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아에무아 - Toi Et Moi


Toi et Moi

뚜아 에 무아 앨범 제1집 1970

* 1. 스카브로우의 추억 (Scarbrough Fair)

* 2. 나의 사랑 나의 기쁨 / My Love My Joy (Let It Be Me)

3. 에델 바이스 (Edel Weiss)

4. 저 언덕 넘어 / Beyond that hill (without that love)

5. 제네파 쥬네파 / Jenifer Juniper (Brother Sun, Sister Moon - Donovan)

* 6. 약속 / Promise

* 7. 썸머 와인 (Summer Wine - Nancy Sinatra & Lee Hazlewood)

8.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 My dear! Baby! Baby!

9. 도나 도나 (Donna Donna - Joan Baez)

10. 동전 한 닢 (If I Didn't Have a Dime - Gene Pitney)


Tracks with * I consider essential listens or classics, or tracks to check out for sure. It are tracks that makes them also very suitable for western radioshow airplay. Tracks that are only underlined can be considered fine tracks you might better check out as well, but I am not sure how essential they are.

Like the other two albums I know from the duo, you can hear a brilliant dual vocal innocence and refinement which was rather unique. Especially for some of the covers there is a pastoral psych-folk flavour comparable to let's say Sallyangie or so. Covered are known sometimes mainstream western hits, with the least favourite Simon And Garfunkel's. Further we have Everly Brothers' "let it be me", "Edelweiss" (still ok!), Donovan's "Jennifer Juniper", Nancy Sinatra' "Summer Wine", Donovan's or Joan Baez' "Donna Donna" and Gene Pitney's "If I Didn't Have A Dime", of which some versions are really sweet, soft and sensitive. I especially like side B.



추억의 LP를 연상시키는 디자인과 원음을 충실하게 재현시킨 디지털 리마스터. LP 슬리브 재킷에 어울리는 추억의 LP 디자인을 CD에 그대로 적용했고, 현재 컴퓨터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당시의 서체를 최대한 활용하였으며 VINTAGE 오디오 사운드에 중점을 두어 왜곡되지 않은 풍부한 음역과 포근함을 느낄 수 있다. 뚜와 에 무와(Toi et Moi)는 `너와나`라는 의미를 지닌 불어이다. 사람의 목소리가 최고의 악기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박인희의 천사와 같은 목소리와 감미로우면서 우수에 젖은 듯한 이필원의 목소리는 당시 혼성듀오 최고의 하모니를 선사했다. 뚜와 에 무아의 초기작품을 LP로부터 Remaster하여 CD로 처음 공개한다. 뚜와 에 무아 1집 약속, 썸머와인 그룹 `미도파스`를 탈퇴후 이필원은 당시 미도파 살롱 사회자였던 박인희와 함께 포크 듀오 `뚜와 에 무와`를 결성한다. 당시 가요계의 흐름이었던 해외의 유행가들을 번안하여 클럽 연주를 펼쳤던 이들은 70년 첫 앨범을 [1집 약속,썸머와인]을 발표하는데, 이 앨범은 향후 한국 포크사에 가장 아름다운 듀엣 앨범이라는 평과 함께 변함없이 포크 팬들의 사랑을 받게 된다. 당시 LP 발매 이후 CD로 복각이 되지 않아 많은 음악 애호가들에게 리퀘스트를 받았던 이 작품은, 당시의 시대상이 반영된 순수하면서도 추억이 담긴 소박한 사운드를 이필원의 우수에 젖은 감성과 박인희의 청아한 목소리로 재현해낸 진정한 명반이라 할 수 있다. 사이먼 앤 가펑클의 원곡을 더욱 신비롭고 아름답게 재현한 `스카브로우의 추억`을 시작으로, 이필원의 자작곡이자 앨범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곡 `약속`, `썸머와인`과 같은 천상의 하모니가 담긴 곡, 그리고 존 바에즈(Joan Baez)가 불러 많은 사랑을 받았던 명곡 `도나도나`를 원곡에 못지않은 순수함으로 재탄생시킨 박인희의 음성으로 들을 수 있다.


Translated:


" Toi et Moi is a French word meaning 'you and me'. As if to prove that the voice of man is the best instrument, the voice of Park In-hee's angel and Lee Pil-won's sweet and wet voice gave the best harmony of mixed duo at that time. Toi et Moi's early works are remastered from LP and released for the first time on CD.


After leaving the group Midos, Lee Pil-won formed a folk duo, Towa E Muwa (Toi et Moi), with Park In-hee, the moderator of the mid-do salon. Those who had been playing clubs with foreigners, where were the true trends of the music industry at the time, released their first album, '1st Promise, Summer Wine,' which was 70 years ago. It will be loved by folk fans. Since the LP was not reproduced on CD since the release of the LP, it has been requested by many music lovers, and this work is a true sound that reproduces the pure yet memorable sound reflecting the times of the time with the sensibility of Lee Pilwon's excellence and Park's elegant voice. It can be called alum. Starting with `` Scarbrow's Memories '', a more mysterious and beautiful reproduction of Simon & Garfunkel's original song, this song contains celestial harmony such as Lee Pilwon's own song and beautiful song `` Promise '' and `` Summer Wine ''. You can listen to Park In-hee's voice, which was recreated with the same purity as the original song by Lee Hazelwood."


Highly recommended folk duo, and a very pleasant, succesful release. Also the covers are very good (sung in Korean). I could easily airplay each track. There is no weak second. Very beautiful !! "Sunday Morning" is convincingly romantic.


PS. I thought at first this duo was called Chang-Shik and Yoon Hyong-Jo, but these are the names of a different duo, Twin Folio, who are regarded as the first 'folk' artists who did recordings. The Toi Et Moi members were Pil-won Lee (left) and In-hee Park (right).



뚜아 에 무아 앨범 제2집 1971

* ​1. 그리운 사람끼리 / Between longing people

​2. 사랑한다 말해 주 / Tell me I love you

​3. 날으는 새처럼 / Like a flying bird

* ​4. 발자욱 / Footsteps

​5. 마리아 에레나(Maria Elena)

​6. 너와 나의 집 / You and my house

​7​. 세월 / Time

* ​8. 선데이 모닝 / Sunday morning

​9. 이별의 카니발 / Farewell carnival

​10.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Luna Llena - Los Tres Diamantes)

PS. "Maria Elena" is a very different song with male harmonies and Spanish guitar, a serenade in 50s style. All the songs before that were love songs with dual vocals and sweet acoustic arrangements in a rather UK folk sort of folk style. "Farewell Carnival" is the second Spanish guitar and tabla love serenade with male voices only. And of course also the last track is in this style. This makes that the album contains two different styles. The second one might be a bit more mainstream-orientated but the romantic association in it might as well be a very deliberate choice.

추억의 LP를 연상시키는 디자인과 원음을 충실하게 재현시킨 디지털 리마스터. LP 슬리브 재킷에 어울리는 추억의 LP 디자인을 CD에 그대로 적용했고, 현재 컴퓨터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당시의 서체를 최대한 활용하였으며 VINTAGE 오디오 사운드에 중점을 두어 왜곡되지 않은 풍부한 음역과 포근함을 느낄 수 있다. 뚜와 에 무와(Toi et Moi)는 `너와나`라는 의미를 지닌 불어이다. 사람의 목소리가 최고의 악기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박인희의 천사와 같은 목소리와 감미로우면서 우수에 젖은 듯한 이필원의 목소리는 당시 혼성듀오 최고의 하모니를 선사했다. 뚜와 에 무아의 초기작품을 LP로부터 Remaster하여 CD로 처음 공개한다. 뚜와 에 무아 2집 그리운 사람끼리,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한국 포크사에 가장 완성도 높은 듀오 명작으로 평가받는 `뚜와 에 무아`의 제 2집 앨범. 박인희의 명곡인 `그리운 사람끼리`가 수록된 작품이다. 데뷔작의 성공으로 당시 한국 음악계의 신선한 하모니를 몰고왔던 그들의 진정한 음악성이 녹아든 앨범으로 역시 당시에 유행했던 해외의 명곡들을 그들만의 감성으로 표현해낸 앨범이다. 포크가 지닌 순수하며 아름답고 지적인 이미지를 포괄적으로 담고 있는 이 앨범에는 `그리운 사람끼리`를 비롯하여, `Say You Love Me`를 개사하여 리메이크한 `사랑한다 말해주`, 이필원 작곡의 `발자욱`, 안데스의 영혼이 담긴 명곡 `날으는 새처럼(El Conodr Pasa)`, 원어로 불러 더욱 원곡의 느낌을 잘 살려낸 `선데이 모닝(Sungday Morning)`등 앨범 전반에 걸쳐 이들의 환상적인 화음과 순수한 낭만을 느낄 수 있다.

