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무 - Han Jeong-Moo / Han Jung Mo


유성기로 듣던 불멸의 명가수: 얼굴 없는 명가수 (2) SYNCD-145

Immortal master singers of Meteor: masterless faceless singer

10 대동강 달밤 / Daedong River Moonlight (1943) (VICTOR 49509)


This song is a calm, common old trot song with some banjo and accordion leads and clarinet solos and with parts of combo arrangements.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두번째 (1945~1960) [Disc 6]

17 꿈에 본 내 고향 / My hometown I have seen in my dreams (1954)

In this second, also trot-styled song (with some surface noise on this recording) the singers voice is somewhat louder and more pronounced. The band plays accordion and strings led accompaniment mostly.

Music Research Korea V.A.Domido Best Collection 100 Vol. 1 (5CD)

CD2-17 미국간 딸소식 / 미국간 딸소식 / Inter-American (?) Daughter News (1955)


This is a somewhat more emotionally sung trot song with waltzing rhythms, clarinet and trumpet solos. I understand the lyrics are about a daughter leaving and if I understand well succeeding for the American Dream, while leaving the parent behind.

Music Research Korea V.A.Domido Best Collection 100 Vol. 2 Yoo Sung Gi Album (5CD)

CD1-2 에레나가 된 순희 / Soon-hee becoming Elena (?) (D103-A) (1953) -tango-

CD1-6 꿈에 본 내고향 [한정무] / My Hometown I have Seen in Dreams (1953/1954)

CD1-16 나그네꿈 [한정무] / Traveler's Dream (1954?)

The first track is a strong and somewhat sad tango led by violins and accordion mostly (with a small trumpet and sax solo), and so far is my most favorite track. I wonder if also this is about leaving for America. The second track fits to this one well, has trot flavors but more the mood of a sad walzing tango. As a trot-song "Traveller's Dream" is a pretty example of its genre and very well sung. It has some spoken word in it. Lyrics you can find further on this page.

See Korean info http://m.blog.daum.net/lipstips/18117015?np_nil_b=-1

한정무 - 꿈에 본 내고향 / 금사향 - 홍콩아가씨 [7" LP][블랙 컬러 한정반] MRC 도미노 유성기 시리즈 / 45RPM 한정무, 금사향 뮤직리서치 2016-11-08 Cat.No MRCD1611

Han Jung-moo-My Dream Home / Gold Scent-Hong Kong Girl [7 "LP] [Black Color Limited Edition] MRC Domino's Meteorology Series / 45RPM

한정무 - 신라의 칼 / 에레나가 된 순희 [LP]

[ 세계최초 유성기(SP) 원형을 복원한 7인치 45RPM VINYL ] 2016-11-08 MRCD1611

Han Jung-moo-Sword of Silla / Soon-hee who became Elena [LP]

[7-inch 45RPM VINYL Restored the World's First Planetary Planetary Sphere] 2016-11-08 MRCD1611

https://m.blog.naver.com/...

꿈에 본 내고향 - 한정무

이 노래가 만들어진 것은 1943년으로 악극 "진주라 천리길"의 극작가이기도 한

박두환이 작사하고 김기태가 작곡하여 문일화가 무대에서 부른 노래.

이 노래는 정작 1951년 1.4 후퇴 이후 이북동포들이 대거 남하하면서 시류와 맞아 떨어져

입에서 입으로 불리면서 다시 큰 인기를 끈다.

이 노래를 무대에서 부른 것은 문일화이지만,

레코드로 발표하 것은 1.4 후퇴 피난민 대열에 끼어 함경북도 나진에서 단신 월남한 한정무로,

레코드 바늘을 팔다 도미도레코드사를 만들고 작곡에 열중하던 한복남과 친구 사이로 가깝게

지내던 추석이 가가운 어느날 둘이 부산의 어느 방파제를 걷는데 누군가 술에 취해 부르는 "꿈에 본 내 고향"이

들려왔고, 휘영청 밝은 추석 달과 함께 망향의 서러움이 북받쳐 향수에 젖어었던 한복남이 한정무에게

"한형, 저 노래 아직 취입이 안됐지. 이번에 취입해 보면 어떨까.

추석이라 그런지 가슴이 미어지는 구먼...." 이렇게 해서 무대에서 불리던 이 노래는 먼저 인기를 얻은 후

1954년 음반으로 나오고 공전의 히트를 하게 된다.

식민지 치하를 떠냐야했던 망향의 그리움은

공산 치하를 벗어나 남으로 내려와아했던 망향의 그리움으로 치환되었으니

고향을 버리고 떠냐야하는 서러움과 고달픔은 세대를 이어 유전하는 것이었다.

이 노래의 질긴 생명처럼 이 나라 이 겨레의 운명이 어찌 이다지도 얄궂단 말인가.

박두환 작사, 김기태 작곡 한정무 노래 "꿈에 본 내 고향"

Roughly translated:

My Hometown in Dreams


This song was created in 1943, and is also a playwright for the drama "Jinjura Cheonrigil." It was written by Park Doo-hwan and composed by Kim Ki-tae.


