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부라더즈 - Arirang Brothers


One track can be found here:

가요(歌謠) 박물관 Music Museum 220 Best (CD-Box) (2006)

CD3-18 정 시스터즈 / Chung Sisters & 아리랑 부라더즈 / Arirang Brothers: 알로하오에 / Aloha (1964)

This is a harmony singers choir duet between female and male singers in Hawaii style (with electric Hawaiian guitar and acoustic rhythms).

외국 포크송 번안 국내 첫 통기타 앨범 아리랑브라더스 '동물농장' 1964년 라스카라 레코드 우리시대 명곡명반

2009. 11. 13. 0:51 http://blog.naver.com/oopldh/10073928181 번역하기

외국 포크송 번안 국내 첫 통기타 앨범

[우리시대의 명반·명곡] 아리랑브라더스 '동물농장' 1964년 라스카라 레코드 서수남·하청일 등 남성 4중창단 결성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opldh@naver.com

해방 이후 미군을 통해 급속하게 유입된 서구의 대중음악 장르가 대중에게 각광받기 시작한 시기는 1960년대의 일이다. 그때, 당시로서는 뉴 웨이브라 할 수 있는 록, 포크, 스탠더드 팝, 재즈 등

다양한 장르가 주류 장르인 트로트과 공존하며 대중음악의 부흥기가 처음으로 생성되었다.

그런 점에서 1964년은 대중음악사적으로 중요한 해다. 이미자의 '동백아가씨'로 대변되는 트로트의 견고한 아성에 한명숙, 최희준, 패티김 등 미8군 가수들의 스탠더드 팝과 국내 최초로 밴드앨범을 발표한 <키보이스>와 창작 록 앨범을 발표한 <에드훠>, 그리고 최초의 남성 4인조 컨트리 포크 그룹 <아리랑 브라더스>가 그 해에 동시다발적으로 등장했다. 견고했던 트로트의 아성은 이들의 협공에 휘청거렸고 대학가에서는 통기타 소리가 울려 퍼지기 시작했다. 포크 대중화에 결정적인 공헌을 한 수훈갑은 1968년에 등장한 최초의 남성 포크 듀오 <트윈 폴리오>다. 그러나 번안 곡의 범주에 머물렀기에 진정한 한국 모던 포크의 시작은 1968년에 귀국한 한대수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트윈폴리오와 한대수의 등장에 4년 앞서 국내 최초로 통기타 음반을 발표한 그룹이 있었다. 남성 4인조 그룹 <아리랑 브라더스>다. 팀의 음악리더 서수남은 1962년 <국풍81>의 원조 격인 <5ㆍ16 군사혁명 1주년기념 콩쿨대회>에 참가해 차석인 1등에 입상했다. 대상은 남성4중창단 쟈니 브라더스에게 돌아갔다. 당시 MBC의 주최로 열린 이 대회는 지금은 철거되어 사라진 동대문운동장에서 수만 명의 인파가 운집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 대회에 출전한 한양대생 서수남, 중앙대생 하청일, 대한합창단원 박창학, 서울음대생 최용삼은

단숨에 의기투합해 당대의 트렌드였던 남성 4중창단을 결성했다.

연습 과정에서 최용삼과 박창학이 팀을 탈퇴하고 성악가 석우장과 천정팔로 교체된 이들은

외국의 포크송을 번안해 국내 최초로 통기타 음반을 발표한 한국 포크의 선구자들이다.

하청일의 음악 친구였던 녹음보조기사 이강은 통기타와 하모니카를 연주하며 멋들어진 화음을 구사한 이들을

대도레코드 녹음기사인 친형 이청에게 소개했다.

음반사 창립의 꿈을 키우고 있었던 이청은 낮에는 녹음기사로 일하고 모든 직원이 퇴근한 밤에 멤버들을

마장동 스튜디오로 불러 도둑질하듯 한 달간 녹음작업을 강행했다.

서수남은 팝송을 번안하고 편곡과 통기타 연주를 맡았고 하청일은 바리톤, 천장팔은 베이스와 스니어 드럼, 석우장은 콘트라베이스와 테너 파트를 맡았다. 1964년 LA SCALA 레코드사를 창립한 이청의 제안에 따라 팀명은 한국정서를 담은

<아리랑 브라더스>로 정해졌고, 최초의 컨트리 포크앨범인 <아리랑 브라더스>의 독집

500장은 세상에 빛을 보았다. 우선 홍보용 음반 200장이 언론과 가요 관계자들에게 배포되었다. 타이틀곡 <우리 애인 미스 얌체>등

총 14곡의 수록곡들이 라디오 전파를 타고 흘러나갔다. AFKN을 즐겨 듣던 학생들은 귀에 익은

외국 포크송이 우리말로 흘러나오자 귀를 의심했다. 이에 '묘한 노래가 나왔다'는 소문이 퍼져나갔다.

수록곡 중 최대히트곡은 <동물농장> <웃어주세요(도미니크)>.

음반을 찾는 이들이 급증하자 3개월 만에 타이틀곡을 <동물농장>으로 변경해

300여장의 재판이 추가로 발매되었다. 1년 정도 활동했던 아리랑 브라더스는 워커힐 쇼 오디션 때 파국을 맞이했다.

