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 - Kim Yoon-Ah / Kim Yuna (<Jaurim)


김윤아 / Kim, Yoon-Ah : 유리가면(琉璃假面) Glass Mask 2004.03.05 T Entertainment

/ 2015년 12월 16일

01. 불안은 영혼을 잠식한다 / Unrest invades the soul

02. 사랑, 지나고 나면 아무 것도 아닐 마음의 사치 /

Love, extravagent of the heart, which will be nothing if time passed

03. 세상의 끝 / End of the world

* 04. 야상곡(夜想曲) / Nocturne

05. 나는 위험한 사랑을 상상한다 / I imagine dangerous love.

* 06. 봄이 오면 / When spring comes (Guitar version)

07. Melancholia

08. 미저리 / Misery

09. 봄이 오면 / When spring comes (Piano version)

10. 증오는 나의 힘 / Angryness is my power

11. Girl Talk

Tracks with * I consider essential listens or classics, or tracks to check out for sure because for some reason they seem to stand out as unique moments, which makes them also very suitable for western radioshow airplay. Tracks that are only underlined can be considered fine tracks you might better check out as well, but I am not sure how essential they are.


This is is the second solo album by the singer of popular band's (Ugly Duckling or) Jaurim.


The most memorable and also recommended track, romantic and melancholic orchestrated pop with a rather gothic content has all that is needed to be succesful and is highly recognisable, almost universal with all its elements. In a neo-classical fashionable sense this is about the feeling of missing someone.


I first described this as "The neo-classical pop is present elsewhere too, in forms of a tango, a bossa nova, and such but without really getting to the soul essence of the styles through enriching its expressions and possibilities or contents, unfortunately the whole thing remains a like a vague superficial or better said very deliberate idea of its inner direction. " In a second opinion, years later I feel it rather as being pretty tasty art jazz & blues, more like acting from within a state of art of performance, which is just great for the physical sake of joy of performance


Notice how it was Kim Yoon Ah herself who complained in one interview how pop music in Korea was too much imitating the American R&B pop styles (as superficial empty and ego driven styles perhaps), with too less attention to independent labels or movements. The new city boys and girls that way often don't seem to find the time to absorb any other influences or known their past or get easily to deeper musical ideas this way.

Compared to the 60s and 70s the new folk singers were much more commonly innocent combining true experiences with a love for deeper lying expressions. For the new generation this is a small recognisable for all moment filled with sadness...


In the sake of art, it seems that Kim Yuna finds its core and need to express something for the art of it doing so, succeeding in it from that point of view. The sad title song still convinces me deeply, like a filmic scene as it is.


Other passages bring us to a mixture of tango, jazz and blues and a fragrant of taste and fashion. I gave it a second renewed appreciation after all these years.


http://www.interparkenter.com/kimyuna/Album/6


불안한 영혼을 노래하는 음유시인 "김윤아"두 번째 솔로 프로젝트 김윤아 2집 앨범『 琉璃假面』(유리가면)


