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보이스 - Key Boys / Keyboys

1963년에 윤항기, 김홍탁, 옥성빈, 차도균, 차중락의 5명으로 구성된 키보이스는 성공한 그룹사운드의 원조이다. 초기에 미8군 무대를 통해 주로 활동하였고, 그로부터 2년뒤, 작곡가 김영광씨에게 곡을 받아 첫번째 앨범을 발표하게 된다. "정든배"는 바로 이때 발표한 음반에 수록된 이들의 대표적인 인기곡이다. 1967년 차도균, 차중락 등이 "가이스 앤 덜스"를 만들면서 그 조직이 흔들리자, 장영, 박명수, 조영조, 한웅 등이 제2의 키보이스로 활동했다.


MEMBERS : 장영 - 베이스 기타 ; 박명수 - 기타 ; 조영조 - 기타 ; 오정소 - 오르간 ; 백승진 - 오르간 ; 이광일 - 베이스 기타 ; 조기상 - 드럼


Historical facts that lead to He5 (- from Key Boys, Add4 to He5- ): (Folkie Jin) :


"Kim Hong-Tak (1944~) was one of the 2 leading figures in the early days of "Group Sound Era", of course with Shin Jung-Hyun(1938~). Kim Hong Tak was guitarist and naturally leader of the group. Here, it seems better to put aside the question " Who was the first?". Because with this question of 'the first' or more properly 'the Origin', the ansters will not is the same according to the questioner's perspectives.


For example, if we take one perspective, in this case that of 'Popularity', it will be the Key Boys of Kim Hong Tak which was followed soon afterwards by the Add4 of Shin Jung-Hyun.


A little remark. This Key Boys is not the 'Later' Key Boys who sang the smash hits like "Let's go to the seashore". or "Memories of the seaside", but the 'Earlier' Keyboys. They played some 'Package shows', under the name of the Lock & Key in the stages of the 8 th U.S army which settled in South Korea. Also they played at some new venues like 'Music listen Rooms', 'Live Music Salons', or the traditional ones like in Cinema.

[Cf. At that time the concert was held frequently in Cinema Houses. It was called as 'Cinema Show].


With these latter acts they were known to general 'Korean' public. They were nicknamed as the 'Beatles of Korea' - At that time this meant more similar to a 'cover band of the Beatles'.. (Cf. Because the stages in 8th Army of U.S. was for the Korean in the forbidden area for the evident reason of security. So generally a Korean group or artist who played there was a totally unknown figure to general Korean public).


In the mid-60s which prevailed by the worldwide phenomenon ' Beatlesmanis', the Key Boys, in molding the archetype of the Rock band (or Rock Group) who 'sing and play' (With the Kkokkirri Brothers, the Fools, the Kim Chies, became the pioneers of a new cultural phenomenon (we may now be able to say that it was the early days of 'Pop culture' in Korea). And here lies one symbolic fact concerning the popular culture in general that 1964-1965, the period of their debuts coincides with that of the birth of the 'Weekly Magazine'. With the time, the members of the Key Boys left the group: some Cha Jung Rak and Cha Do Gyun going to solos, some Yoon Hang Ki joining to the Korean Army's entertainment Unit which was sent to the Viet-Nam War, and finally Kim Hong Tak too. But Kim Hong Tak had launched his career of guitarist in a rock group. It was the He 5.


Precisely speaking, the He5 was not launched by Kim hong Tak. According to the memories of its members, the group was found in the winter of 1967 'the five young guys' all belonged to the Wha-Yange Entertainment Inc. had set up the group together; Han Woong (Rhythm guitar and vocal) issued from the Four Guys, Cho Yong Nam (lead guitar and vocal) from the Shin Jung Hyun and the Jokers, Yu Young Chun (vocal) from the Silver Coins, Han Kwang Soo (Bass) from the Kee Jin Sung's Orchestra. For the connoisseurs, they were all 'top-class' musicians from the leading groups of that time.


And in this period Kim Hong Tak was still in the Key Boys. (Cf. Wha-Yang Entertainment Inc. was one of the enterprises who dealt wht matters concerning the distribution of musicians and entertainers for the 8th Army of USA.- tiwh the Universal, Dae-Young,Dong IL).


The He 5 begins tis gigs at the Seven Club in I-Tae-Won (a small quarter of Seoul which is now well know even internationally for its diverse markets, restaurants and bars mainly for the foreign customers. This quarter was the bassist Han Kwang Soo soon afterwards was a challenge for the He5. Kim Hong Tak was recruited as a lead guitarist (So-called 'first guitarist' at that time) and Cho Yong Nam, the griginal lead guitarist of the band changes his speciality to bass guitar. The joining of Kim Hong Tak not only strengthens the group's musical forces but also gives the occasion to the group of presenting themselves to 'general Korean public'. So ends a 'Boy' period of Key Boys, comes a new era of the 'He'.





"This cover is the front cover of a split album by the Ebonys (Side A) and Key Boys (Side B). So the picture is about the Ebonys. The picture of Key Boys is in the back cover of the album (Oasis Record, 1971, OL 982). ALthough it was released in 1971, the recording tracks by Key Boys is the ones by the early Key Boys (till 1967)." Hyunjoon Shin, Ph.D.


http://masterleemovies.wordpress.com/2008/01/12/who-were-the-korean-beatles/ :


"Master Lee -(from Master Lee movies)- doesn’t care that much who the Korean Beatles were, but one thing is for sure: in the 1960s and early 1970s a few boy bands certainly tried to emulate the success of the British band (which certainly was great). The most famous group to do so was undoubtedly the Key Boys (here pictured on their 3rd album released in 1971; K-Apple 27, 1971), but other bands such as He5 were also clearly under the Beatles’ spell. Their ‘Hey Jude’ cover song was included on a compilation album by Kim Inbae (JLS-120377). As the excellent Belgian website “Psyche van het Folk” points out here, however, being nicknamed anything in the 1950s probably implied “by American GIs”, as most of these bands set out on the stages of USO shows first, where there were only few (if any) Koreans among the audience. Compared to other Western bands of the time, Beatles songs were not that often censored, which was probably because the band’s style of performance style was not very erotic, and the lyrics not blatantly critical of militarism, or at least not in the minds of the censors (who probably didn’t consider the song ‘Hey Jude’ to represent an appropriate critique of the inappropriate behaviour of a Japanese woman – Yoko Ono, but it is an amusing idea to think one did). Sookmyung Women’s University’s Gayageum Ensemble have in recent years been quite succesful – they would argue themselves – in bridging the divide between traditional Korean music and popular music. The stale, funless and uncreative way in which they have rendered the songs ‘Let it Be’ and ‘Hey Jude’, however, does not earn them Master Lee’s accolade of “pulp”, but, instead, the antonym “crap”. "


About "Gold" (with audio track) on http://waxidermy.com/key-boys-gold/ :


"The Key Boys were a very successful Korean rock group that got their start by playing to American GIs stationed in Korea. Often called the Korean Yardbirds, their music ranged from tepid covers of American songs to fuzzy psych freakouts. Note, this isn’t the same group as the Key Brothers, however some of the members are the same. The Key Boys lasted a span of 8 years (1963-1971) before dissolving into various groups and solo careers (Key Brothers, He6, Guys & Dolls, etc.). During this time they recorded over 8 albums, this one being a compilation of their three albums that they recorded for Universal. Most of the songs on here are more on the poppier side but there are a few nice garage/psych tracks too. The two standout tracks for me are My Love is Distant and A Sailor’s Song. Both have this cool lo-fi/garagey sound that make the drums sound like they were recorded in a tunnel, in addition to the great fuzzy guitar and heavy bass."


Korean info on http://www.maniadb.com/artist.asp?p=112429


states that "Keyboys in 1963 were a quintet as one of the first of the 'group sounds' category, being active on the US army stage.... "


Some audio on http://radiodiffusion.wordpress.com/category/south-korea/




Really a shame nothing from the Keyboys has been reissued yet on LP or CD. This “Gold” album is the only LP I have heard so far. It isn’t too rare but I chose to pick out the Itunes version only for practical reasons although I think the difference of price between downloads and physical albums should be much more pricewise, just to stimulate the effort being put to in physical products, and the whole involvement in the making associated with such physical products.


The first track starts with a heavy guitar intro (which I remember from somewhere?), which is suddenly changed with lighter 60s vocals on top and some brass accents, as if this is a studio remix of an originally heavier psych track, it is made lighter in a popular sound of the 60s, psych-pop related way. We still hear some organ improvisation being added in between. The beat harmonies sung here are nice too. The second track has dance rhythms produced by bass, organ and drums. The nice beat styled harmonies are continued, trumpet solos are used too, and organ arrangements occur too. Two times a female backing choir is added to the dominant male harmony vocals. The third track, introduced by wordless female vocals, a samba rhythm and organ seems to be inspired on a Korean folk melody. The rhythmic bells played here are a bit belly-dance like. The song is sung with beat harmonies. We also hear some soprano sax (?) arrangements. The song is repeated by electric guitar. Also the next track sounds like a Korean melody, arranged by electric guitars, some flute and some strings of course nice close harmonies. The fifth track starts with a leading fuzz guitar, is another pop/rock/psych/beat song (with well done vocal harmonies !). It has some nice small fuzz solos too. The next track sound a bit more mainstream (lullaby), but it has beautiful flute arrangements too, with some strings and small organ melody leads. Then we have a samba rhythm track with Spanish guitar paying, one more tasteful beat /pop/psych track.


The album concludes with something very special. It starts in a traditional, acoustic way with a meditative (native-?) flute improvisation. Then percussion is added, clearly in a Korean way. An electric guitar plays in a traditional way. The singing voice then added quickly changes the mode to Korean pop/psych, keeping the traditional melody of a song but bringing it into a different context, with some brass accents and the psych pop/rock band interpreting the song. Female singers added make the finishing touch to conclude with powerfully.


This is a nice album to trace, it has lots of elements that will please the listeners, with well performed and creatively interpreted beat, psych and crossovers ideas.


PS. Later I found the now already sold out CD release (front cover picture added):

Seoul Rec. Keyboys : Gold -CD- (KO,1975,re.1991)****'

The CD version contains 12 tracks, while the LP/digital version contains only 8 tracks, so on this CD version there are 4 bonus tracks in a similar style. The tracking order is different and I am also not sure if we have everywhere the same versions/mixes of songs or not. To take as an example, the first track with harmony vocals, female background singers, relaxed drum, bass and organ and trumpet solos, should be the same as track 2 of the LP but the final mix might be just a little bit different. The second track has a female choir singing a Korean melody beautifully with guitar/ bass/ organ/ percussion accompaniment, a beautiful intro for the song with male harmony vocals singing, and some clarinet too. This is followed by a vocal harmony and fuzz guitar driven track, which is track 5 from the original LP.


Let’s then just mention the bonus tracks. The 5th track for instance, a vocal harmony driven song with electric piano and strings, with relaxed drum and bass, fitting well with the previous tracks. In the same style and another bonus is the 6th track, accompanied by fuzz guitar, which remains for a while in the bass area and later shows some more improvisation, and with organ, drum and bass rhythms. Also the tenth track is an extra addition, in the same style of harmony vocals, and with a pretty, happy rhythm. The last bonus track, track 11, is played by acoustic rhythm guitars and some warm exotic picking, and with some organ and is sung with the same attractive vocal harmony singing. It is more acoustic compared to the other songs.


Most recent LP reissues :

(1964 신세기 SL 10417) 키보이스 1집

재발매반 (2006.레트로뮤직 /그녀 입술은 달콤해)

키보이스 - 그녀 입술은 달콤해 [LP]

[ 한정반 / 오리지널 마스터 사용 ]키보이스 밴드 | 레트로뮤직 / 레트로뮤직 | 2020년 04월 17일

SIDE 1

1. 그녀 입술은 달콤해 2. 나의 보금자리 3. 내사랑 와줘요 4. 귀여운 내사랑 5. 바람둥이 아가씨 6. 사랑이 싹틀때 7. 말광량이 아가씨

SIDE 2 1. 캥가루 사냥 2. 미소 3. 그녀 손목 잡고싶네 4. 그녀는 갔지만 5. 연애는 O(제로) 6. 정든배는 떠난다

보통 ‘歌謠의 通史’를 쓸 때 어김없이 등장하는 雜說을 배제,명실공이 인정하는 우리나라 最古 歷史의 락 그룹사운드인 키보이스가 취입한 ‘最初와 最高’라는 수식어를 동시에 단 기념비적인 이 음반에 관한 자세한 내용을 다음과 같은 [펌글]을 통해 소개합니다.

