (싱어) + 이정화 [LEE JUNGHWA] (싱어)

01. 그대는 바보 [김추자] 아티스트 싱어 : 김추자 02. 첫사랑 [펄씨스터] 03. 빗속의 여인 [트리오 하퍼니스] 04. 오 못믿어 [임아영] 05. 기다려주오 [장현] 06. 언니의 마음 [문정선] 01. 봄비 [이정화] 02. 초원 [He 6] 03. 싫어 [이정화] 04. 여보세요 [박인수] 05. 휠링쏘굿 [메아리진] 06. 찬란한 아침별빛 [메아리진]

01. You are a fool Singer: Kim Choo Ja

02. First Love [Pearcester]

03. Woman in the Rain [Trio Harpers]

04. Oh Can't Believe [Lim Ah-young]

05. Please wait [Janghyun]

06. Sister's Heart [Moon Jung Sun]

01. Spring Rain [Lee Jung Hwa]

02. Meadow [He 6] 03. Hate [Lee Jung Hwa]

04. Hello [Park In Soo]

05. Wheeling So Good [Echoes]

06. Brilliant Morning Starlight [Echoes]

* 180g Virgin Vinyl * 日本 東洋化成 Pressing * 인서트, 스티커, 1,2집 엽서4종 포함 * 500매 한정반 1970년대는 기존의 주류음악인 트로트와 팝의 아성에 도전한 포크와 록 장르의 가수와 그룹들이 위세를 떨쳤던 시대였다. 새로운 흐름을 주도했던 뉴웨이브 장르였던 김민기, 서유석, 한대수, 이정선, 박인희, 은희, 양희은, 이연실, 정태춘 등이 주도했던 포크와 신중현사단 가수와 밴드들, 키보이스, 데블스, 히식스, 템페스트, 검은나비, 사랑과 평화, 산울림 등이 주도했던 록 음악에 열광했던 청년세대들은 기성세대들을 뒷방으로 내몰며 서서히 국내 대중음악산업의 소비를 주도하며 지각변동을 몰고 왔다. 우리는 그 뜨거운 열기와 변화의 바람을 ‘청년문화’라고 부른다. 1970년 문을 연 서울 명동의 YWCA 청개구리 공연을 시작으로 맷돌, 해바라기, 참새를 태운 잠수함 등을 통해 한국 포크의 창작 노래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청개구리 공연을 통해 배출된 김민기와 양희은은 70년대를 대표하는 명반들인 정규 1집을 각각 1971년에 발표하며 시대정신을 주도했다. 포크, 소울, 팝에 이르는 다채로운 음악재능을 선보인 이용복도 청개구리 공연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내며 1971년에 국내 시각장애인 가수의 역사를 개막시켰다. 또한 비슷한 시기에 혼성포크듀엣 전성시대를 연 이필원, 박인희의 뚜아에무아의 성공은 이후 라나에로스포, 원플러스원 등 수많은 혼성듀엣과 은희, 최안순 같은 걸출한 포크가수들을 연속적으로 등장시키는 원동력이 되었다. 록과 소울, 사이키델릭 장르에서는 1968년 펄시스터즈의 데뷔앨범으로 급부상한 신중현이 1971년까지 김추자, 박인수, 임아영, 김상희, 김정미, 바니걸스, 장현 등 걸출한 가창력을 지닌 남녀가수들을 대거 발굴해 자신의 사단을 본격 가동하기 시작했다. 각종 그룹사운드 경연대회를 통해 배출된 키보이스. 히식스, 데블스 등 많은 밴드들도 앨범을 발표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미 지분과 영역을 확보했던 팝 장르도 1970년 제1회 동경국제가요제에서 한국가수 최초로 해외가요제 수상기록을 남긴 정훈희를 필두로 신인가수 장미리, 이현, 문정선, 이석, 이성애 등이 대거 등장하며 히트 퍼레이드를 벌였다. 예나 지금이나 히트곡 중심으로 음악을 즐겨 듣는 일반대중은 한 가수의 노래들로 가득 찬 독집보다는 여러 가수의 히트곡들이 빼곡한 베스트앨범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다. 여러 가수들의 히트곡들이 망라된 베스트 앨범은 이미 60년대부터 성과를 내며 상업적 파급력을 인정받았다. 베스트 앨범 중에서도 연속적으로 발매된 시리즈음반들은 당대 대중이 가장 선호했던 대박 히트상품으로 봐도 무방하다. 60년대에 트로트와 팝의 영역에만 머물렀던 시리즈 컴필레이션 음반은 70년대에 들어 포크와 록으로 영토를 확장했다. 기성세대들이 선호했던 트로트가 아닌 팝, 록, 포크로 묶은 시리즈 컴필레이션 앨범 제작은 미8군무대의 영향과 젊은 세대의 호응을 이끌어낸 각종 그룹사운드와 포크 경연대회를 통해 배출된 수많은 밴드와 가수들이 알토란같은 인력 인프라를 구축했기에 가능했다. 각종 포크송과 팝송 옴니버스 시리즈음반들은 70년대 초반의 핫 트렌드였다. 1971년만 해도 이번에 재발매된 2장의 ‘킹 힛트 앨범’와 더불어 ‘별밤에 부치는 노래시리즈’가 청년세대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5집까지 발매된 별밤 시리즈를 통해 송창식, 서유석, 윤형주, 김세환, 이장희, 홍민, 석찬, 투에이스 등 중요 1세대 포크가수들과 조영남, 하남궁, 최병걸, 박건, 임희숙, 서수남과 하청일, 오승근, 한웅 등 팝, 소울 가수들과 키보이스 등 록 밴드들이 대거 대중성을 획득하며 존재가치를 획득했다. 1971년 9월에 발매된 ‘71 킹 힛트 앨범 VOL.1’의 히트에 고무된 킹레코드는 1달 만에 후속 작 ‘킹 스테레오 힛트앨범 Vol.2’를 발매했다. 이 앨범은 전작과 달리 ‘스테레오’란 당대의 트렌디한 문구를 넣어 젊은 층에 어필했다. 앨범커버의 주인공은 전작에 이어 김추자가 장식했다. 이는 그녀가 1971년 당시에 흥행을 보증하는 국내 대중음악계의 블루칩이었음을 증명한다. 2집의 문은 전작에 이어 김추자의 <그대는 바보>가 연다. 2곡씩을 수록한 가수가 4명에 달했던 전작과는 달리 이 앨범에서 2곡이 수록된 솔로가수는 신중현밴드 덩키스의 리드보컬을 맡았던 이정화가 유일하다. 앨범에는 저 유명한 신중현곡 <봄비>의 오리지널 버전과 <싫어>가 선곡되었다. 전작에 이어 펄시스터즈의 <첫사랑>, 임아영의 신중현곡 <오 못믿어>, 문정선의 <언니의 마음>도 연속해서 실렸다. 1집에는 등장하지 않았던 한국 소울의 대부 박인수의 신중현곡 <여보세요>, 신중현사단의 최고 인기가수 장현의 히트곡 <기다려주오>가 2집에 수록되었다. 2집은 그룹들의 노래가 5곡으로 대폭 늘어난 점이 전작과 차별된다. 가수왕에 등극했던 펄시스터즈와 더불어 히식스의 <초원>과 메아리진의 <휠링쏘굿><찬란한 아침별빛> 그리고 트리오하파니스의 신중현곡 <빗속의 여인>이 수록되었다. 히식스는 당대의 인기 밴드였고 메아리진은 60년대 남성사중창단 쟈니브라더스가 팀 해체 후 재결성해 개명한 보컬그룹이다. 국내 대중에게는 생소할 일본의 혼성 라틴 그룹 트리오 하파니스는 1971년에 내한해 한국어로 노래한 독집까지 발매했다. 이들의 노래는 희귀한 독집 외에 ‘71 폭송 히트모음’과 이 앨범에서만 청취가 가능하다. 이 음반에 수록된 트리오하파니스의 노래는 신중현이 결성한 밴드 에드포 독집의 타이틀곡이었던 <빗속의 여인>이다. 2장이 연속 발매된 ‘킹 힛트앨범’ 이후 1972년부터 유니버샬레코드의 영 페스티발과 오아시스레코드의 포크와 팝 페스티발이 각광받으며 시리즈 컴필레이션 음반의 역사를 이었다. 급물살을 탄 포크와 팝의 흐름은 70년대 중반까지 음악실 쉘부르 기획작품집을 비롯해 각종 포크와 팝 시리즈 옴니버스 앨범들로 젊은 층에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청년문화는 절정을 이뤘다. ‘킹 힛트 앨범’ 시리즈는 이 앨범 이후 킹박이 신중현과 김추자 관련 시리즈 제작에 집중하면서 한동안 중단되었다가 1975년에 한 장 더 발매되었다. 그 앨범은 전설적인 김정미와 신중현의 노래까지 수록되어 있는 희귀앨범이기에 추후 재발매를 기대해 본다. /글=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Google Translate: "The 1970s was a time when singers and groups of the folk and rock genres challenged the mainstream music Trot and Pop. The new wave genres that led the new trends were Kim Min-ki, Seo Yoo-seok, Han Dae-soo, Lee Jung-sun, Park In-hee, Eun-hee, Yang Hee-eun, Lee Yeon-sil and Jung Tae-chun, and folk singers and bands, K-Keys, Devils, He6, Tempest, Black Young generations who were enthusiastic about rock music, led by butterflies, love & peace, and mountain forests, drove the older generations to the back room, slowly leading the consumption of the Korean pop music industry. We call the hot air and the wind of change the youth culture.