가요계의 독보적인 록밴드 '자우림'은 멤버들 각자의 솔로를 통해서 멤버 각각이 가진 음악적인 취향과 욕심을 발휘하겠다고 공헌하며,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기타리스트 이선규와 베이시스트 김진만이 자우림 이전의 밴드명으로 회귀한『쵸코크림롤스 1집』을 발표하여 록음악 매니아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 프로젝트의 연장선 상에 있으며 동시에 김윤아 두번째 독집음반이라고 할 수 있는『유리가면』이 2004년 3월 5일 발매된다. 2002년 발매되었던 에세이집 형태의 1집 음반『Shadow of your smile』에서 이미 '자우림'의 세계와는 조금 다른 측면을 보여주며 김윤아의 음악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게 해주었던 그녀는, 새로이 만들어진 2집 음반을 통해 '자우림'이 가진 흐름보다는 김윤아만이 가진 음악관을 조금 더 강화해주는, 솔로로써의 궤적에 더 가까운 작품을 보여주고 있다. '자우림'을 통해서 김윤아 자신의 음악을 록이라는 장르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면, 솔로앨범으로 보여주는 그녀의 세계는 그 장르적 한계를 넘어선 음악의 언어를 통하여 자신의 속내를 나지막이 읊조려 내고 있다. 『유리가면』은 정서적으로 상당히 우울한 정서를 담고 있다. 단조의 멜로디가 가진 본래의 서글픔도 그 역할을 하고 있지만, 전체적인 그 정서를 직접적으로 말해주는 가사가 더해져 중독성 있는 우울함을 펼쳐내고 있다. 진한 청색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불안한 영혼을 노래한 첫 곡「불안은 영혼을 잠식한다」는 3박의 불안함과 피아노 탬버린만으로 이루어진 악기 편성을 통해 그 우울하고 불안함을 고조시키고 있으며, 장르적으로 아스토르 피아졸라(Astor Piazzolla)의 누에보 탱고(Nuevo Tango)를 차용한 「사랑, 지나고 나면 아무 것도 아닐 마음의 사치」는 탱고의 리듬감에 녹아있는 우울한 정서를 잘 보여주고 있다.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듯한「야상곡」은 많은 대중의 공감대를 갖게 할 수 있는 색채를 지니고 있는데, 클래시컬하고 우아한 느낌의 멜로디와 편곡이 압권이며 정서적으로는 이번 앨범에서 가장 우울함을 고조시키는 대목이기도 하다. 이번 앨범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전 앨범을 김윤아가 전체 프로듀스를 맡아서 뮤지션으로서의 역량을 과시하고 있다. 그녀와 함께 앨범 크레딧에서 주목을 끄는 사람은 편곡 및 Co-Producing으로 참여한 죠르지 칼란드렐리(Jorge Calandrelli)인데, 미국뿐만 아니라 전세계 음악계를 이끌고 있는 대가인 이 프로듀서는 셀린 디온, 제니퍼 로페즈, 바브라 스트라이센드와 같은 팝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요요마, 로열 필 하모니 오케스트라에 이르기 까지 수많은 명반들에 참여한 프로듀서이다. 2001년에는 이안 감독의『와호장룡』의 사운드트랙에 참가하여 메인 타이틀곡인「A Love Before Time」의 작곡자로 탄둔(Tan Dun)과 함께 아카데미 음악상을 획득하기도 했으며 특히, 이번 김윤아 앨범 녹음 중에는 46회 그래미 수상식에서 요요마의 『Obligato Brazil』앨범으로 "최우수 크로스오버 클래식 음악상"을 수상하여 함께 기뻐하기도 하였다. 이번 앨범에서 그는「사랑,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닐 마음의 사치」,「나는 위험한 사랑을 상상한다」,「Melancholia」의 세곡에서 아스토르 피아졸라나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의 음반에서나 들을 수 있었던 남미적 장르의 음악을 함께 연주해주고 편곡했다. 이러한 훌륭한 뮤지션과 악곡보다 이 음반에서 가장 주목 받고 평가 받아야 할 부분은, 완성도 있는 보컬리스트로서의 김윤아이다. '자우림'에서 익히 그녀가 보여준 카리스마 있는 록 성향의 보컬을 뛰어넘어 다양하고 새로운 장르를 소화해내는 그녀의 매력적 보컬은 더욱 원숙해진 그녀만의 감성을 전달하기에 충분하다. 절제와 터뜨림의 완급을 잘 조절하는 테크닉, 목소리에 표정을 집어넣는 감정표현, 호흡과 보컬 톤의 설정 등 보컬리스트로서 완벽에 가까운 이 음반을 들으면 밴드음악의 보컬인 그녀가 만든 솔로 음반의 가치를 한층 더 느끼게 해준다. 이미 앨범 제작의 후반 과정을 지켜보았던 일본의 음반 업계 관계자들을 통해 최고의 뮤지션이 빚어낸 최고의 앨범이라는 찬사를 들으며 일본 측으로부터 선주문 5만장이라는 숫자를 끌어낸 김윤아 2집 『유리가면』. 앨범 전체에 녹아있는 그녀의 삶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는 다양한 세대의 감성코드에 부합하여져 그들에게 진한 정서적 충족감을 주기에 충분하리라 생각한다.


"A bard poet who sings an uneasy soul.Second Solo Project Kim Yoon-ah's 2nd Album 琉璃 假面 (Glass Mask). The singer's unique rock band ``Jaurim'' contributes to its member's solo performance to express their musical tastes and desires.


The first project, guitarist Lee Sun-kyu and bassist Kim Jin-man, returns to the name of the band before He released the Chocolate Cream Rolls Vol. 1 and was loved by rock music enthusiasts.


The Glass Mask, which is an extension of the project and is the second solo album of Kim Yuna, will be released on March 5, 2004. In her first album, Shadow of your Smile, released in 2002, she showed a slightly different side of the world of 'Jawoorim' and gave her a new perspective on Kim's music. Through the work, 'Jawoorim' shows a work closer to the track of solo work, which reinforces Kim's own music hall a little more. If she shows her music through the genre of rock through 'Jaurim', her world as a solo album is languishing her inner way through the language of music that goes beyond the genre.


Glass Mask contains a very emotionally depressing emotion. The original sadness of the monotonous melody also plays a role, but the lyrics that tell the overall emotion directly add to the addictive depression.


