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또 같이 / Tarotogachi / Ddarottogachi (Apart and Together)


따로 또 같이 - 2집 II [500장 한정반 180g LP 2016 Beatball 2016년 10월 31일] / CD

1.[Side A] 그대 마음처럼 / As You Hate/Love

2.첫사랑 / First Love

3.커튼을 젖히면 / Flipping the Curtains

4.이대로가 좋아요 / If it goes on like this, I do

5.하우가 / Hauge

6.[Side B] 별조차 잠든 하늘엔 / Even the stars in the sky are asleep

7.조용히 들어요 / Bright night, I am with you

8.잠 못 이루는 이 밤을 / This sleepless night

9.너와 내가 함께 / You and I together

10.언젠가 그날 / That day some day

Tracks that are only underlined can be considered the best or first tracks to check out as highlights to lift out, but I am not sure how essential they are. I don't consider any track as truly essential, from a western point of view.


"Although some of songwriters continue something of the 70s tradition, their production in the later 80s ways changed also in Korea, and the "real" feeling and creative era is gone. Also this album has already much less interesting sound than the 70s stuff.


Also in Korea the 80s had influences from a different production than before, which often might make the music sound more superficial, so like many people and for that reason, I will always remain a bit sceptical towards 80s albums, but I shouldn't be too quick on this one.


Tarotogachi's album is tasteful soft somewhat western-styled folk-pop/rock album of a laidback nature, with Korean lyrics and with an honest emotionality. It has many beautiful more or less melancholic moments.


It has been described as having an acid association which is not entirely correct or does not place the album well, especially not with this in mind and you put it on you will find the right appreciation.


The approach still has much of 70s folkpop but in some of the early tracks you can also hear a finishing touch with synthesisers which were more typically done in the 80s, although within the full album's concept this is acceptable, and on the few other tracks this is mixed in softly and with much subtle care.


Melodically several of the songs are recognisable, sometimes as different and original versions of similar songs. Track 3 is a bit more mellow and mainstream with a rock element compensation for this. The fourth track has distinctive nice to pick out dual vocals.

The 6th track some people will be reminded melodically of Pink Floyd on Dark Side Of The Moon.

The ninth acoustic song has beautiful dual pickings and vocals. The last track is also special for its beautiful melancholic electric guitar.


Despite the first few tracks giving a wrong impression of dating the style, this is worth discovering and very enjoyable, with a melancholic flavour. Remastered, limited edition of 1000 copies.


PS. The female singer had a solo career as Woo Soon-Sil


Forced Exposure : "Originally released in 1984 by Dae Seong Records, now remastered in a 24-bit remaster. Totally obscure Korean record full of truly spacy, sensitive A.M. balladry and acoustic finger-plucking with moments of greasy guitar shredding, jazz-piano, melodica and synth licks. Extremely pretty male and female vocal harmonies bolster the overall grand emotional arc of this record, which could be the tear-filled soundtrack to some sort of bizarre, candy-colored-cloud dream you've just had. There are some hidden ghostly folk gems and Floydian flourishes on here, too. The Korean Off Course (Japan) on acid. Back and inside cover features photos of the band having tea and looking somber/completely stoned. Housed in a miniature-replica paper sleeve with liner notes in Korean. "