Starting with the YWCA tree frog performance in Myeong-dong, Seoul, which opened in 1970, Korean folk creative song movements began in earnest through submarines carrying millstones, sunflowers and sparrows. Kim Min-gi and Yang Hee-eun, who were produced through the tree frog performances, led the spirit of the times by publishing their first album in 1971. Lee Yong-bok, who exhibited various musical talents such as folk, soul, and pop, showed his presence through the tree frog performance and opened the history of Korean visually impaired singer in 1971. In addition, the success of Lee Pil Won and Park In Hee's Toi et Moi (Tua Emua) at the same time as the mixed fork duet epoch was the driving force behind successive folk singers such as Lana Aerospo and One Plus One. It became a reality.


In the Rock, Soul, and Psychedelic genres, Shin Jung-hyun, who emerged as the debut album of the Pearl Sisters in 1968, unearthed a number of prominent singers including Kim Chu-ja, Park In-soo, Lim A-young, Kim Sang-hee, Kim Jung-mi, Barney Girls, and Jang Hyun until 1971. Started to run in earnest. Key voices produced through various group sound contests. Many bands such as He6 and Devils also raised their mood with their album releases. The pop genre, which has already secured stakes and areas, is a hit parade with numerous new artists, Rose Lee, Lee Hyun, Moon Jung-sun, Lee Seok, and Lee Seong-ae, led by Chung Hoon-hee, who won the first overseas singer award in the 1970s. Classics.


Nowadays, the general public who enjoys music mainly on hits tends to prefer the best albums, which are composed of hits of several singers, rather than a compilation of songs by one singer. The best album, which includes several hits from several artists, has been recognized since the 1960s for its commercial impact. The series albums released among the best albums can be regarded as a hit product that was most favored by the public at that time. In the '60s, the series compilation album, which only remained in the realm of trot and pop, expanded into folk and rock in the' 70s. The production of a series compilation album of pop, rock, and folk, rather than the trot, favored by older generations, is made up of numerous bands and singers produced through various group sounds and folk contests that have influenced the Eighth Army and the young generation. It was possible because they had a workforce infrastructure such as Altoran.


The folk and pop omnibus series albums were a hot trend in the early seventies. In 1971, the two re-released "King's Album" and the "Singing Night Series" attracted the youth generation. Through the Star Night series, which was released to the 5th album, major first-generation folk singers including Song Chang-sik, Seo Yoo-seok, Yoon Hyung-ju, Kim Se-hwan, Lee Jang-hee, Hong Min, Seok-chan, and Tu-Ace, Pop bands such as Hanwoong, soul singers, and rock bands such as K-Voice have gained popularity by gaining popularity.