Since the retreat of 1.4 in 1951, this song has been hit popular by descendants from North Korean. Coming from oral tradition it is again very popular.


It was Mun Ilhwa who sang this song on stage. The record was announced as coming fro a number of South Korean refugees originally coming from Najin, North Hamgyong Province, while in retreat. One day when Chuseok was closed, they walked all the way to Busan, and someone drunk sang "My Hometown in Dreams" "Hyung, that song hasn't been become known yet. How about singing it this time? This song, was thus first sung on stage, where it became popular. In 1954 it was recorded on his first album, making it a hit record.


The longing of mangyang that had to leave the colony was replaced by the longing of mangyang that had come out of communism. The sorrow and anguish of having to leave the hometown were inherited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Like the tough life of this song, what is the fate of this nation?


1.고향이 그리워도 못가는 신세 저 하늘 저 산아래 아득한 천리 언제나 외로워라 타향에서 우는 몸 꿈에 본 내 고향이 차마 못잊어. 2.고향을 떠나온 지 몇몇 해련가 타관땅 돌고 돌아 헤매는 이 몸 내 부모 내 형제를 그 언제나 만나리 꿈에 본 내 고향이 마냥 그리워. ----------------- 꿈에 본 내 고향

'My hometown I've seen in my dreams'

You can't miss your hometown

Far away heaven under the mountains

Always lonely, crying in another country

I can't forget my hometown in my dreams.

Some teachers have left home

This body wanders around

My parents will always meet my brother

I miss my hometown that I dreamed of.

-------------------------------------------------------------------------------------------------------------------------

http://blog.daum.net/...

'꿈에 본 내 고향' (1954) (박두환 작사/ 김기태 작곡/ 노래 한정무)

< 1 >

고향이 그리워도 못가는 신세 저 하늘 저 산 아래 아득한 천리 언제나 외로워라 타향에서 우는 몸 꿈에 본 내 고향이 마냥 그리워!

(두고 온 고향에 홀로 계신 어머님 보고파 그리우다 이 밤도 잠못 이루고 홀로이 누워 꿈 속에 잠기네)

< 2 >

고향을 떠나온 지 몇몇 해던가! 타관 땅 돌고돌아 헤매는 이 몸 내 부모 내 형제를 그 언제나 만나리! 꿈에 본 내 고향을 차마 못잊어!

◇ 1951년, 부산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도레미레코드사에서 한정무(韓正茂)가 불러 히트한 곡으로, 작사자 박두환(朴斗煥)은 '진주라 천리길' '울며 헤진 부산항'과 영화 <피는 살아 있다>의 작가이기도 하다. 가수 한정무는 '대동강 달밤(형석기 작곡)'도 히트시킨 바 있으며, 노래뿐만 아니라 편곡에도 조예를 가지고 있었으나 아깝게도 1960년, 교통사고로 비명에 숨지게 되어 '가수협회'에서 한정무 추모공연을 열어 생활비를 미망인에게 전달한 바 있다고 한다. 6,25 로 많은 북한출신 피난민들이 부산에 내려 와 있을 때 그들로 하여금 향수를 불러 일으키게 한 노래이다. 민족분단의 비극과 함께 영원히 잊지 못할 노래 중의 한 곡이다. [1967 성음사 발행/ 가요반세기]

<꿈에 본 내 고향>은 원래 6ㆍ25 이전 한 악극의 주제가로 송달협이 먼저 불렀다고도 한다. 역시 고향이 이북인 그는 한정무가 취입한 레코드가 1954년 무렵 도미도레코드사에서 나온 후에도 이 노래를 불러 더욱 유행하게 했다. [미지북스/한국가요사 ②]

이 노래는 원래 韓正茂(한정무)가 불렀으나 金南日(김남일)이란 가수도 함께 취입하였다는데 노래의 애절성이란 측면에서는 韓正茂의 창법이 훨씬 돋보였다. 하지만 이 노래가 특별히 대중의 인기를 얻게 된 배경에는 宋達協(송달협)이 무대가수로서 애를 쓴 노력 덕분이었다고 할 수 있는데 한정무가 불러서 히트하기 직전 송달협이 이미 악극단의 무대에서 이 노래를 매우 절절하게 불러서 장안의 화제를 모았다는 것이다.