http://www.maniadb.com/album/100081

따로또같이의 옛 음반 역시 크게 주목 받은 적은 없지만 음악의 가치를 아는 이들의 컬트적 추앙을 받고 있는 한국대중음악의 보석 같은 작품들이다. 이미 따로또같이의 1집과 3집을 내놓은데 이어 이제 재발매되는 이들의 2집이 나온 것은 1984년, 벌써 24년 전이다. 1979년 강인원, 나동민, 이주원, 전인권으로 구성되었던 따로또같이 1집의 멤버에서 전인권이 탈퇴하고 강인원, 나동민, 이주원 세명의 호흡으로 만들어진 따로또같이 2집은 따로또같이 음악의 풍부함과 다양함을 보여주는 역작이다. 두 번째 음반에는 강인원, 나동민, 이주원이 각각 3곡씩의 노래를 실었으며 이채롭게도 김현식의 노래 '첫사랑'이 한곡 더해져 모두 10곡의 노래가 담겨 있다. 먼저 우리의 눈을 끄는 것은 말 그대로 기라성같은 세션맨들의 면면이다. 어쿠스틱 기타를 함께 친 최성원, 이영재, 이승희는 1980년 3인의 공동앨범 [노래의 날개/그대 떠난 뒤에는]을 발표한 뮤지션들로서 최성원은 이후 따로또같이 출신의 전인권과 이 앨범에서 어쿠스틱 피아노를 연주한 허성욱 등과 함께 들국화의 주축을 이루며 1980년대를 풍미했다. 그리고 일렉트릭 기타와 퍼커션을 맡은 이영재는 1970년대 말 포크파의 일원으로 이승희, 김현식등과 함께 활동했던 인물이다. 그는 조동진 2집, 해바라기 1집 등의 언더그라운드 포크 음반들에서 빼어난 연주를 선보이며‘1980년대형 세션 기타리스트의 전형을 확립’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승희는 이장희의 동생이며 베이스 기타의 조원익, 드럼의 안기승, 일렉트릭 피아노와 폴리무그의 김광민 역시 1980년대의 가장 대표적인 세션맨들이다. 이러한 명세션맨들의 조력 덕분에 따로또같이의 두 번째 음반은 당시의 가요앨범에 비해 매우 안정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그러나 우리가 이 앨범을 명반으로 기억하는 것은 단지 그 때문만은 아니다. 따로또같이 2집의 매력은 강인원, 나동민, 이주원이 써 낸 곡들의 각기 다른 매력이 어우러지며 빚어내는 조화의 아름다움에 있다. 강인원은 다른 멤버들에 비해 팝적인 감각이 매우 도드라진다. 그의 곡이 전면 배치된 음반의 도입부는 따로또같이의 음악이 지극히 소수만의 감수성을 통과할 수 있는 고집스러운 예술가요가 아니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대중가요임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주원과 나동민의 곡들은 매우 조밀하고 품격 있는 가작으로 특히 이주원의 곡들은 따로또같이 두 번째 앨범의 무게감을 더하며 실질적인 중심을 이루고 있다. 한 팀으로 음반을 냈으면서도 각자의 개성이 충분히 발현된 이러한 구성은 흡사 따로또같이라는 팀 이름처럼 자유로운 옴니버스 앨범의 느낌마저 전해준다. 응축과 해체의 여유로운 리듬감에 남성성과 여성성이 매끄럽게 버무려진 덕분에 더욱 부담 없이 들을 수 있는 이 앨범에서 혹자는 강인원의 여성적인 감성을 선택하며 우순실이 대신 부른 '커텐을 젖히면'을 베스트 트랙으로 뽑기도 할 것이며 또 어떤 이는 이주원의 고뇌가 돋보이는 '하우가'나 구성미가 빼어난 '별조차 잠든 하늘에'를 선택하기도 할 것이다. '커텐을 젖히면'은 1980년대적인 청순함을 느낄 수 있는 여성 보컬 우순실의 열창을 만끽할 수 있는 작품이며 반면 '하우가'는 따로또같이 3집의 프로그레시브한 포크사운드를 예고하는 무거운 정서와 지적인 남성성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이영재의 록킹한 일렉트릭 기타 연주가 귀를 잡아끄는 '별조차 잠든 하늘에'는 따로또같이가 포크록그룹임을 확인시켜주는 곡으로서 가장 널리 사랑받은 작품이기도 하다. 음반의 전반부 강인원이 주도한 여성적인 팝 하모니는 '하우가'를 거치며 남성적이며 프로그레시브한 포크록으로 모습을 바꾼다. 2집의 음악적인 핵심은 사실 '하우가'에서 '조용히 들어요'로 이어지는 중반부의 트랙들이다. 그러나 음반의 후반부를 채우는 '조용히 들어요'의 영롱한 아름다움과 달콤한 속삭임의 '잠 못 드는 이밤을', 프로그레시브한 코러스가 인상적인 '너와 내가 함께'같은 곡들 역시 이 음반의 품격을 높여주는 좋은 곡들이다. 지난 1990년대 말 음악관계자들이 뽑은 한국 대중음악사 100대 명반에 이 앨범이 43위로 뽑힌 것은 20여년이 지난 뒤에도 여전히 향기를 잃지 않은 음반의 가치를 인정하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앨범의 가치는 단지 여성성과 남성성을 한데 아우르는 따뜻함과 자유로움, 남성 트리오가 빚어내는 화음의 아름다움, 프로그레시브한 포크 사운드의 매력만이 아니다. 음반이 하나의 예술작품으로서의 구조물이라는 인식 앞에 철저하고자 한 이들이 성실하고 꼼꼼하게 사운드를 직조해나간 예술가적 치열성이야말로 암울했던 1984년을 뚫고 이 앨범이 나올 수 있었던 이유였으며 이 앨범을 거쳐간 이들이 1980년대 한국대중음악의 르네상스를 여는 주역이 될 수 있었던 원인이다. 지극히 감상적이기까지 한 노랫말들에서도 결코 감상에 빠지지 않고 긴장을 늦추지 않으며 격조를 유지하는 보컬과 돋보이는 연주를 틈틈이 채워 넣은 엄격함은 따로또같이가 왜 1980년대를 거론할 때 반드시 포함되어야 하는지를 납득하게 한다. 한 뮤지션의 출세작이 아니라 작품집으로서의 품격을 만끽할 수 있는 이 한 장의 복각앨범을 통해 우리는 다시 한국대중음악의 거대한 시원을 되짚어볼 즐거움을 얻게 된다. 아직 보물은 무궁무진하다. -서정민갑(대중음악평론가) ....