Translation:


"Toi et Moi Vol. 2 nostalgic person, faint shadow of old love. This is the 2nd album by Toi E Moi, considered the most complete duo masterpiece by Korean Folk Company. Park In-hee's masterpiece, 'Old People' is recorded. The debut film's success brought the fresh harmony of the Korean music industry at that time to their true musicality. This album also expressed the famous overseas songs of their time with their own emotions. The album contains the pure, beautiful, and intellectual image of Folk, and includes 'Let's Say Goodbye' as well as 'Say You Love Me', a remake of 'Tell Me I Love You', 'Piljawook' by Lee Pilwon, and Andean You can feel their fantastic harmony and pure romance throughout the album, including the famous song 'El Condor Pasa' containing the soul, and 'Sunday Morning', which has been sung in the original language."


뚜아 에 무아 앨범 제3집 1971

1. 어여쁜 나의 님 / My dear (The wonder of you)

* 2. 세월은 가도 / As Time goes by

* 3. 몰래 몰래 / Sneaking up

* 4. Bookends Theme

5. 사랑의 높은탑 / High Tower of Love (Tower Tall)

6. 추억 / Memories

7. 아침에 보는 메리 / Mary seeing in the morning

8. I (Who have nothing)

9. 서글픈 사랑 / Sad love (L'Amour Crest pour risen)

10. 안녕 / Hello

Very similar third album by the duo.


"Bookends Theme" I recognize from Simon & Garfunkel. The almost Spanish guitar influence and pauses makes it interpretation rather unique and delicate. "Tower Tall" is with male harmony harmonies and also a bit more classical Spanish guitar, with congas. "Sad Love" is with male harmony vocals and guitars once more. In the end, such songs give a more mainstream effect. The last track is in that vein too, with some organ notes here and their, still this is again more in that 50s tradition. Luckily most songs are still empowered by this the duo folk delicacy. Anyhow, the second style makes the album less powerful even though this is fine enough, it is too different easy listening compared to it.

Other review from http://black2com.blogspot.be/ :


Toi et Moi-THIRD ALBUM on CD (MRC, South Korea)


"I got this 'un for the promise of a Velvet Underground cover despite the fact that this male / female duo of Korean descent were more or less bred of the early-sixties Greenwich Village folkie idiom (complete with a Simon and Garfunkel cover!) instead of the dark junkie visions of the Lower East Side that you all know I so desire. Considering how big heroin is over there you'd think these two would have been copycatting the entire Velvets oeuvre with ease, but I guess their heads were a whole lot clearer'n I gave 'em credit for!


But really, the prospect of hearing a '71 vintage VU cover from halfway 'round the world did seem enticing even if it were being done by some Korean folkies who probably wish they were at the Cafe Bizarre 'stead of a country that was being threatened with North Korean missiles for nigh on twenty (now sixty!) years.


Even if there weren't any Velvets covers to lure me in Toi et Moi do fine with a halfway decent if commercial folk music that doesn't sound too gravestone rubbing introspective for my own tastes...sung mostly in Korean, the duo strum guitars (the male member even playing a melodica at times!) and warble some rather pleasant ditties that don't exactly grate on ya like some of the less subtle masters of the form like Melanie did. And not only that but they made music that was driving if relaxing, at times imbued with the early-sixties all-inclusive credo to the point where even your stodg-o pop can tap foot to some of this while no one else is looking. The sound is great even if it was taken from vinyl and crackles are audible, and I can't complain about the S&G cover (even their take of "I Who Have Nothing" fits in swell!) because the two pull it off with just about as much taste as Lou Reed and John Cale might've during the reign of the Falling Spikes. Not only that, but the gal on the cover has a sweet, non-twee voice and sure is a looker who makes me wanna cop more snaps of her lovely visage via google (not to many there, unfortunately).


As you can tell Toi et Moi got a whole lot goin' for 'em, but where the heck's the Velvets song I was so looking forward to??? Sure ain't here! *** "


한국 최초의 혼성듀오 뚜와에무와의 음반이 1, 2집에 이어 3집이 재발매 되었다. 박인희의 역량이 더욱 돋보이는 제3집은 1집과 2집에 비해 구하기가 어려워 7080포크 매니아들에게 많은 리퀘스트를 받았던 희귀 음반이다.

뚜와에무와의 1, 2집을 CD로 재발매한지 얼마 되지 않아 7080 포크 매니아들 사이에 1, 2집 보다 3집이 오히려 LP로 구입하기 더 어렵다는 리퀘스트가 쇄도하는 바람에 뚜와에무와 제 3집을 리 마스터 발매하게 되었다. 이필원의 우수에 젖은 목소리와 하모니카 연주도 매력적이지만 전 앨범에 비해 3집에서는 재킷 디자인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박인희의 비중이 훨씬 커 진 것을 알 수 있다.

이미 여성 포크계에서 최고의 인기를 모으고 있었던 박인희가 솔로로 데뷔하기 전 뚜아에무와 시절의 마지막 앨범이다.

Translation:

"This album with Korea's first mixed duo Toietmoi was re-released after the first and second albums. Park In-hee's third album, which stands out even more, is a rare record that has received many requests from 7080 folk enthusiasts because it is more difficult to obtain than the first and second albums.


Shortly after re-release of Towaemu's 1st and 2nd albums on CD, the re-mastery of Towaemu and the 3rd album was replenished due to the plethora of requests among 7080 folk enthusiasts that it was harder to purchase LPs than 1st and 2nd. It was released. Lee Pil-won's sweet voice and harmonica performance are also attractive, but Park In-hee's weight is much higher than his previous album, as can be seen from the jacket design. Park In-hee, who has already gained the highest popularity in the female folk world, is the last album of Tua Emu and his days before his solo debut."


---------------------------------------------------------------------------------------------------------------


뚜아에무아 - 약속/ 스카브로우 추억 LP GEBL-SL69

1970-05-24新世紀레코드 (가 12303)

RythmOn (8809530160169) 180g, Color Vinyl 2018-04-28 LP / CD

by 뚜아에무아 - Toi Et Moi:

01 약속(뚜와에무아) / Promise

02 스카브로우 추억(뚜와에무아) / Scarborough Fair (Simon & Garfunkel)

03 몰래(뚜와에무아) / Sneak(ing up)

04 제네파 쥬니퍼(뚜와에무아) / Jennifer Juniper (Donovan)

05 저 언덕 넘어(뚜와에무아) / Over The Hill

06 사랑한다 말해주(뚜와에무아) / Tell Me I love You

by 곡충주 / Gok, Choong-Joo:

07 길은 멀어도(곡충주) / The Road is far away

08 눈물 한방울은(곡충주) / Drop Of Tears

09 가로등(곡충주) / Street Lamp

10 바보처럼(곡충주) / Look Like a Fool

by 뚜아에무아 - Toi Et Moi

* 11 발자욱(뚜와에무아) / Foot Jaws

12 아침에 보는 메리(뚜와에무아) / Mary to see in the Morning (Elvis Presley)

Toi et Moi’s records are the finest of this guitar folk period (active in Korea and Japan at that time). We have partially some Korean folk covers of known Western pop songs arranged with sweet dual harmony vocals and acoustic guitar and some originals in the guitar folk dual singing style. The fresh, light and sweet earnest innocence of these recordings is unique and incomparable to what happened in any other country with similar songs and style, making records like this highly recommended. Please help me to figure out which originals were used.


Somewhat unfortunate is that the album was split with some retro-old styled songs by Gok Choong-Joo arranged with strings and a bit of brass. It is not bad but in combination, this sounds pretty conservative when put next to each other as if these songs didn’t evolve with the future but rather were stuck into the past, which makes its contrast more tiresome then when it would have kept its own context. A part of the lyrics are in Chinese because Gok Choong-Joo actually was Chinese. These easy entertainment songs certainly don’t match and possibly would not have been rereleased if Toi et Moi hadn’t been recorded on the same album.


- Several tracks were re-released on the later albums. The album might bit more for completists if you consider this.


음반소개. “혼성듀엣 전성시대를 만개시킨 뚜아에무아의 데뷔작”

이필원과 박인희가 결성한 뚜아에무아는1967년 결성된 서수남과 현혜정에 이어 정식 팀 이름으로 활동한 두 번째 혼성듀엣이다. 1970년대에 혼성듀엣의 전성시대를 만개시킨 뚜아에무아의 상업적 성공은 이후 수많은 혼성듀엣의 등장을 불러왔다.

