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진 - Jo Dong-Jin (Dongjin Cho)


​This is a compilation of honest acoustic songwriting, starting with all sad songs, often directing towards something like early Leonard Cohen, with a warm sad slowly singing voice with acoustic guitar and some keyboards or other sparse arrangements (like with flutes), at times some female backing vocals. Some of the tracks are a bit long and could even become slightly tiresome for us not understanding the lyrics. We also have one song with picking and a bird whistle in the background, possibly a song about that bird. Some songs I guess can still attract a larger abroad audience as well and even very easily. Track 3 from CD2 is such, a larger track of over 8 minutes with beautiful picking, subtle vocal harmonies arrangement, a nice song melody, and an electric solo at the end of the song. Track 9 then is well arranged with electric piano mostly, track 14 with guitar and keyboards.


At certain moments of the collection, there’s less variety that makes me want to suggest potential foreign listeners to check to some other similar examples first that could work better for larger collections. But then, suddenly, later on, the songs become somewhat lighter and the arrangements as well, and further on you can sense a certain maturity growing in them too. All in all, all needed qualities are present and to found.


------------------------------------------------------------------------------------------------------------------------------

After another listen, years later I think it still is appropriate to associate the singer mood and songs from track 1-6 with early Leonard Cohen. Except guitar there's some sparse 80s synths too, which usually is a bad thing, but here it perfectly fits the music and succeeds perfectly to keep the delicate mood intact. Several other tracks have a bit more dominance of an 80s studio production, and synth production which isn't perfect but does not really spoil it yet either. I will grade it (from * ok to) ** good-> **** excellent (and perfect). The best tracks still are mostly the first half of the first CD.


감미로운 음색의 소유자로 널리 알려진 대표적인 포크 가수. 7080년의 포크 음악의 대가이자. 작사 작곡가로써 더욱더 알려진 가수 조 동 진. 그의 대표적인 희트곡: 행복한 사람외 총32의 베스트 희트곡을 묶어 발매하는 음반입니다.


"Representative folk singer widely known for its sweet tone. The master of folk music in '70s-80s. Singer Cho Dong-jin is more known as a composer. This album releases 32 best rare songs."


Disc1

01 나뭇잎 사이로 / Through the Leaves (vol. 2)

02 작은배 / Dinghy (golden)

03 불꽃 / Flame (vol. 1)

04 겨울비 / Winter Rain (vol. 1)

05 긴긴다리위에서저녁해걸릴때면 / When we take the evening sun

06 어떤날 / Some day (vol. 2)

07 슬픈이 너의 가슴에 / Sorrow in Your Heart (vol. 3)

08 아침이 오고 다시 저물고 / The morning is coming and it's coming again

09 바람 부는 길 / Windy Roadway (vol. 1)

10 배 떠나가네 / The ship is leaving (vol. 2)

11 어느날 갑자기 / One day suddenly (vol.2)(vol.2)

12 내가 졸아 / I doze off

13 저 멀리 저 높은 곳 / Far away

14 오믈밤 내게 / Overnight (vol.1)

15 흰눈이 하얗게 / White snow white (vol. 1)

16 다시 부르는 노래 / Sing Again Song (vol. 1)

Disc2

01. 행복한 사람 / Happy Man (vol.1)

02. 달빛아래 / Under the moonlight (vol. 2)

* 03. 어둠속에서 / In the dark (vol. 2)

04. 비소리 / Rain

05. 차나 한 잔 마시지 / Don't drink a cup of tea (vol. 3)

06. 물방울 떨어지고 / Dropping water drops (golden)

07. 아침기차 / Morning Train (golden)

08. 나 잠든사이 / I fell asleep (golden)

09. 끝이 없는 바람 / Endless Wind (vol. 3)

10. 제비꽃 / Violets (vol. 3)

11. 노의 노래는 / The song of noh (vol. 3)

12. 그림자따라 / Follow the Shadow (vol. 1)

13. 언제나 그 자리에 / Always in place (vol. 1)

14. 그 / It's His (vol. 2)

15. 기쁨의 바다로 / To the Sea of Joy (vol. 3)

16. 그대와 지금 여기에 / Here with you now

Tracks with * I consider essential listens or classics, also very suitable for western radioshow airplay. Tracks that are only underlined can be considered great tracks as well, not sure how essential they are.

언더그라운드계의 대부 조동진(1947년)은 슈퍼스타의 광채 나는 옷을 입거나 해서 반도 전역을 들끓게 하는 폭발적인 호응으로 우리의 관심을 끄는 것이 아니라 30년 이상을 조용한 읊조림으로 진한 향기를 내뿜고 있는 우리 음악계의 큰산이다. 그의 향기를 쫓아온 후배들은 조동진 사단을 형성하고 레이블을 만들면서 그가 했던 음악의 분위기를 그대로 전파하며 시대를 쫓아 인기의 허상을 정복하는 가수들과는 다른 무리를 형성하고 있다. 아버지가 영화감독 이였기 때문인지 몰라도, 조동진의 어린 시절 꿈은 영화 배우였다. 그래서 그는 중앙대 연극영화과에 진학했다. 하지만 밥딜런(Bob Dylan)을 비롯한 미국의 포크 음악에 영향을 받으면서 음악 쪽으로 급선회했고 김민기와는 달리 서정적이고 담담하게 삶의 편린들을 고백하는 시인이 되었다. 그는 1968년 ‘다시 부르는 노래’를 작곡하면서 음악인이 되었고 이 노래를 이수만과 서유석이, ‘작은 배’를 양희은이 부르면서 작곡가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내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게 쑥스러워서”라는 이유로 10여 년이 지나고 나서야 자신의 솔로 음반을 발표한다. 조동진은 5장의 정규 앨범밖에는 내지 않았지만 ‘행복한 사람’, ‘겨울비’가 들어 있는 1집과 ‘나뭇잎 사이로’와 ‘어둠 속에서’가 들어 있는 2집은 지금까지도 꾸준히 팔리고 있는 스테디 셀러이며 장필순이 부르기도 했던 3집 수록곡 ‘제비꽃’은 아직까지도 리퀘스트 되고 있는 애청곡 중의 하나이다. 중저음과 좁은 음역 사이에서 급격한 피치를 올리지 않는 그의 음악은 단아한 신디사이저 가 통기타 반주가 전부이지만, 음유시인처럼 노래로만 말을 하는 울림은 어떤 화려한 세션들로 가득 찬 음악들보다도 우리의 인식 세계를 공명하고, 곱씹을수록 새로운 맛을 내는 그의 가사는 어떤 미사여구로 꾸민 시나 직설적인 가사보다도 우리를 주억거리게 한다. 그는 여전히 말이 없기로 유명한 공연을 하고 있으며 따르는 후배들과 같이 만든 하나뮤직의 대부로 지지자들에게 조언과 후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리고 1999년에는 영화 < 산책 >의 음악을 맡아 주제곡인 ‘숲을 찾아서’로 다시 한번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초창기의 명성에 비해 그가 내놓은 후반기의 4, 5집은 그다지 주목을 받진 못했지만 여전히 살아있는 현자의 목소리로 차분히 우리를 위로했다. 그리고 계속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우리의 뒤에서 변하지 않는 산처럼 버티고 있을 것이다.


