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호월 / 文湖月- Moon Ho-Wol



유성기로 듣던 불멸의 명가수 / I heard an old Phonograph 23CD box

5 천리타향 작곡 / Tenrita

Only one track from this album on the whole compilation of 23 CD box is found here. It starts with a Christmas bell and shows a positive vibe as a predictable / average styled, warm pre-trot song with certain distinctive jazz influences. It also includes a small footstamp solo in between.


Info: http://ko.wikipedia.org/wiki/문호월


경상북도 김천에서 출생. 서울 휘문고보를 졸업한 후 바이올린연주가로, 작곡가로 활동하였다. 서도민요들을 연구수집하고 가창자들을 찾아다니며 채보하는 사업도 진행하면서 작곡가로 성장하였다. 그는 《노들강변》을 창작하여 유명한 작곡가로 알려지게 되였다. 《노들강변》에 대한 창작년대는 1930년이라는 기록과 1934년이라는 기록이 있다. 1930년이란 기록은 이 노래의 작사자인 신불출에 의하여 밝혀진 기록이다. 《노들강변》은 초기에 레코드취입과는 관계없이 조선의 흥겨운 춤가락을 살릴수 있는 무용곡을 창작해달라는 옥명화의 부탁을 받고 창작된 작품이다. 그러던것을 1930년에 리철이가 레코드회사의 창설을 위하여 일본에 건너가 다른 레코드회사에다 의뢰하여 시험삼아 제작해본 작품이다. 그후 리철은 이런 식으로 두세번 음판을 제작해오다가 1932년에 《오케》레코드회사의 창설을 정식으로 선포하였으며 그 이듬해에 《노들강변》을 재취입하였다.


This singer was born somewhere in between 1905 and 1908. He had studied music theory in Japan, but was a self-taught musician (as a violinist and songwriter). He began working officially as a musician from 1927 onwards. He had his debut as a composer in 1933, interpreting the lyrics of Kim Neungin. He gained a reputation with a big hit in early 1934, a record which was reprinted three times by Okey Records. His music hangs in between pop, trot and also new folk music, for which he was considered a representative pioneer who opened the door for the new folk style. For this he was called the "Emperor of the new folk Style.”However, after the end of the Japanese occupation he hardly continued with music. And one is not even sure about how and when he died.


https://www.culturing.kr/content/contentView.do?search_div=CP_THE&search_div_id=CP_THE014&cp_code=cp0903&index_id=cp09030019&content_id=cp090300190001&search_left_menu=1


문호월(文湖月). 1908~1952
작곡가. 1908년 9월 7일 경상남도 진주 평안동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문윤옥(文允玉)이다. 어린 시절에 경상북도 김천으로 이주해서 성장했다. 1918년에 김천공립보통학교에 입학해 6년 뒤 졸업했고, 이어 1924년에는 서울로 유학 가서 휘문고등보통학교 입학해 1929년에 졸업했다. 별도의 음악 교육을 받지는 않았으나 독학으로 음악을 익힌 것으로 보이며, 1930년에 성장지인 김천에서 TH연악회(硏樂會)라는 사설 음악 교육 단체를 지도하기도 했다. 1932년에 오케레코드가 설립될 때부터 참여한 것으로 보이며, 1933년 2월 제1회 신보에서 이미 작품이 확인된다. 1933년 연말에는 새로 조직된 극단 황금좌(黃金座) 단원 명단에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 1934년 1월 현재 최호영(崔虎永)과 함께 오케레코드 음악부 부원으로 활동하고 있었다. 바이올린 연주가로 활동하는 한편 많은 작품을 작곡해 발표하기도 했는데, 특히 신민요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1933년부터 1938년까지 오케레코드에서 발표한 주요 작품으로는 <장한가>, <섬색시>, <귀향>, <불사조>(이상 1933년), <노들강변>, <봄맞이>, <오대강타령>(이상 1934년), <관서천리>, <앞강물 흘러 흘러>, <장산곳타령>(이상 1935년), <새날이 밝아 오네>(1936년), <인생극장>, <산유화>(이상 1937년), <풍년송>, <덩덕궁타령>(이상 1938년) 등이 있다. 오케레코드 초기에 주요 작곡가로 활동하는 동시에 친척인 손목인을 소개해 작곡가로 데뷔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오케레코드에서 줄곧 평탄하게 활동하기만 했던 것은 아니어서, 1936년에는 한때 새로 설립된 밀리온(Million)레코드에 참여하기 위해 오케레코드를 떠났다가 몇 달 뒤에 복귀하기도 했다. 밀리온레코드에서도 <경성 사시(四時)타령> 등 몇몇 작품을 발표하기는 했지만, 별다른 반응을 얻지는 못했고, 밀리온레코드도 1년이 되지 않아 문을 닫았다. 1938년에는 다시 오케레코드를 떠나 빅타(Victor)레코드와 전속 계약을 맺고 작곡가로 활동했다. 빅타레코드에서 발표한 주요 작품은 <닐니리 새타령>, <행복지대>(이상 1938년), <항구에서 만난 여자>, <추억의 두만강>, <만포선 천리 길>(이상 1939년), <반달 뜨는 밤>, <아리랑 술집>(이상 1940년), <파랑새 우는 언덕>(1941년) 등이다. 1941년 이후로는 음반 생산이 위축됨에 따라 주로 악극 무대에서 활동했다. 1941년에는 손목인이 중심이 되어 조직한 신향악극단에서 지휘를 맡았고, 1943년부터 광복이 될 때까지는 반도가극단에서 음악을 담당했다. 1945년 광복 이후로도 계속 무대에서 활동하여 희망악극단, 빅타가극단, 현대가극단, 백조가극단, 나나악극단 등의 광고에서 이름이 확인된다. 6·25전쟁 발발 이후에는 군예대 소속으로 활동하기도 했으나, 1952년 8월 31일에 서울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문호월이 세상을 떠난 지 30년 뒤인 1982년 12월에는 사실상 고향과도 같았던 김천 남산공원에 문호월 노래비가 건립되었다.

