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미 - Hyeon Mi / Hyun Mee


Another voice I picked out to check better after having listened to the Domido label compilation 5 CD-box is Hyeon Mi.


Here it is a bit difficult for me to describe what kind of music or style she sings in. I have the impression there’s a gifted composer behind the music too, holding it ever in between many genres, from crooner/ballroom singing to pop and soulful rock, and of course we have a good voice being able to express with a certain distance a proportionate association of emotion too.


A few tracks start with harp, piano and strings, also the orchestra can have drums and electric guitar or bass leading too. The 8th track has a bossa nova rhythm. The 9th track has a male singer too and overdub arrangement on the lead female voice, again holding in between genres with a certain vision and independency. The 11th track has eastern (Japanese/Korean) melodic accents, here the emotionality in the singing is strongest. The last, also rather eastern sounding song is led by bass, more often features clarinet solos too. Very good!


Favorites are perhaps track 1,5 and 11



오리지날 힛송 총결산집. 1991.10.01 CD

* 1 별 / Star

2 떠날때는 말없이 / When I leave

3 외로워 외로워서 / Lonely lonely

4 애인 / Lover

* 5 바람이 분다 / The Wind Blows

6 아빠 안녕 / Good bye dad

7 임이 오신다고 / I'm coming

8 보고싶은 얼굴 / Missed face

9 떡국 / Rice cake soup

10 밤안개 / Night fog

* 11 그때는 철없어 / There was no iron at that time

12 무작정 좋았어요 / It was good

13 세월은 가도 / As Time goes by

1. Lyrics (Lyrics: Lee Bong-jo, Song: Lee Bong-jo)

2. When I leave (Lyrics: Yuho Composition: Lee Bong-jo)

4. Lovers (lyrics: Lee Bong-jo, Lee Bong-jo)

5. Wind blows (lyric: Lee, Bong-jo: Lee Bong-jo)

6. I'm coming (Lyric: Son Seok-woo composed: Lee Bong-jo)

7. Tteokguk (Lyric: Yuho Composition: Lee Bong-Jo)

8. Bam Fog (Lyric: Hyunam Composition: Lee Bong-Jo)

9. Randomly good (Lyric: Lee, Kyung-Jae: Lee Bong-Jo)

Tracks with * are considered essential listens, also suitable for western radio shows. Other tracks are still options, but one better should not miss these tracks with a *.

Other tracks can be found here:

도미도 베스트 컬렉션 100 VOL.1 / 50-60 Domido (5CD)

* CD5 18 여자의 깊은곳 / Deep inside a woman('s heart and mind)

This is a rather 'romantic'-sounding song arranged with plucked violins and double bass. Hyeon Mi's voice has deep sensual qualities but also is able to sing with passionate accents and variety. A song like this fits perfect to those qualities and in that way obviously succeeds to convinces the listener.

가요(歌謠) 박물관 : Music Museum: 220 Best

CD5-6 애인 / Lovers (1967)

"Lovers" is more rhythmical in a twist-like way (I can't pinpoint these genres well, sorry), with a double bass and subtle background guitar rhythmic drive and improvised electric solos. The song gives enough space for the emotional build ups of Hyeon Mi's voice.

CD6-5 바람 / Wind (1968)

CD6-18 두 사람 / The two men (1967)

"Wind" is a slow song showing the whole soul range of Hyeon Mi's passionate singing, which receives a bit of subtly added background choir arrangements too. I believe there were not many voices in Korea that were like Hyeon Mi. "The Two Men" has a slowed down tango-like rhythm in its song again, making it a song like a stylish ballroom dance.

------------------------------------------------------------------------------

BIOGRAPHIES:

가수 현미 나이는?… 남편 故 이봉조는 누구? 가 (pub.2018-12-16)

16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재방송에서 가수 현미가 출연해 미8군 시절 인연인 남석훈 씨를 찾는 과정이 그려지며 작곡가 故 이봉조와의 러브 스토리도 재조명되고 있다.

현미는 과거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출연해 남편 故 이봉조와의 비화를 털어놨다.