한국 Rock Group Sound 최초 독집음반-'키보이스/그녀 입술은 달콤해' 우리나라 락 그룹사운드의 효시를 이루는 5인조, 키보이스의 최초 독집음반, '그녀 입술은 달콤해'가 처음 취입, 발표된 것은 1964년 7월 3일이다. 이 음반이 지금까지 알려진 한국 그룹사운드 최초(最初), 그리고 최고(最古)의 음반으로 우리나라 초기 그룹사운드의 기원과 더불어 초기 사운드를 평가할 수 있는 중요한 단초를 제공한다. 음반으로 발표되어 존재하는 국내 그룹사운드의 최초 기록이기 때문이다.

이 음반을 발표할 당시 키보이스의 멤버는, 차중락 Singer 김홍탁 First Guitar 옥성빈 Rhythm Guitar 차도균 Bass Guitar 윤항기 Drum. 이 라인업이 갖춰진 것은 1963년 늦가을이다. [Surfin Sound를 주로 구사하는 이미테이션 그룹으로 출발]

미 8군 무대를 통해 활동을 시작하는 키보이스는 이미테이션(카피) 그룹이었다. 비치 보이스와 비틀즈의 노래와 연주가 이들의 연습 테마였고 곧 무대에서의 주요 레파토리였다. 때문에 이 음반에서 보듯 이들의 초기 사운드는 '설핀 사운드(Surfin' Sound)'가 주를 형성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50년대 베이비붐 세대를 거쳐 풍요로운 60년대, 여유와 놀거리를 찾던 틴에이저들에 의해 캘리포니아 사운드, 즉 '웨스트 코스트(West Coast)사운드'가 열광적 지지를 받는다. 이 세계적 조류는 한국에 온 젊은 미군들에게도 예외일 수 없어 이러한 영향은 미 8군무대에 서는 키보이스의 주요 리퀘스트이자 레파토리로 자연스레 자리한다. 비치 보이스나 비틀즈 외에도 개인기가 출중했던 이들 멤버는 각각 엘비스 프레슬리(차중락), 레이 찰스(윤항기), 딘 마틴(차도균) 등을 이미테이션화해 미군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음반 자켓에서는 이들 키보이스를 '한국의 비틀즈'라 명명하고 있다. 비틀즈의 등장이 각국의 락그룹들에게 끼친 영향력은 새삼 설명할 필요가 없을 만큼 절대적이었다. 그 중에서도 오로지 키타 세 대와 드럼만으로도 노래와 연주가 가능하다는 것을 획기적으로 제시해주었고

이것이 곧 세계 그룹사운드의 형태를 순식간에 바꾸어놓는 계기가 되었다. 5인조 키보이스 역시 초기에는 기타 셋, 그리고 드럼과 보컬로 구성되었다. 후에 옥성빈은 전자올갠, 즉 키보드를 담당하지만 초기 그의 포지션은 Rhythm Guitar(앨범 자켓에는 2nd Guitar로 표기)였고

때문에 이 음반에서는 키보드가 등장하지 않는다. ['키'보이스 이름의 기원은 '...ky'라는 단어에서 시작] 키보이스의 태동은 윤항기로 부터 시작된다.

일찍이 희극인으로서 '부길부길쇼'를 이끌었던 부친 윤부길과 동생인 가수 윤복희의 영향으로 자연스레 미8군쇼에 첫발을 내디뎠던 그는 늘 락 그룹 사운드 결성을 꿈꾼다. 해병대 군악대 복무 중에도 휴가 때면 친구들과 어울려 락그룹에의 꿈을 지폈다. 이 때 함께 어울렸던 멤버들이 곧 후에 키브라더스에 합세하는 김광정, 그리고 처음 키보이스 연습시절을 거쳐 후에 '김치스'에 리더가 되는 유희백 등이다. 윤항기는 63년 초, 제대 후 유희백, 옥성빈 그리고 이미 8군 무대에서 활동하는 차도균을 다시 만난다. 차도균은 이미 작곡가 손석우로 부터 곡을 받아 '타고난 팔자' '기다렸는데' 등 음반을 발표했던 기성가수로 당시 KBS 전속가수 제의를 마다하고 본인의 취향인 팝을 부르기 위해 미8군 스테이지로 나섰던 패기 넘치는 젊은 싱어였다. 보컬을 강화하기 위해 차도균은 사촌동생 차중락을 가세시키고 연습시절 함께한 First Guitar 유희백이 떠난 자리에 '한국 기타의 파이오니아'로 일컬어지는 김홍탁이 가세한다. 이후 한국 Rock史에서 신중현과 더불어 '김홍탁가(家)'라는 확실한 계보를 구축하는 김홍탁의 가세로 키보이스는한국 락그룹 사상 가장 개인기가 출중한 멤버들로 구성되었다는 평가를 받는 초호화 라인업을 갖춘다.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이 다섯명의 젊은이들이 처음 모여 사용한 그룹명은 '더 키즈'였다. 당시 미 8군쇼에 출연하는 연예인들은 이름 끝에 '키'자를 쓰는 경우가 많았다. 후랭키 손, 그리고 '잭키’ '히키신'으로 통했던 신중현... 윤항기 역시 미 8군 무대에서 불려진 이름은 '항키'였다. 또 다른 창단 멤버 차도균의 이름은 '도키'...등. 해서 이들이 처음 그룹명을 '더 키즈'로 정했으나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면서 보다 분명한 뜻을 가진 'Key(열쇠)', 즉 '키보이스(Key boys)'로 팀 이름을 바꾼다. 한국 락의 1세대, 키보이스는 미8군 쇼 가수들을 공급하는 업체 '대영'에 소속되면서 비로소 미8군 무대에 진입한다. 그리고 송영란과 함께 '락 앤 키즈(Lock & Keys/자물쇠와 열쇠들)'라는 이름의 팩키지쇼를 구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여성싱어 송영란은 가수 송달협의 딸로 이전에 동갑내기 소녀가수 윤복희와 '투 스쿼럴스(Two Squirrels/두 다람쥐)'라는 듀엣을 결성, 활동하기도 했었고 이후 솔로로 발표한 '굳바이 존' '황홀한 트위스트' 등을 히트시키며 미8군무대와 더불어 일반무대에서도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었다. 물론 일반무대에서 한 두 번 '송영란과 키보이스'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오르기도 했지만 '락 앤 키즈' 외엔 두 팀은 모두 각자 별도로 활동했다. '락 앤 키즈쇼'의 주인공인 이들은 이 음반에서 유일하게 '귀여운 내 사랑(Little Darling)'을 함께 취입한다. 미 8군 무대를 통해 국내 최초로 선보인 이 팩키지쇼, '락 앤 키즈'는 송영란을 시작으로 송영란이 일본으로 떠나자 김현아, 전미라 등이 그 자리를 잇게 된다. '한국의 카니 프란시스'라는 애칭이 늘 붙어다녔던 김현아는 블루벨즈와 함께 '일요일은 안돼요' 등 음반을 발표하기도 했으나 69년, 윤복희부부가 주축이 된 '코리언 키튼즈'에 합류, 미국으로 건너간다. Lock & Keys 이전에 '사랑하는 마음' 등을 발표, 인기대열에 합류했던 전미라 역시 후에 이원호 등과 함께 'Leejuns'를 결성, 활동하다 다시 솔로로 독립, '조그만 이 가슴에' '푸른 잔디밭 위로' 등을 발표하며 가창력을 과시했다. [결성 후 처음 부르게 되는 국내 창작곡, '그녀 입술은 달콤해' 그리고 '정든 배는 떠난다'] 당시 국내 제작 음반으로서는 혁신적인 사운드를 들려주었던 키보이스, 이 음반엔 '60년대의 가치'가 고스란히 담겨져있다. 이 음반은 당시 키보이스가 미8군 무대에서 즐겨 부르던 팝 레퍼토리를 중심으로 일반 무대로의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하는 국내 창작곡이 함께 수록됨에 주목할만하다, 그리고 창작곡인 '그녀 입술은 달콤해'가 음반 타이틀곡으로 선정된 것 또한 획기적이라 할만하다. 이 앨범에는 타이틀곡 '그녀 입술은 달콤해'를 비롯 '사랑이 싹틀 때' 그리고 '말괄량이 아가씨' 등은 이들이 팀 결성 후 처음 부르게 되는 국내 창작곡이다. 당시 젊은 작곡가 김영광에 의해 마침내 우리나라에서도 록 스타일의 노래가 작곡되어 탄생되었다는 것 또한 이 음반의 가치를 더해준다. 아울러 이러한 시도는 그 자체만으로도 한국 록 그룹사운드 역사상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 하겠다. 이 음반 뒷면에 표기되어 있는 작사자 주리오, 김양히(이후 음반엔 김양희 혹은 김영광으로 표기) 등은 모두 이 음반의 작/편곡자인 김영광의 또 다른 필명이다. 또한 당시 미8군 무대에서의 이들의 실력을 만끽할 수 있는 레파토리들, 즉 'Tie Me Kangaroo Down Sports'를 번안한 '캥거루 사냥'을 비롯해 '나의 보금자리(My Home Town)' '내 사랑 와줘요(Come Back To Me)' '그대 손목을 잡고 싶네(I Want To Hold Your Hand)' '미소(Washington Square)' 등은 미 8군 무대에서 갈고 닦은 이들의 연주와 노래 실력을 유감 없이 보여주고 있다. 멤버들마다 빼어난 연주 실력은 물론이거니와 음반 곳곳에 유니송으로 들려주는 차도균 차중락 사촌형제의 보컬까지 완벽한 하모니를 구사한다. '바람둥이 아가씨(Speedy Gonzales)' 등에서 윤항기 또한 그가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타고난 쇼맨십을 유감없이 증명해보이고 있다. 이 음반은 64년 당시 장충스튜디오에서 녹음되었다. 당시 녹음기술상 '편집'이 가능치 않아 단 한 번에 노래와 연주를 동시에 진행, 녹음되었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이들의 실력을 라이브에 가깝게 들을 수 있다는 것도 일종의 행운이자 덤이다. 그리고 이 음반에 참여했지만 자켓에 명시되어 있지 않은 가수가 바로 송영란과 송기영이다. 음반 A면 네 번째에 수록된 '귀여운 내 사랑(Little Darling)'은 송영란과 키보이스가 함께 취입한 곡으로 'Lock & Keys'의 노래를 음반으로 접할 수 있는 유일한 곡이기도 하다. 또 하나 주목할 곡은 음반 마지막에 수록되어 있는 '정든 배는 떠난다'이다. 이로 부터 2년 뒤인 66년 7월에 발표되는 '쟈니리/키보이스 공동음반(신세기/가 12125)'의 타이틀곡으로 재발표되기도 하는 이 곡은 이 음반에서 2절로 불려지고 있다. 말하자면 처음 만들어진 오리지널 악보 그대로 들을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인 셈이다. 이 노래 역시 창작곡 '그녀는 갔지만' '연애는 0'와 함께 가수 송기영이 리드보컬을 맡는다. (-이 중 '그녀는 갔지만'은 70년대 들어 차중광이 '오 그대(성음 SEL-1-754)'라는 앨범 타이틀로 리바이벌 발표되기도 했다.) 이전에 '나 혼자만의 밤' '꿈 속의 미소녀' 등을 발표했던 가수 송기영이 리드 보컬의 주인공임이 밝혀지는 것은 이보다 후에 발매되는 '송영란 히트앨범'을 통해서다. 이 음반에서는 이 노래의 가수가 '송기영과 키보이스'로 표기되어 있어 당시 이 노래의 싱어가 송기영이었음을 밝혀준다. 가수 송기영은 이전, 혹은 이후 발표되는 음반 어디에도 얼굴 사진이 공개된 적이 없다. 이를테면 얼굴 없는 가수였던 셈이다. 해서 그가 누구였는지 가요관계자들 조차 대부분 알 수 없었다 한다. 가수 송기영의 프로필에 대해서는 40여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도 밝히지 말아줄 것을 본인 스스로 요청해와 이 지면을 통해서조차 그에 대해 상세히 소개하지 못함이 한편 아쉽다. 이들의 인기는 일반무대에서도 역시 대단했다. 세시봉, 디쉐네 등 음악감상실의 무대를 통해서 대중적 영향력을 과시했던 이들의 실력과 저력은 자료 곳곳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들은 64년 여름, KBS-TV를 통해 처음으로 TV에 출연했던 한국 최초의 락 그룹사운드였으며 그 해 12월, 내한했던 영국의 5인조 락그룹 '리버풀 비틀즈(리버풀 5)'와 경복궁 합동공연 파트너로 선정되었던 주인공 역시 키보이스였다.