1968년 서울 명동의 음악명소 미도파살롱. 숙명여대 불문과를 졸업한 박인희는 인기MC로 사회생활을 시작했고, 이필원은 그곳을 주 무대로 활동한 밴드 타이거즈의 리더였다. 1969년 어느 날, 우연하게 두 사람이 무대에서 함께 노래를 불렀다. 노래를 듣고 매료된 평론가 이백천과 가수 조경수가 두 사람에게 정식 혼성듀엣 결성을 제안했다. 예상치 못했던 좋은 반응에 한껏 고무된 이필원과 박인희는 팀 결성을 결심했다.

마땅한 연습 장소가 없었던 이들은 미도파살롱 주방이나 인적이 드문 경복궁에서 노래연습을 하며 데뷔준비에 들어갔다. 팀명 뚜아에무아는 불어로 ‘너와 나’라는 뜻이다. 어느 날, 이필원이 수제품 남녀 인형 한 쌍의 꼬리표에 적힌 ‘Toi Et Moi’를 보고 영어식으로 ‘토이 앤 모이’로 발음했다. 불어 전공자인 박인희가 “그건 영어가 아닌 불어”라며 ‘뚜아에무아’로 발음을 정정했다. 그렇게 이들의 팀명은 한 쌍의 인형이름으로 결정되었다.

1970년 신세기레코드에서 발매되었던 뚜아에무아의 데뷔앨범이 거의 반세기에 가까운 시간이 흘러180g 중량반500장 한정본LP로 재 발매되었다. 이 앨범은 멤버들이 자비30만원을 들여서 제작을 했다. 자비를 들인 것은 당시 서울의 다운타운가에서는 제법 유명했지만 두 사람은 정식음반을 낸 적이 없는 신인에 가까웠기 때문이다. 이 음반은 독집은 아니고 중국인 가수 곡충주와 함께한 스플릿 앨범이다. 게이트 폴드 형태로 제작된 앨범의 앞면은 박인희와 이필원의 사진으로, 뒷면은 곡충주의 사진으로 장식되어 있다.

앞면의 타이틀곡은 뚜아에무아의'약속'이고, 뒷면의 타이틀곡은 곡충주의'길은 멀어도'이다. 뚜아에무아는8곡, 곡충주는4곡을 각각 불렀다. 이 음반에는 뚜아에무아의 대표곡인'약속'의 오리지널 버전이 수록되어 있다. 대중에게 익숙한 히트 버전과는 사뭇 다르다. 정제되지 않은 다소 날 것의 느낌이 강하지만 통기타와 멜로디언 반주 위로 흐르는 두 사람의 화음이 지닌 달콤하고 순수한 맛은 이후 이들의 성공을 예고하기에 충분하다.

중국인 가수 곡충주는 한국어로 노래를 불렀는데, 도중에 등장하는 중국어 가사가 이색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한 곡충주의 노래는 전형적인 트로트와 스탠더드 팝을 넘나드는 성인풍인지라 뚜아에무아의 순수한 포크송과는 장르적으로 충돌한다. 이는 치밀하게 기획된 앨범이 아니라는 증명이다. 그 때문에 음악적으로 이 앨범은 통일감이 부족하고 산만해 완성도 면에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러나 이후 한국 포크음악계의 전설로 떠오르는 이필원, 박인희의 첫 목소리와 화음이 담긴 이 음반의 가치는 선명하다.

비록 이 앨범에서는 히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이후 뚜아에무아의 대표곡으로 사랑받게 되는'약속'은 박인희가 작사하고 이필원이 작곡한 창작곡이라는 점에서 빛을 발한다. 또한 뚜아에무아의 노래8곡 중'스카브로우의 추억', '제네파 쥬네파', '저 언덕 넘어' 등5곡은 팝송 번안곡이지만'약속', '몰래', '발자욱' 3곡은 박인희가 작사하고 이필원이 작곡한 창작곡이라는 점에서 이 앨범의 가치는 무한 상승한다.

1971년 발매된 양희은, 김민기의1집 이전에는 창작 포크송에 대한 개념조차 없었다. 1968년 귀국해 창작 포크송'물 좀 주소' 등을 발표한 한대수를 제외하면, 거의 모든 포크가수들이 외국 팝송의 번안 곡을 부르는 데 급급했던 것이 사실이다. 선데이서울 기사에는 한대수가1969년에 창작 포크송을 발표했다는 언급이 있다. 그러나 문제는 그가1974년에야 공식 데뷔음반을 발표했다는 점이다. 이필원은 인터뷰에서 “1968년에'약속'을 창작했다”고 주장했지만 기록으로 이 주장의 진위를 확인하기는 어렵다. 이 앨범에 명기된 발매 일자는1970년5월24일이기 때문이다.

공식적인 음반 발표 시기만 놓고 보면 이 앨범에 수록된 뚜아에무아의'약속' 등3곡의 창작곡은 김민기, 양희은, 한대수보다 먼저 발표한 국내 최초의 창작 포크송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이번 재발매는 이 음반에 대한 가치를 재평가할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반갑다. 뚜와에무아의 데뷔앨범은 아름다운 화음으로 혼성듀엣 전성시대를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최초의 창작 포크송을 발표한 음반이라는 점에서 한국 포크 역사에서 더없이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음반 해설: 최규성(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대중문화평론가)

앨범 사양

- 커버: LP미니어쳐 사양 게이트 폴드

- 인서트 포함(해설: 최규성)

- 300장 한정반.

- OBI 포함.

Translation with the help of Google Translate (with possible mistakes):

Record Introduction “TOi et Moi's debut in full bloom due to the mixed duet era”


Formed by Lee Pil-won and Park In-hee, Toi et Moi is the second mixed duet duo with this name following Seo Soo-nam and Hyun Hye-jung. Toi et Moi's commercial success, occurred in full bloom during the heyday of mixed duets in the 1970s, has since led to the emergence of numerous mixed duets.


1968 Mido-dong, Myeong-dong, Seoul. Park In-hee, who graduated from Sookmyung Women's University, started her social life as a popular MC, and Lee Pil-won was the leader of the band Tigers who played the main stage there. One day in 1969, the two people sang together on stage. Listening to the song, the critic Lee Baek-cheon and singer Cho Kyung-soo proposed to form a formal mixed duet. Inspired by the unexpected response, Lee Pilwon and Park In-hee decided to form a team.


Those who did not have a good place to practice, made their debut by practicing their singing in the Midado Salon Salon or in Gyeongbokgung, a special place. The team's name, Toi et Moi, means 'you and me' in French. One day, Lee Pil-won pronounced "Toi Et Moi" on a tag of a pair of handmade male and female dolls. Park In-hee, a French major, said, “It's French, not English.” As such, their team names were determined by the name of a pair of dolls.


Toi et Moi's debut album, which was released in New Century Records in 1970, has been re-released as a limited edition LP of 500 180g heavy vinyl almost half a century later. The album was produced at a cost of 300,000 won by its members. They had been quite famous in downtown Seoul at the time, but had never released a record. This album is not a solo but a split album with Chinese born singer Goong Chung-ju. The front side of the album, made in the form of a gate fold, is photographed by Park In-hee and Lee Pilwon, and the back is decorated with a photo of Gok-jooju.


The title track on the front is Toi et Moi's promise, and the title track on the back is Gokjuju's 'Away.' Toi et Moi sang eight songs and Gokjuju four songs. This album contains the original version of Toi et Mo's signature song, Promise. It's quite different from the hit version that is familiar to the public. The unrefined, somewhat raw feeling is strong, but the sweet, pure taste of the two chords that flow over the guitar and melody accompaniment is enough to predict their success.


The Chinese singer Goong Choong-joo sang in Korean, but the Chinese lyrics along the way create a unique atmosphere. In addition, the song song of the circus is an adult style that transcends the typical trot and the standard pop, so it collides with the pure folk song of Tua Emua. This is proof that this is not a carefully planned album. For this reason, the album lacks a sense of unity and is distracted, leaving a sense of incompleteness. However, since the first voices and chords of Lee Pil-won and Park In-hee are included, who emerged as legends of the Korean folk music scene, the value of this album still is clear.