"This godfather of the underground, Cho Dong-jin (1947), does not attract our attention with an explosive response of the superstar's lustful clothes or the whole of the peninsula. It's more like the presence of a big mountain. The people who pursued his atmosphere created form Jo Dong-jin's division and made a label, spreading the music he did, forming a group different kind of people from liking the kind of singers who conquer the illusion of popularity through the ages. Perhaps because his father was a film director, Cho's childhood dream first was to become a movie star. So he went to the Department of Theater and Film at Chung-Ang University. However, he was swiftly turned to music, influenced by American folk music including Bob Dylan, and unlike Kim Min-ki, he became a poet who confessed the lyrical and the bold side of life. In 1968, he became a musician by composing a song called 'Sing Again', after which Lee Soo-man and Seo Yoo-seok started singing the song as a composer by Yang Hee-eun. Only after 10 years he released his first solo album because he said, "It's embarrassing to sing with my voice." Cho Dong-jin had released only five regular albums. 'Happy Man' and 'Winter Rain' are the first albums containing 'Between the Leaves' and 'In the Dark'. The 3rd album 'Violet' was also one of the favorite songs that are still being requested. His music, which doesn't raise a sharp pitch between the bass and the narrow range, is all about a simple synth and a guitar accompaniment; The more we digest it, the more new tastes for his lyrics make us more mesmerizing than any poems or straight lyrics. He is still famous for being silent, and he is giving advice and support to his supporters as the godfather of Hana Music, along with his juniors. In 1999, he took charge of the music in the movie <Walk> and once again focused his fans' attention on the theme song, 'Finding the Forest'. Compared to his early fame, his second and fourth records, while not receiving much attention, calmly comforted us with the voice of a living sage. And as it has been, we will continue to be like mountains that never change behind us."


조동진 4집 - 음악은 흐르고 (LP Miniature) -remastered- (LP/CD)

original release dat: 1990-08-01 - miniature LP CD


1. 일요일 아침 / Sunday morning

2. 저문길을 걸으며 / Walk through the gate

3. 당신은 기억하는지 / Do you remember

* 4. 그대 창가엔 / Your window

5. 우리같이 있을 동안에 / While we are together

6. 음악은 흐르고 / The Music flows

7. 물을 보며 / Looking at the water

8. 항해 / Sailing


Acoustic Guitar 작사,작곡 : 조동진 Drums & Digital Drum Programming : 김영석 Bass & fretless Bass : 조동익 Electric Guitar : 이병우 Keyboard : 김현철 Piano : 한송연 Oboe : 임정희 Recorder : 조원익 Chorus : 손진태, 배훈, 윤영로, 이병우, 김의석

Because the previous compilation had only tracks from vol.1-3 and no tracks from this release, and on YouTube it still sounded like fine music, I decided to try this album out too. Of course for a singer/songwriter release sung in Korea, I miss the essential lyrical part, so I can only enjoy the universal language of music. The voice is warm and slightly melancholic without getting overly dark or shady. On the first few tracks there's a texturing keyboard sound, electric bass, guitar and piano and subtle hand percussion, like very moody texturing arrangements. "Your Window" is very Leonard Cohen-like with acoustic guitar and even more subtle other instruments. It is the most dim but also most beautiful song so far. Every song in fact is wonderful and everything hangs together like a subtle mist over a clear landscape. Recommended.

------------------------------------

BIOGRAPHY:

https://ko.wikipedia.org/wiki/조동진 :


한국의 고든 라이트풋이라 불리는 조동진은 서울에서 태어나 1966년 중앙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하였지만 2년차이던 1968년 중퇴를 하였고 그 전년도인 1967년 미8군 무대에서 재즈 록 밴드 "쉐그린"의 기타리스트 겸 보컬리스트로 가수 첫 데뷔, 이후 친구들과 같이 동두천등 미8군 무대를 밟았다. 미 8군 록 밴드에서 기타리스트와 작곡가로 활동하면서 음악을 시작했다. 1979년 1집 앨범 《조동진》(행복한 사람)으로 대중음악 분야에 정식 데뷔하여, 주로 포크 장르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였다. 포크 그룹 '어떤날'의 멤버 조동익은 조동진의 친동생이다.

1집 앨범 《조동진》은 경향신문과 가슴네트워크가 선정한 '한국대중음악 100대 명반'에 선정되었다.1982년 동아기획에서 1집 앨범이 다시 제작되었고, 1980년대 음반제작사인 '동아기획'에서 조동진의 영향을 받은 후배가수들이 앨범을 발매함으로써 '조동진 사단'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

He was born in Seoul, Cho Dong-jin. In 1966 he entered the Department of Theater and Film at Chung-Ang University, but he dropped out in 1968, two years later. After debuting as a singer on the list, he made his way to the US 8th Army stage with his friends. He started playing music as a guitarist and composer for the eighth Army rock band. In 1979, he made his first debut in the popular music field with his first album, Cho Dong-jin (Happy Man). Cho Dong-ik, a member of the folk group 'One Day', is Cho Dong-jin's younger brother.


Cho Dong-jin's 1st album, Cho Dong-jin, was selected as one of the 100 Best Korean Pops by Thang Newspaper and Chest Network.In 1982, his first album was re-produced at Dong-A Planning. 'Jo Dong-jin Division' came out when junior singers under the influence of the album were released.


----------------------------------

​http://www.changbi.com/archives/37685?cat=2638

조동진 혹은 처절한 체념 / 신현준

2002.03.01커뮤니티 > 창비웹진 > 젊은이의 노래

최근까지도 나는 조동진(1947년생)이 김민기나 조용필보다 나이가 많다는 사실을 몰랐다. 이건 마치 레너드 코언(1934년생)이 엘비스 프레슬리(1935년생)보다 나이가 많다는 사실만큼이나 의아한 점이다. 일반인의 상식으로는 레너드 코언은 ‘1970년대의 로큰롤 스타’고 엘비스 프레슬리는 ‘1950년대의 로큰롤 스타’ 아닌가. 이와 비슷하게, 조동진은 ‘1980년대의 언더그라운드 가수’이고 조용필과 김민기는 ‘1970년대’부터 유명해진 인물이다. 조동진은 386도, 475도 아니고 564세대에 속한다.

조동진에 대해 의아한 점은 한 가지 더 있다. 느리고 차분한 ‘포크’ 성향의 싱어송라이터라고만 알고 있었던 그는 의외로 ‘록 밴드’ 출신이다. 그것도 ‘미 8군 무대’ 출신이다. 레코딩된 음원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가 미 8군 무대에서 전기 기타를 쳤다는 사실은 그를 아는 많은 사람들의 공통된 증언이다. ‘미 8군 무대’가 한국의 대중음악에 공헌한 점을 인정한다고 해도, 그곳은 어쨌든 ‘생업을 위한 비루한 공간’ 아니었던가. 그런 자리와 조동진의 지성적이고 시적인 이미지는 쉽게 연결되지 않았다.