가수 한정무는 원래 북한출신의 가수로 광복 전 빅터 레코드에서 "대동강 달밤"(오준희 작사, 형석기 작곡)이란 노래를 취입한 경력이 있었다. 그가 한국 전쟁의 와중에서 월남한 뒤, 부산으로 피란 내려와서 1951년에 이 노래를 취입하게 되었다. <꿈에 본 내 고향>은 1.4후퇴 때 평양에서 남하해 온 가수 한정무가 자기 신세를 한탄이나 하듯이 노래했다. 어떤 면에서 본다면 이 노래는 한정무 자신의 기막힌 넋두리였으므로 더욱 절절하게 이 노래를 부를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가수 한정무는 이 노래를 취입한 지 9년 뒤인 1960년 안타깝게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이 노래는 민족 분단의 비극과 더불어 우리들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다. 도미도레코드사에서 이 음반을 발매하였다. 작사자 朴斗煥(박두환)은 원래 극작가로서 여러 편의 희곡 작품을 남겼고 악극을 만들어서 많은 인기를 얻기도 했다. [난초향 옛노래 블로그에서]

※ 가수 한정무처럼 원곡의 맛을 잘 살리려면 “못가는- 신- - 세 -” 와 “저 - - 하 - 늘 저 산 아 - 래 아- 득 한 천 - - 리 -”를 악보대로 불러보세요. 정말 “아! 그렇구나, 맛이 살아나는데...” 하고 놀라실 것입니다. 악보를 무시하고 멋대로 꺾어서 악보와 다르게 부르시는 분들이 많아서 아래 작곡자의 악보를 실었으니 독보력(讀譜力)이 있으신 분은 아래 악보를 보고 그대로 따라 불러보세요. 아니면 집에 있는 피아노나 하모니카, 리코더같은 악기가 가능하시면 몇 번 계속해서 연주해 보세요... [잠용]


"◇ In 1951, Do-Re-Mi Records, which began to stand out in Busan, we have singer Han Jung-Moo. He is also the author and singer of thehit 'Daedong River Moonlight'. He was not only accustomed to singing but also to arranging songs. It is a song that made a lot of North Korean refugees come nostalgic when they came to Busan. Along with the tragedy of national division, it is one of the songs that will never be forgotten. [1967 Sungumsa Publishing / Music Half a Century] "My Hometown in Dreams" was originally the theme song of a tragedy before 6/25, the Songdal Coup. He also comes from North Korea, and he sang this song even after the record he had taken out of Domi Record Records in 1954. [Unknown Books / Korean Music History]


The song was originally sung by Han Jeong-moo, but also by 金 南 日 (Kim Nam-il). The song's generosity was even more prominent. However, the background of the song's popularity was due to the efforts of Song (Songdalup) as a stage singer.


Singer Han Jung-moo was originally a North Korean singer who had a song called "Daedong River Moon Night" (composed by Oh Jun-hee, composed by Hyeongseokki) on Victor Records before the independence. After he passed out in the midst of the Korean War, Piran descended into Busan and sang the song in 1951. In My Dream Hometown, singer Han Jung-moo, who had been descending from Pyongyang during the 1.4 retreat, sang this. In a sense, it was a great complaint of Han Jung-mu's own importance, so he could have sang this song more faithfully. However, singer Han Jung-moo died in a car accident in 1960, nine years after the song was released.


This song will live forever in our hearts with the tragedy of national division. The record was released by Domido Records. The writer, Doo-hwan Park, originally a playwright, has written several plays and gained much popularity by creating musical plays. [Orchid in Old Song Blog]


※ If you want to enjoy the taste of the original song like singer Han-moo, sing “I can't go- Shin-- Se-” and “Lee--ha-always that San Ah-Ra Ah- Deok Han-cheon--Lee-”. Really, “Oh! Yes, the taste is alive ... ”You will be surprised. There are many people who disregard the score and break it freely and call it differently. Or if you have a musical instrument such as a piano, harmonica, or recorder at home, play it a few times ..."


한정무 / 나그네의 꿈 (연도미상)

지붕도 낯설고 길도 낯설은 피난길

항구에서 산천의 꿈을 안고 목을 놓아

불러보는 그리운 부모형제 행복을

빌적마다 불효자는 웁니다

( 대 사 )

(아-고향을 떠나온지 어연간 10년

내 가슴에 안아본 꿈이란 그 무엇 이더냐

애태워 만나고 싶은 부모형제 그리고

어머니 잃은 나의 아들 인성이의 얼굴

밤마다 꿈마다 가슴을 조려주는

이 안타까움 아-오늘도 헤메는 외로운

나그네 꿈 불어라 조국통일의 희망찬

바람아 나는 가련다 태극기 높이 들고

그리운 고향찾아 나는 가련다)

기적도 낯설고 정도 낯설은 불빛만

아롱거린 외로운 꿈울 안고 바람에다

실어보낸 태극기 노래속에 통일의

그날만을 사나이는 빕니다

A Traveler's Dream

Evacuation paths with strange roofs and unfamiliar roads

Trying to catch work in the harbor with a dream of sancheon

I miss my parents' happiness

Each time I don't have enough

Oh, I've been away from home for 10 years

having dream in my heart

I want to meet my parents

The Mother lost her son

Every night in every dream, when I sleep

This sadness loneless each day

Dreaming of a wayward dream

I'm pretty carried away with the wind

looking for a good old home

Miracles are unknown and there are only strange lights

In the wind a lonely dream

Being Unified in the Taegeukgi song

I wish you that day.

#oldtime #30s #50s #H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