Although he didn't record a hit in this album, 'Promise', which is later loved as the representative song of Toi et Moi, shines in that it is an original song written by Park In-hee and composed by Lee Pilwon. In addition, five songs of Toi et Moi's songs, such as 'Scarbrow's memories', 'Genifer Juniper' and 'Over the Hill', are pop songs, but 'Promise', 'Sneak' and 'Bal Ja-wook' are three original songs. The album's value rises infinitely in knowing that it is written by Lee and Pilwon.


Yang Hee-eun, released in 1971, had no concept of a creative folk song before Kim's first album. Except for Han-soo, who returned home in 1968 and released a creative folk song, "A Water Address", it is true that almost all folk singers were in a hurry to sing the songs of foreign pop songs. The Sunday Seoul article mentions that Daesu released a creative folk song in 1969. The problem is that he did not release his official debut album until 1974. Lee Pilwon insisted that he "created an appointment in 1968" in an interview, but it is difficult to confirm the authenticity of this claim by record. The release date specified in this album is May 24, 1970.


In terms of the official album release time, the three original songs, including Toi et Moi's 'Promise', are the first Korean folk songs to be released before Kim Min-gi, Yang Hee-eun and Han Dae-soo. In this regard, it is good to see that this re-release provided an opportunity to re-evaluate the record. Toi et Moi's debut album is meaningful in that it opened a mixed duet heyday with beautiful chords. In addition, it is an important record in Korean folk history in that it was the first album to be released in its kind.


Record Comment: Choi, Kyu-Sung (President,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Popular Culture Critic)


-Cover: LP Miniature Specification Gatefold

-Insert included (Commentary: Choi Kyu Sung)

-Limited edition of 300 copies.

-OBI included.

뚜와 에 무아 - 컴플레이트 박스 세트 [700셋트 한정판]

[ 3LP / 140g 블랙 바이닐 / 포스터 / 인서트 ]


음반소개

혼성듀엣 전성시대를 연 "뚜와에무아"

이필원과 필생의 음악파트너인 박인희와의 만남은 1968년 서울 명동의 명소 미도파살롱에서 이뤄졌다. 당시 숙명여대 불문과를 졸업한 박인희는 미도파 살롱의 인기MC였고 이필원은 미도파살롱을 주 무대로 활동한 록밴드 '타이거즈' 리더였다. 1969년 어느 날, 우연하게 박인희와 이필원은 무대에서 세계적인 영국의 형제듀오 에브리 브라더스(EVERY BROTHERS)의 'LET IT BE ME'를 함께 불렀다. 우수어린 짙은 고독감이 배여 있는 이필원의 음색과 시적 감성이 묻어나는 서늘한 음색의 박인희가 빚어내는 처연하면서 달콤한 하모니는 객석에서 노래를 듣고 있던 평론가 이백천의 귀를 의심하게 했다. 이백천은 인터뷰를 통해 “두 사람의 화음을 듣는 순간, 곧장 다가오는 소리가 신선하고 곱다고 느꼈다. 서슴없이 TBC TV 방송출연을 제의했다. 내가 담당하던 프로에 나온 그들은 곧 인기프로그램인 「쇼쇼쇼」,「백화가요쇼」에도 출연했다”고 회고했다. 밴드의 보컬리스트로 활동한 조경수는 두 사람의 듀엣 결성을 적극적으로 제의했다. 팀명 ‘뚜아에무아’는 불어로 '너와 나'라는 뜻이다.

뚜와에무아는 1970년부터 1971년까지「뚜와에무아 히트앨범」시리즈 음반을 3장이나 연속해 발매했다. 이 음반은 시리즈의 시작인 1집 앨범으로 1970년 그랜드레코드공사를 통해 발매되었다. 데뷔앨범 커버를 장식한 사진과 같은 의상을 입은 이 앨범의 커버를 장식한 이필원, 박인희의 사진은 인천 송도 앞바다에서 촬영했다. 총 10곡이 수록된 뚜와에무아 1집 앨범과 전작인 데뷔앨범의 차이는 두 사람이 작사하고 작곡한 창작곡보다 당시에 대중적으로 각광을 받았던 외국 팝송 번안 곡들을 전면에 배치한 상업적 기획에 있다. 실제로 데뷔앨범에서 3곡이 수록된 창작곡은 '약속' 한 곡만 수록되었고 '에델봐이스', '썸머와인',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도나도나', '동전한닢' 등 번안 곡 5곡이 새롭게 녹음되었다. 번안 곡의 개사는 대부분 박인희가 진행했다. 앨범에 수록된 노래들은 단번에 재판을 거듭해서 찍어낼 정도로 공전의 인기몰이를 했다. 특히 창작곡 '약속'을 비롯해 '썸머와인', '도나도나', '제나파 쥬네파' 등 거의 모든 번안 곡들에 대한 당대 젊은 층의 반응은 뜨거웠다.

전작인 히트앨범 제 1집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자 2집을 발매했다. 한결 세련된 의상으로 촬영한 앨범 커버사진으로 장식된 이 앨범에는 총 10곡이 수록되었다. 특히 2집의 타이틀곡 '그리운 사람까리'는 이전까지 작사와 개사 작업에만 참여했던 뚜와에무아 여성멤버 박인희가 처음으로 작사하고 작곡한 첫 창작곡이다. 이 노래는 국내 여성포크가수가 발표한 최초의 창작곡으로 기록된다. 서늘한 목소리로 노래한 박인희와 환상의 화음을 넣어준 이필원의 궁합은 연속적인 히트를 기록했다. 데뷔앨범에 이미 발표되었던 이필원 곡 '발자욱'까지 다시 수록되며 이 앨범은 뚜와에무아 남녀 멤버의 창작곡이 모두 수록된 최초의 앨범이 되었다. 하지만 너무 짧은 제작기간으로 인해 독집으로 앨범을 제작하기에는 곡수가 부족했다. 남성사중창단 블루벨즈가 이미 발표했던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마리아 에레나'등 번안 곡 3곡이 추가로 수록된 이유이다.

1집에 이어 2집도 연타석 기록하며 3집까지 제작되었다. 3집에는 데뷔앨범에서 '몰래'로 이미 발표했던 이필원의 창작곡 '몰래몰래' 등으로 히트 퍼레이드를 벌였다. 이에 1971년엔 중앙일보, 동양방송, 전남일보, 무등 가요대상 등 언론사에서 주는 가요대상까지 휩쓰는 뚜와에무아 돌풍이 일어났다. 특히 동양방송에서는 인기보컬그룹이었던 펄시스터즈와 키보이스를 제치고 뚜와에무아에게 가요대상 중창 부분의 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후 절정의 인기를 누린 뚜와에무아로 인해 무수한 혼성듀엣들이 양산되며 혼성듀엣 전성시대가 만개했다.

-최규성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대중문화평론가

- 구성 140그램 블랙 바이닐. 700 SET(3LP) 한정반. 대형포스터, 인서트(라이너:최규성) 포함.


Rough translation-


Record Introduction "Toi et Moi" opened a mixed duet heyday


The meeting between Lee Pilwon and his lifelong music partner, Park In-hee, was held in 1968 at Mido-dong, a famous attraction in Myeong-dong, Seoul. Park In-hee, who graduated from Sookmyung Women's University at that time, was a popular MC of the Midado Salon and Lee Pilwon was the leader of the rock band 'Tigers' who played the main stage of the Midado Salon. One day in 1969, Park In-hee and Lee Pil-won sang 'LET IT BE ME' by the British brotherhood duo Every Brothers (EVERY BROTHERS) on stage. Sweet harmony harmonized the ears of critic Lee Baek-chun, who was listening to the song in the audience. Lee Baek-cheon, in an interview, said, “The moment I heard the chords of two people, I felt the coming sound was fresh and multiply. Without hesitation, he offered to appear on TBC TV. They appeared in my professional show, and they also appeared in the popular shows Shosho Show and Department Store Music Show. Cho Kyung-soo, a band vocalist, actively proposed forming a duet between the two. The team name '투아 에 무아' means 'you and me' in French.


Touae Mua / Toi et Moi has released three consecutive albums of the Towae Mua hit album series from 1970 to 1971. This album is the first album of the series and was released by Grand Record Corporation in 1970. The photographs of Lee Pilwon and Park In-hee, who decorated the cover of the album in the same costume as the photo on the cover of their debut album, were taken offshore Songdo, Incheon. The difference between Towaemu's 1st album and its previous debut album is a commercial project that puts foreign pop songs, which were popular in the public at the time, than the original songs written and composed by the two. In fact, the original song containing three songs from the debut album contains only one song, 'Edelvois', 'Summer Wine' and 'Your Hire!' Baby! 5 new songs have been recorded. Most of the rewriting songs were performed by Park In-hee. The songs in the album were so popular that they were shot again and again. In particular, the younger generation's reaction to almost all the altered songs including the original song 'Promise', 'Summer Wine', 'Dona Donna' and 'Jenapa Genepa' was hot.