미 8군 부대 아이돌이었던 가수 현미는 1962년 '밤안개'로 화려한 데뷔를 치렀다. 이후 '보고싶은 얼굴', '떠날 때는 말없이' 등 수많은 곡을 히트시키며 가요계의 디바로 자리잡았다.

한창 잘나가던 시절, 현미는 '밤안개'의 작곡자였던 故 이봉조에게 프러포즈를 받았고,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며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현미에게 고백할 당시 故 이봉조는 이미 결혼을 한 상태로, 자녀 둘을 두고 있었다.

故 이봉조는 작곡가이자 테너색소폰 연주자로 1958년 이봉조악단을 조직해 주한미군 각 부대 나이트클럽에서 연주활동을 했다. 현미의 대표곡 '밤안개'의 가사를 쓰면서 가요작가로서 큰 인기를 누렸다.

1964년 MBC에서 주최한 전국경음악경연대회에서 대상을 받았다. 같은 해 극영화 '맨발의 청춘'으로 청룡영화상에서 음악상을 받았다. 그해 말 동양TV방송국이 개국할 때 전속악단장이 됐다.

1970년 11월 일본 동경에서 개최된 국제가요제에 참가하여 '안개'로 입상했고, 1971년 이 공로가 인정되어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을 수상했다.

그리스가요제에 참가하여 1971년에 '너'(정훈희 노래), 1973년에 '나의 별' (현미 노래)로 입상하였다. 또한 남미 칠레가요제에 참가하여 1974년 '좋아서 만났지요'(정훈희 노래), 1975년 '무인도'(김추자 노래), 1979년 '꽃밭에서'(정훈희 노래)로 수상했다.

한편, 가수 현미는 1938년 생으로 올해 81세다.

------------------------------------------------------------------------------

Translation: How old is singer Hyeon Mi? Who is her husband?


On the 16th, KBS1 ``TV with Love'' was re-broadcasting singer Hyun-mi in order to find Nam Seok-hoon, who was a member of the Eighth Army.


Hyun-mi has appeared on TV Chosun 'Life Saturn My Way' and told her story about her husband, Lee Bong-jo.


Singer Hyun-mi, an idol of the 8th Army, made her debut with ``Night Fog'' in 1962. Since then, he has become a diva in the music world by hitting countless songs such as 'I Want to See' and 'Without Saying'.


In the midst of a good day, Hyun-mi received a proposal from his late night composer, Lee Bong-jo, who gathered tremendous topics.


However, at the time of proposal to Hyeon Mi, 故 Lee Bong-jo was already married and had two children.

故 Lee Bong-jo was a composer and tenor saxophonist who organized the Lee Bong-jo orchestra in 1958 and performed at night clubs in the US Forces Korea. He wrote the lyrics for ` Bam Fog'', a representative song of Brown Rice, and enjoyed great popularity as a songwriter.


In 1964, she won the grand prize at the National Light Music Contest organized by MBC. In the same year, she won a music award at the Blue Dragon Film Awards for the film Barefoot Youth. At the end of that year, when Tongyang TV Station launched, it became a director of the orchestra.


In November 1970, she participated in the International Song Festival held in Tokyo, Japan, and won the prize for 'Fog'. In 1971, he was recognized for this achievement and won the Korean Culture and Art Award.


She participated in the Greek music festival and won the prize in 1971 for 'You' (Jung Hoon-hee) and in 1973 as 'My Star' (Brown Rice). In addition, he participated in the South American Chilean Music Festival and won awards in 1974 for "I Loved You" (Jung Hoon Hee Song), 1975 for "Indian Island" (Kim Choo Ja Song), and in 1979 for "In Flower Field" (Jung Hoon Hee Song).


Singer Hyun-mi, born in 1938, today is 81 years old.


------------------------------------------------------------------------------

https://asdg35klk.tistory.com/7


가수 현미(1938년생)가 예전에 보석을 모으는 취미가 있었다고 밝혔답니다. 예전에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인생 뭐 있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답니다.