그래서 서른 줄이 넘은 나이로 데뷔 앨범을 발표했을 때 그는 미스터리하고 수수께끼 같은 인물이었다.「행복한 사람」이 수록된 이 음반의 표지부터 다른 음반들과는 달랐다. 그 당시의 음반 표지라는 것이 가로, 세로 31cm의 정사각형 모양의 종이 위에 실물 크기만한 가수 얼굴을 그려놓은 것이 대부분이었지만, 조동진의 음반의 표지는 적색 바탕 위에 연필로 스케치된 그의 자화상이 그려 있었다. 장작불 뒤에 사색하듯 앉아있는 사진이 실린 뒷면 표지도 특이하기는 마찬가지다. (말로 그림을 설명하기는 힘드니 사진을 참고하기 바란다.)

1979년에 발매된 조동진 1집 앨범

그렇지만 조동진은 ‘1980년대 언더그라운드’의 대부로 불리지만 1970년대에도 언더그라운드에 있었다. 양희은의 노래를 들어본 사람은 양희은 2집에 실린「작은 배」라는 노래의 작사가와 작곡가로 조동진이라는 이름을 기억할 것이다. 김세환과 이수만이 불렀던「다시 부르는 노래」라든가, 역시 김세환이 불렀던 「그림자 따라」라는 곡의 주인공이 조동진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 곡의 원래 제목이 「마지막 노래」였지만, ‘대중가요 가사답지 않게 염세적이다’라는 이유로 여러 번 검열을 거친 결과 제목이 바뀐 사연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겠지만.

그래서 조동진이 1970년대의 끝자락에 발표한 음반은 ‘1970년대적’이면서 동시에 ‘1970년대적’이지 않다. 음악 어법은 1970년대의 포크 운동과 끈이 닿고 있지만, ‘자유와 낭만’ 같은 1970년대 청년문화의 소박한 이상주의는 이 음반에서는 발견할 수 없다. 김민기처럼 1970년대의 낭만과 거리를 두었던 인물과 비교해 보더라도 차이가 있다. 김민기가 내면세계를 표현하면서도 외적 세계에 대한 발언을 삼가지 않았다면, 조동진은 철저하게 내면 세계의 표현에 머물고 있다. 비유하자면 김민기가 ‘푸념’의 목소리라면, 조동진은 ‘체념’의 목소리다.

지난 번 이야기를 연장하면 1970년대 말에서 1980년대 초는 엄중한 정치상황과는 대조적으로 ‘향락적’ 대중문화가 꽃피웠던 때다. 요즘 영화 「친구」나 「와이키키 브라더스」의 사운드트랙으로 등장하는 음악들이 당시 젊은이들의 문화였다. 그에 반해 조동진의 음악은 매우 느리고 고요했다. 그런데 이런 느림과 고요는 그저 따분하지만은 않다. 이런 느림과 고요는 ‘선진조국 건설’과 ‘경제성장’을 위해 분주하던 제5공화국의 주역들은 물론 ‘민주화’와 ‘조국통일’을 위해 분투하던 반체제 운동세력과도 모두 거리를 두는 것이었다.

조동진 혹은 처절한 체념 이는 젊은 시절 방황하면서 헤르만 헤세, 오쇼 라즈니쉬 같은 사상에 심취했다는 사실과 깊이 연관될 것이다. 추측일 뿐이지만 아버지인 영화감독 조긍하씨의 사업실패와 어머니의 죽음이라는 절망적 상황에서 다른 포크 가수들처럼 ‘젊음을 구가할 수 없었던’ 그의 개인적 어려움과도 관련될 것이다. 이런 절박함은 어머니의 죽음을 노래한 「겨울비」나 어머니의 유품을 태울 때의 심정을 노래한 「불꽃」에서 ‘처절하게’ 묘사되어 있다. 얼핏 듣기에 차분하고 고요하기만 한 그의 음악 속에서 복잡하게 이글거리는 무언가를 발견하는 일이 그렇게 어렵지는 않다. 즉, 그의 체념과 허무는 처절한 과정을 거친 것이었다.

그래서 그의 노래들은 순전히 ‘개인적’임에도 불구하고 가끔은 ‘정치적’으로 오해받기도 했다.「작은 배」의 가사가 ‘반체제 시인’ 고은(高銀)의 시라는 사실도 그렇지만, 2집에 수록된 「어둠 속에서」 같은 곡은 정말 ‘어둠 속에서’ 살아가던 시대에서 평이하게 들려올 수 없었다. 이는 조동진의 후예들의 곡에서도 마찬가지다. 조동진의 동생인 조동익이 이끌었던 어떤날의 「그날」이라는 곡이나 조동진이 키우다시피 했던 들국화의「아침이 밝아올 때까지」같은 곡이 대표적이다. 본인들은 개인적 정서를 표현했다고는 하지만 듣는 사람이 꼭 그러리라는 법은 없다.

하지만 조동진 본인은 10년 뒤 4집에 실린 1990년「항해」라는 곡에서 “오랜 항해 끝에 찾은 상처 입은 우리의 자유”라는 말로 잠깐 자신의 속내를 드러냈을 뿐이다. 그리고 인터뷰에서 “나는 솔직히 말해서 세상이 나아지리라는 전망이 없습니다”라고 나직이 말한 적이 있다. 그런 체념조차 많은 사색을 거친 것 같아서 그때도 굳이 반박하고 싶지는 않았다. 그래, 세상은 정말 좋아질 수 있는 것일까.

*「다시 부르는 노래」라는 제목은 여러번 반려되면서 가사가 바뀌자 주위에서 ‘장난 삼아’ 붙여 준 제목이다. 한편 「그림자 따라」는 1979년에 발표한 1집 음반이 1986년에 재발매되면서 마지막 트랙으로 추가되어 있다. [창비 웹매거진/2002/3]

----------------------------------

Translated with the help of Google Translate:

Cho Dong-Jin or his resignation /

by Hyun-Jun Shin for 2002.03.01Community> Changbi Webzine

Until recently, I did not know that Cho Dong-jin (born 1947) was older than Kim Min-ki or Cho Yong-pil. This is as curious as the fact that Leonard Cohen (born 1934) is older than Elvis Presley (born 1935). Common sense is that Leonard Cohen is a star of the 1970s and Elvis Presley is a rock and roll star of the 1950s. Similarly, Cho Dong-jin is an underground singer of the 1980s and Cho Yong-pil and Kim Min-ki have become famous since the 1970s. Cho Dong-jin belongs to different generations.


One more thing I wondered about Cho Dongjin. To be known only as a slow and calm "folk" singer-songwriter, surprisingly he came from a rock band. This was a bad from the US Eighth Army stage. There is no recorded sound of this period, but the fact that he played an electric guitar on the Eighth Army stage is a common testimony of many who know him. Admitting that the 'Eighth Army Stage' contributed to Korean popular music, it wasn't a 'dirty place for living' anyway. Such a place and Jo Dong-jin's intellectual and poetic image were however not easily connected.