Their first hit album, the first album, recorded an all-time hit and released his second album. The album, which is decorated with photographs of album covers shot in more sophisticated costumes, contains a total of 10 songs. In particular, the title song of the 2nd album, 'Nostalgic Man Cary', was the first original song written and composed by Touemua's female member Park In-hee, who had previously participated in writing and writing. This song is recorded as the first original song released by a Korean female fork singer. Park In-hee, who sang in a cool voice, and Lee Pil-won, who gave a fantastic harmony, recorded a series of hits. Lee Pil-won's 'Balja-wook', which was already released in the debut album, is also included in the album, and this album became the first album containing all the original songs of the men and women of Touaemua. However, because of the short production period, there were not enough songs to make an album with a solo. That's why three more songs, including 'Dimish Shadows of Old Love' and 'Maria Elena', have already been released.


Following their first album, they also recorded a second battered series and made it up to three. In his 3rd album, they made a hit parade with Lee Pilwon's original song 'Sneak Sneak'. In 1971, the Tuwa-emua blast swept up to the music awards given by the media such as Joongang Ilbo, Dongyang Broadcasting, Jeonnam Ilbo, and Mudeung Music Awards. In particular, Dongyang Broadcasting won over the popular vocal groups, Pearl Sisters and Key Boys, and was selected as the grand prize winner of the singer's mid-song category by Towa Emua. Since then, Touaemua enjoyed the peak of popularity, and countless mixed duets were mass produced.


-Kyu-Sung Choi President, Korea Popular Music Research Institute


- 140 grams black vinyl. 700 SET (3LP) limited edition. Large poster with insert (liner: Kyu Sung).




뚜아에무아 - 임이 오는 소리 / 가는 마음 보내는 마음 [LP]

[ 180g / 150장 한정반 / 디지털 리마스터링 / OBI & 라이너 노트 수록 ]뚜아에무아, 윤연선, 이필원 노래 | 사운드트리 / 사운드트리 | 2020년 07월 17일 / 2020-07-17

뚜아에무아 (임이 오는 소리/가는마음 보내는 마음) 제조회사:1974,오아시스 OL-1483 뚜아(한인경)/모아(이필원) 1.임이 오는 소리 2.저녁노을 3.추억 4.너와 나 5.미련 6.고독 7.돌던지기(시낭송) 1.가는 마음 보내는 마음 2.없어도 되는 날 3.약속 4.하늘이여 5.내 마음 6.그리움 7.바람꽃(시낭송)


오아시스레코드 걸작선' 시리즈!

46년 만에 새롭게 발매된 혼성 듀엣 '뚜아에무아' 2기의 유일한 정규 앨범.

뚜아에무아 - [임이 오는 소리 / 가는 마음 보내는 마음] (2020 Remastered)

70년 전통의 레이블 명가의 귀환!

오아시스레코드의 걸작 앨범들이 '오아시스 걸작선'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오리지널 초반 아트웍(오아시스 레이블의 초반 아트웍 완벽 재현)과 오디오 파일의 고품격 아날로그 사운드(오아시스의 오리지널 릴 마스터 사용)의 LP로 새롭게 부활합니다. 가요 콜렉터들의 수집 목록 1순위의 명반들이 마침내 음악 애호가 곁을 찾아 갑니다.

대부분의 수록 곡들이 이필원의 창작곡이란 점에서 당시의 앨범들이 팝송 번안 곡의 비율이 훨씬 높았던 점을 감안한다면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는 음반이다.

"앨범의 최대 히트곡인 「임이 오는 소리」는 2016년 개봉한 영화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의 엔딩 곡으로 삽입되어 다시금 화제를 모았다. 리메이크 버전은 가인과 슈퍼스타 K7 출신의 민서가 듀엣으로 노래했다. 이 곡은 당시, MBC TV 〈가요베스트〉 차트 4위에 오르는 히트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재 고가의 희귀 앨범으로 분류되는 오리지널 마스터테이프로 제작되어 더욱 의미가 있다." -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46년 만에 재 발매된 이 앨범은 혼성 듀엣 '뚜아에무아' 2기의 유일한 정규 앨범이다. (중략)

'뚜아에무아' 1기 앨범들은 「약속」 등 창작곡을 발표했지만 팝송 번안 곡의 비율이 훨씬 높았다. 이 앨범은 번안 곡인 「추억」, 「가는 마음 보내는 마음」을 제외한 대부분의 수록 곡들이 이필원의 창작곡이란 사실에서 전작들과 차별성을 지닌다. 한인경이 낭송한 「돌 던지기」와 이필원이 낭송한 「바람꽃」은 1976년 국내 가수로는 처음으로 시집을 발표했던 이필원의 자작시들이다. 「너와 나」, 「저녁 노을」 등은 신곡이고 「약속」과 「고독」은 1기 시절의 히트곡을 재녹음했다. 익숙한 제목의 「추억」은 기존의 히트 창작곡이 아니라 번안 곡 「Bookend Themes」의 제목을 변경한 버전이다. 정성조 곡으로 잘못 알려졌던 이필원 창작곡 「미련」은 남성 듀엣 쉐그린이 1971년에 먼저 발표해 히트 했었다.

앨범의 최대 히트곡인 「임이 오는 소리」는 2016년 개봉한 영화 〈아가씨〉의 엔딩 곡으로 삽입되어 다시금 화제를 모았다. 리메이크 버전은 가인과 슈퍼스타 K7 출신의 민서가 듀엣으로 노래했다. 이 노래는 숨겨진 사연이 있다. 이필원은 2기 결성을 꿈꾸며 윤연선과 창작곡 「임이 오는 소리」와 번안 곡 「가는 마음 보내는 마음」 2곡을 녹음했다. 「임이 오는 소리」는 원래 영화배우 방인자를 주기 위해 만든 일종의 주문 제작 곡이었다.

박인희의 고운 음색과 달리 윤연선의 허스키한 음색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이필원에 의해 음반 취입과 2기 활동은 불발되었다. 하지만 이들의 노래를 들은 신중현은 윤연선의 목소리에 반해 제작자 킹박(본명 박성배)에게 그녀의 독집 제작을 제안했다. 자칫 사장되었을 운명의 2곡은 윤연선의 솔로 1집 『평화의 날개』에 수록되었지만 히트하진 못했다. 「임이 오는 소리」는 2기 '뚜아에무아'의 독집에 수록되면서 비로소 널리 알려졌다. 이 곡은 MBC TV 〈가요베스트〉 차트 4위에 오르는 히트를 기록했다.

앨범 발매 직후 이필원, 한인경은 여러 언론에 소개되고 대중가요 노래책의 표지를 장식하며 주목 받았다. (중략)

현재 고가의 희귀 앨범으로 분류되는 이 음반은 1983년 카세트테이프, 1989년엔 CD로 재발매 되었다. 1999년 다시 발매된 CD는 초반과 다른 서울 뚝섬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커버를 장식했다. LP 버전 재발매는 이번이 처음인데 오리지널 마스터테이프로 제작되어 더욱 의미가 있다. 흥미로운 음반이 있다. 1976년 이 앨범과 1기 멤버 박인희의 솔로 히트곡들을 모아 게이트폴드로 제작한 기획 스필리트 음반이다. 이 음반의 재반 격인 기획 앨범의 커버는 소래포구의 염전에서 촬영한 '뚜아에무아' 2기의 사진과 박인희의 풋풋한 사진으로 장식되어 '뚜아에무아'에 대한 추억을 자극했다. 초반보다 더 귀한 기획음반의 재발매도 기대해 본다.