The first song, `` Anxiety eats up the soul, '' which sings an uneasy soul cast with a dark blue shadow, raises its melancholy and anxiety through a combination of three nights of anxiety and a piano tambourine. Born to Astor Piazzolla's Nuevo Tango, Love, the luxury of a mind that is nothing after it, shows the melancholy emotions of Tango's rhythm. Like the scenes in the movie, The Night Song has a color that can bring a lot of public consensus. Classical and elegant melodies and arrangements are the highlights and emotionally the most melancholy in this album. Do.


This album, like its predecessor, is showing off his talent as a musician by producing the entire album by Kim Yun-a. The highlight of the album credit with her was George Calandrelli, who has been involved in arrangements and co-producing.


The producers who lead the world of music as well as the United States are Celine Dion, Jennifer Lopez, and Barbra Strei. In addition to pop artists like Send, Yoyoma has worked on numerous albums, including the Yo-Yo Ma and the Royal Phil Harmony Orchestra.


In 2001, he participated in the soundtrack of director Ian Wah Jang Ryong and won the Academy Music Award along with Tan Dun as the composer of the main title song, A Love Before Time.


At the Grammy Awards, she was delighted to receive the "Best Crossover Classical Music Award" in Yoyoma's "Obligato Brazil" album. In this album, he will sing the music of South American genres that can be heard in the albums of Astor Piazzola and Antonio Carlos Zobim in three songs: Love, The Luxury of Mind After the Passion, I Imagine Dangerous Love, and Melancholia.


She played and arranged everything. Kim Yun-a as a complete vocalist is the most noteworthy and appreciated part of this album, rather than such excellent musicians and music. Her charming vocals, which transcend the charismatic rock-oriented vocals she has shown in 'Jaurim', are diverse enough to convey her more mature emotions.


Listening to this album as a vocalist, such as techniques for controlling the moderation of temperance and bursting, expressing emotions in the voice, setting breathing and vocal tones, and listening to the value of her solo album, the vocal of band music Makes you feel more. Kim Yoon-ah's 2nd album, `` Glass Mask, '' has drawn 50,000 pieces of pre-orders from Japan by listening to the music industry's officials who watched the second half of the album production. The story of her life and love, which is melted throughout the album, will be enough to match the emotional codes of various generations and give them a strong emotional fulfillment."


http://ksoundlab.com/xe/index.php?mid=soundalbum&document_srl=31571&listStyle=viewer&ckattempt=1


김윤아 [유리가면(琉璃假面)] (2004/T-Entertainment) 2004년 4월 컬티즌에 기고한 글입니다.

“자우림 시절 노래는 따지고 보면 ‘유쾌한 가면을 쓴 어릿광대’ 같은 존재예요. <매직 카펫 라이드>처럼 흥겨운 노래조차도 ‘인생 볼게 뭐 있나. 다같이 죽자’고 하는 노래거든요.”(김윤아)