"Composer. Born on September 7, 1908, Pyeongan-dong, Jinju, Gyeongsangnam-do, Korea. His real name is Moon Yun-ok. As a child, he moved to Gimcheon, Gyeongsangbuk-do, where he grew up. In 1918, he entered Gimcheon Public Normal School and graduated six years later. In 1924, he went to Seoul to study at Hwimun High School and graduated in 1929. Although he did not have a separate music education, he seemed to have learned music by his own self. In 1930, he led a private music education group called TH Musical Society in Gimcheon.


It appears to have participated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O'Record in 1932, and works are already confirmed in the first new report in February 1933. At the end of 1933, it was named on the newly organized troupe of the Golden Squad. As of January 1934, he was a member of the Oke Records Music Department along with Choi Ho-young.


While working as a violinist, he wrote and published many works, especially in the field of new folk songs. The major works published by the Oke Records from 1933 to 1938 include <Janghanga>, <Silver Poetry>, <Homecoming>, <Phoedes of Phoenix> (1933), <The Nodeul Riverside>, <Spring of the Spring>, and <Odaegangtaling> > (More than 1934), <Kwanseocheonri>, <Front of the river in front of it, "<Jangsan Gottaryeong> (more than 1935), <New Day is dawning> (1936), <Life Theater>, <Oil Paintings> ( 1937), <Pungnyeonsong>, <Dengdeokgung Palace> (1938). In the early days of the O'Record, he worked as a major composer and introduced his relative, Wrist Inn, to debut as a composer.


However, he wasn't just limited to one record company, so in 1936 he left to join the newly established Million record but returned months later. Although Million Records released several works, such as The Hard Strikes, it didn't get much response, and Million Records closed in less than a year. In 1938 he left Ocher Records and signed a contract with Victor Records to become a composer. The major works released by VICTA Records include Neil Nir Sata-Ring, Happiness Zone (more than 1938), Woman met at the port, Tuman River of memories, Manposun Cheonni-gil (1939), Half Moon Rising Night, Arirang Pub (1940), Blue Shrimp Hill (1941).


Since 1941, he has been active on the stage of music as production has declined. In 1941, he was headed by the Sinhyang Theater Company, organized by the Wrist Man, and in charge of music at the Peninsula Theater from 1943 until Liberation.


After the 1945 independence, he has been active on stage, and his name is confirmed in advertisements such as Hope Troupe, Big Taga Theater, Modern Opera, Swan Opera, and Nana. After the Korean War, he was a member of the Military College, but died of a heart attack in Seoul on August 31, 1952. In December 1982, 30 years after Munhowol's death, Munhowol Songbi was built in Namcheon Park, which was actually a hometown.


--------------------------

LYRICS:

천리타향/남인수

박영호/작사 문호월/작곡 1937 바구미/연주

1. 낯 설은 천리타향 안개속에 저물어

비 젖는 푸른 가등아래 흘러온 길손

오늘은 여기가 내 고향

내일은 저기가 내 고향

바람에 고향을 싣고 흘러 가리라

2. 통 녹슨 스틸 기타 눈물 맺힌 옛 사랑

가엾다 의지가지 없는 부평의 반생

이제나 저제나 그리운

지나친 그 옛날이여

차디찬 푸른 달 아래 휘파람 부네

3. 고향이 흐르거늘 몸은 아니 흐르랴

아득한 지평선을 넘어 향방도없이

눈 오는 오로라 하늘 밑

끝없는 눈벌판으로

가리라 어데던지 흐르는 고향

Tenrita

sung by Nam In-Soo

Park Young-ho / Lyrics Munho-wol 1937

1. Put yourself in a strange fog of mist

Gilson flows under rainy blue lights

Today in my hometown

Tomorrow there is my hometown

I will carry my home in the wind

2. Bucket rusty steel guitar my Tearful old love

Half-life of Bupyeong without strong Will

I miss you now

and Those old days

Whistling under the cold blue moon

3. Will my home flow, and not my body?

There is no direction beyond the distant horizon

a Snowy aurora under the sky

In endless snow fields

Going home somewhere, flowing

#30s #Japaneseoccupation #oldtime #Trot #M #composer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