물론 이 공연은 프로모터가 오리지널 비틀즈가 내한했던 것처럼 홍보해 사기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또한 국내 최초로 락 그룹사운드 단독 야외공연이었다는 이정표를 남긴 '부산 야외공연' 무대의 주인공, 역시 이들의 몫이었다. 이 음반의 주인공들인 초기 키보이스 멤버들은 후에 쟈니리와 함께 한 스플릿 음반 '정든배는 떠난다(신세기/가 12125)', 그리고 '그밤과 같이(신세기/가 12145)' '話題의 寵兒 키보이스 히트앨범(오아시스/OL 12504)' 등 음반을 남기고 67년, 하나둘씩 팀을 떠난다. 윤항기는 67년 초, 동남아로 떠남으로써 팀을 이탈한다. 이후 71년도 '키브러더스'를 결성하며 국내 가요계로 컴백했고 '키브러더즈' 해체 이후에도 솔로로 활동하며 많은 히트곡을 발표한다. 리드싱어 차중락은 66년, '그 밤과 같이' 앨범을 통해 발표하는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Anything That Part of You)' 이후 솔로로 전향, '사랑의 종말' '철 없는 아내' 등을 발표하며 이듬 해 가수왕에 등극한다. 차도균 역시 67년 ‘Guys & Dolls'에 잠시 몸담았다가 68년 12월, '꽃잎에 새긴 사랑'을 발표하며 다시 솔로로 전향하게 되고 스텐더드 팝보다 헤비메탈 사운드를 추구하던 김홍탁 역시 68년 HE 5, HE 6 등을 거치면서 당대 최고 인기그룹으로 부상하며, 이후 전개되는 그룹사운드 황금기를 주도한다. 이들 초기 멤버들은 키보이스를 떠나서도 솔로로, 그룹으로 각기 가요사에 큰 획을 그었다. 초기멤버 옥성빈만이 잔류하게 된 키보이스는, 60년대 초 미 8군 무대에서 활동하던 최영훈의 '코끼리 캄보'에서 활동하던 조영조, 장영 등이 주축이 되어 제 2기 키보이스로 결성, 활동하게 된다. 이들에 의해 굳건히 명맥을 이어온 키보이스는 이후로도 3기, 4기 등으로 이어지며 키보이스 계보를 계승한다. 이들 후기 키보이스에 관한 설명은 다음 기회로 넘기기로 한다. 우리나라 락 그룹사운드의 선구자, 키보이스의 첫 앨범, '그녀 입술은 달콤해'. 이 음반에는 당시 60년대 젊은이들의 열정은 물론이거니와 이후 화려하게 펼쳐지는 한국 락 그룹의 황금기를 일구어낼 초기 자양분, 그 에너지와 감동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Rough translations of the above article, with the help of Google Translate :


The first album of Key Boys was called ’Her lips are sweet' was announced in July 3, 1964.


This record is the first and the oldest Korean group sound ever known. Digging for the origins of early group sounds in Korea, it provides an important starting point for evaluating its early sounds. It is because it is the first record of the domestic group sound announced by its release.


At the time of this record release, the band consisted of a Singer, lead Guitar, Rhythm Guitar, Bass Guitar and drums. This was the lineup they already have since autumn 1963, mainly playing a kind of surf sound.


Key boys started its activities upon the Eighth Army stage, as a cover band. Songs and performances of Beach Boys and Beatles were their theme of practice and were soon the main repertoire on stage. So, as you can see from this album, their initial sound is the ‘Surfin 'Sound'.

In the United States, through the '50s baby boom generation, in the affluent' 60s, teenagers seeking leisure and play via the California sound, or 'West Coast sound', this was enthusiastically supported.

This global wave was brought over by the younger US troops who have come to Korea, forming the naturally song request and repertoire of Keyboys.


In addition to Beach Boys and the Beatles, the members of the band were called Elvis Presley,

Ray Charles (Yoon Ji-ki) and Dean Martin (Cha Doo-kyo).


On the record sleeve, the band however is referred to as the "Korean Beatles". The influence of the Beatles on the rock groups of each country was omnipresent. It was a great opportunity to sing and play with just three guitars and drums. This approach quickly changed the shape of the world group sound in a flash. The five-men keyboard band arrangements were also initially composed of guitars, drums and vocals. Later, Og Sung Bin was in charge of the electronic organ, the keyboard, but his initial arrangement had been reserved for the Rhythm Guitar (the 2nd Guitar). In its original setting, the keyboard does not appear in this record.


The beginning of the keyboys begins with Yoon’s story. As a comedian, he was influenced by his father, Yoon Bu-gil and sister Yun Bok-hee who led the 'Buggy Bugil Show’. Naturally, also he himself made his debut on the 8th show, in which he always dreamed of creating a rock group sound.

During the marine military band's service, he spent my vacation with his friends and further dreamed of a rock group. The members who joined together at this time will later also join the Key Boys, are Kim Kwang-jung, and Kim Hee-baek who will become the lead singer in ‘Keyboys. In the early 1963, he met Yu-hee Baek, Yoo Sung-bin, and Cha Do-yeong who are already active in the 8th Army stage. Cha Doo-gyu has already received songs from composer Son Seo-woo and had released songs such as "Being Natural" and "Waiting”. At the time, Yoon was a young singer full of flirtatious songs that made his way to the Eighth Army stage singing his favorite pop songs. In order to strengthen the vocals, he attracted his younger cousin and first guitarist Kim Hong-tak, who was known as the ‘Pioneer of Korean guitar'. In the aftermath of Korean rock, Kim Hong-tak, who builds a solid lineage of 'Kim Hong-tak' along with Shin Jung-Hyun. This created a superb lineup with some of the most distinctive individuals of Korean rock groups.


The first group of five young people with unlimited potential were called ‘The Kids'. Artists at the time of the 8th US often at the end of their name had the name 'key' (or Ki-) to it. Shun Jung-hyun, for instance who led the post-Lanczos, and 'Jackie' and 'Hikishin' ... here Yoon was also called 'Hanky' in the Eighth Army Stage. Another founding member got the name 'Toki' ... etc. So instead f continuing as ’The Kid(s)’, they changed the name of the team to 'Key (Kie)’ which has an even more appropriate meaning, namely as the Ki-kids or ’Key boys'.


While leading the first generation of Korean rock, Key Boys entered the US 8th Army stage when it belonged to or was led by 'Daeyoung', who supplied all of the US 8th Army show singers. Together with Song Young-Ran, they organized a package show called "Lock & Keys" (Lock & Keys).

Also there were Song, Young-Ran, a female singer, in duet with girl-singer Yun Bok-hee as "Two Squirrels. Since then she remained active as a soloist, with songs like “Goodbye Zone," "Enchanting Twist," performing them in the US on stage with the 8th Army Band. Of course, they also performed on the stage once or twice in the name of 'Song Young-Ran and Key Boys', but apart from 'Rock and Kids', both teams acted separately. What was taken from these 'Rock & Kids Show' on this album, is the only remaining song of it, called ’Little Darling'. This package shows the 'Rock & Kids', hw it was first introduced through the 8th Army stage in Korea, performed by Song Hyun-Ran and Kim Hyun-a,

Kim Hyun-a, who had always been nicknamed "Korea's Carnie Francis", with recordings such as "No Sunday" with the Blue Bells. In 1969, Kim later will joins 'Corey's Kittons' and goes to America. Lock & Keys previously released 'Love Mind'. '


The keyboys had an innovative sound at the time with a record on a domestic record label, this shows an original sound of the '60s. This album provided a bridge to other areas while coming from common stage performances, centring on covering the popular song repertoire that Keyboys enjoyed at the Eighth Army stage at the time. It is noteworthy that some Korean original songs were recorded together with them, while the composer’s own song 'Sweet Lips' was selected as the title track of the album.


In this album, the title song "Sweet Lips is Sweet," together with ”When Love Is Born," and "Girl with a Tomb" are the first original Korean compositions since their group was formed. At the time, the young composer Kim Young-kwang finally created a rock-style song in our country, which adds extra value of importance to this record. In addition, this attempt alone is very meaningful in the history of Korean rock group sound. The lyricist Jirio and Kim Yang Hee (on the back of the album, Kim Yang-hee or Kim Young-kwang) are also mentioned on the back of this album.


From the cover repertoires with which the band showed their talents at the 8th Army stage, this includes the 'Kangaroo Hunting', which is an adaptation of 'Tie Me Kangaroo Down Sports'

"My Home Town," "Come Back To Me," "I Want To Hold Your Hand," "Washington Square," and so on.

It shows the performances and singing talents of those who shaped the 8th Army stage without regret. Not only does the members have excellent playing skills, but they also offer perfect harmonies to the vocals of Brother Cha Chung-kak's cousin who leads in unison the songs throughout the music. In 'Speedy Gonzales', Yoon also shows his unbearable showmanship as an entertainer.


This record was recorded at Jangchung Studio in 1964. At that time, recording technology was not possible to 'edit'. On the other hand, it is a kind of luck and bonus idea that in this case we are sure you can listen to their skills close to how they performed live.


Singers who participated in this album but are not listed on the record sleeve are Song Young - Ran and Song Ki - young. The song "Little Darling," which was recorded as the fourth track of the album A, is a song that Song Young-ran and Keyboys introduced together and were able to record as a song of "Lock & Keys”, it still is its only remaining song of that period. Another noteworthy piece is the "Jeongdongbo" which is recorded at the end of the album. Two years later, this song is reissued as the title song of 'Jonieri / Keyboys Joint Record (New Century / 12125)' released in July of '66. This is the only chance to hear the original score as it was created. On the song next and hereafter, 'She's gone' and 'Love is none’ singer Song Ki-young takes lead vocals. (Of these, "She went," in the 1970s, Dae Jung-gwang was released as an album title titled "Oh You (Gongum SEL-1-754)").


Singer Song Ki-young, who previously released "I am the only night" and "The girl in dream", is revealed to be the main character being the lead vocals in Song Young-Ran's hit album released later. In this album, the singer of this song is marked as 'Song Ki Young and Key Boy', which reveals that the singer of this song was Song Ki Young. Singer Song Ki-gyu has not released photos of his face anywhere.