Encouraged by the hit of the "71 King Hit Album VOL.1" released in September 1971, King Record released the follow-up "King Stereo Hit Album Vol.2" in a month. Unlike previous works, this album appealed to young people with the trendy phrase of the day, “Stereo.” The protagonist of the album cover was decorated with Kim Chu-ja. This proves that she was a blue chip of the Korean pop music industry that guarantees popularity in 1971. The second door is followed by Kim Chu-ja's <You Are A Fool> following his previous work. Unlike the previous film, which had two artists who recorded two songs, the solo singer who recorded two songs in this album is Lee Jung-hwa, who was the lead vocal of the discreet Hyun Yang Dunkys. The album features the original version of the famous discreet chord "Spring Rain" and "No". In addition to his previous works, Pearl Sisters' First Love, Lim Ah-young's discreet song <Oh Believe>, and Moon Jung-sun's <Sister's Heart> were also published. The discreet song <Hello> by Park Soon, the godfather of Korean Soul, and the hit song <Wait for me> by Jang Hyun, the most popular singer of the discretionary saga (?), were included in the second book.


The 2nd album is distinguished from the previous work by the fact that the group's songs are greatly increased to 5 songs. In addition to the Pearl Sisters, who became the singer king, He Six's Grassland, Mary's Wheeling So Good, Brilliant Morning Starlight, and Trio Hapanis's discreet string, The Woman in the Rain. Hisix was a popular band of the day and Echozine was renamed after the men's quartet Johnny Brothers reunited after the team disbanded. Trio Hapanis, a mixed Latin group from Japan, unfamiliar to the Korean public, released a solo song in Korean in 1971. In addition to rare collections, their songs can only be listened to on the 71st Hit Collection and this album. The song of Trio Hapanis in this album is <The Woman in the Rain>, which was the title song of the band Edpo's collection composed by Shin Jung Hyun.


Since 1972, after two consecutive releases of the King Hit Album, the Young Festival of Universal Records and the Folk and Pop Festivals of Oasis Records have been in the limelight. The flow of folk and pop boomed up to the mid 70s, and the youth culture culminated with explosive reactions to young people with the collections of music studios Cherbourg's planned works and various folk and pop series omnibus albums. After the album, King's Hit Album series was discontinued for a while with King Park focusing on the production of Shin Ji-hyun and Kim Chu-ja, and it was released in 1975. The album is a rare album that contains the legendary Kim Jung-mi and Shin Ji-hyun's songs, so look forward to it again."


Written by Choi Kyu-sung, a popular cultural critic.

President,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김추자 - 굳나잇 베이비 [LP]

펄 시스터즈, 장현, 남상규 외 컴필레이션 앨범

[ 180g / 인서트, 스티커, 브로마이드 삽입 / 하단 모서리에 미세한 눌림이 있습니다. [교환 반품 불가] ]김추자, 장현, 펄 시스터즈, 남상규 노래 | 예전미디어 / 예전미디어 | 2020년 07월 15일

음반소개 180g Virgin Vinyl 日本 東洋化成 Pressing 인서트, 스티커, 브로마이드 포함

명반으로 평가받고 있는 독집위주로 발매되던 재발매 LP시장에서 최근 여러 가수들의 히트곡이나 명곡이 수록된 컴필레이션 음반이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다. 사실 종합선물세트 같은 컴필레이션 음반은 60-70년대에도 히트를 보증하는 흥행 블루칩으로 여겨졌었다. 당시에는 가수나 뮤지션의 작품성이 우선시되는 독집보다 흥행여부가 우선시 되었던 시절인지라 컴필레이션 음반 대세론은 당연한 현상이었다. 컴필레이션 음반의 커버를 장식하는 모델은 일종의 얼굴 마담 역할을 했다. 그래서 노래가 수록된 가수 중 당대 대중이 가장 선호하는 가수의 사진으로 장식하는 건 일종의 공식이었다. 킹레코드의 사장 킹박은 커버 모델 선택은 언제나 김추자로 집약되었다. 등장 이후부터 탁월한 가창력과 섹시한 외모 그리고 일거수일투족이 화제가 되었던 뉴스 메이커였으니 선택에 일말의 망설임도 없었을 것이다. 김추자가 커버 모델을 장식한 LP는 지금도 수집가들이 선호하는 컬렉터스 아이템인 것은 변함이 없다. 반세기만에 오리지널 LP 포맷으로 재발매된 이 앨범도 1971년 발매 당시에 절찬리에 판매되었던 핫 컴필레이션 음반이다. 총 4명의 인기가수 노래들이 수록되었지만 음반의 흥행에 한 몫 단단히 공헌한 것은 노래보다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재킷 커버사진이었다. 이 앨범이 커버를 장식한 김추자의 귀여운 외모와 더불어 대담하기 짝이 없는 양발을 쫙 벌린 도발적인 포즈는 김추자를 70년대의 섹시 아이콘으로 각인시켰다. 실제로 이 앨범의 커버사진은 김추자가 발표한 앨범 중에서 가장 섹시한 이미지로 회자되고 있다. 앨범의 문을 여는 곡은 커버를 장식한 김추자의 <굳나잇 베이비>이다. 김추자의 노래는 총 3곡이 실렸는데 신중현 곡은 <수양딸> 한곡에 불과하다. 이 앨범을 통해 처음 발표된 타이틀곡인 <굳나잇 베이비>는 작곡가 김강섭, <무뚝뚝한 사람>은 작곡가 안기웅의 작품으로 표기했다. 이 앨범에서 <굳나잇 베이비>는 김강섭의 창작곡으로 표기되었지만 커버에 영문 ‘Good Night Baby'가 명기된 점과 한 달 후에 발매된 ‘김추자 드렉스 앨범’에서는 작곡자가 아닌 편곡자로 표기된 사실로 미뤄 번안곡일 가능성이 크다. 유튜브를 검색해보니 일본의 60년대 남성사중창단 The King Tones의 가 원곡으로 확실해 보인다. 이 곡은 1973년에 원세휘가 부른 다른 버전도 있다. 여하튼 수록곡들의 구성만으로도 이 앨범이 발표될 당시 김추자는 신중현사단의 울타리를 벗어나 다양한 작곡가들과의 작업을 통해 음악반경을 넓혀가기 시작했음을 알려준다. 뒤를 이어 등장하는 장현은 김추자와 더불어 신중현사단을 대표하는 최고의 인기가수였다. 장현의 <기다려주오>, <무소식이 희소식>, <안개속의 여인>은 모두 1년 앞선 1970년에 발표된 그의 데뷔음반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던 곡들이었다. 느린 소울 풍의 창법을 구사했던 그는 신중현의 변화무쌍한 록 음악을 자신만의 보컬 스타일로 소화해낸 탁월한 저음 가수로 기억된다. 그러나 신중현과 마찬가지로 장현은 1975년 대마초 파동으로 가수 활동을 접고 사업가로 변신해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었다. 데뷔 1년 만에 가수왕에 등극하며 등장과 더불어 엄청난 인기와 화제를 동반했던 친자매듀엣 펄시스터즈의 노래도 3곡이 수록되어 있다. <아- 님아>, <가난한 연인>, <검은 눈동자>는 모두 신중현의 창작곡들이다. 특히 <아-님아>는 1968년 발표했던 데뷔앨범에서 펄시스터즈를 1969년 MBC 10대가수상 시상식에서 가수왕으로 등극시켰던 <님아!>의 후속곡이다. 이 곡은 펄시스터즈의 성공신화로 인해 동명의 영화 ‘아 님아’로 제작되어 주제가로도 사용되었다. <가난한 연인>은 이 컴필레이션 음반을 통해 발표되었는데 1973년 발매된 펄시스터즈 독집에서는 <가난한 여인>으로 다르게 표기되었다. <검은 눈동자>는 이 음반에서만 발견되는 펄시스터즈의 희귀곡이다. 이 음반에서 가장 흥미로운 가수와 노래는 남상규가 부른 에드포의 원곡을 커버한 <빗속에 여인>과 김추자의 히트곡을 커버한 <님은 먼곳에>이다. 두 곡은 이 음반에 앞서 1970년에 발매된 ‘김추자의 꿈속의 나오미’ 앨범에 먼저 수록되었다. 구수한 저음의 가창력으로 60년대를 풍미했던 인기가수 남상규가 신중현의 창작곡을 취입한 것은 다소 의외일 것이다. 밴드 세션으로 녹음된 남상규의 <빗속에 여인>은 에드포의 리드보컬 서정길이 부른 오리지널 버전과 흡사한 감흥을 안겨준다. <님은 먼곳에>에서도 김추자에 비견되는 가창력을 들려주어 남상규와 김추자의 노래를 비교해서 듣는 재미가 있다. 남상규가 부른 노래는 <거리>가 한 곡 더 있는데 기성작곡가 김영광의 작품이다. 김추자의 도발적인 커버사진과 더불어 예상외의 감흥을 안겨주는 남상규의 노래들은 이 음반이 수집가들의 컬렉터스 아이템에 포함되는 매력적인 요인이 되었다.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디스크