당시 방송에서 현미는 “제가 굉장히 저를 위해서 투자를 많이 하는 편이다. 한창 돈을 잘 벌 때 보석 사는 것이 저의 유일한 취미였던 것 같다. 옛날에도 애들 아빠가 바람피우면 보석함 열어 끼어보면 그게 다 위로가 된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죠

------------------------------------------------------------------------------

Singer Hyun-mi (born 1938) said she had a hobby of collecting jewelry. On KBS 1TV 'Morning Madang', which was broadcasted in the past, she talked about the subject of 'What's your life?' At the time, Hyunmi said, “I invested a lot in it. Buying jewelry seemed to be my only hobby when I make good money. In the old days, when my dad cheated, I opened the jewelry box and it seemed to work comforting since then.

------------------------------------------------------------------------------

Wikipedia: 현미는 1938년 1월 28일에 일제 강점기 평양에서 8남매 중 셋째로 출생하였다. 원래는 출생지였던 평양에서 살았으나 한국전쟁이 한창 전개되던 1951년에 1.4 후퇴를 계기로 월남하게 되었다.월남 후, 1957년 미 8군 무대에 칼춤 무용수였던 현미는 펑크가 난 가수의 대타로 무대에 오르면서 가수의 길을 걷게 됐다. 1958년 미8군 SHOW 무대에 출연하면서 명성을 얻으며 1962년에 이봉조가 개사/편곡한 <밤안개>라는 곡으로 가요에 정식 데뷔하였다(원곡은 Nat King Cole 의 It's A Lonesome Old Town). 이 곡을 통해 대중들에게 이름을 날리게 되었다.1963년에는 <보고싶은 얼굴>이라는 곡을 불러 이산가족 상봉이 한창이던 당시 그들의 아픔을 노래로 달래주기도 했다. 1960년대에는 패티 김, 이미자 등과 함께 대한민국의 대표 여성 가수로서 인지도를 넓혀갔다.현미를 눈여겨봤던 작곡가 이봉조는 현미에게 <아, 목동아>라는 팝송 번안곡을 줬고 그때부터 팝과 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불렀다. 이봉조의 노래만 불렀던 현미는 <보고 싶은 얼굴>, <떠날 때는 말 없이>, <몽땅 내 사랑>, <무작정 좋았어요> 등 히트곡을 발표하면서 한국 가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한편, 1998년에는 48년만에 이북가족과 상봉하였다.53번째 앨범을 발표하였고, 방송프로그램에도 자주 출연하였으며, 노래 강사로도 활동하였다.

------------------------------------------------------------------------------


Hyun Mi was born on January 28, 1938, as the third of eight brothers and sisters in Pyongyang. She originally lived in Pyongyang, where she was born, but in 1951, when the Korean War was in full swing, she was forced to retreat.


After Vietnam, Hyun-mi was a sword dance dancer on the stage of the US Army in 1957, and was on the stage as a ?? singer. In 1958, he appeared on the 8th Army SHOW stage and gained fame. The song made a name for the public.


In 1963, she sang a song called "I Want to See" to soothe the pain of their family reunions. In the 1960s, she worked with Patty Kim and Lee Mi-ja as a representative female singer in Korea.


Composer Lee Bong-jo gave her a pop song, "Ah Mok Dong Ah", and since then has sang various genres of music including pop and trot. Hyun-mi, who sang only Lee Bong-jo's song, opened a new horizon in Korean music by releasing hits such as <I Want to See>, <Without Saying When You Leave>, <My Love for All,> and <I Loved You so Good>.

Meanwhile, in 1998, it reunited with the North Korean family after 48 years.

She released her 53rd album, appeared frequently in broadcast programs and also has been a song lecturer.

------------------------------------------------------------------------------

https://namu.wiki/w/현미(가수):

1. 개요[편집]