한정판 발매 ! 1964년 7월, 녹음 당시의 오리지널 마스터를 사용한 한국의 비틀즈 키보이스 1집 재발매반 ! 당시 국내 제작 음반으로써는 혁신적인 사운드를 들려 주었던 키보이스. 이 음반엔 '60년대 당대의 가치'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 음반은 당시 키보이스가 미8군 무대에서 즐겨 부르던 팝 레퍼토리를 중심으로 일반 무대로의 진출에 가교역할이 되는 국내 창작곡이 함께 수록됨에 주목할 만하다. 그리고 창작곡인 '그녀 입술은 달콤해'가 음반 타이틀 곡으로 선정된 것 또한 획기적이라 할 만하다. 이 앨범에는 타이틀 곡 '그녀 입술은 달콤해'를 비롯 '사랑이 싹틀 때' 그리고 '말괄량이 아가씨' 등 이들이 팀 결성 후 처음 부르게 되는 국내 창작곡이다. 당시 젊은 작곡가 김영광에 의해 마침내 우리나라에서도 본격적으로 록 스타일의 노래가 만들어 지기 시작했다는 것 또한 이 음반의 가치를 더해 준다. 아울러 이러한 시도는 그 자체만으로도 한국 록 그룹사에서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 하겠다. 이 음반 뒷면에 표기되어 있는 작사자 주리오, 김양히(이후 음반에 김양희 혹은 김영광으로 표기)등은 모두 이 음반의 작/편곡자인 김영광이 또 다른 필명이다. 또한 당시 미8군 무대에서의 이들의 실력을 만끽할 수 있는 레퍼토리들, 즉 'Tie Me Kangaroo Down Sports'를 번안한 '캥거루 사양'을 비롯해 '나의 보금자리(My Home Town)', '내 사랑 와줘요(Come Back To Me)' 그대 손목을 잡고 싶네 (I Want To Hold Your Hand)', '미소(Washington Square)'등을 통해 이들은 미8군 무대에서 갈고 닦은 연주와 노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멤버들마다 빼어나 연주는 물론이거니와 유니송으로 들려주는 차도균 차중락 사촌형제의 보컬 또한 주목할 만하다. '바람둥이 아가씨(Speedy Gonzales)'등에서 윤항기 역시 그가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타고난 쇼맨십을 유감없이 증명해 보이고 있다. 이 음반은 1964년 당시 장충스튜디오에서 녹음되었다. 당시 기술상 '편집'이 가능치 않아 노래와 연주를 동시에 진행, 단 한번에 녹음되었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이들의 실력을 라이브에 가깝게 들을 수 있다는 것도 일종의 행운이자 덤이다. - 가요평론가 박성서 - 디스크 Disc:

A1그녀 입술은 달콤해 (02:10)

A2나의 보금자리 (02:30)

A3내사랑 와줘요 (02:30)

A4귀여운 내사랑 (02:20)

A5바람둥이 아가씨 (02:03)

A6사랑이 싹틀 때 (02:40)

A7말광량이 아가씨 (02:35)

B1캥가루 사냥 (04:00)

B2미소 (02:45)

B3그녀 손목 잡고싶네 (02:08)

B4그녀는 갔지만 (03:55)

B5연애는 O(제로) (02:10)

B6정든배는 떠난다 (02:10)

Edited Google Translation: "Limited edition release! July 1964, using the original master ofthe time of recording. The Beatles Key Voice 1st Album Re-release in Korea!


At the time, the key voice showed an innovative sound for a domestic album. This album contains the '60s contemporary values' as it was. It is noteworthy that this album contains a Korean original song that serves as a bridge to advance to the general stage, centering on the pop repertory that Key Voices enjoyed on the 8th Army stage at the time. And it is also worth saying that it is groundbreaking that the original song 'Her Lips Are Sweet' was selected as the album title song.


In this album, the title song'Her Lips Are Sweet','When Love Sprouts' and'The Tomboy Girl' are the first songs they sing after forming a band in Korea.

The fact that rock-style songs were finally started in earnest in Korea by young composer Kim Young-kwang at that time also adds to the value of this album. In addition, such an attempt by itself is very meaningful for Korean rock group companies. The lyricist Jurio and Kim Yang-hee (later written as Kim Yang-hee or Kim Young-kwang on the back of the album) all have another pseudonym of Kim Young-gwang, the composer/arranger of this album.


In addition, through their cover repertoires you can fully enjoy their skills from the stage of the 8th US Army, with 'Kangaroo Specification' adapted from'Tie Me Kangaroo Down Sports','My Home Town','Please come with my love' Yo (Come Back To Me)' I want to hold your wrist Through'I Want To Hold Your Hand' and'Washington Square', they are showing their renovated performance and singing skills on the stage of the 8th US Army without regret.


The vocals of Cha Do-gyun Cha Jung-rak's cousin's brother are notable, as well as the outstanding performances of each member as well as Unisong. In'Speedy Gonzales', Yoon Hang-ki is also proving the showmanship he was born as an all-round entertainer without restrains.


This album was recorded at Jangchung Studio in 1964. It is a kind of luck and bonus that, on the one hand, because it was not possible to'edit' due to technology at the time, songs and performances were simultaneously recorded and recorded at once."

키보이스 / Key Boys 특선 2집 (Sail Music, 2017) LP-edition only

[클리어 블루 500장 한정반] Sail Music | 2017년 10월 17일

Side. A

1. 해변으로 가요 / Go to the beach

2. 바닷가의 추억 / Memories of the beach

3. 뱃노래 / Chanter

4. 미련 (내말 전해주오) / Foolishness (please tell me)

5. 그사람 (경음악) / The person (instrumental music)

6. 오브라디 오브라다 (경음악) - Ob La Di Ob La Da

Side. B

1. 정든배 / A steady ship

2. 보내지 마세요 - Don't Let Me Down

3. 애기처럼 울어라 - Cry Like A Baby

4. 본투비 와일드 - Born To Be Wild

5. 불 - Fire

6. 멀어져간 사랑 (경음악) / Love Going Out (Instrumental)

마술처럼 부활해 여름 피서지 공간을 점령하는 여름 시즌송 태양이 작렬하는 무더운 여름철이 되면 누구나 노래에 얽힌 추억하나 쯤은 떠올릴 것이다. 특히 도시생활의 번잡함을 벗어나 산, 바다, 계곡 등으로 훌쩍 떠나는 여름휴가의 들뜬 기분을 상승시켜주는데 신나는 음악이 빠질 수는 없다. 여행 목적지로 떠나는 자동차와 열차는 물론이고 해변의 파라솔 밑에서 듣는 흥겨운 리듬의 노래는 일과 공부로 쌓인 스트레스를 한방에 해소시키는 청량제가 되어 주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멀리 일제강점기부터 여름 시즌송을 즐겨 불렀다. 1939년 '목포의 눈물'로 유명한 이난영이 부른 '바다의 꿈'은 당시의 해수욕장 풍경을 전달하는 거의 유일한 대중가요이다. 가사에 등장하는 "와이셔츠"와 "맥고모자"는 당시 전국의 해수욕장을 찾은 남성들의 복장을 짐작하게 한다.

또한 당대의 대중도 해수욕장에서 시원한 아이스크림, 아이스오렌지, 사이다, 아이스커피,수박 등을 즐겨 먹었음을 알 수 있다. 시대마다 사랑받았던 여름시즌 송의 제목에는시원한 '바다'가 가장 많이 등장했고 '파도' 또한 빈번하게 등장했다. 실제로 히트송들은제목이 '파도'로 같지만 멜로디와 가사가 다른 많은 노래들이 무수한 가수들에 의해 반복적으로히트를 기록했다. 특히 격동의 현대사를 온 몸으로 겪으며 고통과 슬픔에 익숙했던 기성세대들은하얀 포말을 만들며 밀려왔다 밀려가는 파도를 떠나간 연인에 비유한 슬픈 노래들에 강력한공감대를 형성했다. 애틋하기 그지없는 배호의 '파도'는 60년대의 대표적인 여름 시즌송으로 애창되었다.청년들이 세상을 지배하기 시작한 1970년대가 되면서 여름 시즌송의 히트조건은 수정되었다.산뜻한 멜로디와 담백한 가사는 기본이고 무엇보다 빠르고 신나는 리듬이 필수요건이었다.트로트에서 록과 포크로 장르는 변했지만 노래의 배경이 시원한 바다여야 한다는 점은요지부동이었다. 이 같은 요소를 몽땅 지닌 키보이스의 '해변으로 가요'는 당대는 물론이고 지금도여름휴가철만 되면 마술처럼 부활해 전국 방방곡곡의 피서지 공간을 시원한 파도소리로 채색하는여름 시즌송의 명곡이다. 트로트 록 그러니까 소위 '록뽕'이라 불리는 친숙한 사운드로 가득한키보이스의 정규 2집에는 총 12곡이 수록되어 있다. 그 중 '해변으로 가요', '바닷가의 추억','뱃노래', '정든 배' 등 4곡은 모두 바다를 주제로 삼아 동시 다발적으로 세대를 초월한 사랑을받은 히트곡들이다. 키보이스가 '한국의 비치 보이스'란 애칭으로 불린 이유이기도 하다.시원한 강변 위의 보트에 자리한 멤버들의 사진을 앨범 재킷을 장식한 이 음반은 '게이트 폴드'라부르는 더블재킷으로 먼저 발매되었다. 인기리에 초반이 품절되면서 싱글재킷으로 변경된 재발매음반이 제작되어 날개가 달린 듯 팔려나갔다. 1970년 6월 키보이스 정규 2집으로 발매된 이 앨범은키보이스가 제2회 플레이보이컵 쟁탈 전국 보컬그룹 경연대회에출전해 최고인기상 수상하면서그를 기념하는 음반을 다시 제작되었다. 여름철을 겨냥한 계절 감각이 탁월했던 수록곡들 중'해변으로 가요'는 폭풍 같은 반응 속에 기성세대들이 애창했던 과거를 반추하는 정서로 가득한

느릿한 여름 시즌송들을 단숨에 제쳐 버렸다. 조영조, 박명수, 장영 등 5인조 라인업의 후기 키보이스는개인적 기량이 출중했던 차중락, 윤항기, 김홍탁, 차도균, 옥성빈 등 오리지널 멤버들과는 달리 구성진연주와 근사한 하모니로 사랑받았다. 현재 우리가 애창하는 키보이스의 히트곡들은 대부분 이 앨범에수록된 노래들이다. 1970년에 발표된 초반을 보면 명곡 '해변으로 가요'의 창작자 크레디크가 모호하다.구체적 개인이 아닌 '키보이스' 작사 작곡 노래로 명기되어 있다. 인기리에 재발매된 버전에는작사 작곡에 대한 부분이 빠지고 노래만 키보이스로 수정되어 있다. 이 부분은 음반 발매 33년 후인2013년에 송사로 이어지는 단초가 되었다. 2003년 8월 1일자 주간조선은 "'해변으로 가요'는 재일동포이철이 주축이 된 일본의 8인조 그룹 '아스트로 젯트'가 서울 시민회관에서 한국(키보이스),미국, 일본, 인도네시아의 보컬그룹을 초청해 열렸던 제1회 아시아 그룹사운드 페스티발에 출전했을 때소설가 이호철씨가 가사를 한국어로 번안해 참가했던 곡이다. 원곡은 1965년에 요코하마해변을 배경으로만들었던 '병변으로 가요(하마베에이꼬 (海邊~行~)'라고 보도해 충격파를 날렸다. 지금도 방송에서일본어 노래를 부를 수도 들을 수도 없듯 반일 감정이 상당했던 1968년 당시에도 일본어 노래는방송이나 무대에서는 금기였다. 저작권 분쟁과는 상관없이 우리나라 대중은 반세기에 가까운 시간동안매년 여름만 되면 어김없이 이 노래를 찾아 들었다. 키보이스가 들려준 구수하고 시원한'해변으로 가요'는 청년세대와 기성세대의 경계를 허물며 아무리 들어도 지겹지 않은 불후의여름 명곡이 되었다. 이 노래는 1983년 혼성트리오 딱따구리 앙상블을 시작으로 밴드 송골매,힙합트리오 Dj Doc, 인디밴드 노브레인, 갈갈이 패밀리, 이박사, 비쥬, 레인보우, 강촌사람들,어린이가수 7공주, 베베퀸 등 무수한 후배가수들에 커버되며 명곡 인증에 한 몫 단단히 했다.2000년대 한 지상파 Tv방송의 여름 스페셜드라마의 제목은「해변으로 가요」였다.이는 '해변으로 가요'가 단순한 대중가요의 의미를 넘어 여름을 대변하는 아이콘임을 증명한다.음반 실체를 보기 힘든 희귀음반이 되어버린 '해변으로 가요'의 오리지널 버전이 수록된 키보이스의특선 2집은 게이트폴드 초반버전으로 재발매되며 반세기에 가까운 세월에도 여전히 동시대적인감각과 생명력을 유지하게 되었다. 글=최규성 대중문화평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Roughly translated with the help of Google Translate:


Key Boys are being called The Korean [Beatles] or [Beach Boys] and are Korea's first group sound band that crossed boundaries by performing a rock sound! "Go to the beach" became its transcendent summer song, a track based upon a Korean folk song that was reborn by combining a Korean rhythm with a rock approach, a new approach which provided the foundation for an original domestic group sound.