A1굳-나잇 베이비(김추자)

A2무뚝뚝한 사람(김추자)

A3수양딸(김추자)

A4기다려주오(장현)

A5무소식이 희소식(장현)

A6안개속의 여인(장현)

B1가난한 연인(펄씨스터즈)

B2빗속에 여인(남상규)

B3아- 님아(펄씨스터즈)

B4님은 먼곳에(남상규)

B5검은 눈동자(펄씨스터즈)

B6거리(남상규)

Kim Chuja-Good Night Baby [LP]


Pearl Sisters, Jang Hyun, Nam Sang-gyu and other compilation albums

[180g / Inserts, stickers, bromide inserts / There is a fine press on the bottom corner. [No exchange or return]]Kim Chuja, Janghyun, Pearl Sisters, Nam Sang-gyu song | Old Media / Old Media | Jul 15, 2020


Album introduction 180g Virgin Vinyl Japan Eastern Chemical Pressing Including inserts, stickers, and bromide


"In the re-released LP market, which was released mainly for solo albums, which are evaluated as alums, compilation albums containing hits and masterpieces of various singers have recently been in the spotlight. In fact, compilation albums, such as a comprehensive gift set, were regarded as a blue chip that guaranteed a hit even in the 60s and 70s. At that time, it was a time when box office success was prioritized over solo works where singers and musicians had priority, so it was a natural phenomenon.


The model decorating the cover of the compilation album served as a kind of face madam. So, it was a kind of formula to decorate with photos of singers most favored by the public of the day among singers containing songs. King Park, president of King Records, said the choice of cover model was always concentrated in Kim Chu-ja. Since its appearance, it has been a news maker whose excellent singing skills, sexy looks, and every step of the way have been a hot topic, so there would have been no hesitation in choosing. The LP, decorated with Kim Chuja's cover model, is still a collector's item that collectors prefer.


This album, which was re-released in the original LP format in half a century, was also a hot compilation album that was sold at great popularity when it was released in 1971. A total of 4 popular singer songs were included, but what contributed firmly to the success of the album was the jacket cover photo, which was more unusual at the time than the song. This album's cover was decorated with Kim Chu-ja's cute appearance, as well as the provocative pose with her unmatched legs wide open, which imprinted Kim Chu-ja as a sexy icon of the 70s. In fact, the cover photo of this album is said to be the sexiest image among the albums released by Kim Chuja.


The song that opens the door of the album is Kim Chuja's <Good Night Baby> with the cover. A total of 3 songs were included in Kim Chuja's song, but Shin Jung-hyun's song is only one song from <The foster daughter>. The title song <Good Night Baby>, which was first released through this album, was written by composer Kang-seop Kim, and <The Blunt Person> was written by Ahn Ki-woong. In this album, <Good Night Baby> was marked as Kim Kang-seop's original song, but it was delayed due to the fact that the English'Good Night Baby' was specified on the cover and the fact that it was marked as an arranger rather than a composer in'Kim Chuja Drex Album' released a month later. It is likely to be. When I searched YouTube, it seems clear that the original song from The King Tones, a male corps corps in Japan in the 60s, is the original. There are other versions of this song sung by Won Se-Hwi in 1973. Anyway, the composition of the songs alone tells us that at the time this album was released, Kim Chu-ja began to widen the music radius by working with various composers outside the fence of the Shin Joong-hyun division.


Janghyun, who appeared after him, was the most popular singer representing the Shin Junghyun Division along with Kim Chuja. Jang Hyun's <Wait for me>, <No news is good news>, and <Woman in the Mist> were all songs that received good responses from his debut album released in 1970, a year earlier. He was remembered as an excellent low-pitched singer who digested Shin Jung-hyun's ever-changing rock music with his own vocal style, who used a slow soul-style singing technique. However, just like Shin Jung-hyun, Jang-hyun emigrated to the United States after ending her career as a singer due to the cannabis wave in 1975 and transforming into a businessman.