글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A1임이 오는 소리_2:30

A2저녁 노을_2:50

A3추억_2:14

A4너와 나_2:53

A5미련_2:47

A6고독_2:22

A7돌 던지기(시낭독)_2:02

B1가는 마음 보내는 마음_2:31

B2없어도 되는 날_2:34

B3약속_2:02

B4하늘이여_2:36

B5내마음_2:36

B6그리움_2:42

B7바람꽃(시낭독)_2:50


* 12인치 180g 중량반, 콜렉터스용 팁온슬리브 사양 인쇄
* 오리지널 릴마스터 음원 사용 & OriJIn Mastering Lab 2020 Newly Remastered (24Bit/192kHz 디지털 리마스터링)
* Purple Color LP, 350장 한정반
* OBI & 라이너 노트 (최규성_대중문화평론가)
* 수입 제작 (CANADA)

Rough google Translation:

"Oasis Records' Masterpiece Series! The only full-length album of the 2nd new hybrid duet 'Touemua' released in 46 years. Toi et Moi [The sound of a dream / A heart that sends a heart] (2020 Remastered)


The return of the famous 70-year-old label! Oasis Records' masterpiece albums are revived with a new name, 'Oasis Masterpieces', with original early artwork (complete reproduction of the original artwork of the Oasis label) and high-quality analog sound of audio files (using Oasis's original reel master). Top albums on the collection list of songs collectors are finally coming towards music lovers.


Considering the fact that most of the songs included are Lee Pil-won's original songs, the albums at that time had a much higher proportion of pop song adaptations, this album has a special meaning in the history of Korean popular music.


"The album's biggest hit song "The Sound of a Rain" was inserted as the ending song of the movie director Park Chan-wook's "The Lad", which was released in 2016. The remake version was sung by Gain and Minseo from superstar K7 in a duet. At that time, this song also recorded a hit that reached No. 4 on the MBC TV 〈Happy Best〉 chart. It is made with the original master tape, which is currently classified as an expensive and rare album, making it even more meaningful." -Kyu-Sung Choi (popular culture critic)


This album, which was re-released after 46 years, is the only full-length album in the second stage of the mixed duet'Touemua'. (syncopation)


The first albums of 'Tuaemua' released original songs such as 'Promise', but the proportion of the pop song version was much higher. This album differs from the previous ones in the fact that most of the songs included in the album except for ``Remember Memories'' and ``Sending Minds'' are original songs by Pilwon Lee. “The Stone Throw” recited by Han In-kyung and “Wind Flower” recited by Pil-won Lee are self-written poems by Pil-won Lee, the first Korean singer to publish a poetry book in 1976. "You and I" and "Evening Glow" are new songs, while "Promise" and "Solitude" re-recorded hit songs from the 1st period. The familiar title of “Remembrance” is not an existing hit original song, but a modified version of the original song “Bookend Themes”. Lee Pil-won's original song ``Regret'', which was wrongly known as Jeong Seong-jo's song, was first released by male duet Shagreen in 1971 and was a hit.


The album's biggest hit song, ``The Sound of a Rain,'' was inserted as the ending song for the 2016 movie 〈Lady〉, and again attracted attention. The remake version was sung by Gain and Minseo from superstar K7 as a duet. This song has a hidden story. While dreaming of forming the second phase, Lee Pil-won recorded two original songs with Yun Yeon-seon, ``The Sound of Coming,'' and an adaptation song ``The Mind of the Going Mind''. 「The Sound of Coming」 was originally a custom-made song made to give actor Bang In-ja.


Unlike Park In-hee's fine tone, Yun Yeon-seon's husky tone was disliked by Lee Pil-won, who missed the album introduction and the 2nd stage. However, Shin Jung-hyun, who heard their songs, fell in love with Yun Yeon-seon's voice, and proposed to the producer King Park (real name Park Seong-bae) to make her own book. The two songs that were destined to be president were included in Yun Yeon-sun's solo album, "Wings of Peace," but they were not hit. 「The Sound of Impression」 became widely known only when it was recorded in the solo book of the 2nd stage,'Touemua'. This song recorded a hit that climbed fourth on the MBC TV 〈Gay Best〉 chart.


Shortly after the album was released, Pilwon Lee and Inkyung Han were introduced to various media and garnered attention by decorating the cover of a popular songbook. (syncopation)


The album, which is now classified as an expensive and rare album, was re-released as a cassette tape in 1983 and a CD in 1989. The CD, which was released again in 1999, decorated the cover with photos taken in Ttukseom, Seoul, which was different from the beginning.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 LP version has been re-released, and it is made with original master tape, making it even more meaningful. There is an interesting record. This album and the solo hit songs of the first member Park In-hee in 1976 were collected and produced by Gatefold. The cover of the special album, a reprint of this album, was decorated with a photo of the 2nd'Tua Emua' taken at the salt field in Soraepo-gu and a fresh picture of Park In-hee, stimulating the memories of'Tuaemua'. We look forward to re-release of a special album that is more precious than the beginning."


Written by Kyu-Sung Choi (popular culture critic)


A1 The sound of coming_2:30

A2 Evening sunset_2:50

A3 Memories_2:14

A4 You and I_2:53

A5 Regret_2:47

A6 Solitude_2:22

A7 Stone Throw (Poetry Reading)_2:02

B1 going heart, sending heart_2:31

B2 Oh when the day_2:34

B3 Promise_2:02

B4 Heaven_2:36

B5 My Heart_2:36

B6 Longing_2:42

B7 Wind Flower (Poetry Reading)_2:50


On compilations:

가요(歌謠) 박물관 Music Museum (2006)

CD8 3 약속 / Promise (1970)


---------------------------------

BIOGRAPHY: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memoree0704&logNo=220707895981&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m%2F


우리 음악

「혼성 포크 듀오」 뚜아 에 무아(Toi Et Moi) Album 1, 2, 3 - 박인희 이필원

프로필

Yoon Choi

2016. 5. 12. 16:49

뚜아에무아 활동 당시의 이필원과 박인희

이필원과 박인희의 혼성 포크 듀오인 뚜아 에 무와(Toi Et Moi)는 남녀의 화음을 중심으로 한 아름다운 선율로 높은 인기를 누리며, <썸머와인>, <그리운 사람끼리> 등 주옥 같은 히트곡들을 남겼다.

김민기 등장 이전까지 한국 포크 음악은 외국의 히트곡을 번안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뚜아 에 무와는 대부분 자작곡을 불렀다는 점에서 구별된다. 또한 남성 솔로나 남성 듀오가 대부분이던 포크계에서 드물게 혼성 듀오를 이뤘다는 점도 차이점 가운데 하나다.

일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이필원은 이태원을 거점으로 '미키즈', 타이거즈(Tigers), 미도파스(Midopas) 등을 거치며 잔뼈가 굵은 연주자였다. 박인희는 미도파 음악 살롱의 MC였는데, 우연히 타이거즈 멤버였던 이필원과 <Let It Be Me>를 함께 부르며 첫 호흡을 맞추게 된다. 두 남녀의 화음에 감탄한 음악평론가 이백천의 주선으로 뚜아 에 무와가 결성되었는데, 팀 이름은 프랑스어로 '너와 나'라는 의미이다. 자비를 들여 만든 첫 음반은 상업적으로 실패했지만, 이후 황우루와 손잡고 내놓은 음반들이 줄줄이 히트하며 장안의 인기 가수로 등극한다.

1970년에 내놓은 1, 2, 3집이 모두 재판을 찍어낼 만큼 히트하고, 1971년에는 각종 가요대상을 휩쓸며 전성기를 구가했다. 번안곡인 <썸머와인> 뿐만 아니라 이필원의 곡인 <추억> 등 내놓는 곡마다 히트의 행진이었다. 그러나 혼성 듀오의 특성상 매스컴의 과도한 관심을 비켜갈 수는 없었다. 신문에 스캔들 기사가 실리면서 뚜아 에 무와는 파국을 맞게 된다. 이후 박인희가 홀로 라디오 DJ를 맡게 되고, 각자 솔로 앨범을 발매하면서 사실상 해체하게 되었다. (출처 : mnet.com)

며칠 전에 우연히 한 TV 프로그램에서 박인희씨가 어릴 때 "나의 아이돌" 이었던 가수 윤형주와 출연한 것을 보았다. 72세의 할머니임에도 긴 생머리를 늘어뜨리고 커다란 안경을 쓴 지적인 모습이 여전한 그녀는 변함없는 청아한 목소리로 이야기하고 노래하고 있었다. 세 명의 언니들 때문에 조숙했던 나는 어릴 때부터 지금은 없어진 라디오 방송국 동아방송에서 박인희가 진행하던 "세 시의 다이얼"이라는 프로그램을 즐겨 들었던 기억이 난다. 물론 심야에는 윤형주의 "0시의 다이얼"을 즐겨 들었었고...

한 때 튄폴리오와 함께 내가 좋아했던 뚜아에무아라는 당시에는 이름도 독특했던 혼성 듀엣의 환상적이고 아름다운 화음을 기억하고 있는 나는 그 그룹이 없어지자 어디론가 사라진 채 신비에 쌓여있던 그녀의 소식이 궁금했었는데 그간 같은 미국 하늘 아래 살고 있었다고 한다. 지금도 공원의 오솔길을 산책하거나 호젓한 길을 걸을 때면 "길 가에 가로수 옷을 벗으면..."하고 시작하는 그녀의 노래를 떠올리곤 하는데...