* 180g gram LP * 500 Copies Limited Edition ; * Transparent blue color vinyl. Gate Fold jacket restored from the original original record sleeve. * Poly paper inner sleeve * 24-bit digital remastering * Import production (EU)


In the longing for a magical summer in which to retreat everyone will remember one of the songs that are about exactly this. It is te kind of excitement of summer vacation leaving the hustle and bustle of city life. It is a song describing this kind of mood. A car is leaving for one’s travel destination. Underneath the songs an exciting rhythm is heard evoking the parasol of the beach as well as the train rhythms leaving behind work and study. All stress released in the moment.


Koreans enjoyed singing summer songs since the departure of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In 1939, with “the tears of Mokpo”, a song about dreaming of the sea, sung by renowned Lee Young - young, is almost the only early popular song that conveys the scenery of the beach at that time. "Wear shirts" and "McGee hats" appear in the lyrics, which are the clothes of men who visited the beaches of the country at that time. In addition, there we have also the popular associations with ice cream, ice orange, cider, iced coffee, watermelon, etc. the food to share the enjoyment. In te titles of the summer season songs, the image of the cooling 'sea' appear mostly as well as the 'waves’ . Many songs with different melodies and lyrics are repeated by a myriad of singers. Especially the older generation who suffered from the turbulent modern history being accustomed to periods of suffering and sorrow felt relief in such songs. The white foam pushed back from the wave leaves behind the sad song compared to a lover, forming now a consensus.


In the 1970s when young people began to dominate the world, the hit conditions of the summer season songs were revised. A fresh melody and simple lyrics were the basics, and a fast and exciting rhythm was a must. The popular genre has changed from Trot to Rock and Folk, while the revealing background of the songs must remain important. "Going to the Beach", still had all of these required elements. It resurrected all traditions and what people appreciated like magic during a summer vacation, where it describes the summer resort space of the whole country with the sound of a cool wave. It is a famous song of summer season songs. Such Trot Rock songs with familiar sounds are called 'Roppong.’


There are a total of 12 songs on this 2nd album of Key Boys. Among them are "Go to the beach" and ”memories of the beach“. Four other songs such as 'Chanonrae' and 'Jungdonbo' are also based upon the theme of the sea and simultaneously are about love over generations. They are hit songs. Because of these songs Keyboays were nicknamed the 'Korean Beach Boys'.


This album is a 'gate fold' with a photo album of members in a boat on a cool riverbank.

It was first released as a double jacket. It was re-release with a single sleeve. This album was released in June 1970.


Key Boys won the most popular award in the 2nd Playboy Cup national vocal group contest. The record was commissioned to commemorate this.


The creator of the famous song 'Go to the beach' is not related with a specific individual, but is specified as a song composition song of ‘Keyboys’. In the popularised re-released version the lyrics are added to missing parts of the composition and the song has been rearranged for lead voice. This version was released 33 years later.


The original song is based on a song about the Yokohama beach in 1965 (?). In 1968, Japanese sentiments were significant, like Japanese songs, while they were a taboo to broadcast and perform. Regardless of the copyright dispute, the Korean public liked this song. The keyboys found it a great song too with which breaking all boundaries between young and older generations, so that it became a famous summer song in which everyone recognised a reference of preference. It was also taken up in 1983 with the Hybrid Trio Woodpecker ensemble, Hip-hop Trio Dj Doc, Indie Band Noble Inn, Kangalui Family, Lee Bum-sa, Bijoo, Rainbow, Gangchon People, was covered by countless junior singers such as Princesses and Bebe Queen. The title was taken as a special drama of terrestrial Tv broadcast of the 2000s in summer also called “go to the beach". This proves that 'Going to the Beach' has become an icon that represents summer beyond the meaning of simple pop songs.


The keyboard version of the original version of "Go to the Beach", which has become a rare version that is hard to find on compilations.


Written by Choi Kyu-sung, popular culture evaluation representative of Korean popular song research institute


키보이스 (Key Boys) 스테레오앨범 Vol.3 (180g) Sail Music | 2018년 01월 30일

(Gatefold) (250장 한정반) (Yellow Color) -2018 LP only reissue-

Side. A 1. 님떠나 갈 시간 / Time to leave 2. 희야 / Hell 3. 예전엔 깊은 정인데 / It used to be deep in the past. 4. 옛정 / Ancient 5. 미련없이 떠나도 / Even without leaving 6. 바닷가의 추억 (경음악) / Memories of the beach (instrumental music) Side. B 1. 오! 당신 / Oh! you 2. 타인이된 당신 / You became a stranger 3. 추억 / Memories 4. 이별의 순간 / The moment of farewell 5. 잊었다 말해도 / Say I forgot 6. 정든배 (경음악) / Stiff Boats (Instrumental)

한국의 그룹사운드 발원이자 국내 락그룹의 개척을 이룬 한국의 비틀즈, 야드버즈로 군림했던 키보이스! 1963년 윤항기, 김홍탁, 옥성빈, 차도균, 유희백 (차중락으로 교체) 5명으로 결성,


초기 미8군 무대를 통해 활동하며 존재감을 알려나간다. 2년뒤 '정든배는 떠난다', '그녀 입술은 달콤해'가 수록된 초기 순수함이 묻어난 첫 음반을 취입하며, 인기몰이와 대중들에게 커다란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순항하는 듯 했으나 개성강한 인재들의 모임이 그렇듯.. 차도균, 차중락을 시작으로 창단, 원년 멤버들이 모두 탈퇴해 키보이스의 2기 활동을 마감한다. 이후 1969년 부터 장영(베이스키타), 박명수(기타), 조용조(기타), 김복산(드럼), 오정소(오르간) 후기 키보이스를 결성해 "님 떠나갈 시간", "해변으로가요", "바닷가에서" 등 대히트곡을 발표하고 "푸레이보이 배 쟁탈 전국 보칼그룹 경연대회", "제3회 한밭가요대상", "문화공보부장관배 쟁탈 전국보칼구룹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 최고인기상, 개인연주상을 수상하며 오늘날까지 여름 음악의 제왕으로 굴림하고 있다. 1971년 2월 발표된 [스테레오 앨범 Vol.3] 이 앨범은 트로트와 락사운드를 결합해 탄탄하고 완벽한 팀워크로 구성진 화음과 조영조의 빛나는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명작으로 남아있다. 46년이 흘러 재발매를 통해 만나는 키보이스의 음악들은 지난 여름날 해변에 얽힌 우리 젊은날의 아련한 추억과 함께 한국 락그룹의 역사에 대한 오마주라 할 수 있겠다. * 180g 중량반 * 오리지널 초반본을 복원한 Gate Fold 자켓 제작 * OBI * 250장 컬러반 한정 * 폴리 페이퍼 이너슬리브 * 24Bit 디지털 리마스터링 * 수입 제작 (EU) ※ 본 제품은 상품의 자체 불량 이외에는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translated with mistakes)


"The key voice of Korea's Beatles and Yard Birds, the originator of Korean group sound and pioneering domestic rock group!


In 1963, Yun Hang-ki, Kim Hong-tak, Ok Sung-bin, Cha Do-kyun, and Yu Hee-baek (replaced with Cha Jung-rak) were changing the band to five members. Two years later, the first album containing 'Pure's left' and 'She's lips are sweet' filled with the initial purity, seemed to cruising with great sensation and popular crowd, but it was like a gathering of talented people. Starting with Cha Do-kyun and Cha Jung-rak, the founding and first-year members withdraw from the program, ending the second term of Key Voice. Since 1969, he formed Jang Young (Base Kita), Park Myeong-Soo (Other), Cho Yong-Jo (Other), Kim Bok-San (Drum), and Oh Jung-So (Organ) Late Key Voices, "Time to leave", "Go to the beach", " He released the best hit songs such as "At the Sea" and won the Grand Prize at the "Pureiboy Boat Contest National Vocal Group Contest", "The 3rd Hanbat Music Award" and "Cultural Public Affairs Minister Contest" National Bokal Group Contest. He has won awards and is still the king of summer music. Released in February 1971, [Stereo Album Vol.3], this album combines trot and rock sound and remains a masterpiece of chords and Cho Young-jo's shining guitar playing. The music of K-Voice, which has been re-released after 46 years, can be said to be an homage to the history of the Korean rock group, along with the dim memories of our young day on the beach last summer."


New reissue on LP / CD Miniature LP in 2019:



Key Boys - Hits Album (Remastered) (LP Miniature) (SHM-CD)

Beatball Music | 2018년 07월 30일

01. 이별의 새벽길 (Ticket To Ride)

02. 외로운 밤 (A Hard Day's Night)

03. 춤을 춥시다 (Skinny Minnie)

04. 그대 손목을 잡고 싶어 (I Want To Hold Your Hand)

05. 내 마음의 사슬을 풀어다오 (Take These Chains From My Heart)

06. 사랑하지 않을 수 없네 (Can't Help Falling In Love With You)

07. 바람난 노처녀 (Wooly Bully)

08. 그대는 내사랑 (I Can't Stop Loving You)

09. 내사랑 주었네 (And I Love Her) 10. 언체인드 멜러디 (Unchained Melody)

11. 영원히 (The End)

12. 사랑의 찬가 (All My Loving)


The first few of songs of this album makes it clear how that at the time Key Boys were considered to be a successful Beatles songs covering band, with its original lyrics carefully translated into Korean language. The first few interpretations, the first two songs, are somewhat loud and slightly garage-like (especially “A Hard’s Night”), with here and there the expected teenage girl screams added. Then we also have the hand-clapped going-out rocker and electric guitar swinger from the Bill Haley & his Comets, “Skinny Minnie” an original from a slightly earlier date (1958). Further more we also have the more crooner-country-like “Take These Chains From My Heart” originally from Hank Williams (also known from popular covers from Ray Charles and Dean Martin amongst others), again carefully translated, well sung and with moody backing vocals. From the same era is a cover from Elvis Presley’s “Can't Help Falling In Love With You”, very well sung, in an Elvis-way (translated in Korean). Swinging once more with handclaps included and electric rhythm guitars is “Wooly Bully” (originally from the The Sham and the Pharaohs). The country crooner style continues and lingers on a bit throughout the next couple of covers, revealing all the pre-Beatles era of establishing rock’n roll and swing while often still singing crooner-like songs too. From this period we have “I Can't Stop Loving You” from Don Gibson (1958). Also slower and very moody is the version of “And I Love Her” (Beatles) (1964). Another big hit crooner is “Unchained Melody”, slowly sung, with backing vocals. Also “The End” gets a similar slow pop crooner treatment. The last song is a bit more happy and up tempo, the last Beatles song, “All My Loving.”


Unfortunately for collectors the CD reissue is really hard to get hold of. Collecting the LP reissue might be easier, but still expect an elevated price. Originals are of course even more rare. I don’t know the exact date of the original LP. I guess it must be from somewhere in between 1964 and 1966.