쇼 매니저가 기형적으로 키가 큰 리더 서수남이 못마땅해 '키 큰 친구만 뺀다면 출연시키겠다'는

비밀제의를 나머지 멤버들에게 했던 것이다. 이후 아리랑 브라더스의 음반은 수십 년 동안 존재조차 완벽하게 지워졌었다.

원로가수 현인의 딸이자 KBS성우였던 현혜정과 결혼해 혼성듀엣까지 결성했던 서수남이

한 달 만에 파경을 맞아 홧김에 모든 음반과 자료들을 불태워 버렸기 때문.

오랜 세월이 지나 한 고물상에서 발견된 <아리랑 브라더스>의 데뷔앨범은

명곡 <동물농장>의 최초 버전이 수록된 국내 최초의 통기타 앨범이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11/12 10:42:10 수정시간 : 2009/11/12 10:42:10

[출처] 외국 포크송 번안 국내 첫 통기타 앨범 아리랑브라더스 '동물농장' 1964년 라스카라 레코드|작성자 절판소장

Slightly altered automated Translation:

Foreign folk song drafts of Korea's first acoustic guitar guitar album with Arirang Brothers : 'Animal Farm' Lascara record 1964


The formation of the male quartet such as Seosunam and Hacheongil

by Choi Kyu-sung, critic of pop culture, opldh@naver.com


It was in the 1960s that the Western genre of music, which was introduced rapidly by the US military after the liberation, began to be spotlighted by the public. At that time, rock, folk, standard pop, jazz, etc. and various genres coexisted with the mainstream trot, and the first revival of popular music was created. In that sense, 1964 is an important year in pop music history.


Trot's solid voice, represented by Lee Mi-ja's 'camellia girl', is the standard pop of the eighth Army singers such as Han Myung-sook, Choi Hee-jun, and Patty Kim, and "Key Boys", who released a band album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the first male four-member country folk group Arirang Brothers appeared simultaneously in that year.


The solid Trot shouted at their pincers and began to echo the sound of a guitar at the university. The decisive contribution to the popularization of folk was the first male folk duo <Twin Folio>, which appeared in 1968. However,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Korean modern folk started with a number of Koreans who returned to Korea in 1968 because they stayed in the category of the song.


Four years prior to the advent of the Twin Folio and Han Dae-soo, there was a group that released the first guitar record. He is a four-member male group, Arirang Brothers. The team's music leader, Su-Nam Suh, won the first prize in 1962 at the 5th and 16th Military Revolutionary Contest.


Subject returned to Johnny Bros/ Johnny Brothers, another male quartet. Hosted by the MBC at the time, the competition was grandly held with tens of thousands of people gathered at the now-dismantled Dongdaemun Stadium.


Hanyang University students Su-Soo Nam, Jung-A University Ha Cheong-il, Korean Choir Park Chang-hak and Seoul Music University Choi Yong-sam. In an instant, he formed a male quartet that was the trend of the day. In the course of practice, Choi Yong-sam and Park Chang-hak left the team and replaced them with vocalists Seok-woo Jang and Ceiling Arm. It is a pioneer of Korean folk who has released foreign folk songs and released the first guitar guitar record. The recording assistant Lee Kang, a music friend of Ha Cheong-il, played the acoustic guitar and harmonica. He introduced it to his brother, Lee Hyung, a recording engineer of Daedo Record. Lee Chung, who had a dream of creating a record label, worked as a recording writer during the day, I called it at Majang-dong studio and borrowed it for a month. Seo Soo Nam wrote a pop song, arranged and arranged a guitar, and the subcontractor was a baritone, a ceiling arm bass and a snare drum, and Suk Jang played the contrabass and tenor parts.


At the suggestion of Lee Cheong, who founded LA SCALA Records in 1964, the team's name reflects Korean sentiment.


Dedicated to Arirang Brothers, a compilation of the first country folk album Arirang Brothers Chapter 500 saw light in the world. First of all, 200 promotional albums were distributed to the media and music officials. Title song was <My lover Miss Yamche>. A total of 14 tracks flowed through radio waves. Students who enjoyed AFKN are familiar As the foreign folk song flowed into our language, I doubted the ear. Rumor spread that 'a strange song came out'. The biggest hit in the song is <Animal Farm> <Please Smile (Dominique)>. When the record seekers surged, they changed their title song to Animal Farm in three months. More than 300 copies have been released.


Arirang Brothers, who had been active for about a year, had a catastrophe at the Walkerhill show audition. The show manager is malformed by the tall leader Seo Su-nam, saying, a secret offer was made to the rest of the members.


Since then, Arirang Brothers' records have been completely erased for decades. Seo Soo-nam, who married Hyun Hye-jeong, a daughter of the elder singer, and KBS voice actor, formed a mixed duet. They burned all their records and materials.


The debut album of Arirang Brothers was discovered in a junk shop after a long time. It is Korea's first guitar guitar album containing the first version of the famous song Animal Farm.


<Copyright ⓒ Internet Hankook Ilbo,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Input Time: 2009/11/12


[Source] Foreign Folk Song Draft Korea's First Acoustic Guitar Album Arirang Brothers 'Animal Farm' 1964 Lascara Records |

#harmonyvoices #harmonyvocals #A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