It contains three songs by the pro-sister duet, the Pulse Sisters, who became the singer king after a year of their debut and accompanied by tremendous popularity and topic. <Ah-Nimah>, <Poor Lover>, and <Black Eyes> are all original songs by Shin Jung-hyun. In particular, <Ah-Nimah> is the follow-up song to <Nimah!>, which made the Pearl Sisters the king of singers at the 1969 MBC 10th Singer Awards in their debut album released in 1968. Due to the success story of the Pulsisters, this song was produced as a movie of the same name, “Ah Nimah,” and used as a theme song. <Poor Lover> was released through this compilation album, but in the Pulsisters solo book released in 1973, it was marked differently as <Poor Woman>. <Black Eyes> is a rare song by the Pulse Sisters found only in this album.


The most interesting singers and songs in this album are <The Woman in the Rain>, which covers the original song of Edpo, sung by Nam Sang-gyu, and <Nim is Far,> which covers the hit song of Kim Chuja. The two songs were first included in the album “Naomi in Kim Chuja's Dream” released in 1970 prior to this album. It would be somewhat surprising that the popular singer Nam Sang-gyu, who had enjoyed the 60s with his savory low-pitched vocal power, took in Shin Shin Shin's original song. Nam Sang-gyu's <The Woman in the Rain> recorded as a band session gives an impression similar to the original version sung by Edpo's lead vocalist Seo Jeong-gil. It is interesting to compare Nam Sang-gyu and Kim Chu-ja's songs by telling the singing ability comparable to Kim Chu-ja in <You Are Far From>. Another song sung by Nam Sang-gyu is The Street, which is the work of ready-made composer Kim Young-kwang. The provocative cover photo of Kim Chu-ja and the songs of Nam Sang-gyu, which gave unexpected inspiration, became an attractive factor in the collection of this album in collectors' items. "


by Choi Gyu-seong, popular culture critic.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disk

A1 Good Night Baby (Kim Chuja)

A2 Blunt Person (Kim Chuja)

A3 foster daughter (Kim Chuja)

A4 wait for me (Janghyun)

A5 No news is good news (Janghyun)

A6 The Woman in the Mist (Janghyun)

B1 Poor Lover (Pulsesters)

B2 Woman in the rain (Nam Sang-gyu)

B3 Ah- Nim Ah (Pulse Sisters)

B4 is far away (Nam Sang-gyu)

B5 Black Eyes (Pulsisters)

B6 Street (Nam Sang-gyu)

김추자 - 김추자와 검은나비 [LP] [ 180g / 인서트, 스티커 엽서 삽입 ]신중현 작곡/김추자, 최헌 노래/검은나비 밴드 | 예전미디어 / 예전미디어 | 2020년 05월 26일

음반소개 180g Virgin Vinyl 日本 東洋化成 Pressing 인서트, 스티커, 브로마이드 포함 어느 시대건 인기가수들이 함께 시도하는 노래 바꿔 부르기나 콜라보레이션은 팬들의 관심을 이끌어냈고 음악적 즐거움을 안겨주고 있다. 1970년대 대중가요계에는 유명 남녀가수가 서로의 히트곡을 바꿔 부르는 신선한 시도가 당대 대중의 관심을 이끌어 냈다. 지금도 TV와 공연 무대에서 이 같은 시도는 심심치 않게 이루어지지만 콘셉트 앨범으로 남겨진 정식 앨범 기록은 나훈아와 조미미가 시작이었다. 두 사람은 1972년 음반발표이후 스캔들까지 생겨나는 화제를 일으키며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기대치를 뛰어넘는 반응에 고무된 나훈아는 당대의 인기 여가수 이수미와도 노래 바꿔 부르기 앨범을 연속 발표했다. 신중현사단의 최고 여가수였던 김추자는 ‘담배는 청자 노래는 추자’라는 관형어가 유행했을 정도로 자타가 공인했던 1970년대 최고의 여성보컬리스트였다. 섹시한 몸짓에 풍부한 성량으로 뿜어냈던 시원한 그녀의 가창력에 당대 최고의 인기 밴드 히식스를 거쳐 검은나비의 리드보컬로 활약했던 최헌이 가세했다. 환상적인 조합이었다. 독특한 허스키 음색이 매력적이었던 최헌은 이 프로젝트 앨범 이후 솔로가수로 독립해 1978년 TBC와 MBC에서 가수왕에 등극했던 당대 최고의 남성 보컬리스트 중 하나였다. 45년 만에 오리지널 LP 포맷으로 재발매된 이 앨범은 김추자가 대마초 파동으로 활동금지 당하기 이전에 최전성기를 구가했던 1975년 3월에 발표되었다. 당대 최고의 남녀 록 보컬리스트의 만남 자체도 흥미롭지만 이 앨범은 70년대의 전설적인 여가수 김추자가 남자가수와 프로젝트 혼성듀엣을 시도한 유일한 음반기록이라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 수록곡의 대부분은 신중현이 작곡한 김추자의 히트곡들로 구성되어 있고 앨범 커버 이미지도 김추자의 열정적인 모습들에 집중되어 있음은 김추자의 당대 위상을 증명한다.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김추자에 맞춰 있지만 이 앨범의 가치와 매력을 한껏 끌어 올린 최헌의 존재가치는 결코 무시할 수 없다. 밴드 검은나비도 세련되고 감각적인 연주와 가성의 코러스로 이 앨범에 감칠맛을 더했다. 신중현의 주도했던 밴드와 당대 최고 인기 밴드 검은나비의 연주의 차이점을 비교해 듣는 것도 재미날 것이다. 히식스 시절 최헌의 히트곡 <당신은 몰라>를 제외한 모든 수록곡은 신중현의 작품이다. 재킷에는 <당신은 몰라>의 작곡가를 ‘김승탁’으로 표기했는데 이는 ‘김홍탁’의 오타이다. 1면은 김추자의 노래들로만 구성되어 있다. 앨범의 문을 여는 <내 마음은 곱다오>에는 검은나비가 코러스로 참여했다. 이어 김정미의 <고독한 마음>과 <아니야>, 장현의 <미련>과 <마른 잎>은 완벽하게 김추자 스타일로 변신했다. 2면에서 김추자는 김정미의 <잊어야 한다면>과 <추억> 그리고 펄시스터즈의 <커피한잔> 리메이크는 압권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펄시스터즈의 그것과는 달리 브라스 세션이 가미된 검은나비의 편곡과 연주 그리고 코러스에다 김추자의 카리스마 넘치는 실험성이 다분한 낭송 파트는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모두 김추자가 최전성기에 부른 최고의 가창력이 담겨 있다고 해도 무리가 아니다. 앨범에서 가장 주목할 트랙은 B면 1번에 배치된 김추자와 최헌의 히트곡들로 구성된 메들리이다. 당대 최고의 록 남녀 보컬리스트 김추자와 최헌은 밴드 검은나비의 풍성한 연주와 어우러져 환상적인 케미를 뽐낸다. 최헌의 <님은 먼 곳에>에 이어 김추자의 <당신은 몰라>로 서로 히트곡을 바꿔 부른 후에 이어지는 덩키스의 이정화가 원곡인 <싫어>의 혼성듀엣파트는 감상의 즐거움을 극대화시켜주는 이 앨범의 백미이다. 환상적인 조합이 담긴 이 프로젝트 앨범은 대중적 조명을 받지 못했다. 대마초 파동으로 활동에 족쇄가 채워진 신중현과 김추자의 운명처럼 폭넓은 대중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사장된 비운의 앨범이 되었기 때문이다. 은밀하게 해적반이 나돌았을 정도로 금지의 아쉬움은 선명하지만 정상의 두 남녀가수가 함께한 이 앨범은 가요 음반 애호가들 사이에 입소문을 타며 오랫동안 희귀 명반으로 회자되어 왔다. 반세기에 가까운 세월이 훌쩍 지났을 정도로 재발매가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라도 1970년대 한국 대중음악이 시도한 멋들어진 음악적 시도가 많은 음악애호가들에게 즐거움을 안겨주길 기대한다.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디스크