재즈풍의 목소리로 한국 팝 장르를 선도한 60년대 스타. 본명은 김명선. 8남매 중 셋째로 1.4 후퇴 때 부모, 6남매와 함께 남쪽으로 내려왔다. 당시 평양의 집이 망가져 조부모댁에 두 여동생이 맡겨졌고 1.4후퇴 당시 피난하지 못하고 북에 남았다. 종전 직후 두 여동생은 조부모 슬하에서 컸다고. 2000년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진행될 때 친오빠와 동행해서 중국 연변에서 한번 만났는데, 잘 살고 있다고 한다. 가족 관계상 노사봉, 가수 노사연의 이모! 그 외에 배우 한상진 역시 그녀의 조카다. 1980년대 후반에 '사랑은 유리같은 것'으로 유명한 인기 가수였던 원준희는 현미의 며느리. 어르신도 이런 어르신이 없다. 더군다나 현미는 나이[3]는 말할 것도 없고 연예인으로서도 최불암보다 선배다.[4] 21세기가 된 이후 그녀가 연예계에서 언니라고 불러 본 사람은 엄앵란 밖에 없다.[5] 현미는 주로 이런 연예계 선배나 가족 관계 등으로 젊은 층에게 회자가 되는 편이지만 사실 음악계에서의 평가는 이미자, 패티 김, 그 다음이 현미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평가하고 있는 대가수다. 사실상 이미자는 장르 자체가 너무 다르고 패티김과 비교해 볼 수 있을텐데 보컬 능력으로만 따지면 현미를 더 높게 평가하는 이들도 다수이다. 1962년 <밤안개>[6]로 데뷔해서 이 노래를 통해 많은 인기를 얻었다. 그후 <보고싶은 얼굴>을 불러 이산가족 상봉이 한창이던 당시 그들의 아픔을 노래로 달래주었다.

2. 활동[편집]

현미가 가수로 데뷔하게 된 동기는 이렇다. 1957년 미8군 위문 공연 무대 칼춤 무용수였던 현미는 방송을 펑크낸 여가수 대신 무대에 오르면서 가수의 길을 걷게 됐다. 1958년 미8군 SHOW 무대에서도 활동하였다. 그 때 현미를 눈여겨봤던 작곡가 이봉조는 현미에게 '아, 목동아'라는 팝송 번안곡으로 음반을 만들어줬고 현미는 그때부터 본격적인 가수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 사실상 데뷔곡인 셈. 당시 곡을 녹음하던 현미의 성량이 너무 커 다른 가수들과는 다르게 몇 발자국 떨어져서 곡을 녹음했다는 일화는 꽤 유명하다. 1962년 이봉조와 1집을 작업하며 미국의 대가수 Nat King Cole의 곡에 현미 본인이 직접 작사한 가사를 입혀 '밤안개'를 발표, 단번에 스타덤에 오른다. 사실 본래 '밤안개'가 타이틀곡이 아니었으나 '밤안개'가 타이틀곡보다 인기가 많아지자 뒤늦게 교체하여 재발매했다. 후속곡으로 '무작정 좋았어요' '몽땅 내 사랑'으로 활동하며 62년 해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이후 60년대 대표적인 여가수로 자리매김하며 당대 최고의 가수였던 한명숙과 잠시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기도 했다. 이후 '보고 싶은 얼굴'이란 곡을 발표해 이산가족의 아픔을 표현한 자신의 대표곡 중 하나를 만들어냈다. 그 밖에 영화 '떠날 때는 말 없이'와 동명의 곡을 발표해 히트 쳤다. 당시 이봉조가 만든 노래만 불렀던 현미는 여러 히트곡을 발표하면서 한국 가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그 중에서도 이봉조가 해외 국제가요제 출전에 집중하던 그 때 그리스 국제 가요제에 현미와 함께 출전해 '별'로 주요부문에 수상하며 국내외 중저음의 허스키한, 강한 성량의 보컬 능력도 인정 받았다. 이러한 대중적 인기와 인지도에 힘 입어 미국 레이건 대통령 취임 파티에 초청받아 한국 대표 가수로써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이봉조와의 별거, 사실상 이혼 이후에도 가수생활을 꾸준히 하며 인기를 유지 했는데 이 시기에 '왜 사느냐고 묻거든' '아내'를 발표하며 히트시켜 현미 독자적으로 가수로써의 능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전에는 재즈풍의 보컬로 한국가요, 팝을 불러 히트쳤다면 90년대 이후부터는 성인가요 트로트로 전향한것으로 보인다. 2007년 데뷔 50주년 앨범을 발매하며 자신의 건재함을 알렸고 한국 최초 50주년 기념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지금도 꾸준히 활동중이며 최근에는 특유의 입담과 재치로 주로 외부행사 및 예능 위주로 출현하고 있다.