Partial translation, review of above album (with mistakes):

"Certain old recordings, like the Tarotogachi albums, did not attract much attention, but are still jewels of Korean pop music, which are cult-acclaimed by those who know the value of music.


It was in 1984, already 24 years ago.


On the second album, Kang In-won, Na Dong-min, and Lee Joo-won each had three songs, and Kim Hyeon-sik's song 'First Love' was added with 10 songs. The first thing that catches our eyes is the face of the eccentric session-men Choi Sung-won, Lee Young-jae, and Lee Seung-hee, who played acoustic guitars, were the musicians who released three co-albums [Wings of the Song / After You Leave] in 1980. Lee Young-jae, who played electric guitar and percussion, was a member of several folk groups in the late 1970s who worked with Lee Seung-hee and Kim Hyun-sik. He is known for his outstanding performances in underground folk recordings such as Cho Dong-jin's 2nd album and Sunflower 1, which he established as a model for the 1980s session guitarist. Lee Seung-hee is the younger brother of Lee Jang-hee, Cho Won-ik of bass guitar, Ahn Gi-seung of drums, and Kim Kwang-min of electric piano and polymoog are also the most representative session men of the 1980s.


Thanks to the help of the specification man, the second album, which is separate from the song, is more stable than the song album of the time. But it's not just because we remember this album as alum. Like the other side, the charm of the 2nd house is in the beauty of harmony created by the different charms of the songs written by Kang In-won, Na Dong-min and Lee Joo-won. Kang In-won is more pop pop than other members. The introduction of the album in which his songs are placed in front shows that music as a separate story is not a stubborn artist who can pass through very few sensibilities but a popular song that anyone can relate to. The songs of Lee Joo-won and Na Dong-min are very dense and elegant. Especially, the songs of Lee Joo-won add the weight of the second album and form a practical center.


Although the album was released as a team, their individuality is fully expressed, and this composition conveys the feeling of a free omnibus album like the team name of 'Like a Separate Lotto (Tarotobachi)'. With the relaxed rhythm of condensation and deconstruction, the masculinity and femininity are smoothly combined to make it easier for you to listen to this album. Others may choose 'Houga' with the migrant's agony or 'The star is asleep in the sky'.


If you fold the curtain, you can enjoy the eloquence of female vocal Woo Sun-sil, in which you can feel the innocence of the 1980s.However, Haga shows heavy emotion and intelligence foretelling progressive folk sound It is a work that stands out. Lee Young-jae's rocking electric guitar performance is the most widely loved song that confirms that it's a folk rock group.