자우림과 솔로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김윤아가 솔로 1집 [Shadow Of Your Smile](2001/난장) 이후 3년만에 솔로 2집 [유리가면]을 발표했다. 1997년 자우림 1집 [Purple Heart]에 참여하면서 데뷔한 김윤아는 2002년 자우림 4집까지는 매년 음반을 발표하는 왕성한 창작활동을 보여주었다. 작년은 김윤아가 참여한 음반이 나오는 대신 자우림 멤버인 이선규(기타)와 김진만(베이스)이 독자적으로 만든 밴드인 쵸코크림 롤스(Chococream Rolls)가 [Chococream Rolls](2003/T-Entertainment)를 발표하는 것만 볼 수 있었기 때문에 자우림은 해체되고 김윤아는 솔로 활동을 모색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추측이 나돌기도 했었다.(김윤아의 최근 인터뷰를 보면 가을에 펑크 음악으로 채워진 자우림 5집이 나올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 [유리가면]이 나온 지 한참되었고, 한국의 거의 모든 지면 매체에서는 그녀와 그녀의 앨범을 다루었기 때문에 내가 추가로 할 수 얘기들은 한정되어 있다는 생각이다. 그녀가 음악적인 거장이 된 때문인지, 아니면 그만큼 한국에 매체에서 다룰만한 인지도와 실력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뮤지션이 드물기 때문인지, 그도 아니면 기자들의 호기심을 동하게 하는 요소를 김윤아가 갖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찬사 일색의 기사들을 보면서 심히 놀랐다. 기사들만을 본다면 그녀의 이번 앨범은 이념(한겨레신문에서 조선일보까지)과 컨텐츠기획방향성(비평에서 가쉽까지) 모두를 뛰어넘어 가히 한국의 모든 매체에서 찬사를 받은 흔치 않은 명반이라는 짐작을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녀가 음악적인 천재 또는 인정받는 문재(文才)라는 점은 이미 사실(fact)이 되어버렸고(?), 그걸 바탕으로 각기 조금씩 다른 견해들을 표명하는 수준이 주를 이루었다. 거기다가 글쓰는 사람의 독자적인 해석이 드러나기보다는 그녀의 ‘친절한 설명’을 기반으로 하는 ‘2차적인 해석’이 주를 이루다보니 어떤 글을 보더라도 사실 거기서 거기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그렇다고 지금 내가 여기서 얘기하려는 의도가 “김윤아는 과대평가 되었어”라는 점을 드러내려는 것은 아니다. 사실 그녀는 인물적으로나 음악적으로나 매우 흥미로운 존재이고, 좋은 인터뷰 대상인 것만은 분명하다. 왜냐하면 김윤아는 아직도 음악적인 재능 부분에서 알듯말듯한 부분이 있고, 1집 [Shadow Of Your Smile]에서 미처 간파하지 못했던 점들이 2집 [유리가면]을 들으면서 새롭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을 정도로 베일에 가린 존재라는 생각 때문이다. 단순하게 얘기하면 1집 타이틀을 [Shadow Of ‘My’ Smile]로 하지 않은 것이나 2집 타이틀을 [철가면]으로 하지 않은 것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면서도 웃음이 나오게 만든다.(조소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이번 2집은 내게는 ‘뒤통수를 때린’ 음반이었다. 나는 여태까지 김윤아라는 사람이 전혀 ‘진정성’하고는 거리가 먼 뮤지션이라고 여기고 있었다. 그래서 [Shadow Of Your Smile]을 사진집 안에 들어 있는 ‘부록CD’라고 폄하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김윤아라는 뮤지션이 파악되기 시작한 [유리가면]을 들으면, [Shadow Of Your Smile]은 [Shadow Of ‘My’ Smile]로 차마 표기하지 못한 소심함의 결과라는 추측을 낳게 한다. 이 얘기는 지금까지 그 음반에서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내면의 진실 부분이 사실은 있었을 것이란 점이고, 아쉽게도 그녀에게는 그게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는 것은 아닌지라는 생각을 갖게 만든다. 김윤아는 1집에서 자신의 내면이 담긴 소박한 앨범을 사람들에게 툭하고 던졌는데, 사람들은 대개 그 의도나 배경을 간파하지 못하고 넘어갔을 것이고, 여기에 상심한(열 받은?) 그녀는 “다시는 그런 앨범 내지 않으리”라고 다짐(?)을 했다는 것이 나의 억측이자 괴변에 가까운 주장이다.

그래서 세상의 인간들과 그 사이의 관계들과 제도 등을 불신한다는(어떤 때는 이 모든 것들을 조소하고) 생각이 드는 김윤아는 영민하기 때문에 자기가 다치지 않기 위해서 ‘가면놀이’를 다시 시작했다는 생각이 문득 든다. 그래서 2집 타이틀은 [철가면]이 아니냐는 것이다. 알다시피 ‘유리’ ‘가면’은 언어적인 유희이다. 가면의 본질은 자신의 정체를 숨기기 위한 것인데, ‘(투명한) 유리’로 만든 가면은 가면의 고유 기능을 상실케 하는 것이 아닌가? (나는 타이틀이 ‘유리가면’이라고 해서 재킷에 있는 김윤아가 진짜 유리가면을 쓰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 유심히 살펴보기까지 했다.)

앞서 얘기한 부분들은 그녀의 음반을 꼼꼼히 듣고 분석한 결과에 의한 것이라기보다는 직관과 감을 바탕으로 한 개인적인 해석이다. 왜 그런 방법을 택했냐면, 앞서도 얘기했지만 김윤아의 경우는 음악만 들어서는 “아직도 음악적인 재능 부분에서 알듯말듯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우선 자우림 앨범들에서도 그랬고, 김윤아 솔로 앨범들에서도 그랬지만 노래들이 작품성 면에서 균일하지 않은 것을 쉽게 발견할 수가 있을 것이다. 이 점이 작품으로서의 앨범을 평가해야 하는 음악평론가 입장에서는 자우림과 김윤아를 높게 평가할 수 없는 부분이었다.