A1내 마음은 곱다오(김추자)

A2고독한 마음(김추자)

A3아니야(김추자)

A4미련(김추자)

A5마른 잎(김추자)

B1님은 먼 곳에 , 당신은 몰라 , 싫어(김추자와 검은나비)

B2잊어야 한다면(김추자)

B3커피 한잔(김추자)

B4추억(김추자)​

Kim Chuja-Kim Chuja and Black Butterfly [LP] [180g/insert, insert sticker postcard]Shin Joong-Hyun/Kim Chuja, Choi Heon-song/Black Butterfly Band | Old Media / Old Media | May 26, 2020

Album introduction 180g Virgin Vinyl Japan Eastern Chemical Pressing Including inserts, stickers, and bromide


In any era, the singing and collaboration that popular singers try together has attracted the attention of fans and brings musical enjoyment. In the popular music industry in the 1970s, a fresh attempt by famous male and female singers to sing each other's hit songs drew attention from the contemporary public. Even now, such attempts on TV and performances are not boring, but the official album record left as a concept album was started by Na Hoon-ah and Jo Mi-mi. After the release of the album in 1972, the two succeeded in hitting the box office, causing a topic of scandal. Inspired by the reaction that exceeded expectations, Na Hoon-ah also released a series of song-changing albums with Lee Su-mi, a popular female singer of the time.


Kim Chuja, the best female singer of the Shin Joonghyun Division, was one of the best female vocalists in the 1970s, recognized by Jata to the extent that the tubular word “cigarette is celadon and song is chuja” became popular. Choi Heon, who played an active part in Black Butterfly's lead vocalist, was added to her cool singing ability, which she exudes with her sexy gestures and abundant volume. It was a fantastic combination. Heon Choi, whose unique husky tone was attractive, was one of the best male vocalists of the time, who became independent as a solo singer after this project album and became the singer king at TBC and MBC in 1978.


The album, which was re-released in the original LP format after 45 years, was released in March 1975, when Kim Chu-ja reached its peak before being banned from activity due to the cannabis wave. The meeting itself of the best male and female rock vocalists of the time is interesting, but this album is valuable in that it is the only record record in which the legendary female singer Kim Chuja of the 70s attempted a mixed duet with a male singer. Most of the songs included are composed of Kim Chu-ja's hit songs composed by Shin Joong-hyun, and the fact that the album cover image is concentrated on the passionate aspects of Kim Chu-ja proves the status of Kim Chu-ja at the time.


All spotlights are set for Kim Chu-ja, but the value of Choi Heon, who has raised the value and charm of this album to the fullest, cannot be ignored. The band Black Butterfly also added flavor to this album with a sophisticated and sensational performance and singing chorus. It will be fun to compare and listen to the differences between the performances of the band Shin Sin-hyun led and the most popular band of the time, Black Butterfly. Except for Choi Heon's hit song <You Don't Know> during Hisics, all the songs included are works by Shin Shin-hyun. On the jacket, the composer of <You Don't Know> was written as'Kim Seung-tak', which is a typo in'Kim Hong-tak'.


Page 1 consists only of Kim Chuja's songs. In <My Heart is Beautiful>, which opens the door of the album, a black butterfly participated in the chorus. Following that, Kim Jung-mi's <Lonely Heart> and <No>, and Jang Hyun's <Regret> and <Dry Leaves> completely transformed into Kim Chuja style. On the second side, Kim Chu-ja's remake of <If You Should Forget> and <Remembrance> by Kim Jung-mi and <One Cup of Coffee> by The Pulse Sisters is the best part. Unlike those of the familiar Pulsisters, the arrangement and performance of Black Butterfly with brass sessions, and the recitations of the chorus and the charismatic experimentation of Kim Chu-ja arouse admiration. It is not unreasonable to say that all of them contain the best singing skills that Kim Chuja sang during her heyday.