The feminine pop harmony, led by Kang In-won in the first half of the album, is transformed into a masculine and progressive folk rock through 'Hauga'. The musical core of Vol. 2 is actually the tracks in the middle, from Hauga to Listen Quiet. However, songs such as 'Let's listen quietly' that fills the second half of the album, 'Sleepless Night' with sweet whispers, and 'You and I together', with impressive choruses, are also good songs that enhance the quality of the album.


The album was ranked 43rd in the top 100 albums of Korean pop music history selected by music officials in the late 1990s, probably because they recognized the value of records that still haven't lost their scent after 20 years. But the value of the album is not just the warmth and freedom of femininity and masculinity, the beauty of the harmonies of the male trio, and the appeal of the progressive folk sound.


It was the artist's fierceness that thorough and meticulously crafted the sound before the perception that the record was a structure as a work of art. This is the reason why he could be a leading player in the renaissance of popular music. Even the most sentimental words never fall into appreciation, do not slow down, and the strict vocalism and severity that fill the gaping performance convinces why it must be included when discussing the 1980s. This reprint album, where you can enjoy the dignity as a collection of works, not a musician's appearance, gives us a chance to reflect on the huge coolness of Korean pop music. The treasure is still endless."


-Seo Jung Min-gap (pop music critic)

LP 1984-01-30DAS (DAS-0116)

CD 2008-01-30뮤직리서치, Bella Terra, Riverman (BTR0028)

LP 2016-10-28Beatball (8809114696091) 180g, 블랙/ 클리어

보컬 : 따로또같이, 우순실 프로듀서 : 따로또같이, 서희덕 어쿠스틱 기타 : 나동민, 최성원, 강인원, 이주원, 이승희 피아노 : 허성욱, 김광민 레코딩 엔지니어 : 최영철 레코딩 스튜디오 : 서울 스튜디오 Vocals : 따로또같이 / 우순실 Acoustic Guitar : 강인원/나동민/이주원/최성원/이영재/이승희 Electric guitar : 이영재 Bass guitar : 조원익 Drum : 안기승 Acoustic Piano : 허성욱 Electric Piano : 김광민 Poly Moog : 김광민 Percussion : 이영재 Pianica : 나동민/강인원

See also http://ksoundlab.com/xe/index.php?mid=sub&document_srl=13168&listStyle=viewer&ckattempt=1

1집 / 1979 / 지구레코드

이주원, 나동민, 강인원, 전인권이 참여한 음반으로 시기적으로도 70년대 끝 자락에 위치하지만 곡 성향, 세션, 녹음 상태도 기존 스타일의 마지막 부분에 위치한다. 그야말로 한 시대를 접는 역할을 스스로가 하고 있다. 데뷔 음반만 놓고 보았을 때는 별로 그들을 평가하여야 할 하등의 이유가 사실 없다. “양희은 노래들의 작사/작곡자로 유명한 이주원과 들국화의 전인권이 처음 녹음한 음반” 정도의 의미 부여는 할 수 있더라도 그 이상은 아니다. 전인권이 가장 좋아한다는 <맴도는 얼굴>과 이주원의 <외기러기>, <긴 밤>, <뜨거운 노래> 등이 실린 별로 특별한 점 없이 평범한, 그냥 70년대 한국 대중가요 음반이다.

Other tracks can be found:

젊은이를 위한 CD 음악시리즈 2집

13 맴도는 얼굴 / A revolving face (1979)

This is a tasteful singer/songwriting song with Korean folk flavour and fine arrangement.

---------------------------

BIOGRAPHY:

(roughly translated via google)

Vol. 1/1979 / Earth Records

It is a recording album of Lee Joo-won, Na Dong-min, Kang In-won, and Jeon In-kwon. Indeed, they are playing a role of folding the times. When you look at these debut albums, there's really no reason to evaluate them. Yang Hee-eun is a songwriter / composer of songs, but it is not much more than that. It's just a Korean pop song album from the 70's.