LP Oasis Records - OL 12504 / reissue: LP / CD Beatball ‎– CR69028 (2018/2019)


음반소개 본격적인 개러지/그룹사운드 시대를 여는 키보이스의 걸작! ‘THE KEY BOYS ROUTE ‘66’ 이 앨범은 대한민국 대중음악 개화기의 기록이자 밴드 뮤직의 고고학 입문반이다. 앨범 전체를 관통하는 단어는 '열망'에 다름 아니다. 미 8군 무대와 기지촌 클럽을 통해 서구 청년 문화의 토착화가 착실히 수행되는 과정이 현장감 있게 펼쳐진다. 비틀즈의 곡을 위시한 당시 히트 넘버의 커버가 주를 이루는 가운데, 원곡보다 더욱 거칠고 스트레이트한 편곡과 사운드. 이것은 엄청난 에너지로 듣는 이를 자극하는데, 동시대 브리티쉬 인베이젼에 영향을 받은 미국발 밴드들, 이른바 '개러지 사운드/프로토 펑크'를 연상케 하는 지점이다. 혹여 밴드의 결과물로서 오리지널곡의 부재가 이 앨범의 흠결이 되지는 않을까? 해학 넘치는 개사 센스와 자기 것처럼 능숙하게 소화하는 밴드의 화학작용만으로 그 모든 것들을 불식시키고 남는다. 무엇보다 본 앨범이 가지는 가장 빛나는 의의는 그 시대를 고스란히 드러내었다는 것에 있다. 결핍의 시대, 희미하게나마 반짝이던 빛의 기운이 느껴진다. 그리고 반세기가 지난 풍요의 시대, 당시의 '열망'은 '욕망'으로 대체되었다. 단언하건대 이것은 대한민국 최초의 개러지록 음반이다. 진정한 '청춘의 멋과 낭만'을 느끼고 싶다면, 오늘 밤 전축을 걸고 밤새도록 발바닥의 묵은 때를 벗겨보는 것도 좋으리라. -차승우(기타리스트)-

Record Introduction:

"Masterpiece of K-VOICE opening the age of full-scale Garage / Group sound!
‘THE KEY BOYS ROUTE‘ 66 ’

The album is a record of the Korean pop music bloom and an introduction to the archeology of band music. The words that penetrate the entire album are nothing but aspirations. The process of indigenous western youth culture is steadily carried out through the 8th US Army stage and base club. The hit number cover, including the Beatles' songs, was the main theme, with a more coarse and straight arrangement and sound than the original. This stimulates the listener with a tremendous amount of energy, reminiscent of bands from the US influenced by contemporary British invasion, the so-called 'garage sound / proto funk'. Would the absence of the original song as a result of the band be a flaw in the album? Humorous personality sense and the chemistry of the band as skillfully digested as it is, only to eliminate all that. Above all, the most brilliant meaning of this album is that it has revealed the era. In the age of scarcity, the faintly shimmering energy of light is felt. And half a century later, 'aspiration' was replaced by 'desire'. To be sure, this is the first Garage Rock album in Korea. If you want to feel the true 'fashion and romance of youth', you may want to take off your soles of your feet all night long tonight."


Cha Seung Woo


Rock And Key Boy's - 그밤과 같이 [LP 500장 한정판]

남석훈, 서정길, 키보이스, 김선, 차중락 노래 | (주)엠알씨 | 2018년 04월 30일

1. [Side A] 그밤과 같이 (Such A Night) - 노래 남석훈

2. 얄궂데이 (Michael) - 노래 서정길

3. 에코 아스팔트 - 연주 Key Boy's

4. Labamba And Twist And Shout - 노래 Key Boy's

5. 키 타 맨 (Guitar Man) - 노래 Jumble Sisters

6. 내일을 향해 달려라 (Saints Go Marching In) - 노래 All Singers

7. [Side B] 낙엽 따라 가버린 사랑 (Anything That's Part Of You) - 노래 차중락

8. 눈물 맺힌 나의 기도 (My Prayer) - 노래 김선

9. 그대와 나의 노래 (Medley) - 노래 남석훈, 쟈니리

10. 마지막 춤을 나에게 (Save The Last Dance For Me) - 노래 김선, Jumbles

11. 눈물어린 이별 (Auld Lang Syne) - 노래 All Singers

여름이면 들려오는 ‘해변으로 가요’의 주인공인 키보이스(Keyboys)는 우리 나라에 그룹 사운드의 태동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팀이다. 이들은 주로 서구 대중 음악인 팝에 가까운 음악들을 수용하며 국내에서 대중적으로 최고의 인기를 얻은 밴드였다. 우리 나라 최초의 그룹사운드로 인정되는 신중현의 애드4(Add4)가 롤링스톤즈 등의 흑인 소울에 가까운 음악들과 뛰어난 창작곡들을 선보이며 활동할 때, 이들은 엘비스 프레슬리나 비치보이스, 비틀즈의 대중적인 사운드에 영향을 받아 그들을 서슴지 않고 모방하는 뛰어난 엔터테이너적인 성격을 보여 주었다. 요절한 차중락은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의 모창으로 인기를 얻었으며 윤항기는 레이 찰스(Ray Charles)의 흉내를 내며 그룹의 대중적 인기와 화제를 끌어 모으는데 한 몫 했다. 이들이 발표한 ‘해변으로 가요’, ‘바닷가의 추억’, ‘정든 배’, ‘파도’ 등에서 알 수 있듯이 미국 그룹 비치보이스(Beach Boys)의 주요 레파토리인 서프 뮤직(Serf music)이라는 장르를 보급했으며, 공연에서뿐만 아니라 발표한 앨범들에 비틀즈의 ‘Ob-la-di, Ob-la-da'', 스페판 울프(Steppan Wolfe)의 ‘Born to be wild''를 넣는 등 미국 대중 음악의 수용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뛰어난 음악성을 선보이기보다는 젊은이들의 사랑에 관한 주제만으로 밤무대를 활동하며 해외 밴드의 곡들을 카피하는 수준 이였다는 평을 받기도 하지만, 키보이스는 비틀즈와 동시대의 그룹으로 이후 우리 나라 밴드의 이합집산과 합종연횡의 씨앗을 제공하는 무시무시한 화력을 가진 팀이었다. 애드포와 키보이스를 1세대로 둔 우리의 밴드 문화는 라디오에서의 고정적인 팝 음악 소개와 TV방송국 TBC에서의 < 쇼쇼쇼 >란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 엄청난 증폭을 이뤄내며 밴드의 춘추전국시대를 시작한다. 여기에 혁혁한 공을 세운 키보이스의 멤버 중 차도균, 차중락은 가이스앤달스(Guys and Dolls)라는 팀으로, 윤항기와 김홍탁은 록앤키(Rock and Key)로 가서 새로운 그룹을 만든다. 그리고 한참 후에 다시 윤항기와 활동했던 록앤키의 조영조, 장영, 박명수는 키보이스 2기를 출범시킨다. 이러한 그룹에서 내공을 쌓은 가수들은 훗날 모두 솔로로 성공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다. 차중락은 엘비스 프레슬리의 곡 ‘Anything that''s part of you''를 번안한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을 히트시킨 후 1968년 세상을 떠났고, 솔로 가수로 절정의 인기를 누린 윤항기는 현재 목사가 되었다. 김홍탁은 사업가로 변했고 차도균은 업소를 운영하며 아직 음악과 인연을 맺고 있다.


"Keyboys, who were known for "Go to the Beach," heard in the summer,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birth of group sound in our country. They were amongst the most popular bands in Korea, accommodating music close to pop, mainly Western pop music. When Shin's Add4, the nation's first group sound, played with the Black Soul, and songs such as from the Rolling Stones, as well as excellent original compositions, they were influenced by the popular sounds of Elvis Presley, Beach Boys, and the Beatles. Accepted and demonstrating with it an outstanding entertainer character without hesitation. The eclectic Cha-jung-rak became popular as Elvis Presley's protagonist, and Yun Hang-gi played a role of imitating Ray Charles, attracting the group's popularity and topic. As they showed in the announcements, "Go to the beach," "Memories of the beach," "Silver Boats," and "Surf Waves," they spread the genre of surf music, a major repertoire of the American group Beach Boys In order to accommodate American pop music, including the Beatles' song` Ob-la-di, Ob-la-da '' and Steppenwolf's "Born to be wild '', as well for their performances. They showed an active attitude.


Although it is said that it was the level of copying the songs of overseas bands by playing the night stage only on the theme of young people's love rather than showing outstanding musicality, Keboys is a contemporary group like the Beatles. It was a team with a terrible firepower providing the seeds. Our band culture, with its first generation of adfos and keyboards, begins the band's Spring and Autumn era, with amplification, beginning with the introduction of stationary pop music on the radio and the show show on TV station TBC. Among the members of K-Boy, who made a great breakthrough, Cha Do-kyun and Cha Jung-rak are Guys and Dolls and Yoon Hang-gi and Kim Hong-tak go to Rock and Key to create a new group. After a while, Yoon Young-jo, Jang Young and Park Myung-soo of Rock and Key, who worked again with Yun Hang-gi, launching two key voices. The singers who have built up their talents in this group will all succeed in solo careers in the future. Cha Joong-rak passed away in 1968 after hitting `` Anything that ''s part of you' 'by Elvis Presley. . Kim Hong-Tak turned into a businessman and Cha Do-Kyun runs a business and still has ties with music."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의 최초 버전이자 차중락을 스타덤에 올려놓은 음반. 차중락이 요절한 후 더욱 화제가 된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은 나훈아, 차도균, 조영남, 문주란 등 수많은 남녀 가수들이 리메이크했다. 가을시즌을 대표하는 명곡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은 반세기가 넘도록 한국 대중이 사랑하는 명곡으로 지금도 애창되고 있다. 1960년대 미8군 클럽과 극장 쇼의 스타 가수들이 대거 참여한 이 앨범은 당시 대유행했던 팝송이 어떻게 국내 대중에게 수용되었는지를 증명하는 소중한 기록이다.


"This contains the first version of 'Love Fallen Along the Fall' and it is the album that brought Cha Jung Rak Stardom.


After the death of Cha Joong-raek, the topic of 'Love gone along with the fallen leaves' was remade by numerous male and female singers such as Na Hoon-A, Cha Do-Kyun, Cho Young-Nam and Moon Ju-Ran. The best-known piece of the fall season, Love Fallen Along the Fallen Leaves, has been loved by the Korean public for more than half a century. The album, which was attended by star singers from the Eighth Army clubs and theater shows in the 1960s, is a precious record that demonstrates how the popular pop song was accepted by the Korean public."


키보이스 & 임희숙 - 바닷가의 추억 + 진정 난 몰랐네 [Version 1 오렌지 컬러 LP]

Sail Music | 2018년 10월 30일


관련분류

카테고리 분류

CD/LP > 가요 > 포크

CD/LP > LP(Vinyl) 전문관 > 가요 LP

음반소개

2기 키보이스와 임희숙에게 성장동력을 안겨준 출세작

그룹사운드 경연대회에서 2관왕을 차지한 2기 키보이스

한국 록 음악역사에서 선구적 밴드로 평가받는 키보이스는 1기와 2기로 구분된다. 코끼리 브라더스 출신인 조영조와 박명수, 장영, 우승만이 주축을 이뤘던 2기 활동에 참여했던 1기 멤버는 윤항기와 옥성빈뿐이었다. 윤항기는 잠시 활동을 하다 록앤키 쇼단을 결성해 월남 파월장병 위문공연을 떠나며 밴드를 탈퇴했다. 이후 2기 키보이스는 1969년 5월 17일 서울 시민회관에서 개최된 제 1회 플레이보이배 쟁탈 전국 그룹사운드 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과 최우수연주상(리드기타 조영조)등 2관왕을 차지했다. 이후 킹레코드에 전속되어 첫 앨범발매 기회를 획득했다. 이 앨범에 참여했던 유일한 1기 멤버인 옥성빈이 앨범 발매 후에 2기 멤버들과의 갈등 끝에 밴드를 떠나면서 2기 키보이스는 새로운 라인업으로 거듭났다.

1기와 2기 멤버들의 팀명 대립

당시 ‘키보이스’ 이름을 사용할 수 없게 된 1기 멤버들과 2기 키보이스 멤버들 사이에는 팀명을 둘러싸고 팽팽한 대립이 벌어졌다. 이에 2기 멤버들은 새로운 밴드 명을 모색했지만 키보이스가 아닌 다른 이름으로 활동한다면 밤무대 수입이 3분의 1로 줄어들고, 킹레코드와 맺은 3장의 음반 계약도 파기될 난망한 현실에 부닥쳤다. 궁지에 몰린 2기 멤버들은 “창단 멤버는 아니지만 지금까지 그 이름을 고수하고 개발한 우리는 그룹 이름의 기득권을 가지고 있음은 물론, 어엿한 진짜 키보이스”라며 강하게 맞섰다.

2기 키보이스와 임희숙의 데뷔 스플릿 앨범

여름시즌을 겨냥해 1969년 6-7월경에 발매된 이 앨범은 2기 키보이스와 임희숙이 함께 한 스플릿 음반으로 제작되었다. 키보이스는 1면, 임희숙은 2면을 장식했다. 1기가 ‘한국의 비틀즈’를 표방하며 번안곡 위주의 활동으로 젊은 층에 어필했다면, 2기는 록에 친숙한 트로트풍을 접목한 대중적 콘셉트로 폭넓은 계층에게 인기를 얻었다. 이 앨범의 히트곡 '바닷가의 추억', '멀어저간 사랑', '그립다 생각하니'를 비롯해 지금도 애청되는 여름시즌 명곡 '해변으로 가요' 등은 모두 2기 키보이스의 히트곡들이다. 앨범에 수록한 총 12곡 중 포크가수 하남석의 친형 하남궁이 부른 팝송〈Music Played〉를 번안한 '음악은 흐르는데'를 제외한 모든 곡은 작곡가 김희갑의 창작곡들이다.