So when he released his debut album at the age of more than thirty, he was a mysterious and mysterious figure, different from other albums, starting with the cover of the album 'Happy People'. At that time, the cover of the album was mostly a life-sized singer's face on a 31cm square paper. On the cover of Cho's record, his self-portrait was sketched with a pencil on a red background. The back cover with pictures of sitting behind a firewood was also unusual. (Please see the picture below>)



Cho Dong-jin's 1st album released in 1979

Nevertheless, Cho was called the godfather of the 'Underground in the 1980s' but was still rooted in the underground of the 1970s. Anyone who listens to Yang Hee-eun's song will remember the name Cho Dong-jin as the songwriter and composer of the song “Little Pear” in the second album. Some people know that Cho Dong-jin is the protagonist of Kim Se-hwan and Lee Soo-man's song, or Song along the shadow. Although the original title of the song was "Last Song", but' not many people know the story of the title change as a result of censoring several times because of "popular and unnatural pessimism'


So the album that Cho Jin-jin released at the end of the 1970s was not part of the 1970s. Its music rhythms are tied to the folk movement of the 1970s, but the simple idealism of the youth culture of the 1970s, such as "freedom and romance," cannot be found in this album. Like Kim Min-ki, there is a difference in comparison with the characters who set the distance from the romance of the 1970s. If Kim Min-ki expresses the inner world but does not speak up to the outer world, Cho Dong-jin remains in the expression of the inner world. By analogy, if Kim Min-gi is the voice of “Fusion,” Jo Dong-jin is the voice of “Resignation.”


The last story, the late 1970s and early 1980s, was a time when the “popular” pop culture blossomed in contrast to the severe political situation. Nowadays, the music that appeared in the soundtracks of the film Friends and Waikiki Brothers was the culture of young people. In contrast, Cho's music was very slow and calm. But this slowness and calm are not just boring. This slowness and quietness kept the distance between the protagonists of the Fifth Republic, who had been busy pursuing the construction of an advanced country and economic growth, as well as the dissident movements that struggled for democratization and reunification.


Cho Dong-Jin or his resignation may be deeply related to the fact that he wandered in his youth and was engrossed in ideas like Hermann Hesse and Osho Rajnisch. It is only a conjecture, but it may also be related to his personal difficulties, which, like other folk singers, couldn't be young, in the desperate situation of his father's film director Jo Geun-ha's business failure and his mother's death. This desperation is described as "desperate" in "Winter Rain" which sang after the death of his mother, and "Flame" which sang the feelings of burning the mother's belongings. It is not so difficult to find something intricately bleeding in his music that is calm and calm at first sight. In other words, his resignation and vanity went through a severe process.


So even though his songs were purely 'personal', they were sometimes misunderstood as being "political"' In spite of the fact that the lyrics of "The Little Pear" was a poem of the dissident poet Go Eun, A song like Esau couldn't really be heard in a time when we really lived in the dark. The same is true for the songs of Cho Dong-jin's descendants. Songs such as "Day of the Day"' led by Cho Dong-ik, Cho Dong-jin's brother, and "until the morning dawn '' of Wild Chrysanthemum, which Cho Dong-jin raised, are representative. Although they have expressed personal emotions, it does not necessarily mean that the listener will consider them that way.


However, Cho Dong-jin showed himself briefly within the song “The Nautical,” released in 1990, 10 years later, with the words “our wounded freedom found after a long voyage.” And in an interview, he said, "I honestly have no prospect of a better world." Even such resignations seemed to go through a lot of speculation, I didn't want to refute it. Yes, can the world really be better?


* The title of "Sing Again" is the title that was ‘played for you’ when the lyrics changed after being rejected many times. Meanwhile, "Shadow Follow" was added as the last track after the first album released in 1979 when it was re-released in 1986. [Changby Web Magazine / 2002/3]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808808.html


[조동진 다시듣기] 시처럼, 가을처럼 젖어들다

자료사진" alt="음악인생 30년 즈음인 2000년 조동진은 이런 말을 했다. “우리 같은 음악을 추구하는 곳은 우리밖에 없다. 그만두려고 해도 그럴 수 없는 상황이다.” 조동진 음악의 독보적 좌표를 짐작하게 한다. 자료사진" style="border: 0px; margin: 0px; padding: 0px; width: 590px;">

음악인생 30년 즈음인 2000년 조동진은 이런 말을 했다. “우리 같은 음악을 추구하는 곳은 우리밖에 없다. 그만두려고 해도 그럴 수 없는 상황이다.” 조동진 음악의 독보적 좌표를 짐작하게 한다. <한겨레> 자료사진

“여름은 벌써 가버렸나/ 거리엔 어느새 서늘한 바람/ 계절은 이렇게 쉽게 오가는데/ 우린 또 얼마나 어렵게 사랑해야 하는지” (‘나뭇잎 사이로’ 일부)

조동진(1947. 9. 3~2017. 8. 28). 한국 포크음악의 거장이 꼭 이맘때 떠났다. 바람이 서늘해지다가 이제 9월이 오면, 암 투병 중이던 그는 후배 뮤지션들과 13년 만의 무대에 오를 참이었다. 특유의 낮고 단단한 음성으로 노랫말에 깊이를 더하는 이 음악가가 무대에 서기를 오랫동안 기다려온 이들은 이제 그를 ‘어렵게 사랑해야 하는’ 시간을 맞았다.

1집 <조동진>(1979)을 시작으로 2집 <조동진2>(1980), 3집 <조동진3>(1985), 4집 <조동진4>(1990), 5집 <조동진5>(1996), 6집 <나무가 되어>(2016)를 세상에 남긴 조동진은 “시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한길로 죽 가서 자신의 흐름을 만들고 음악적인 성찰을 이뤘다”(가수 이장희)는 평이 지배적이다. 문학평론가 함돈균은 조동진 음악의 특별함을 “어떤 종류의 전형적 문학적 서정이 두르는 신비주의나 상투적 휴머니즘에 대한 대중의 기대를 배반하고 도취나 나르시즘 없음”으로 표현하며 “밥 딜런이 노벨문학상을 받았는데 그런 형태의 상이 있다면 수상자로 마음속에 조동진을 품고 있었다”고 말한 적도 있다.

시집을 내기도 했던 조동진 곡은 가사가 각별히 아름답다. ‘나뭇잎 사이’를 지칭하는 한국어 단어는 마땅치 않아도 70·80년대는 조동진을 통해 나뭇잎 사이라는 어떤 ‘작지만 확실한 존재’를 감지할 수 있는 감수성을 얻은 셈이다. 날카로운 감각을 둥글려 표현하던 그의 부드러운 목소리를 다시 들어본다.

“아주 한밤중에도 깨어 있고 싶어”

한국방송 유튜브 계정

내가 처음 너를 만났을 땐/ 너는 작은 소녀였고/ 머리엔 제비꽃/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아주 멀리 새처럼 날으고 싶어

내가 다시 너를 만났을 땐/ 너는 많이 야위었고/ 이마엔 땀방울/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아주 작은 일에도 눈물이 나와

내가 마지막 너를 보았을 때/ 너는 아주 평화롭고/ 창 너머 먼 눈길/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아주 한밤중에도 깨어 있고 싶어 (‘제비꽃’ 1985)

그의 대표곡으로 ‘제비꽃’을 기억하는 이가 많다. 가수 장필순, 이은미 등이 리메이크해 인기를 이어가기도 했다. 포크음악의 살아 있는 전설 중 하나인 장필순은 조동진의 음악적 직계로 불린다. 조동진이 80년대를 대표하는 레이블 ‘동아기획’을 이끌 때 장필순을 비롯해 들국화, 어떤날, 시인과 촌장, 김현식 등이 등장하면서 한국 대중음악사의 명반들이 쏟아져 나왔다.