2집 / 1984 / 대성음반

한국 대중음악(음반)의 새로운 시작을 예고하는 음반. 데뷔 음반 이후 전인권은 탈퇴하였고 따로 또 같이는 해체 상태가 되었다. 이후 한동안 그들은 음악에서 떠나 각자의 길을 걷는데 그 시기는 한국 대중음악계의 공백기이기도 했다(물론 이는 따로 또 같이가 해체되어서 그런 것이 아니라 당시의 숨막혔던 사회적인 상황과 연관이 있었던 게 아닌가 싶다). 이 음반은 분명히 한국 대중음악의 음반 수준을 한 단계 높여 놓았다. 레코딩 스튜디오, 세션, 편곡의 중요성이 80년대 초반부터 아티스트들 사이에서 부각되었지만 실제로 이것이 제대로 반영된 최초의 음반이라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물론 이전 81년에 작은거인의 2집 음반이 있었지만 이는 거의 김수철의 원맨 밴드였고 작품이 무척 훌륭함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파급 효과가 없었다. 그리고 이 음반의 믹싱은 지다가와 마사또라는 일본인이다). 음반 작업시 앨범의 완성도를 논하기 시작했던 것이 불과 14년 전이었다는 것이 놀랍지 않은가? 하기야 음반시장은 세계 10위권이라지만 아직도 제대로 밀도 있게 국내 대중음악을 다루는 전문지조차 거의 없는 실정이니 별로 놀라울 것도 없겠다. 이후 레코딩 스튜디오로써 서울 스튜디오와 그 곳 소속 엔지니어였던 최병철 등이 80년대 후반을 장악했고, 세션맨으로서 이 음반에 참여한 이영재(기타), 김광민(피아노), 안기승(드럼) 등이 80년대에 ‘잘 나가는’ 연주인이 되었다. 특히 이영재는 함춘호가 시인과 촌장의 음반으로 86년에 음반 세션을 하기 전까지 가장 각광 받던 기타리스트였다(불행히도 그는 87년에 손가락을 다치는 사고를 겪어서 이후 음반 세션을 드물게 하였다). 또한 들국화 창단 멤버인 최성원(기타)과 허성욱(피아노, 얼마전 교통사고로 타계)의 참가도 눈에 띈다. 그리고 이장희의 동생 이승희(기타)도 연주를 하였는데 그는 재능에 비해서 빛을 보지 못한 대표적인 아티스트 중 하나이다. 우순실이 객원 보컬로 참여하여 노래한 <커텐을 젖히면>은 이 음반의 베스트 트랙이고 이주원이 결혼하고 나서 처음 만든 곡이라서 감상적이라는 <너와 내가 함께> 그리고 따로 또 같이의 음악적인 성향이 바뀌었음을 드러내는 록 프레이즈가 실린 <별조차 잠든 하늘엔>도 마음에 드는 곡들이다.

(roughly translated via google)

Vol. 2/1984 / Daesung Records

This album heralds a new beginning of Korean popular music. After their debut album, Jeon In-Kwon withdrew the original band and it was separately dismantled. Afterwards, they walked away from music and walked their own way, which was also the period of Korean pop music (of course it wasn't because it was broken apart again, but it was related to the social situation that was breathtaking at the time). This album definitely raises the level of Korean pop music. The importance of recording studios, sessions, and arrangements has been highlighted among artists since the early 80's, but it's probably the first record that really reflects this. Although it was a band and the work was very good, it did not have a ripple effect on it, and the mixing of this album is a Japanese named Jidagawa Masato). Isn't it surprising that it was only 14 years ago that we started discussing the album's completeness when we were recording? Hagiya is one of the world's top ten music markets, but there are still very few specialty magazines dealing with domestic popular music in a dense way. Later, Seoul Studio and its engineers, Choi Byeong-cheol, took control in the late 80s, and Lee Young-jae (guitar), Kim Kwang-min (piano), and Ahn Gi-seung (drums), who participated in the album as a session man, who became a performer. In particular, Lee Young-jae was the most popular guitarist before Ham Chun-ho had a record session in poetry and village headship. (Unfortunately, he suffered a finger injury in 1987 and made the recording session rare.) In addition, the members of the founding members of the wild chrysanthemum, Choi Sung-won (guitar) and Hur Seong-wook (piano, recently passed away due to a car accident) were also noted. And Lee Jang-hee's brother, Lee Seung-hee (guitar), also played, and he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artists who did not see light for talent. When Woo Soon-sil participates as a guest vocal and sings 'Curtain Down', this is the best track of this album and this song was first created by Lee Joo-won after his marriage, revealing that the musical tendency of <You and I together> and separately together changed. Rock Phrase's <Even Star in the Sky> is a favorite song.