3. 여담[편집]

예명 때문에 현미 홍보대사가 되기도 했다. 현미가 출연한 어느 방송 중 쌀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왔는데, 도중에 현미에 관련한 이야기가 나오자 자신이 데뷔할 때는 현미라는 쌀이 없었다고 한다.이후에 현미라는 쌀이 나와서 자신도 놀라면서도 웃겼다고 한다. [7] 2011년에 슈퍼스타K2의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바가 있는데 현미보다 한참이나 어린 옥주현에게 무시를 당했다고 하는데, 사실 이건 PD의 편집으로 인한 피해일 뿐. 노편집 영상을 보면 옥주현은 자기 발언을 할 때 항상 먼저 현미에게 양해를 구했다 그 부분이 편집으로 죄다 잘려나가서 현미의 말을 끊어먹는 모습이 된 것.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아도 조용필도 90도 인사를 해야 할 까마득한 대 선배 앞에서 옥주현이 그렇게 할 수가 없다. 2014년 12월 19일 건강보험공단이 공개한 상습 고액체납자 명단에 올랐다. 기사. 사람들을 잘 믿어 돈을 빌려주었다가 못받는 경우도 꽤 있었다고 하며 2015년엔 빚이 7억 정도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런 상황에 집에 도둑이 드는 등 악재가 겹쳐 경제상황이 힘들어지자 난생 처음 고속버스를 타고 행사를 뛰기도 하며, 조카인 매니저가 투잡을 뛰는 바람에 운전면허 취득에 도전하기도 했다. 개그맨 박명수가 2000년대 초반부터 방송에서 웃기려고 10년 이상 일년에 한번정도 주기적으로 치는 전용 지식 개그 드립 중에 음악의 고모 현미 드립이 있다. 주로 방송에 가수나 작곡가 등 대중음악가가 나와서, 다른 출연자들에게 (가수인) 박명수가 그 가수와 비교당할때 한번씩 쓴다. "음악의 음자도 못 배운 놈들이"라고 시작하면서 하는 드립인데, "음악의 아버지 누구야? (바흐) 그럼 음악의 어머니 누구야? (헨델) 음악의 고모 누구야?" >> (상대방 대답 못함) >> "현미! 현미! 그것도 모르면서 말이야!"라고 하는 드립.[8]

[1] 그의 입장에선 세컨드라고 한다. 이미 본 부인이 있는 상태에서 결혼했다고.[2] 형제는 8남매 중 셋째로 노사연은 언니의 딸이고, 한상진은 일곱째 여동생의 아들이다.[3] 현미 1938년 생, 최불암 1940년 생.[4] 현미는 1962년 데뷔, 최불암은 1967년 데뷔.[5] 그녀가 방송에서 직접 한 발언으로, 대중들에게 어느 정도 인지도가 있고, 그녀와 사적으로 친한 연예인 중에 정말 엄앵란 밖에 없다고 했다.[6] 번안곡으로 원곡은 냇 킹 콜의 It's a lonesome old town이다.[7] 정말 없던 것은 아니었고, 시중에 판매하지 않았다. 장확하게는 요즘 현미로 보는7분도, 8분도 도정한 쌀은 당시에 현미로 쳐 주지 않았기 때문이라 현미라는 명칭이 없는 거나 마찬가지여서다. 쌀은 8,9 분도 도정한 백미 / 칠분도미 이하 두어 가지로 도정 상태에 따라 나누어 팔았다.[8] 종종 음악의 이모 패티김까지 가기도 한다. 흔치않게 "음악의 사촌동생 노사연"도 있다. 노사연 누나가 현미 조카 아니야아!

------------------------------------------------------------------------------

Translation (with Google help):


1. Overview


The 60s star who led the Korean pop genre with a jazzy voice. His real name is Kim Myung-sun. As the third of the eight siblings she retreated south with their parents after the war. At that time, Pyongyang's house was destroyed, leaving two sisters in the grandparents' home. Shortly after the war, two younger sisters grew up under their grandparents. In 2000, during the reunion of separated families between North and South, she met with my brother and met once in Yanbian, China.