“그러나 당신은 행복한 사람”

울고 있나요 당신은 울고 있나요/ 아 아 그러나 당신은 행복한 사람/ 아직도 남은 별 찾을 수 있는/ 그렇게 아름다운 두 눈이 있으니

외로운가요 당신은 외로운가요/ 아 아 그러나 당신은 행복한 사람/ 아직도 바람결 느낄 수 있는/ 그렇게 아름다운 그 마음 있으니/ 아직도 남은 별 찾을 수 있는/ 그렇게 아름다운 두눈이 있으니 (‘행복한 사람’ 1979)

‘행복한 사람’은 조동진 음악의 ‘서시’ 격이다. 1집 1번 트랙에 수록된 곡으로 많은 이에게 조동진을 각인시킨 노래. 당시 어두웠던 시대 상황에 비춰 ‘언더그라운드’에선 저항성 깃든 대중음악이 한 부류를 이루는 와중에 다른 한켠에선 시대 때문에 시든 마음을 다독이는 음악이 조동진으로부터 흘러나오고 있었다. 조동진은 1966년 미8군 밴드로 음악을 시작해 록그룹 ‘더 쉐그린’ ‘동방의 빛’ 기타리스트 겸 작곡가로 활동했다. 포크로 건너간 조동진의 음악은 ‘서시’로부터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그는 음악적 일탈로 대중을 놀라게 하는 대신 익숙한 감동을 더 깊이 뿌리내리는 ‘나무’처럼 대중과 함께했다.

나뭇잎 사이로 파란 가로등/ 그 불빛 아래로 너의 야윈 얼굴/ 지붕들 사이로 좁다란 하늘/ 그 하늘 아래로 사람들 물결

여름은 벌써 가버렸나/ 거리엔 어느새 서늘한 바람/ 계절은 이렇게 쉽게 오가는데/ 우린 또 얼마나 어렵게 사랑해야 하는지

나뭇잎 사이로 여린 별 하나/ 그 별빛 아래로 너의 작은 꿈이/ 어둠은 벌써 밀려왔나/ 거리엔 어느새 정다운 불빛

그 빛은 언제나 눈앞에 있는데/ 우린 또 얼마나 먼 길을 돌아가야 하는지

나뭇잎 사이로 파란 가로등/ 그 불빛 아래로 너의 야윈 얼굴 (‘나뭇잎 사이로’ 1980)

“네가 나의 밤을 모두 알고 있듯이, 나는 너의 푸른 새벽을 알고 있지”

네가 나의 밤을 모두 알고 있듯이/ 나는 너의 푸른 새벽을 알고 있지

소낙비 내리던 그 한낮의 어둠 속에서/ 우리 말하던 사랑과 자유 이제 아무 의미 없어도

걷잡을 수 없는 외로움에 잠깐씩 들렸던 바다/ 그 파도 소리 그 저녁 노을 우리 함께 기억하리

네가 나의 밤을 모두 알고 있듯이/ 나는 너의 푸른 새벽을 알고 있지 (‘친구들에게’ 1996)

동아기획의 시절을 지나 1992년께 조동진과 그의 동생인 조동익을 주축으로 ‘음악 친구들’이 모여 세운 ‘하나음악’은 전설의 음악공동체였다. 단순한 음반사를 넘어 구성원들이 가족처럼 어울리며 음악을 했다.

“이런 곳이 하나쯤은 있어야겠다 싶어 겁없이 만들었어요. 세상 돌아가는 것도 잘 모르고, 우리가 좋아하면 남들도 좋아하겠거니 했죠.” 골수팬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던 하나음악은 90년대 중후반 들어 가요계가 거대 기획사 위주로 급격히 쏠리면서 위기를 맞았다. 하나음악은 2003년 문을 닫았다. “막판에는 형편이 너무 어려워져 다들 3년 동안 무보수로 일했어요. 내가 미안해서 더는 못하겠더라고요.” (▶관련기사 : [인터뷰] 신곡 ‘강의 노래’로 돌아온 조동진)

유리잔에 넘치는 불빛처럼/ 우리 빛나는 금빛 환상처럼/ 눈부신 세상/ 눈부신 세상/ 눈부신 세상/ 내가 태어나 사랑한 곳

거리마다 춤추는 유혹처럼/ 우리 숨가쁜 오늘 하루처럼/ 눈부신 세상/ 눈부신 세상/ 눈부신 세상/ 내가 태어나 사랑한 곳

그곳이 나의 천국/ 눈먼 행복과 벗겨진 꿈/ 눈물 없는 슬픔과 사랑 없는 열기만 가슴에 있네

거리마다 춤추는 유혹처럼/ 우리 숨가쁜 오늘 하루처럼/ 눈부신 세상/ 눈부신 세상/ 눈부신 세상/ 내가 태어나 사랑한 곳 (‘눈부신 세상’ 1996)

“발걸음 멈추게 하던 너의 순간들, 서둘러 사라져버린 너의 그림자”

밤새 불어난 강물/ 물에 잠겨버린 너의 날들

밤새 달려온 강물/ 물에 쓸려가는 너의 아픔

불어오는 바람의 위로/ 물에 비친 구름 빈 하늘

잃어버린 시간의 흔적/ 저 산 그림자

이름, 이름 모를 숲/ 저문 들판을 지나

우리 떠나왔던 곳/ 다시 돌아서 가는

시작도 끝도 없는 여행

밤새 들려온 강물/ 물에 흘려보낸 너의 노래

고여드는 마음의 강물/ 우리 이제 다시 흐르니

돌아오는 새들의 행렬/ 저 먼 종소리 (‘강의 노래’ 2015)

하나음악은 2011년 ‘푸른곰팡이’로 돌아왔다. 음악적 동지 윤영배·조동희·고찬용·장필순·이규호 등이 잇따라 푸른곰팡이에서 새 음반을 냈다. 조동익도 2013년 장필순 7집 프로듀서로 참여하면서 합류했다. 2015년 3월, 14년 만에 신곡 ‘강의 노래’를 들고 돌아온 조동진은 <한겨레> 인터뷰에서 “강은 여러 의미로 해석하고 접근할 수 있는 보편적 소재이기 때문에 오래전부터 앨범 주제로 생각해왔다”고 했다. “하나음악 식구들이 예전부터 강가로 자주 야유회를 갔거든요. 족구도 하고 닭백숙도 먹고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 기억도 일조한 것 같아요.”(조동진의 막내 동생인 싱어송라이터 조동희)

조동진은 싱어송라이터 집안의 맏이다. 형과 함께 한국 포크음악계를 이끌었고 제주에서 작업하고 있는 조동익, 2011년 1집을 낸 뒤 싱어송라이터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조동희(푸른곰팡이 대표)가 삼남매다.

뒤돌아보면 먼 저녁 바다/ 발걸음 멈추게 하던 너의 순간들

귀 기울이면 빈 바람소리/ 서둘러 사라져버린 너의 그림자

채우고 또 채우려 했었던 아쉬움을/ 비우고 또 비우려 했었던 그 기나긴 슬픔의 시간

눈 감아보면 흰 구름언덕/ 지금은 어느 또 누가 돌아보는지

채우고 또 채우려 했었던 아쉬움을/ 비우고 또 비우려 했었던 그 기나긴 슬픔의 시간

(‘저녁 바다’ 2017, 노래 장필순)

지난 5일 발매된 장필순 <소길9화> 앨범에 들어 있는 ‘저녁 바다’ 가사가 조동진의 것이다. 생의 ‘저녁’을 맞아 꺼져가는 빛을 붙든 음유시인은 길지 않은 분량에 바다, 발걸음, 순간, 바람소리, 그림자, 아쉬움, 구름, 시간 같은 단어를 골랐다.