3집 / 1985 / 서라벌레코드

그들의 최고작이자 들국화 데뷔 음반과 함께 80년대 말 국내 대중음악 르네상스기가 있게끔한 시금석. 강인원 마저 나가고 이주원, 나동민 듀오 체제로 만든 음반이지만 이주원의 말을 빌리자면 비로소 그들 음악의 청사진을 완성한 음반이다. 하지만 청사진을 마련한 시점이 그들의 정점이 되어서 이후 음악적 표현으로는 어느 정도 한계에 부딪히지 않았나한다. 물론 이주원이 컨셉 지향의 음악으로 방향 전환을 한 후 그 시도가 제대로 평가 받기도 전에 그룹이 해체되는 비운을 맞기도 했지만. A면은 이주원의 도움 하에 나동민이, B면은 이주원이 주도하여 곡을 만들고 불렀다. 특히 B면에서는 이주원의 완성된 음악을 들을 수 있고 <해는 기울어 어느 가슴으로 가나/가네>, <내 님의 사랑은>, <황량한 목소리>는 의문의 여지없이 80년대가 내놓은 명곡들이다. <해는 기울어 어느 가슴으로 가나/가네>에서 보여주는 이주원의 시인으로서의 역량은 7분여에 이르는 격정적인 연주에 실리면서 그 자신 생애에서 걸작품 하나를 만들어냈고, 곡의 후반부에서 진행되는 이영재의 일렉트릭 기타 솔로는 필(feel)면에서 압도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A면의 <풀잎>도 필청 곡. 물론 구하기가 쉽지 않은 음반이지만.

Vol. 3/1985 / Sora Bug Code

"With his best and wild chrysanthemum debut album, Touchstone made the Korean pop renaissance period in the late 80's. Even though Kang In-won went out and made this album with Lee Dong-won and Na Dong-min duo system, it is the album that completed the blueprint of their music. However, the time when the blueprint was prepared was their peak, so the musical expression did not meet the limit to some extent. Of course, after Lee Myung-won turned to concept-oriented music, the group was dismantled even before the attempt was properly evaluated. Side A was led by Lee Dong-min, and Side B was led by Lee Dong-won. In particular, on the B side, you can listen to the finished music of Joo Won-won. Lee Ju-won's ability as a poet, shown in The Heart of Sun / Kane, appeared in a passionate performance of about seven minutes, creating a masterpiece in his life, and Lee Young-jae's electric guitar solo in the second half of the song. Is an overwhelming feeling in terms of feel. The grass on A side is also a must-see. Of course, it's not easy to find."

4집 / 1987 / 지구레코드이주원이 향후 음악적인 방향으로 잡았던 컨셉 음반의 모습으로 태어난 앨범. <가을의 노래 : 여름은 가고/ 그대를 위한 가을의 노래/ 바람은 강물을 만났을까>는 그 시도였다. 하지만 3집에서 보여주었던 역동성은 거세된 상태이고, 84년부터 강행군을 하였던 라이브의 기운도 어느 정도 쇠잔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후 5집 작업 중 따로 또 같이는 영원히 깨어진다. 그들 이름대로라면 만남과 헤어짐이 반복될 수도 있을 것 같지만.

Vol. 4/1987 / Earth Record

"This album was born as a concept album that Lee Joo-won took into the future. Autumn Song: Summer Goes / Autumn Song for You / Did the Wind Meet the River? However, the dynamics shown in the 3rd album were castrated, and the liveliness that had been in force since 1984 showed a somewhat depressed state. After the fifth album the group separated and will remain broken forever. As their name suggests, meetings and breakups can be repeated."

-------------------------------

CONCLUSION:

I would recommend a certain caution to this period of singer/songwriter bands who are already in more mainstream/80s sounds of moods, and into more predictable inspirations. The band has noticeable interesting aspects but might not be strong enough to catch the ears of western listeners, or at least not the whole time and mostly not in full.

See also Lee Jo-Won solo

#80s #folk #KoreanPop #T #Tarotoga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