Roh Sa-bong and singer Roh-yeon's aunt! Actor Han Sang-jin is her nephew. In the late 1980s, Won Joon-hee, a popular singer famous for 'Love is like glass', is her daughter-in-law. Moreover, Brown Rice is older than Choi Bul-am as an entertainer, not to mention the age [3]. Since the turn of the 21st century, the only person she has called her sister in the entertainment world is Um An-ran.


Hyun Mi is often talked to by young people due to such seniority and family relations, but in fact, she has been evaluated in the music world before as being a great singer who is evaluated by many people like Lee, Patty Kim, and then Hyun Mi. In fact, the quality to recognize is very different in genre itself and can best be compared to patty kim, but many people value her for her vocal ability. She made herdebut with The Night Fog [6] in 1962 and gained much popularity through this song. Afterwards, he sang <Face to See> and healed their pains with a song when family reunions were in full swing.


2. Activity. This is how Hyunmi made his debut as a singer. In 1957, Hyun-mi, who was a sword dance dancer on the US Eighth Army's top performance, came to the stage instead of a punk (?) singer. In 1958 he was on the 8th Army SHOW stage. At that time, composer Lee Bong-jo made a record with Hyun-mi's pop song ``Ah, Mok Dong-ah''. It's actually a debut song. The story of Hyun-mi recording songs at that time was so great that she recorded a few steps away from other singers.


In 1962, she worked with Lee Bong-jo and released the song 'Night Fog' with the lyrics of the American singer Nat King Cole. (The original song is It's a lonesome old town by Nat King Cole.) Actually, 'Night Fog' wasn't the title song, but 'Night Fog' became more popular than the title song, and it was renamed later. As a follow-up song, she played 'Let's have a good time' and 'Love all my life', and she decorated the year 62 years gorgeously. Later, he established himself as a representative female singer in the '60s and briefly formed a rivalry with Han Myung-sook, as the greatest singer of the time.


Later, she released a song called 'I Want to See' to create one of his representative songs that expresses the pain of separated families. In addition, the film ` Without Saying When You Leave'' and released a song of the same name hit. Hyun-mi, who sang only the songs made by Lee Bong-jo at that time, opened a new horizon for Korean songs by releasing several hits. Among them, when Lee Bong-jo focused on participating in the overseas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he participated in the Greek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with brown rice and won the main category as 'star'. Thanks to this popular popularity and recognition, he was invited to the inaugural party of President Reagan, USA, and became a national singer.


After separation from Lee Bong-jo and, in fact, he continued his popularity as a singer after his divorce. At this time, he asked 'Why do you live?' And released 'Wife'. However, if you used to sing Korean pop and pop with jazz vocals before, it seems to have turned into sex or trot since the 90s.


In 2007, he released his 50th anniversary album to showcase his strength and held the first 50th anniversary concert in Korea. It is still active, and recently, it is mainly focused on external events and entertainment due to its unique talk and wit.


3. A side note. Because of her name (Hyun Mi= Brown Rice), she also became a brown rice ambassador. In one of the broadcasts that Hyun Mi starred, there was a story related to rice, and when a story related to Hyun Mi appeared on the way, she said that there was no rice called Brown Rice (Hyun Mi) when he debuted. [7]


In 2011, she appeared as a jury of Superstar K2 and was ignored by Ok Ju Hyun, a younger child than Hyun-mi. In the old editorial video, Ok Joo-hyun always asked for acknowledgment from Hyun-mi when he made his remarks. Common sense suggests that Joo-hyun can't do that in front of a senior who has to greet 90 degrees.


* Hyun Mi/Brown rice was born in 1938 and Choi Bul-am was born in 1940.

* She debuted in 1962, and Choi Bul-am debuted in 1967.


------------------------------------------------------------------------------

KOREAN PAGES:


More Korean info On Hyeon Mi: https://m.blog.naver.com/...

& https://hyunjiwoon.tistory.com/1595




Another audio track: https://www.instagram.com/p/Bdhc0l1nct6/

#KoreanPop #H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