35년만에 고국에서 콘서트를 열어 팬들 앞에서 노래를 한다고 한다. 그것도 나의 영원한 오빠 송창식하고... 못가봐서 심히 애석하다.

근래 며칠 간 뚜아에모아의 노래들을 찾아 듣고 옛 기억들을 떠올리며 '인생이 과연 덧없는 것일까?'라는 생각을 해 보았다. 대답은 아니... 살아온 세월과 살아내면서(?) 겪은 온갖 기쁨과 환희는 물론 슬픔과 고통과 늙어가는 것조차도 아름다운 것 같기도... (But I'm not sure...)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서정주의 시 "국화 옆에서" 중에서)

좋은 노래는 영원히 우리 가슴에 있다. 좋은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사람들을 존경한다. (2016년 5월에)

​윤형주 박인희의 "사랑의 찬가" - 영화 "어제 내린 비(1974)" 삽입곡

Our music: The mixed Folk Duo Toi Et Moi with Albums 1, 2, 3

-Park Inhee & Lee Pilwon profile, by Yoon Choi, May 12, 2016


Lee Pil-won and Park In-hee during Toileting et Moi activities: Lee Pil-won and Park In-hee's mixed folk duo Toi Et Moi enjoyed a high popularity with beautiful melodies centered on the harmony of men and women, leaving gem-like hits such as "Summer Wine" and "The Good People". Prior to Kim Min-ki's appearance, Korean folk music remained at the level where foreign hit songs were revised. Toi et Moi is most distinguished in that they also wrote their own compositions. Another difference is that they have a rare mixed duo sound in the folk world, where male soloists and male du's are more common. Lee Pil-won, who spent his childhood in Japan, was a thigh-bone performer based on Miki's & Tigers, and Midas, based in Itaewon. Park In-hee was an MC of the Midado Music Salon, and he coincided with Lee Pilwon, a member of the Tigers, by singing <Let It Be Me>. Toi et Moi was backed by two hundred thousand admirers who loved the harmony vocals of man and women. The team name is 'you and me' in French. The first album made with mercy failed commercially, but afterwards, the albums handed out by Hwang Woo-ru became the hit singer of Jangan. The 1st, 2nd, and 3rd albums released in 1970 hit all the trials, and in 1971, they swept through various musical subjects. It was a march of hits for every song that was released, including the song "Summer Wine" and Lee Pilwon's song "Memories." However, due to the nature of the mixed duo, the media could not be overly concerned. Toi & Moi became in trouble when scandals appeared in newspapers. Later, Park In-hee became a radio DJ, and each member released a solo album and the duo virtually dismantled. (Source: mnet.com) A few days ago, on a TV program, I saw Park In-hee appearing with singer Yoon Hyung-ju who was "My Idol" when he was young. The 72-year-old grandmother, with her long straight hair and big glasses, was still talking and singing in her unwavering voice. I was premature because of my three sisters, and I remember listening to Park In-hee's "Dial of the Three" program on the radio station Dong-A. Of course, I enjoyed Yoon Hyung-ju's "0 o'clock dial" late at night. Remembering the fantastic and beautiful chords of a mixed duet that was unique at the time as Toi et Moi, which I once liked with the splatter portfolio, I was curious about the news that she somewhere mysteriously disappeared when the group disbanded. She has lived further under the same American sky. Even now, when I walk on the path of the park or walk along the path, I think of her song that starts with, "If you take off the roadside clothes ..." After 35 years, she will hold a concert in his home country and sing in front of her fans. It is my eternal brother Song Chang-sik and ... I am very sorry for not going. In recent days, I have found Toi et Moi's songs and listened to old memories and thought, 'Is life really fleeting?' It's not the answer ... It's not only the years of life and all the joys and joys of life, but also the sadness, the pain, the old age that are beautiful.


I missed my heart

On the back road of Merlion in distant youth

Inje is back and stands in front of the mirror

(I see a) A flower that looks like my sister

(in lyrical poetry "next to chrysanthemum")


A good song remains forever in our hearts. I have respect those who make and sing good songs."


(In May 2016)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161213.22023190425

김형찬의 대중음악 이야기 <46> 속삭이는 밀어, 뚜아에무아(상)

'자유로운 연애의 로망' 대리충족시킨 혼성 통기타 듀오

국제신문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입력 : 2016-12-12 19:23:45 | 본지 23면

- 연인 간 사랑 속삭이듯 부르는

- 달콤한 통기타곡 젊은층에 인기

- 기혼-미혼듀오 세간시선 부담에

- 박인희가 DJ활동에 몰두하면서

- 자연스럽게 활동 줄어 결국 해체

한국의 통기타음악이 대중에게 알려지게 된 것은 '세시봉'에서 탄생한 트윈폴리오라는 노래 잘하고 잘생긴 남성듀엣 덕분이었다. 트윈폴리오가 1969년 말 해체해 버린 후 그들의 바통을 이어받은 건 남녀 혼성듀엣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통기타 음악인이었다. 1970년 3월 '뚜아에무아'라는 세련된 불어 팀 명으로 출발한 이 그룹은 놀랍게도 자신들이 작사·작곡한 '약속'이라는 신곡을 갖고 있었다. 1970년 5월 발매한 뚜아에무아의 첫 음반은 한국 통기타음악에서 창작곡이 수록된 최초의 음반이다.

1970년 활동한 뚜아에무아. 사랑의 밀어를 속삭이는 지적인 연인이라는 이미지를 풍긴다. 김형찬 제공

남녀혼성듀엣이 각광 받게 된 것은 당시의 남녀 간의 연애가 그다지 자유롭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할 수야 있었지만 공공장소에서 연인 간에 손도 잡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었다. 따라서 멋진 선남선녀가 공개적으로 사랑의 밀어를 나누는듯한 노래를 부르고 연인처럼 보이는 것은 더욱 자유로운 연애를 원했던 당시 젊은이들이 가진 로망의 대리만족이었다.

사실 남녀 혼성듀엣은 뚜아에무아가 처음은 아니었다. 1969년 초 컨트리음악을 하던 서수남과 현혜정이 '서수남 현혜정'이라는 팀 명으로 출발한 것이 최초이다. 그 이후 뚜아에무아를 거쳐 블루진, 바블껌, 원프러스원 등으로 이어지면서 한국 통기타음악의 발전은 남성듀엣을 넘어서 남녀 혼성듀엣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가속되기 시작했다.

뚜아에무아의 남성 멤버 이필원은 고1 때 아버지를 따라 일본으로 건너가 그곳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했고 1968년 귀국해 미키스, 타이거스, 미도파스라는 록밴드를 결성해서 활동했다. 이필원은 타이거스 활동 시절 우연히 미도파살롱에서 박인희를 만나 같이 'Let It Be'를 부른 것이 인연이 되어 팀을 결성했다.

1970년 뚜와에무아 1집. 화교가수 곡충주와 함께 낸 스플릿 음반.

풍문여고에 다녔던 박인희는 원래 연극배우가 꿈이었다. 대학 4학년 때 실험극장의 주연배우 모집에 수석 합격할 정도로 재능이 있었지만, 집안의 반대로 꿈을 접었다. 1970년 뚜아에무아를 결성할 당시 박인희는 대학을 졸업한 23세였고, 이필원은 24세였다. 게다가 이필원은 1964년 이미 결혼을 한 상태였다. 이필원은 데뷔 당시 기혼자임을 밝혔고 박인희와는 먼 친척 사이라고 연막을 쳤지만, 이들이 풍기는 분위기는 누가 봐도 연인처럼 느껴졌다. 게다가 부르는 노래마다 연인 간의 사랑을 속삭이는 노래였으니 팬들의 로망에 불을 지필만 했다.

'뚜아에무아'란 팀명은 불어로 '너와 나'라는 뜻이다. 일본에는 한국의 뚜아에무아보다 먼저 결성된 같은 이름의 남녀혼성듀엣이 있었다. 이필원이 한국에서 결성한 록밴드 타이거스라는 팀 명도 일본의 유명 록밴드를 본떠 지은 것처럼, 뚜아에무아도 일본에서 생활했던 그가 일본의 뚜아에무아를 보고 작명했을 가능성이 크다(당시 한국 매체에서는 생소한 불어 팀 명을 또아에모아, 뜨와에므와, 똬에뫄, 톼에뫄 등으로 각각 불렀다).