훌륭하다고 얘기되는 뮤지션들의 예를 보면 알겠지만, 그런 평가를 받는 사람들은 대개가 창작에서 고른 완성도를 보여준다. 그리고 이번 제1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영예의 ‘올해의 앨범상’을 받은 더더의 [The The Band](2003/ezim/서울음반) 수상 이유도 “김영준&한희정 체제가 보여준 송라이팅 능력, 김영준의 프로듀싱 감각에 후한 점수를 주었다”와 함께 “특히 들을만한 곡 1~2개 이상을 찾기 어려운 대개의 주류대중음반들의 문제점을 본다면 더더 4집에 담긴 총14곡(히든트랙 포함)의 균일한 완성도는 ‘앨범’의 개념으로 평가했을 때 최고의 점수를 줄만한 부분이다”라는 점이었다. ‘노래들의 균일한 완성도’를 따지는 것은 작품으로서의 앨범을 평가할 때는 상식에 가깝다는 얘기이다. 그래서 그 점에서 본다면 그나마 자우림 앨범들 중에는 [자우림 3](2000/난장)가 가장 뛰어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 음반에 <야상곡> 같은 ‘안전빵’을 ‘의도적’으로 넣고 나머지는 딴청을 부리듯이 노래하는 것을 보면 노련하다못해 ‘노회한’ 음반기획자의 모습을 보는 듯 하다. 그런데 그 ‘딴청’도 잘 보면 대중들의 기호를 읽고 만든 결과물로 보인다. 노래로서 평가할 때는 그리 훌륭하지 않지만, 노래의 허울을 쓴 상품으로 볼 때는 뛰어나다. 이것은 가치평가의 기준을 어디에 둘 것인가의 문제인데, 보통의 상품들을 가지고도 보기에 그럴싸하게 표현해 내야하는 ‘매장 디스플레이어’와 같은 부류로 김윤아를 평가한다면 흥미로운 재능을 가졌다고 얘기할 수 있다. 그리고 그녀는 “앨범에 있는 곡들을 다 써놓고 훑어보니까 저랑 닮은 10명의 여배우가 무대의상을 각각 입고 연기를 하고 있는 거예요. 제가 연기를 하고 있으니까 가면을 쓴 거고 제 모습이 그 안에 비치니까 유리라는 의미로 ‘유리가면’이란 제목을 붙였어요. 그런데 마지막곡 ‘Girl Talk’는 연기가 아니라 제 모습으로 돌아온 뒤거든요.”(김윤아)라는 얘기에서도 알 수 있듯이 앨범에서의 표현 방식과 음반제작에 대한 관점을 스스로 명확히 정하고 이번 음반을 만들었다는 점이다. 그래서 이는 다른 잣대로 [유리가면]을 평해야할 것처럼 만든다. 그녀 스스로 ‘매장 디스플레이어’가 되겠다는 데, 왜 상품의 질에 신경 쓰지 않았냐고 탓하기가 뭐하다.

그러면서도 그녀는 “뭐가 대중적인 건지 모르겠어요. 한국에서 나오는 음반 대다수가 소위 대중성을 지향하고 만들어지는데 그 중 대중의 사랑을 받는 게 얼마나 되죠? 전 음악을 아주 개인적인 작업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그 개인과 코드가 맞는 사람들이 음반을 듣거나 사는 거라고 봐요.”(김윤아)라는 식으로 말한다. 이를 가증스럽다고 해야 하나? 아니면 내가 잘못 파악한 것인가?

하지만 그녀를 ‘뮤지션’으로 오래 기억하기에는 그녀의 기획자로서의 영민함이 오히려 해를 불러일으킬 것 같다. [유리가면]은 그녀의 관점으로는 ‘잘 만들어진’ 음반이지만, 음악매니아의 입장에서 보면 ‘감동이 없다’는 점이 문제이다. 가수 렉시도 요즘 남자들이 똑같아 보이는 이유로 ‘감동이 없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결국 감동이 없는 노래들은 똑같아 보이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게 마련이다. 추측컨데 서태지가 현재 가장 고심하는 부분도 감동이 없는 노래를 만든다는 점이 아닐까? 그런 점에서 한국에 제대로 된 음악비평문화가 있다면 김윤아 같은 뮤지션은 뛰어나게 성장하던지 아니면 도태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곡을 다 만들고 나니까, 여배우 여럿이 서로 다른 가면을 쓰고 연기를 한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그런데 알고 보니 그 배우들은 모두 저였고, 가면은 투명한 유리였죠. 불안하게 들리지 않나요? 고장난 자동인형처럼.”(김윤아)

“탱고는 제가 가지고 있는 궁극적인 정서중 한가지와 맞닿아 있어요. 극단적이고 파국적인 정서. 남녀가 탱고춤을 추다가 마지막에 여자는 죽어야 할 것 같은 그런 정서. 제 노래에 봄이라는 계절이 자주 등장하는 건 제가 봄을 슬퍼하기 때문인 것 같아요. 실제로 4월이 되면 저는 우울증에 빠지거든요.”(김윤아)

위 얘기는 김윤아의 이번 앨범을 설명하는 키워드이다. 이미 그녀 스스로가 그녀의 음악을 가장 잘 설명을 해주고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그녀 말에 준해서 음반을 들으면 될 것이다.