조동진은 지난해 11월 20년 만에 6집 <나무가 되어>를 내놓았다. “시간을 넘어 강을 흘러 나무가 되어”(음악평론가 신현준) 돌아온 그는 “그렇게 빨리, 또 그렇게 많은 시간이 지났을 줄 몰랐다. 기타를 집어넣는 데 10년 다시 꺼내는 데 10년 걸린 셈”이라고 간단히 소회를 밝혔다. (▶ 관련기사 : 조동진, 시간을 넘어 강을 흘러 나무가 되다)

조동진은 성악가이자 소설가이자 영화감독인 조긍하(1919~1982)의 아들이다. 그가 딱 한번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에 참여한 영화 <산책>(감독 이정국, 2000) 삽입곡에도 ‘나무’라는 곡이 있다.

“아쉬워 말아요, 마지막 그 순간은 또다시 시작인데”

서러워 말아요 꽃잎이 지는 것을/ 그 향기 하늘 아래 끝없이 흐를 텐데/ 그 향기 하늘 아래 끝없이 흐를텐데

아쉬워 말아요 지나간 바람을/ 밀려오는 저 바람은 모두가 하나인데/ 밀려오는 저 바람은 모두가 하나인데

부르지 말아요 마지막 노래를/ 마지막 그 순간은 또다시 시작인데/ 마지막 그 순간은 또다시 시작인데 (‘다시 부르는 노래’(‘마지막 노래’) 1986)

“아주 상식적인 말이기도 하고요. 또 늘 자신에게 다짐하는 그런 이야기지만 좋은 노래, 혹은 좋은 소리란 좋은 마음에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좋지 못한 일들이 남들에게 아주 쉽게 전이되듯이, 좋은 마음이란 마치 꽃의 향기 같아서 넓게 넓게 퍼져가리라 생각합니다. 저희 노래에 귀 기울이는 분들께 그러한 분위기를 함께 나누고자 할 때 이보다 더한 축복이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조동진이 1992년 <에스비에스>(SBS)에 출연해 밝힌 음악관이다.

석진희 기자 ninano@hani.co.kr


Translation with the help of Google Translate (so with possible mistakes):


[Jo Dongjin Listen Again] Like a Poem, Wet Like Autumn




In 2000, after 30 years of music in his life, Cho said, “We are the only place in the world who truly likes music. I could not quit even if I would like to. ”Let's look into the unique coordinates of Cho Dong-jin's music.


“Summer has already gone /

the cold wind on the street /

the seasons come and go so easily /

how hard we have to love”


Dongjin Cho (September 1947 ~ August 28, 2017). The great master of Korean folk music left us. When the wind cooled and now September came, he was on the stage for13 years with junior musicians who were fighting cancer. Those long-awaited musicians, who add depth to the song with their distinctive low and solid voices, are now in a time of this “loving hard”.


Starting with the 1st album <Jodongjin> (1979), 2nd album <Jodongjin 2> (1980), 3rd album <Jodongjin 3> (1985), 4th album <Jodongjin 4> (1990), 5th album <Jodongjin 5> (1996) Cho Dong-jin, has left his sixth album <Become a Tree> (2016) to the world, saying, "I created a poetic atmosphere and made my own flow and musical reflection" (singer Lee Jang-hee). Literary critic Ham Don-kyun expresses the uniqueness of Cho Dong-jin's music as "betraying the public's expectations of some kind of typical literary lyricism or conventional humanism, and without a trace of intoxication or narcissism." If there was a prize for that, I should have Jo Dong-jin in my mind as a winner. ”


Cho Dongjin's poems were beautifully lyrics. The Korean word for 'between the leaves' is not deserved, but in the 70's and 80's, Cho Dong-jin was able to sense some 'small but certain' trace of leaves. Listen again to his gentle voice, which is a sharp expression of roundness.


“I want to stay awake even in the middle of the night”

When I first met you /

You were a little girl /

Violets in my head /

You smiled at me and told me /

I want to fly like a bird very far away

When I met you again /

you borrowed something from it/

with sweat on your forehead /

you smiled and told me /

even in the smallest of tears

When I saw you last /

you were very peaceful /

your eyes far beyond the window /

you smiled and told me /

I want to stay awake in the middle of the night

('Violet' 1985)


One of his representative songs to remember is “Violet”. Singers Jang Pil-soon and Lee Eun-mi remade and continued their popularity. Jang Pil-soon, one of the living legends of folk music, is called Jo Dong-jin's musical direct line. When Cho Dong-jin led the label 'Dong-A', the representatives of the '80s, like Jang Pil-soon, Wild Chrysanthemum, One Day, Poets and Village Chief, and Kim Hyun-sik appeared.


“But you are a happy person”

Are you crying /

Are you crying /

Ah ah but you are (still) such a happy person /

You can still find the leftover stars /

You have such beautiful eyes

Are you lonely Are you lonely /

Ah ah But you are (still) such a happy person /

You can still feel the wind /

You have such a beautiful heart /

You can still find the stars that are so beautiful

(“Happy Man” 1979)


"A happy person" is a poem turned into Cho Dong-jin's music. This song was recorded on track 1 and it was imprinted in the hearts of many people. In the light of the dark times of the time, underground music was a kind of resistance in the underground, while on the other hand, withered music was flowing from Cho Dong-jin. Cho Dong-jin started playing music with the US Eighth Army band in 1966 and worked there with a rock group, The Shegrin, and he had also been Eastern Light guitarist and composer. Jo Dong-jin's music, which went to folk territory, did not deviate significantly from "western poetry" Rather than amaze the public with musical deviations, he was with the public just like a “tree” has a deeper rooted familiar touch.


Blue street light through the leaves /

Your lean face under the light /

A Narrow sky through the roofs /

People wave under the sky

Summer's gone already /

The cold wind on the street /

The seasons come and go so easily /

How hard are we to love

like A soft star shining through the leaves /

with Your little dream under that starlight /

The darkness has already been pushed away

while The light is always in front of us /

how far we have to go

A blue street light shines through the leaves /

Your lean face (lights up) under the light

('Through the Leaves' 1980)

"You know my night, I know your blue dawn"

As you all know my night /

I know your blue dawn

In the darkness of the midday showering,

the love and freedom we talked about

with The sea that was briefly heard

like a wave of uncontrollable loneliness /

through the sound of the waves

We'll remember the sunset in the evening

As you all know my night /

I also know your blue dawn

After the days of Dong-A Planning, 'Hana Music' was founded in 1992 by Jo Dong-ik and his brother Jo Dong-ik. Beyond music labels, the members played music together as if they were family members.