The most notable track in the album is the medley composed of the hit songs of Kim Chuza and Choi Heon, which are placed on page B. The best rock male and female vocalists of the time, Kim Chu-ja and Choi Heon, boast a fantastic chemistry with the rich performance of the band Black Butterfly. This album maximizes the enjoyment of appreciation by the mixed duet part of <I don't like>, which is the original song by Dunkis' Lee Jung-hwa, followed by Choi Heon's <You Are Far From> and Kim Chuja's <You Don't Know>. It is the highlight of


This project album, which contains a fantastic combination, has not received public light. This is because it became an album of dead luck, who could not reach the wide public like Shin Jung-hyun and Kim Chu-ja, whose activities were shackled by the cannabis wave. The regret of the ban is clear enough that the pirates were secretly released, but this album, which was accompanied by two top singers and singers, has been talked about as a rare alum for a long time, with word of mouth among music lovers.


It seems that the re-release is too late, so close to half a century has passed, but I hope that the wonderful musical attempts made by Korean popular music in the 1970s will bring joy to many music lovers. / Choi Gyu-seong, popular culture critic. Representative of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disk

A1 My heart is beautiful (Kim Chuja)

A2 Solitary Heart (Kim Chuja)

A3 No (Kim Chuja)

A4 Regret (Kim Chuja)

A5 dried leaves (Kimchuja)

B1 is far away, you don't know, I hate it (Kim Chuja and Black Butterfly)

B2 If You Should Forget (Kim Chuja)

A cup of B3 coffee (Kim Chuja)

B4 Memories (Kim Chuja)


스테레오힛트 앨범 Vol. 3 (180g)


Side. A
1. 마음은 짚시
2. 청춘이여 안녕
3. 꿈속의 나오미
4. 꽃잎
5. 잃어버린 휴가
Side. B
1. 마부
2. 바람이 휘젓는 가슴
3. 자하골 미투리
4. 울산 큰애기
5. 사랑은 꿈

- 180g Virgin Vinyl
- 日本 東洋化成 Pressing
- 인서트, 스티커, 브로마이드 포함

두 가지 버전의 트릴로지 완결편
트릴로지로 제작된 ‘김추자 스테레오 힛트앨범’ 시리즈를 완결하는 3편 음반이다. 전작들을 통해 확인된 김추자의 뜨거운 인기는 이 음반에서도 식지 않았다. 흥행 블루칩이었음을 증명하는 전작들의 다양한 버전들처럼 이 음반도 커버 디자인이 다른 두 가지 버전이 존재한다. 두 버전의 커버를 장식한 김추자의 전신사진은 동일하다. 하지만 영문이름에서 ‘KIM’을 크게 디자인한 옅은 보라색 버전과 영문이름은 작고 앨범 타이틀을 크게 표기한 와인색 버전은 서로 디자인이 다른 분위기로 제작되었다. 전작들도 어느 버전이 초반인지 판단이 쉽지 않았듯 3편 역시 두 가지 버전 중 어느 음반이 먼저 발매되었는지 판단이 쉽지 않다. 모두 197161일 발매되었고 라벨도 짙은 회색으로 동일하기 때문이다. 
삼색 테두리 디자인으로 구성된 옅은 보라색 버전보다 상대적으로 개체수가 많고 디자인을 세련되게 정돈한 와인색 버전이 재반일 가능성이 있다. 반면, 김추자 공식 홈페이지에는 와인색 버전을 초반과 재반으로, 보라색 버전을 삼반으로 소개하고 있다. 발매 일을 197185일로 표기한 것으로 미뤄 61일 발매된 첫 버전의 존재를 확인하지 못한 오류로 보인다. 여하튼 61일 발매 이후 보라색 버전은 불과 두 달이 지난 85일에 추가 제작이 되었을 정도로 이 음반도 김추자의 최전성기를 증언해준다. 이번에 재발매된 버전은 상대적으로 시각효과가 뛰어난 와인색 버전으로 채택되었다. 

베스트 앨범 성격으로 제작 
총 10곡이 수록된 3편은 1970년부터 1971년 상반기까지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김추자의 히트곡들로 구성된 베스트 앨범 성격이 강하다. 1면의 타이틀 곡 <마음은 짚시>를 비롯해 <청춘이여 안녕>, <꿈속의 나오미>는 모두 팝송 번안 곡들이다. 타이틀곡 <마음은 짚시>의 원곡은 1971년 이태리 산레모가요제 우승곡인 니콜라 디 바리(Nicola Di Bari)나다(Nada)가 노래한 이다. 이 곡은 김추자가 처음 번안한 가수는 아니다. 1970년 한상일을 시작으로 소녀가수 지숙과 펄시스터즈가 먼저 취입했다. 이 앨범에서 김추자에 이어 비슷한 시기에 정훈희도 번안 대열에 합류했고 뒤를 이어 시각장애인 가수 이용복과 최동길까지 취입하며 <마음은 짚시> 취입 붐까지 일어났을 정도로 동시대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이끌어냈다. 빅히트를 기록한 이용복 버전에 비견되는 김추자 버전도 이후 그녀의 수많은 앨범에 단골로 수록되었을 정도로 널리 알려졌다. 
<청춘이여 안녕>은 칸초네 가 원곡이고 <꿈속의 나오미>의 원곡은 1970년 제 1회 동경국제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스라엘의 혼성듀엣 헤드바 앤 데이비드(Hedva and David)가 노래한 이다. <꿈속의 나오미>1970년 김추자가 가장 먼저 번안해 히트시켰고 뒤를 이어 1971년에 선우영아와 정훈희도 제목이 살짝 다른 <나오미의 꿈>으로 번안해 사랑받았다. 흥미로운 점은 이 앨범의 재킷 앞면에는 <나오미의 꿈>으로 표기했지만 뒷면 트랙 리스트에는 <꿈속의 나오미>로 적은 점이다. 라벨에는 <꿈속의 나오미>로 표기된 점으로 미뤄 실수로 보인다. 
덩키스의 여성보컬 이정화가 원곡인 <꽃잎>은 김추자가 이 음반에 앞서 19712월 발매된 드라마 마부의 OST 앨범에 먼저 수록했고, 뒤를 이어 김추자 드렉스 앨범에도 재 수록되었다. 김강섭 작곡으로 표기된 <잃어버린 휴가>1973년 김추자의 팝송 앨범에 로 수정되었다. 2면 첫 곡인 신중현 곡 <마부>1971년의 화제작인 동양방송의 드라마 주제가를 재 수록했다. <바람이 휘젓는 가슴>은 크레디트 표기가 없지만 이 앨범에만 수록된 번안곡이다. 김강섭곡 <자하골 미투리>는 이 앨범보다 2달 빠른 1971415일 음반에 먼저 발표했던 노래이다. <울산 큰애기>197011월에 발매된 이 시리즈의 1편에 수록된 노래를 재 수록했다. 앨범의 대미를 장식하는 엔딩곡 <사랑은 꿈>은 김추자의 수많은 앨범 중 이 앨범에서만 발견되는 작곡가 김부해의 곡이다.