탁월한 가창력의 소울 가수 임희숙의 출세작

이 앨범에서 '진정 난 몰랐네'와 '모래위를 맨발로','밤의 장미'등 여러 곡을 히트시킨 임희숙은 덕성여고 2학년 때인 1966년 작곡가 손목인 휘하에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 워커힐 무대과 TBC TV, 동아방송에 출연하며 활동을 시작한 그녀는 1968년 한양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했지만 바쁜 가수활동으로 인해 중퇴를 했다. 1968년 전우중의 곡 '그 사람 떠나고'로 음반 데뷔한 임희숙은 미8군의 ‘신중현 스페셜 쇼’에 출연하면서 박인수 등과 음악적 교류를 했다. 그때의 활동 때문에 그녀는 ‘신중현 사단’에 포함이 되곤 한다. 임희숙의 노래실력을 높이 산 신중현은 곡을 주려 했지만, 이미 작곡가 김희갑의 MBC드라마 주제가 '왜 울어'를 취입했던 그녀는 의리를 지키기 위해 앨범에 참여했다.

사실 임희숙의 대표곡으로 평가받는 김희갑의 곡 '진정 난 몰랐네'는 오리지널 곡이 아닌 커버 버전이다. 이미 1967년에 선배가수 김상희가 '진정 몰랐네'로 발표했지만 다른 히트곡들에 묻혀 사장된 오리지널 버전이 있다. 김상희 버전은 1960년대식 낭만이 가득한 단아한 창법인데 반해, 허스키 보컬의 매력이 상당한 임희숙 커버 버전은 학생층은 물론 기성세대에게도 공히 큰 사랑을 받았다. 임희숙은 이 노래에 대해 “사실 저도 곧 바로 히트를 터트리진 못했고, 2년 정도 흐른 뒤 뜨기 시작했어요. 당시 키보이스가 반주를 했고, 한 번에 동시 녹음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라고 말했다.

여러 가지 버전이 혼재하는 음반

이 앨범은 여러 가지 버전이 혼재한다. 이번에 반세기만에 재발매된 버전은 희귀한 1969년 발매한 초반이다. 게이트 폴드로 제작한 초반과 재반은 키보이스와 임희숙의 사진으로 양면 커버를 장식했다. 키보이스의 사진은 두 앨범 모두 같지만, 임희숙은 반팔 티셔츠에 빨간 치마를 입은 초반과 달리 재반에서는 보이쉬한 매력을 강조한 남장 양복을 입은 사진으로 바뀌었지만 3판부터는 사진 자체가 빠졌다. 그 과정에서 초반 재반 재킷에 명기된 회사이름 ‘킹레코드’는 3판 싱글 재킷부터는 ‘애플(APPLE)’로 상호가 변경되었다.

초반의 타이틀곡은 키보이스의 '그립다 생각하니', '그 사람', '바닷가의 추억'과 임희숙의 '밤의 장미', '왜 울어'이다. 키보이스의 타이틀곡 '그립다 생각하니'은 재반에서 '멀어저간 사랑'으로 수정되었고 4판에서는 임희숙의 타이틀곡 '밤의 장미'가 '진정 난 몰랐네'로 전면에 부각되었다. 초반은 노란색 컬러 음반으로 제작되었지만 재반은 파란색 컬러음반으로, 제작사가 킹레코드에서 애플로 변경된 싱글 재킷 3판부터는 검은색 음반으로 또 바뀌었다. 초반 라벨에는 제작 일자 표기가 없는데, DJ 이종환의 키보이스 소개 글에 1969년에 발매되었음이 명기되어 있다. 3판부터는 1970년 6월 25일로 명기했다.

앨범 재킷의 문구처럼 “Key Boy's Soul& Psychedelics Sound”를 구사한 2기 키보이스는 이 앨범 이후 당대에 유행했던 브라스 연주를 가미해 절정의 인기를 구가했다. 이 앨범은 임희숙에게도 이후 70년대를 풍미하는 소울 가수로 성장하는 동력을 안겨준 출세작이 되었다.

사진/글=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앨범 사양 * 180g 중랑반 *24Bit/176.4kHz 디지털 리마스터링 *폴리 페이퍼 이너슬리브 *초반본 게이트폴드 자켓 제작

스플래터 컬러디스크는 제작 예시이며 최종 완성품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디스크

Disc A1 그 사람 - 키보이스 A2 그립다 생각하니 - 키보이스 A3 바닷가의 추억 - 키보이스 A4 멀어저간 사랑 - 키보이스 A5 금잔듸 - 키보이스 A6 그대 목소리 - 키보이스 B1 밤의 장미 - 임희숙 B2 왜 울어 (M.B.C. 연속극 주제가) - 임희숙 B3 말로만 사랑하는 당신 - 임희숙 B4 진정 난 몰랐네 - 임희숙 B5 모래 위를 맨발로 - 임희숙 B6 음악은 흐르는데 'Music Played' - 하남궁

Translation - Record Introduction

The first entry that gave a boost to the 2nd Key Boys and Lim Hee Sook were combining the 2 Winners of the Group Sound Contest. Key Boys, which are regarded as pioneering bands in Korean rock music history, are divided into 1st and 2nd stages. The only members who participated in the 2nd stage activities, which consisted of Cho Young-jo, Park Myung-soo, Jang Young, and Win-win, were the only members of the Hangeul Brothers. Yoon Hang-gi left the band after leaving for a short time, forming the Rock and Key Shodan, leaving for the war of Vietnam. After that, the 2nd version of Key Boys have won the first place at the 1st Playboy Cup National Group Sound Contest held at the Seoul Civic Center on May 17, 1969. Since then, he has been assigned to King Records to got his first album release. The 2nd keyboy was reborn as a new line-up as the first stage member, Ok Sung-bin, left the band after conflict with the 2nd member after the album release.


At the time, there was a tension between the 1st and 2nd keyboy members who couldn't use the name 'keyboy'. As a result, the second group sought new band names, but if they were working under a name other than the key voice, the night stage revenue would be reduced to one third, and the three record contracts with King Record would be destroyed. At the end of the war, the second-version members strongly opposed, saying, "We are not founding members, but we have adhered to and developed the name so far as we have a vested interest in the name of the group."


The 2nd Key Voice and Lim Hee Sook's Debut Split Album.


The album, which was released in June-July 1969 for the summer season, was produced as a split album with the second key-boys and Lim Hee-sook. Key Voice participated on one side, and Lim Hee-suk on the second. While the first side appealed to the younger generation by promoting the Korean Beatles and focusing on the translation, the second side gained popularity among the wider class because of the popular concept of trot-style familiar with rock. The album's hits 'Memories of the Seaside', 'Away to Love', 'Do You Think You Miss', and the Summer Season's popular song 'Go to the Beach' are all hit songs of the 2nd Key Boys. Of the 12 songs included in the album, all the songs except the song 'Flowing Flow', which was produced by the folk singer Han Nam-suk's brother Hanam Gung, were written by composer Kim Hee-gap.


Soul Singer Lim Hee Sook's outstanding work. Lim Hee-sook, who sang 'I Really Didn't Know', 'Barefoot on the Sand,' and 'Rose of the Night' grew up dreaming of a singer under the composer's lead in 1966, Duksung Girls' High School. She started her career with Walkerhill, TBC TV, and Dong-A. She entered the Department of Theater and Film at Hanyang University in 1968 but dropped out due to busy singer activities. Lim Hee-suk, who debuted in 1968 with Jeon Woo-jung's song 'Let's Leave Him,' made a musical exchange with Park In-soo while appearing on the 8th Army's "Shin Joong-hyun Special Show." Because of her activities at that time, she is often included in the “Shin Joong-hyun Division.” Shin Shim-hyun, who raised Lim's singing skills, tried to give the song, but she had already taken the song 'Why Cry' by the composer Kim Hee-gap.


In fact, Kim Hee-gap's song 'Truth I didn't know', which is regarded as the representative song of Lim Hee-sook, is a cover version, not an original song. Already in 1967, senior singer Kim Sang-hee announced 'I really didn't know', but there is an original version buried by other hits. While the Kim Sang-hee version is a graceful method of romance in the 1960s, the cover version of Lim Hee-sook, which has a lot of husky vocals, was loved not only by students but also by older generations. Lim Hee-suk said about the song, “In fact, I didn't hit a hit right away, and after two years it started to rise. I remember the keyboard was accompaniment at the time, and I recorded at the same time. ”


Mixed versions of the album. There are several versions of this album. This version, which was re-released after half a century, is a rare early 1969 release. Early and Jaeban made of gate folds decorated the double-sided cover with photos of ?? and Lim Hee-sook. Keyboy's photos are the same for both albums, but unlike Hee-sook, who wore a short-sleeved T-shirt and a red skirt, changed to a suit dressed in a men's suit that emphasized the boyish appeal. In the process, the company name 'King Records', which was specified in the early jackets, was changed from '3rd single jacket' to 'Apple'.


The title tracks of the early days are Key Voice's "Do You Think", "He", "Season's Memories", and Im Hee-sook's "Rose of the Night" and "Why Do You Cry?" Key Voice's title song 'I Think You Miss' was revised to 'Long Away Love' in the second half, and in the fourth edition, Lim Hee-sook's title song 'Rose of the Night' was highlighted as 'I didn't really know'. The first one was produced in yellow, but the second one was in blue. From the third edition of the single jacket, where the company changed from King Records to Apple, it was changed to black. The initial label doesn't have a date of production, and DJ Lee Jong-hwan's introduction to the KEYBOARD stated that it was released in 1969. From the third edition, it was specified as June 25, 1970.


Keyboys, who used the phrase “Key Boy's Soul & Psychedelics Sound” as the phrase of the album jacket, gained popularity by adding brass performances that were popular since the album. This album also became a successor to Lim Hee Sook, which gave the driving force to grow into a soul singer who enjoyed the 70s.


Photo / Written by Kyu-Sung Choi, Critic


Splatter color discs are examples of production and may differ from the final product.


1-6 Key Boys A1The person A2 Do you think I miss you A3 Memories of the Beach A4 Far Away Love A5 Golden Leaf A6 Your Voice

B1 Rose of Night-Lim Hee Sook B2 Why cry (M.B.C. soap opera theme song) B3 You love only with words-Lim Hee Sook B4 I really didn't know-Lim Hee Sook B5 Barefoot on the Sand-Lim Hee Sook B6 Music is flowing 'Music Played'-Hanam Gung



쟈니 리 & 키보이스 - 오! 우짤고, 정든 배는 떠난다 [LP]