“I was afraid to have a place like this. I didn't know how to go back to the world, and if we liked it, others would like it. ”Hana Music, which was supported by the fans of the bone marrow, faced a crisis in the mid-90s, when the music industry was sharply focused on the big agencies. Hana Music closed in 2003. “At last, the situation was so difficult that everyone worked unpaid for three years. I couldn't do it anymore : I'm sorry. ”


(▶ Related article: [Interview] Cho Dong-jin Returns to the New Song, 'Lecture Song')


Like the light in a glass /

Our shining golden fantasy /

A dazzling world / A dazzling world / A dazzling world /

The place where I was born and loved

Like the temptation to a dance on the street /

Like our breathtaking day /

Dazzling world / Dazzling world / Dazzling world /

Where I was born and loved

That's my heaven /

in blind happiness and with naked dreams /

with tearless sorrow and loveless heat in my heart

Like the temptation to dance on the street /

Like our breathtaking day /

The dazzling world / The dazzling world / The dazzling world /

The place where I was born and loved

(“The Dazzling World” 1996)


“Your moments that stopped you, your shadow that has disappeared in a hurry”

The river that swelled all night /

your days that immersed in water

Your own river swept away in the river /

water that ran all night

Up the wind blowing /

empty sky with clouds reflected in water

Traces of Lost Time /

Low Mountain Shadows

Past the forest

Where we left /

going back

A never-ending journey

The river you heard all night /

your song in the water

The river of lingering heart /

Are we flowing again?

the Returning Procession of Birds /

Faraway Bells

('Lecture Song' 2015)


Hana Music returned to “Blue Mold” in 2011. Musical comrades Yun Young-bae, Cho Dong-hee, Go Chan-yong, Jang Pil-soon, and Lee Kyu-ho released new albums from Blue Fungus. Cho Dong-ik joined in 2013 as a seventh producer of Jang Pil Soon. In March 2015, Cho Dong-jin, who returned with the new song 'Long's Song' after 14 years, said in an interview with Hankyoreh, "Kang has long been thought of as an album theme because it is a universal material that can be interpreted and accessed in various meanings." . “Hana music families have often gone to picnics by rivers. I think I also enjoyed playing foot ball, eating chicken meat, and having a good time. ”(Jo Dong-hee, the younger brother of Cho Dong-jin)


Cho Dong-jin is the eldest son of a singer-songwriter. Jo Dong-ik, who led the Korean folk music industry with his brother and is working in Jeju, and Cho Dong-hee (blue mold representative), who has been active as a singer-songwriter since his first album in 2011, are three sons and sisters.


Looking back, the moments at the sea stopping me in the evening

When I listened to you, there was the sound of the empty wind /

Hurry up, before your shadow disappears

The long time of sadness that filled and tried to empty it

When I close my eyes, seeing white cloud hills

The long time of sadness that filled it up and tried to empty it

('Evening Sea' 2017, Song Jang Pil Soon)

Cho Dong-jin's lyrics are “Evening Sea” in Jang Pil Soon's Sogil 9 episodes. The poet who grabbed the light that turned off for the “evening” of life chose words such as sea, steps, moments, wind noises, shadows, regret, clouds, and time for a short amount of time.


Cho Dong-jin released his sixth album <Become a Tree> in November after 20 years. “It was a tree that flowed through the river over time” (music critic Shin Hyun-joon). He said, “I didn't know how fast and so much time passed. "It took 10 years to insert the guitar and take it back after 10 years."


(▶ Related article: Cho, Dong-Jin becomes a tree over the river)


Cho Dong-jin is the son of Cho Geun-ha (1919-1982), a singer, novelist and film director. There is also a song called 'Wood' in the insertion song <Walking> (Director Lee Jung-kook, 2000), which he once participated in the original soundtrack (OST).


"Don't miss it, because the last moment starts over again"

Don't be afraid, when the petals are falling /

The fragrance will flow endlessly under the sky /

The fragrance will flow endlessly under the sky

Don't be sad, for the wind that has passed /

The wind that comes in is all one /

That wind that comes in is all one

Don't sing the last song /

The last moment starts again /

The last moment starts again

('Sing again' ('Last song') 1986)

“It's very common sense. I always commit myself"

----------------------------------

http://sbsfune.sbs.co.kr/news/...

한국의 밥 딜런' 조동진, 사랑하는 이들의 눈물 속에 영원히 잠들다

[SBS 연예뉴스 |이정아 기자] 국내 포크계 대부이자 한국의 밥 딜런이라 불리는 가수 故 조동진의 발인식이 30일 오전 5시 30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고인은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이 사랑했던 이들의 배웅 속에 영면의 길을 떠났다. 고인의 유골은 벽제승화원에 안치된다. 발인식장에는 평소 고인을 사랑하고 아끼던 이들의 안타까움과 슬픔이 무겁게 내려앉았다.

고인은 지난 28일 오전 3시 43분 7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최근 방광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었다. 이날 자택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조동진은 마지막까지 공연을 준비하며 생의 불꽃을 태웠다. 고인이 최근까지 기획하고 있던 것은 다음 달 16일 오후 7시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 '꿈의 작업 2017-우리 같이 있을 동안에'를 여는 것이었다. 갑작스럽게 조동진이 세상을 떠나며 이 공연의 개최 여부가 불분명했지만 주최 측은 논의 끝에 예정대로 열기로 했다. 조동진을 아끼던 이들에게는 더없이 소중한 자리가 될 전망이다.

조동진 측은 29일 "내달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안타깝게도 공연이 매진 되자마자 홀연히 떠나버린 우리 포크계의 큰형님 조동진. 그는 떠났지만 남은 이들은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헌정과 추모의 공연으로 조동진 '꿈의 작업 2017'을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공연을 주최/주관한 푸른곰팡이와 마장뮤직앤픽쳐스 그리고 유족 측은 논의 끝에 예정된 시간과 장소에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조동진에게 후배 가수들의 추모도 이어졌다. 윤종신은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조동진 형님께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그동안 정말 감사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남기고 애도했다.

유희열은 SBS 연예뉴스를 통해 "하나음악 시절부터 지금까지 저에게는 큰 형님 같은 분입니다. 늘 오래도록 잊혀지지 않는 음악과 사람에 대해서 생각하게 해주시던 분"이라며 고인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네티즌들 역시 "고인의 명복을 빈다", "조동진의 음악은 젊은 날 내 위로였다", "너무나 안타깝다" 등의 글을 남기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김세환, 양희은, 서유석, 송창식 등 쟁쟁한 70년대 포크록 가수들의 세션을 담당했던 조동진은 1979년 동방의 빛 멤버들과 작업한 1집 '조동진-행복한 사람'으로 정식 데뷔했다. 이후 지난해 20년 만에 내놓은 6집 '나무가 되어'까지 총 6장의 정규앨범을 냈다.

이후 80년대와 90년대를 아우르며 '음유시인', '한국의 밥 딜런'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인생을 노래한 따뜻한 음악으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조동진을 말할 때 하나음악을 빼놓을 수는 없다. 하나음악은 당대 최고의 포크 발라드 앨범을 배출한 레이블이다. 1992년께 조동진-조동익 형제, 동방의 빛 시절부터 함께한 베이시스트 조원익 등이 함께 세웠다. 장필순, 이규호, 오소영을 비롯해 유희열의 토이 1집 '내 마음속에', 이소라가 속했던 낯선 사람들의 '낯선 사람들' 같은 앨범이 이곳에서 만들어졌다.