폭넓은 대중과 성공적인 소통 
‘김추자 스테레오 힛트앨범’ 시리즈는 김추자가 신중현의 굴레에서 벗어나 폭넓은 대중에게 다가서려는 제작의도가 담겨 있다. 실제로 이 시리즈의 1편은 이전까지 신중현 곡을 주로 불렀던 김추자가 처음으로 당대의 유명 기성 작곡가들의 노래만을 의도적으로 취입한 시도가 담긴 점에서 특별했다. 3장의 시리즈 음반 중 가장 큰 히트를 기록한 2편에서는 기성 작곡가들과 더불어 대중적으로 큰 각광을 받았던 신중현 곡도 2곡이 수록되었다. 흥행불패의 신화를 확인시켜준 존재가치로 인해 3편에서도 신중현 곡은 <꽃잎><마부>가 수록되었다. 이처럼 비록 완벽하게 신중현의 그늘에서 벗어나진 못했지만, 이 시리즈 앨범들은 폭넓은 대중과 소통하려는 김추자의 시도가 성공적으로 갈무리되는 알토란같은 성과를 안겨주었다.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This is the 3rd album that completes the'Kim Chuja Stereo Heat Album' series produced with trilogy. Kim Chuja's hot popularity, confirmed through her previous works, did not cool down in this album as well. There are two versions of this album with different cover designs, like various versions of previous works that prove to be a box office blue chip. The full body picture of Kim Chuja, who decorated the two versions of the cover, is the same. However, the pale purple version with a large design ofKIMin the English name and the wine-colored version with a small English name and a large album title were produced with different designs. As for the previous works, it was not easy to judge which version was the first, so it is not easy to judge which album out of the two versions was released first. All were released on June 1, 1971, and the label is dark gray and the same.

literal translation :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burgundy version, which has a relatively larger number of populations than the pale purple version consisting of a three-colored border design, and the design is refined, is a reconsideration. On the other hand, the official website of Kim Chuja introduces the burgundy version in the beginning and the second half, and the purple version in the third half. Since the release date was marked as August 5, 1971, it seems that the existence of the first version released on June 1 could not be confirmed. Anyway, since the release on June 1, the purple version was made additionally on August 5, just two months later, so this album also testifies to the heyday of Kim Chu-ja. This re-released version was adopted as a wine-colored version with relatively excellent visual effects.


Produced with the best album personality.

The three films, containing a total of 10 songs, have a strong character of the best album composed of hit songs by Kim Chu-ja, which was loved by the public from 1970 to the first half of 1971. The title track on the first page, <Heart is Gypsy>, <Hello Youth>, and <Naomi in Dreams> are all pop song adaptations. The original song of the title song <Heart is Gypsy> is sung by Nicola Di Bari and Nada, the winners of the Sanremo Song Festival in Italy in 1971. This song is not the first singer Kim Chu-ja changed. Beginning with Han Sang-il in 1970, girl singer Ji-sook and Pulsisters first took in. In this album, at the same time following Kim Chuja, Jung Hoon-hee joined the ranks of Bun-an, followed by visually impaired singers Lee Yong-bok and Choi Dong-gil. The version of Kim Chu-ja, compared to the version of Lee Yong-bok, which recorded a big hit, was also widely known as being featured on her numerous albums afterwards.

<Hello Youth> is the original song by Kanzone, and the original song of <Naomi in Dreams> is sung by the Israeli mixed duet headbar Hedva and David, who won the grand prize at the 1st Tokyo International Song Festival in 1970. <Naomi in a Dream> was first revised and hit by Kim Chu-ja in 1970, followed by Sunwoo Young-ah and Jung Hoon-hee in 1971 as a slightly different title, <Naomi's Dream>. Interestingly, it was written as <Naomi's Dream> on the front of this album's jacket, but written as <Naomi in a Dream> on the back track list. It seems to be a mistake because it is postponed to the point marked <Naomi in a dream> on the label.

The original song by Dunkis' female vocalist Lee Jung-hwa, <Flower Leaf>, was first recorded on the OST album of the drama coachman released in February 1971 prior to this album, followed by Kim Chuja on the Drex album. <The Lost Vacation>, written by Kim Kang-seop, was revised in 1973 on Kim Chuja's pop song album. The first song on page 2, Shin Jung-hyun's song <The Horseman>, re-recorded the theme song for the drama of the 1971 Asian TV drama. There is no credit mark for <Birth Beating in the Wind>, but it is only included in this album. Kim Kang-seop's <Jahagol Mitouri> was first released on the album on April 15, 1971, two months earlier than this album. <The Big Baby in Ulsan> re-recorded the song from the first part of this series, released in November 1970. The ending song <Love is a Dream>, which marks the end of the album, is a song by Kim Bu-hae, a composer found only in this album among Kim Chu-ja's numerous albums.


Successful communication with the wide public

The “Kim Chuja Stereo Hit Album” series contains the production intention of Kim Chuja to escape from Shin Jung-Hyun’s confines and reach a wide audience. In fact, the first part of this series was special in that it contained the first attempt by Kim Chu-ja, who had previously sung mostly songs by Shin Jung-hyun, to intentionally take only songs by famous and established composers of the time. Two of the three series albums, which recorded the most hits, included two songs from Shin Jung-hyeon, which received great attention in the public along with established composers. Due to the value of existence that confirmed the myth of unsuccessful box office success, Shin Sin-Hyun's songs in the third episode included <Petal> and <The Horseman>. Like this, although not completely out of the shadow of Shin Joong-hyun, these series albums have produced an achievement like Altoran that successfully captures Kim Chu-ja's attempt to communicate with the wide public. "


Choi Gyu-sung, a popular culture critic. Representative of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ShinJungHyun #Koreanpop #KoreanRock #Koreanpsych #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