나는 그간 특별하게 얘기되지 않은 부분을 하나 더 얘기하고 글을 마치려고 한다. [유리가면] 부클릿 사진들을 보면 김윤아가 가장한 여러 모습들이 등장한다. 일본풍의 배경에서 농염한 자태를 드러내는 여인, 검은 옷을 입고 책보는 여인, 파마머리의 깍쟁이 처녀, 흰 드레스를 입고 깃털부채를 쥐고 있는 여인 등. 이 부클릿을 처음 보았을 때 떠올랐던 것은 나탈리 머천트(Natalie Merchant)의 [Ophelia](1998/Elektra) 앨범이었다. 10,000 Maniacs 출신의 그녀는 솔로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Tigerlily](1995/Elektra)라는 90년대 미국팝의 정점을 발표하였고, 이후 [Ophelia]를 발표했다. 이 앨범의 부클릿에는 나탈리 머천트가 7가지 캐릭터로 분장한 사진이 나란히 배열되어 있는데, 여성참정론자, 서커스의 여인, 팜므 파탈, 수녀, 올림픽선수, 마피아의 정부, 정신병동의 여인 등의 모습이다. 이 앨범은 ‘Life Is Sweet’, ‘Kind & Generous’ 등의 곡을 수록하고 있고, 나탈리 머천트의 삶에 대한 독자적이고 개인적인 시선들이 담겨있다. (이 앨범 직후에 나탈리 머천트는 22분짜리 ‘오필리아’라는 단편영화를 제작하였는데, 바로 여성에 대한 7가지의 시선인 7가지 캐릭터로 직접 등장한 영화이다.)

그런데 앨범의 겉모양은 비슷하지만 거기 담긴 내용물들(의 지향)은 너무 차이가 난다는 점이다. 나탈리 머천트나 김윤아나 둘 다 ‘문재(文才)’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나탈리 머천트는 ‘팝계의 에밀리 디킨슨’이라는 칭호를 받을 정도이고, R.E.M.의 마이클 스타이프(Michael Stipe)와 비견될 정도의 훌륭한 송라이터이다.(이 둘은 실제로 3년간 사귀었다. 서로는 친구로서 만났다고 얘기하지만.) 하지만 [Ophelia]와 [유리가면]을 비교하면, 전자는 훌륭한 ‘앨범’이 되었지만 [유리가면]은 역설적이게도 앨범으로(음악적으로) 평가하지 않아야 훌륭하다고 말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건 내용물의 본질적인 면을 가지고 얘기하는 것이다.

김윤아의 인터뷰를 보면 “인터넷에 글쓰는 작업 역시 순전히 ‘일기’ 쓰는 마음으로 쓸 뿐 어떤 ‘관계’도 바라지 않는다.”(김윤아) 또는 “내 노래 하나 따위가 세상을 변화시킬 리 없지 않은가.”(김윤아)라고 근사하게(?) 얘기하는 것을 볼 수가 있고, 이는 일면 쿨하게 들린다. 하지만 아직까지 한번도 작품다운 앨범을 발표한 적이 없는 그녀의 그런 얘기들은 단지 쿨하게 ‘들리거나’ 허무한 수사로 ‘보인다’.(여기서 ‘작품다운 앨범’이 가리키는 것은 ‘창작자의 진심으로 만든 앨범’을 의미한다. 잘 만들고 못 만들고는 부차적인 문제이다. 비록 솔로 1집은 ‘작품다운 앨범’에 가깝기는 해도, 툭하고 던지고 간 방식에 의문을 제기하기는 마찬가지이다.) 그러니까 여기서 나는 “김윤아는 대체 내게 무엇이더냐?”라고 묻고 있는 것이다.


Yuna Kim [Glass Mask] (2004 / T-Entertainment)


This article was written for the cultist in April 2004. Park Jun-Heum (Head Editor, Webzine)


“In the rain forest song, it is like a clown with a pleasant mask. Even an entertaining song like <Magic Carpet Ride>, 'What do you have for life? Let's die together. '(Kim Yoon-ah)


Kim Yun-a, who works with both Jaurim and Solo, has released her second solo album [Glass Mask] in three years after her last solo album [Shadow Of Your Smile] (2001). Kim Yun-a, who made his debut while participating in Jaulim's 1st album [Purple Heart] in 1997, showed a lot of creative activities to release his album every year until 2002. Last year, instead of the album that Kim Yuna participated in, only Jawoorim members Lee Sun-kyu (guitar) and Kim Jin-man (bass) made their own band Chococream Rolls (Chococream Rolls) (2003 / T-Entertainment). It was possible to see that the jaurim was dismantled, and it was speculated that Kim Yuna was seeking a solo activity. (Kim Yuna's recent interview shows that there will be five Jaurim houses filled with punk music in the fall.)