출처 : SBS연예뉴스

----------------------------------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help:

The 'Korean Bob Dylan' Cho Dong-jin sleeps forever in the tears of his loved ones.

[SBS Entertainment News | Reporter Lee Jung-ah]

The opening ceremony of the Korean folk godfather and singer Jo Dong-jin, called Bob Dylan of Korea, was followed at a funeral hall at Ilsan Hospital, Ilsandong-gu, Goyang-si, Gyeonggi-do.


Jo Dong-jin prepared a performance until the end and burned his flame of life. The deceased's plan until recently was to open the concert 'Dream's Work 2017-While We Are' at the KEPCO Art Center in Seocho-gu, Seoul on July 16 at 7 pm. Suddenly it was unclear whether Cho Dong-jin would make it but the concert was held, and the organizer decided to open it as scheduled after discussion. It is expected to be a precious place for those who deserved Cho Dong-jin.


On December 29, Cho Dong-jin decided to proceed with the performance as scheduled. Unfortunately, the big brother of our folk group Cho Dong-jin, who had left it behind as soon as the show was sold out. We decided to continue 'Dream of Work 2017.' The Blue Mold, the Majang Music & Pictures, and the bereaved families decided to proceed at the scheduled time and place after discussion.


The mourners of the younger singers were followed by Cho Dong-jin who died suddenly. Yoon Jong-sin mourned over his SNS on the 28th, saying, "Brother Cho Jin-jin has passed away. Thank you so much for everything.


Yoo Hee-yeol expressed her deep love for the deceased through SBS Entertainment News, "He is like a big brother to me from the days of Hana Music. He has always made me think about music and people that are not forgotten for a long time."


Netizens also prayed for the deceased by writing such as "I wish the deceased's deceit", "Jodongjin's music was a comforting day for me," and "I'm so sorry."


Cho Dong-jin, who was in charge of sessions of folk rock singers in the 70s, including Kim Se-hwan, Yang Hee-eun, Seo Yoo-seok and Song Chang-sik, made his debut as the first album 'Jo Dong-jin-Happy Man' in 1979. Since then, he has released a total of six regular albums, up to six titles, `` Becoming a Tree, '' released in 20 years.


Since then, it has been loved by many fans for the warm music that sang life under the nickname of 'the bard poet' and 'Korean Bob Dylan'.


When we say Cho Dongjin, we can't miss Hana Music. Hana Music is the label that produced the best folk ballad album of the time. In 1992, Cho Dong-jin and Cho Dong-ik brothers and bassist Jo Won-ik, who had been together since the days of the East, founded together. Albums such as Jang Pil-soon, Lee Kyu-ho and Oh So-young, Yoo Hee-yeol's Toy's 1st album 'In My Heart', and 'Unfamiliar People' by Isola belonged to this album.


----------------------------------

MORE LYRICS (roughly translated):


조동진 - 그대 창가엔 (1990)

그대 창가엔 항상 바람이 많아

늦은 잠도 설치니

슬프고 나직한 음악 소리라도

있어야 하겠네

그대 식탁엔 항상 외로운 술잔

마주할 이 없으니

어둡고 희미한 달빛 그림자라도

있어야 하겠네

그대 아침은 항상 침묵의 햇살

노랫소리 잊었으니

덧없고 힘겨운 먼 여행이라도

떠나야 하겠네

In Your Window (1990)

There's always wind blowing on your window

during a late sleep

during sad and soft music

where I should be

Always drinking alone at your table

There is nothing to look after

In the dark, faint moonlight

where I should be

Your morning always comes with a silent sunshine

I forgot the song

It's a fleeting and difficult long journey

where I have to leave

일요일 아침

일요일 아침

눈부신 거리 위로

희고 검은 비둘기들 내려와

그 작은 평화

일요일 아침

길 건너 달려오는

나부끼는 그대 옷깃 다가와

그 바람 향기

시간은

내가 따를 수 없는

바쁜 걸음으로

저만치 가버리고

오래전부터 비어있던 이곳

버려진 우리의 꿈

라라라

그래 나는 여기

여기 남아있기로 했다

시간은

내가 따를 수 없는

바쁜 걸음으로

저만치 가버리고

오래전부터 비어있던 이곳

버려진 우리의 꿈

라라라

그래 나는 여기

여기 남아있기로 했다

그래 나는 다시

다시 꿈을 갖기로 했다

Sunday morning

Sunday morning

Up on the dazzling street

where White black pigeons come down

with the little peace it brings

all Sunday morning

Running across the streets

where The flying feathers come to your collar

and a certain scent is driven by the The wind

there has been a time

that was hard to follow

where it was a busy place.

but this all went away

and it has been empty for a long time

like an abandoned dream

La La La

Yes i am here

and I decided to stay here

there has been a time

that was more hard to follow

where it was a busy place.

but this now all went away

and it has been empty for a long time

like an abandoned dream

La La La

Yes i am here

I decided to stay here

Yes i am here again

I decided to have a dream again.

------------------------------------------


Latest LP reissue:

조동진 - 골든앨범 (Golden Album) [퍼플 스플래터 컬러 LP]

[ 180g / 500장 한정반 ] 조동진 노래 | (주)엠알씨 / (주)엠알씨 | 2020년 09월 11일

Cho Dongjin-Golden Album [Purple Splatter Color LP] [180g / 500 copies limited edition]

Song of Dongjin Cho | MRC Co., Ltd. / MRC Co., Ltd. | Sep 11, 2020

사운드의 혁명을 이룬 조동진 골든앨범


한국의 대중음악 사운드는 전통적으로 RIAA(미국음반산업협회)커브를 따르는 파워있고 다이나믹한 사운드를 추구해왔다.

그러나 조동진 골든앨범의 마스터테이프를 듣는 순간 그 예상은 빗나갔고 매우 절제된 사운드에서 나오는 정적인 분위기는 분명히 의도적으로 기획된 사운드 레코딩 임을 알 수 있었다.

고역대의 화사함과 섬세함이 있어야 잘 팔린다는 고정관념을 깬 이 음반은 각 악기의 명료함 보다는 전체적인 조화로움을 선택함으로 ECM 사운드와 유사한 특유의 풍부한 공간감이 매력인데, 1984년 당시 이러한 사운드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사운드의 혁명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필자는 조동진의 음악적 실험이 완성된 이 음반의 기획 의도를 존중하여 마스터테이프에서 복제한 음원을 리마스터 하지 않고 (UNREMASTERED) 음반에 수록하였다.

- MRC SOUND LAB.


Cho Dong-jin's Golden Album, a revolution in sound


Direct Google Translation: "Korean popular music sound has traditionally pursued a powerful and dynamic sound that follows the RIAA (American Record Industry Association) curve.

However, the moment I listened to the master tape of Cho Dong-jin's Golden Album, the expectation was missed, and the static atmosphere from the very restrained sound was clearly a sound recording that was designed intentionally.

Breaking the stereotype that it sells well with high-end luminosity and delicacy, this album is attractive by choosing the overall harmony rather than the clarity of each instrument. It can be said that it is a revolution in sound. I respected the planning intention of this album, which had been completed with Cho Dong-jin's musical experiment, and included the sound source copied from the master tape on the (UNREMASTERED) album without remastering."


#singersongwriter #folk #LeonardCohen #J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