[ 한정반 / 오리지널 마스터 사용 ]쟈니 리, 윤향기, 차도균, 차중락 노래/키보이스 밴드 |

레트로뮤직 / 레트로뮤직 | 2020년 04월 17일

음반소개 <쟈니리 / 오! 우짤고 I Key Boys / 정든 배는 떠난다> 양면재킷반 한정판 발매! 1966년 7월, 녹음 당시의 오리지널 마스터를 사용한 쟈니리와 키보이스의 초기 음반!!! * 반세기만에 다시 부활하는 60년대 젊은이들의 소리 * 1966년 7월에 기획했던 앨범의 기획 의도와 뒷 얘기를 해설하게 된 것은 분명히 운명적일 것이다. 음반이나 가수, 연주자들에 관한 가치성의 연구 발표라면 현재의 누구라도 관계없는 일이지만, 이 나라 가요가 대변혁을 맞이하던 60년대의 얘기이고 그 이야기들이 진위에 관계없이 그저 흥미 위주로만 인터넷상에서 떠도는 것이 안타까웠고 또한 동호인들이나 연구가들에 의해 복원 발매되는 한정판 리메이크 앨범에 이 쟈니리. 키보이스의 앨범이 선택된 것이 감격스러운 것은 필자만의 것이 아닐 것이다. * 미8군 댄스가수 쟈니리와 키보이스, 일반 무대로 본격 진입 * 1966년 여름, 나는 광화문에 있던 '아카데미 음악 감상실' (현재, 코리아나호텔 자리)에서 팝송 DJ를 하고 있었다. 종로의 '디쉐네', 명동의 '시보네' 음악 감상실을 거친 3년 차 DJ로 자리를 잡고 있었다. 그 때 마침 친구의 소개로 신세기레코드사 문예부에서 일하던 강창호를 만나게 된다. (강창호는 신셰기 강윤수 사장의 아들이었다) 강창호가 나에게 부탁한 것은 당시 음악감상실에서 인기가 좋은 팝송의 리스트였다. 그것은 신세기의 레코드사에서 발매하던 외국가요의 번안곡 시리즈인 '노래의 성좌'에 녹음할 곡을 찾기 위해서였다. 12곡을 선곡해 주고 2곡의 가사를 쓰면서 가요계에 작사가라는 새로운 명함을 내밀었는데, 그 2곡 중 한 곡은 당시 세계 영화 시장의 판도를 뒤바꿔놓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황야의 무번자' 1편의 주제곡 '방랑의 휘파람'이었다. 마카로니 웨스턴으로 이름 지어진 이 영화의 주제곡은 노래가 없는 경음악이었다. 엔리오 모레꼬네의 서글픈 멜로디와 휘파람 소리 - 여기에 가장 잘 어울릴 것같은 가수로 나는 쟈니리를 추천했다. 당시 미8군 무대에서 노래하던 쟈니리는 아카데미 음악감상실의 라이브 스테이지 프로그램에서 구면이었고 또 당시 일반 무대에 알려지기 시작한 미8군 쇼 출신의 가수인 이태신, 정원, 박인수 등 신세대 가수 중에서 가장 출중했었다. 쟈니리는 '방랑의 휘파람' 의 히트로 신세기레코드사에 전속 가수가 된다. 그 때 나도 스카웃되어 전속 작사가 겸 문예부 기획팀에 합류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어서 기획한 것이 바로 이 앨범이다. 이 때 함께 기획한 강창호에 의해 키보이스를 만나다. 키보이스는 2년 전인 1964년, 이미 '그녀 입술은 달콤해'와 '정든 배는 떠난다'를 신세기에서 발표 했었다. 앨범 구성을 위한 선곡 작업에 들어갔다. 그러나 쟈니리와 키보이스의 컬러는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어차피 쟈니리나 키보이스 역시 뚜렷한 개성으로 8군 무대에 서서 노래하는 것이 아니었고 다만 그 때마다 쇼가 원하는, 혹은 미군들이 원하는 곡들을 연습해서 노래하고 연주했기 때문에, 음반에 선곡되는 곡들은 대중 취향을 목표로 할 수밖에 없는 것이었다. 지금의 기준으로 댄스 가수였던 쟈니 리가 컨트리 넘버인 돈 깁스의 'Oh Lonesome Me!'를 '오! 우짤꼬' 라고 노래했고 또 자신의 18번인 엘비스 프레스리의 'What'd I Say' 를 정말 열정적으로 부르기도 했다. 반면 키보이스는 당시 전세계를 석권한 '비틀즈'를 표방한 구성으로 연주하면서도 Solo Singer 차중락은 엘비스 프레스리의 노래만을 전담했고 드럼을 연주하던 윤항기는 흑인가수 레이 찰스의 모창을 기가 막히게 해내기도 했다. * '정든 배는 떠난다' 에서 국내 가요계 최초로 '전자올갠' 도입 * 그리고 중요한 것은 키보이스가 '정든 배는 떠난다" 에 미련이 강했고 이 곡을 자신들의 타이틀로 원했던 것이다. 이미 발표했었던 '정든 배는 떠난다" 의 리메이크에서 키보이스는 당시 국내 가요계에 처음 도입된 '전자올갠'을 사용했다. 그룹 사운드로서는 처음으로 녹음해서 사용된 이 전자올갠은 단음 밖에는 연주할 수 없는 초기 방식이었지만 리듬 기타를 연주하던 옥성빈이 잘 소화 했었다. 'Blowing In The Wind' 를 개사한 '바람아 너는 아느냐'가 개인적으로는 지금 들어도 좋다. 훗날 평화를 메시지로 하는 반전가요였느니 어쩌니 했지만 당시 국내 팝계에선 그저 포크송으로 분류될 뿐이었다. 중앙정보부의 서슬이 시퍼렇던 '공화국' 시절 반전, 반미, 체제 비판등의 단어는 방송매체, 활자매체 어디를 봐도 전혀 언급 될 수 없었고 'Blowing In The Wind' 는 다만 고운 선율의 로맨틱한 노래일 뿐이었다. 이 노래를 사촌형제였던 Solo Songer 차중락과 Basist 차도균이 감미롭게 잘 불렀다. 의욕이 앞섰던 이 앨범은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 한 장의 음반이 나오기까지 얼마나 탄탄한 기획과 섬세한 작업이 필요한가를 절실히 느꼈다. 그러나 이 음반 이후에 쟈니리는 '뜨거운 안녕'으로 스타가 됐고, 키보이스의 차중락 역시 '그 밤과 같이' 앨범에서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으로 스타가 된다. 결국 이 앨범은 두 명의 걸출한 대중음악사의 스타를 배출한 시금석이 된 음반이었다.

- 작사가 지명길 - 디스크 Disc :

A1오!짤꼬 - 쟈니리

A2추억에 우는 마음 - 쟈니리

A3얄궂은 사랑 - 쟈니리

A4WHAT'D I SAY - 쟈니리

A5사랑의 사슬을 풀어주오 - 쟈니리

B1정든 배는 떠난다 - 키보이스

B2웃기는 청춘 - 키보이스, 윤항기

B3외로운 밤 - 키보이스, 차중락

B4석양에 타는 마음 - 키보이스, 윤항기

B5바람아 너는 아느냐 - 차중락, 차도균

B6오! 첫날 - 키보이스, 차도균

Rough Google Translation: "Johnny Lee & Keyboys-Oh! The ship is oozing and the friendly boat leaves [LP] [Limited Edition / Original Master Use] Johnny Lee, Yoon Hyangki, Cha Do-gyun, Cha Jung-Rak Song/Key Voice Band | Retro Music / Retro Music | Apr 17, 2020


Album Introduction <Johnny Lee / Oh! I Key Boys / Dear Boat Leaving> Limited Edition of Double-Sided Jackets Released!


In July 1966, an early album by Johnny Lee and Key Voice using the original master from the time of recording!!!


* Voices of young people in the '60s reviving in half a century *


It would certainly be fate to be able to explain the planning intention and backstory of the album planned in July 1966. It is irrelevant to anyone presently if it is a research presentation on the value of albums, singers, and performers, but it is the story of the 60s, when this country's song was revolutionized, and that the stories are only circulating on the Internet for interest, regardless of their authenticity. Also, this Johnny Lee in a limited edition remake album that is restored and released by hobbyists and researchers. It would not be my only thing that was thrilled that Key Voice's album was chosen.


* 8th Army Dance Singer Johnny Lee and Key Voice entered the general stage *


In the summer of 1966, when I was playing pop songs as a DJ at the'Academy Music Appreciation Room' in Gwanghwamun (currently at the Koreana Hotel). I had been settled as a third-year DJ after going through the music appreciation room of'Dishane' in Jongno and'Chibone' in Myeongdong. At that time, I met Chang-ho Kang, who was working in the Department of Literature at New Century Records through the introduction of a friend. (Kang Chang-ho was the son of Shin Shaggy, president Kang Yoon-soo). What Kang Chang-ho asked for was a list of popular pop songs in the music room at the time. It was in order to find a song to be recorded in the 'Singing Constellation', a series of foreign songs to be released by a record company for the new century.


After choosing 12 songs and writing two lyrics, he gave out a new business card as a lyricist to the music industry. One of those two songs chosen was the first episode of Clint Eastwood's ‘The Wilderness', who changed the game of the world movie market at the time. It was the theme song 'Wandering Whistle'. Named Macaroni Western, the theme song for the film was an instrumental without singing. For Enio Morecone's sad melody and whistling sound-I recommended Johnny Lee as the singer who would best suit to this.


Johnny Lee, who was singing on the stage of the 8th US Army at the time, was a moody voice at the live stage program of the Academy's Music Appreciation Room and was the most outstanding among the new generation of singers such as Lee Tae-shin, Won Won, and In-Soo Park, all singers from the 8th Army show, who began to be known on the general stage at the time. Johnny Lee became an exclusive singer in New Century Records with the hit of' Wandering Whistle'. At that time, I was also scouted and joined the exclusive lyricist and planning team of the Department of Culture and Arts. And it was this album that was planned next.


At this time, I met Key Voice by Kang Chang-ho, who planned a meeting. In 1964, two years ago, Key Boys had already announced' Her lips are sweet' and 'He's a dear boat leaving' in the new century. I started working on a song selection for the composition of the album. However, I did not consider the color of Johnny Lee and Key Voice at all. Anyway, Johnny Lee and Key Voice were not singing on the stage of the 8th Army because of their distinct personality, but since they practiced and played songs that the show wanted or the US soldiers wanted, the songs selected on the album suit the public taste. It had to be aimed at.


Johnny Lee, who was a dance singer by the current standards, added 'Oh Lonesome Me!' by country number Don Gibbs to 'Oh! He sang' Woo Jalko' and also sang his 18th, Elvis Presley's 'What'd I Say' with great passion. On the other hand, while the key voice was played in the style of the 'The Beatles' that prevailed around the world at the time, Solo Singer Cha Jung-rak was dedicated to the songs of Elvis Presley, and Yoon Hang-ki, who played the drums, managed to marvel the black singer Ray Charles.


* Introduced'Electronic Allgan' for the first time in the Korean music industry in 'The Dear Boat Leaving'


And the important thing is that Key Voice had a strong regret in “The Dear Boat Leaving” and wanted this song as their title. 'Organ' was used. This electronic organ, which was recorded and used for the first time as a group sound, was an early way that only single notes could be played, but Sungbin Ok, who played a rhythmic guitar, digested it well.


'Blowing In The Wind','Do you know, wind' personally can be heard now. In the future, it was an anti-war song that used peace as a message, but in the domestic pop world at the time, it was simply classified as a folk song. Words such as anti-war, anti-Americanism, and criticism of the regime could not be mentioned anywhere in the broadcasting and printed media during the 'Republic', when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was gloomy, and'Blowing In The Wind' was just a romantic song with a fine melody. This song was sung sweetly by cousins, brothers Cha Jung-rak and Basist Cha Do-gyun.


This album, which had a high motivation, was not very successful. I felt desperately how solid planning and delicate work were needed before a single album was released. However, after this album, Johnny Lee became a star with'Hot Goodbye', and Key Voice's Cha Jung-Rak also became a star with'Like That Night' in the album'Like That Night'. In the end, this album became a touchstone album that produced the stars of two outstanding popular music companies."

A1 Oh!

A2 Memories Weeping Heart-Johnny Lee

A3 Wicked Love-Johnny Lee

A4WHAT'D I SAY-Johnny Lee

A5 Untie the Chain of Love-Johnny Lee

B1 The friendly ship leaves-Key Voice

B2 Funny Youth-Key Voice, Yoon Hang-ki

B3 Lonely Night-Key Voice, Cha Jung-rak

B4 Heart Burning in the Sunset-Key Voice, Yoon Hang-ki

B5 Wind, do you know-Jung-rak Cha, Do-gyun Cha

B6 Oh! Day 1-Key Voice, Do-Kyun Cha


One more track can be found on:


가요(歌謠) 박물관 / Music Museum 220 Best [Disc 4]

22 정든 배는 떠난다 / Beloved ship is leaving (1964)

+ several tracks of 한상일 / Han Sang-il Han (Four Dynamics/Key Boys)

& 차중락 / Cha Joong-Rak (Key Boys)

& 쟈니 리 / Johnny Lee (from Keyboys)

& 이금희 / Lee Keum-Hee (Key Boys)


















#60s #Koreanpsych #KoreanPop #KeyBoys #Keyboys #surf #Beatles #KoreanRock #Christmas #K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