It's been a long time since [Glass Mask] has been released, and almost all the paper media in Korea have dealt with her and her albums, so I think there are a limited number of stories I can add. Is it because of her becoming a musical master, or because there are few musicians in Korea who have the same level of recognition and ability to deal with in the media, or do not know whether Kim has a factor that stimulates the curiosity of journalists, but I was very surprised to see the articles. If you look at the articles alone, this album can be easily guessed that it is a rare alum that has been praised in all media in Korea, beyond ideology (Hankyoreh newspaper to Chosun Ilbo) and contents planning direction (from criticism to gossip). It seems to be. The fact that she is a musical genius or a recognized Moonjae has already become a fact, and based on it, the level of expressing slightly different opinions has become the main. In addition, rather than revealing the writer's own interpretation, the secondary interpretation, based on her "friendly explanation," is the main one, so no matter what you read, you cannot actually feel there.


That's not to say that the intention I'm talking about here is "Kim Yoon-ah is overestimated." In fact, she is very interesting both personally and musically, and it is clear that she is a good interviewee. Because Kim Yun-a still has a sensational part in her musical talents, there are some things that she couldn't notice in her first album [Shadow Of Your Smile]. Because of the idea. In simple terms, not having the first title as [Shadow Of 'My' Smile] or not having the second title as [Cheolgaeng] makes the head look stupid but makes you laugh. )


This is her second album. So far, I have thought that Kim Yun-a is a musician far from being "real." That's why I referred to [Shadow Of Your Smile] as 'Appendix CD' in the photo book. However, listening to the [Glass Mask] where the musician Kim Yuna began to be identified, [Shadow Of Your Smile] gives rise to speculation that it is the result of timidity that could not be marked as [Shadow Of 'My' Smile]. This tells me that the inner part of the truth that has not been recognized by the record so far has actually existed, and unfortunately makes her think whether it is the first or the last. Kim Yun-a threw a simple album containing her inner self in the first album, and people would usually go beyond their intentions or backgrounds, and she was heartbroken here. She will not release anther album like that any more. My conjecture and mysterious claim.


Therefore, Kim Yun-a, who thought of disbelief (sometimes ridiculing all these things) of human beings, relations, institutions, etc. of the world, is young, so she thought that she started 'masking' again in order to avoid being hurt Holding So the 2nd title is if it is [Gachul]. As you know, 'glass' and 'mask' are linguistic amusements. The essence of the mask is to hide its identity. Isn't a mask made of (transparent) glass lose its original function? (I called the glass mask, so I checked carefully to see if Kim Yuna in the jacket is wearing a real glass mask.)


The above-mentioned parts are not based on meticulous listening and analysis of her records, but rather on personal interpretation based on intuition and sense. The reason why I chose that way is because I mentioned earlier that Kim Yuna listened to music only because "there are still some musical talents." First of all, it was in Jaurim albums, and in Kim Yuna's solo albums. This was the point where music critics who had to evaluate albums as works could not highly appreciate Jaurim and Kim Yun-a.


As you can see from the examples of musicians who are said to be good, those who receive such evaluations usually show the perfection chosen by their creations. The reason for the award of 'The The Band' (2003 / ezim / Seoul record), which won the honorary 'Best Album of the Year' award at the 1st Korean Popular Music Award, "I gave a generous score to the sense of producing." In addition, "If you look at the problems of most mainstream albums that are hard to find more than one or two songs to listen to, the uniformity of 14 songs (including hidden tracks) in four more houses is This is the best part to give the best score when it comes to the concept of 'album.' 'Equally complete songs' is a common sense when evaluating an album as a work. So from that point of view, I think [Juraim 3] (2000 / Dwarf) is the best among the albums.