뚜아에무아의 음악은 팀 명만큼이나 지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 차분하고 서늘한 우수가 담긴 그들의 목소리는 대학생다운 지적인 풍모가 가득했다. 그들의 화음은 트윈폴리오만큼이나 환상적이어서 느끼한 기성세대의 음악에서 벗어나고자 했고 대학생 문화를 동경했던 당시 한국의 젊은이들이 수준 높은 음악으로 선호했다.

하지만 뚜아에무아는 활동에 소극적이었다. 1970년 하반기부터 MBC-TV의 '스카이쇼'와 TBC-TV의 '쇼쇼쇼'에 고정 출연하기도 했지만 업소 출연은 전혀 하지 않았다. 기혼자와 처녀가 연인사이로 비치는 것에 부담을 느끼기도 했기에 활동을 최소한으로 제한했다. 그럴수록 서울 시내 음반상에 뚜아에무아의 2집을 찾으러 오는 팬들은 늘어만 갔다.

박인희는 숙명여대 불문과를 다닐 당시 방송반에서 부장을 역임했던 터라 DJ라는 직업에 흥미를 갖고 있었다. 이에 1971년 1월부터 CBS 라디오에서 청소년을 위해 신설했던 팝송프로 '세븐틴'의 DJ로 일하게 되었다. 5월부터는 DBS의 '3시의 다이얼'까지 맡게 되면서 박인희는 가수보다 전문 DJ로 활동영역을 굳혀갔다.

박인희가 방송에 몰두하며 활동에 소극적이 되자 이필원도 생계유지를 위해 시내에 '약속'이라는 다방을 차렸다. 두 사람 모두 같은 팀이면서도 각자 따로 음악이 아닌 직업으로 생계활동을 하는 이상한 상황이 되어버렸다. 그 와중에서도 두 번째와 세 번째 음반을 발매하기도 했지만 급기야는 1971년 11월에 뚜아에무아는 해체하고 말았다.

이필원은 팀을 해체한 이후 1972년 4월 음반을 발매하고 솔로로 활동하다가 1973년 10월 한인경을 맞아 2기 뚜아에무아로 새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이필원도 1974년 4월부터 MBC 라디오의 '6시의 희망곡'의 DJ를 맡게 되었고 7월부터는 '별이 빛나는 밤에'까지 하게 되면서 가수와 방송활동이 주객 전도되고 말았다. 급기야 1974년 8월 2기 뚜아에무아도 해체되고 말았다.

대중음악저술가

"Kim Hyung-chan's Story of Popular Music <46>

The Whispering Push of Toi et Moi (Songs)

Mixed acoustic guitar duo, a surrogate 'book of free love'

International News Digital News Division


-Like a lovely whispering between lovers

-Sweet music, popular with young people

-Married/unmarried duo

-While Park In-hee was involved in DJ activities

-Evolved to a Reduced activity and eventually dismantled


The Korean popular guitar music became known to the public thanks to the good-looking and handsome male duet called Twin Folio. After the Twin Folio disbanded at the end of 1969, it was a new form of acoustic guitarist called a mixed duet that took over their baton. Starting in March 1970 under the name of a sophisticated French team called 'Tuae Mua' / Toi et Moi, the group surprised with a new song, 'Promise', which they wrote and composed. Tua Emua's first album, released in May 1970, was the first album containing original songs from Korean guitar music.


Tua Emua in 1970. The image of an intelligent lover whispering the push of love.

Provided by Hyung Chan Kim


Mixed-due duets came into the spotlight because the relationship between men and women were not such a free activity. One could do this, but the reality was that one couldn't hold hands between lovers in public. Therefore, it gave a satisfaction to show more of a the romance of young people who wanted a more free romance and to sing a song like a beautiful elegance and openly share the love of it.


In fact, it wasn't the first time a couple duet was mixed. In early 1969, Seo Soo-nam and Hyun Hye-jung, who were doing country music, started with the team name of 'Hyeon-jeong Seo-nam'. Since then, through Toi et Moi, Blue Jean, Bubble Gum, and One Plus One, the development of Korean guitar and guitar music has begun to accelerate beyond the male duet to a new form of mixed duet.


Toi et Moi's male member, Lee Pil-won, went to Japan with his father in high school, graduated from high school there, and returned home in 1968 to form a rock band called Mickeys, Tigers, and Midopas. Lee Pilwon formed the team by coinciding with Park In-hee at Midado Salon and singing 'Let It Be' together.


* 1970, Toi et Moi Vol 0. This is a split album with the Chinese singer Gokchungju.


Park In-hee, who went to the rumors of high school, originally dreamed of being a theater actor. When he was in the fourth year of college, he was talented enough to pass the lead actors at the experimental theater, but he ended his dream against the house. In 1970, Park In-hee was 23 years old when he formed Toi et Moi and Lee Pil-won was 24 years old. Besides, Pilwon was already married in 1964. Lee Pil-won revealed that he was married at the time of his debut and smoked as a distant relative to Park In-hee, but the atmosphere they felt felt like a lover. In addition, every song he sang was a song that whispered the love between lovers.


The team name "Tuaemua / Toi et Moi" means "you and me" in French. In Japan, there was a mixed-due duet of the same name formed before Korea's Tuaemua. Like Lee Pil-won's Korea-based rock band Tigers modeled after a famous rock band in Japan, Tua Muay, who lived in Japan, is likely named by Tua Umua in Japan. The team names were also called Amoeah, Tawaem, Tiferet, Tieret, etc.).


Toi et Moi's music was as intelligent as a team. Their voice, filled with calm and cool excellence, was full of the intellectual characteristics of college students. Their chords were as fantastic as the twin portfolios, and they wanted to escape from the older generation's music, and the young Koreans at that time admired the college student culture.


Toi et Moi, however, were passive in their activities. Since the second half of 1970, they have appeared on MBC-TV's Sky Show and TBC-TV's Shosho Show, but since then hasn't made any appearances. As married people they felt burdened by their lovers, and their activities were limited to a minimum. More and more fans came to find Tua Emua's 2nd album on the downtown Seoul album.


Park In-hee was interested in the job of DJ because she was the head of the broadcasting group when she attended Sookmyung Women's University. In January 1971, she started working as a DJ for 'Seventeen', a pop song that was created for teens on CBS Radio. Since May, she has been playing DBS '' 3 Dial 'and Park In-hee has been working as a professional DJ rather than a singer.


When Park In-hee became active in broadcasting and became passive in activities, Lee Pilwon also set up a cafe called 'Promise' in the city to make a living. It's a strange situation for both people to be living on the same team, but not on music. In the meantime, the second and third albums were released, but in the end of November 1971, Toi et Moi dismantled.


After disbanding the team, Lee released his album in April 1972 and became a soloist. In October 1973, Lee Pil-won started his second career as Toi et Moi. However, since April 1974, he also became a DJ of MBC Radio's 'Hope Song of Six Hours', and from July, he became a star on the starry night. In August 1974, Tua Emua was dismantled."


Pop Music Writer


"뚜아에무아" 1기 구성원(1968) 1st members

이필원(보컬, 기타) / Pilwon Lee (Vocal, Other)

박인희(보컬, 기타) / Park In Hee (Vocal, Other)

"뚜아에무아" 2기 구성원(1973) 2nd group

이필원(보컬, 기타) / Pilwon Lee (Vocal, Other)

한인경(보컬, 기타) / Han Kyung (Vocal, Other)

"뚜아에무아" 3기 구성원(1998) reunion group

이필원(보컬, 기타) / Pilwon Lee (Vocal, Other)

김은영(보컬, 기타) / Eun Young Kim (Vocal, Other)

--------------------------------

CONCLUSION:

This folk duo with harmony vocals and fine sparse acoustic arrangements should be as collectable as the best UK folk albums and are as delicate and refined as those collectable albums in the genre. Even though most songs are covers, the performances still make them rather unique and one of a kind.


The first album, a split release with a Chinese mainstream song singer didn't very much show the music in best contexts. But the vol.1-3 are all recommended. By the second album there are a few Spanish serenade ballads added with male vocalists only. This is fine but also a bit more easy listening and also this does not empowers the context up much either. That inclusion however still is acceptable although some of the serene atmosphere will be tempered by it as well.










See also the solo works of Park In-Hee



#folk #singersongwriter #Donovan #SimonGarfunkel #T #ToietMoi #dualvoc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