However, if you watch 'Yangsanggok' like 'Safe Bread' as 'Intentional' and sing the rest as if you are singing a different song, it seems that you are a seasoned 'Presbyterian' record planner. However, if you look at the “Tangcheong” well, it seems to be the result of reading and making public symbols. It's not so great when you evaluate it as a song, but it's great when it comes to merchandise. This is a matter of where to put the standard of valuation, and if you evaluate Kim Yun-a as a kind of “store displayer,” which should be reasonably expressed even with ordinary products, you can say that you have an interesting talent. And she said, “I looked through all the songs in the album, and ten of my actresses are wearing stage costumes and acting. Because I'm acting, I wore a mask and my face reflected in it, so it was called Yuri Mask. However, the last song 'Girl Talk' is not acting, but after coming back to me. ”(Kim Yoon-ah) As you can see, the album's expression method and the production of the album were clearly defined and made this album. . So this makes the [glass mask] to be evaluated as another standard. She says she's going to be a store displayer herself, but why she doesn't care about the quality of the product.


But she said, “I don't know what's popular. Most of the recordings coming out of Korea are made for the so-called popularity, how many of them are loved by the public? I think of music as a very personal work. And I think that people who match the code with the individual listen to or buy the record. ”(Kim Yoon-ah). Should I say that this is abominable? Or am I wrong?


But for her to be remembered as a musician for a long time, her talent as a planner is likely to cause harm. [Glass Mask] is a 'well made' record from her point of view, but from a music enthusiast's point of view, the problem is that there is no impression. Singer Lexi is also called 'no impression' (?) Because men look the same nowadays. After all, untouched songs look the same and will be forgotten over time. Presumably, Seo Tai-ji's most struggling part is making a song with no emotion. In that sense, if there is a true culture of music criticism in Korea, musicians like Kim Yun-ah will grow or die out.


“After I finished the song, I felt like several actresses wore different masks and acted. But it turned out that the actors were all me, and the mask was clear glass. Doesn't it sound anxious? Like a broken automatic doll. ”(Kim Yoon-ah)


“Tango touches one of my ultimate sentiments. Extreme and catastrophic emotions. While the men and women dance the tango, at last the woman seems to have to die. I think spring often appears in my song because I'm sad. In April, I'm in depression. ”(Kim Yoon-ah)


The above is a keyword describing Kim Yun-a's album. Since she already explains her music best, those who are interested should listen to the record in accordance with her words.


I'm going to talk about one more thing that hasn't been talked about so far. [Glass Mask] In the booklet pictures, many appearances that Kim Yoon-a simulates in appearances. A woman who reveals a rich appearance in a Japanese style, a woman who wears black clothes, a bookkeeper who wears a permed hair, a woman who wears a white dress and holds a feather fan. When I first saw this booklet, I remembered Natalie Merchant's [Ophelia] (1998 / Elektra) album. From 10,000 Maniacs, she began her solo career, releasing the 90's peak of American pop [Tigerlily] (1995 / Elektra), and later released [Ophelia]. The album's booklet is a series of photos featuring Natalie Merchant's seven characters, including female scholastics, circus women, femme fatale, nuns, Olympic athletes, mafia government, and women in the psychiatric ward. The album includes songs such as 'Life Is Sweet', 'Kind & Generous', and contains unique and personal perspectives on Natalie's life. (After this album, Natalie Merchant produced a 22-minute short film called `` Ophilia, '' which appeared directly with seven characters, seven gazes on women.)


However, the appearance of the album is similar, but the contents contained there are too different. Both Natalie Merchant and Kim Yun-Ana are evaluated to be excellent in “Moon Jae (文才)”. Natalie Merchant is dubbed `` Emily Dickinson in the pop world, '' and is a great songwriter comparable to REM's Michael Stipe. (They have actually been together for three years. However, if you compare [Ophelia] with [Glass Mask], the former has become a great 'album', but [Glass Mask] is paradoxically it can be said that it should not be evaluated as an album (musically). This is talking about the essential aspects of the content.


According to Kim's interview, “Writing on the Internet is also purely written in a diary, and I don't want any 'relationship'” (Kim Yoon-a) or “I can't change my world.” Kim Yuna) You can see a nice (?) Talking, which sounds cool. However, her stories, which have never released a work-like album yet, are simply 'sounding' or seemingly 'in vain rhetoric' (where 'work-like album' refers to 'the author's sincere album'. It's a secondary issue that's both good and bad, although it's a question of how to throw and throw, even though it's a solo album. What was it to me? ”


----------------------

LYRICS:

Nocturne (translation SK Kim)

"The wind blowing away makes me at ease.

I have been missing you so badly till spring is almost gone.

Petals are scattered at night in late spring.

I can't even got over his smell.

When is he coming? I am so looking forward to seeing him.

Just like a petal with a lot of sorrow on.

Hollow late night spring.

Is he coming this time? I have been missing him so badly.

Hesitately, cloud told me that he forgot you.

Making relationship when people live is in vain like a thread.

The blowing wind makes flowers fall.

Is he on his way now? I am so looking forward to see him again."

#KoreanPop #altpop #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