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정 - Yoon Hee-Jung (Yoon Hee Joon / Yun Hee Jung / Hee Young Yoon)


1집 - 내님의 목소리 / 세노야 세노야 / My Voice / Senoya Senoya CD

뮤직리서치 / Music Research윤희정 - 1집 세노야 세노야 (180g 오디오파일) LP 2015-12-31

고음질 오디오 파일에 적합한 180Grams 중량반, 원본 사운드 재생에 충실한 MRC Sound 리마스터.

A 01. 내님의 목소리 / Your Voice * 02. 세노야 세노야 / Senoya Senoya (original: Yang Hee Eun) 03. 버들피리 / Willow Flute 04. 두개의 작은별 / Two little stars

(original: "Zwei Kleine Sterne", Heintje Simons) 05. 꽃반지 끼고 / Wearing a flower ring 06. 석별의 정 / Good Morning

* 7/B 01. 보리피리 / Barley Flute 8/02. 추억을 더듬으며(Try To Remember) -cover- 9/03. 즐거운 시절(Cotton Field) -cover-- 10/04. 내님아(Let It Be) -cover- 11/05. 잃어버린 사랑(Lost Love) -cover- 12/06. 사랑의 기쁨(Plaisir D`amour) -cover--

-Tracks with * I consider essential listens or classics, or tracks to check out for sure. It are tracks that makes them also very suitable for western radioshow airplay. Tracks that are only underlined can be considered fine tracks you might better check out as well, but I am not sure how essential they are.-

I saw the reissue was announced as being “Lp noised”, which I assumed meant something like a ‘No Noise’ filtering, instead it means that this reissued edition had been recorded from a noisy LP.


Most tracks are similar in style, which means (sometimes very) mellow soft ballads of slightly melancholic nature, accompanied by acoustic guitar, nice sad organ accents, some arrangements by Morricone mouth harmonica, some flute, softly lingering background choir by a few backing female guest vocalists, and a very good lead voice. Possibly all songs are covers. The sixth track is a bit more up-tempo, almost like a naïve politicised marching song. Much better is the melancholic track after that with a more Korean sounding melody. Of course we have covers of Western pop ballads too, from which I don’t always recognise the song titles (which are translated and of course the lyrics are now all in Korean), but there’s a Beatles song involved, “Let It Be”.


(The reissue is sold out long time already).


지금은 재즈싱어로 유명한 윤희정의 1972년 정규1집에서는 포크싱어로서의 실력을 보여주었다. 기존의 국내 포크에는 없었던 소울풍의 감성은 당시로서는 시대를 앞선, 조금은 낮설은 것이 아니었을까! 그래서인지 지금은 포크의 명반으로 대접받으며 희귀음반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Yoon Hee-jung, now famous as a jazz singer, showed her ability as a folk singer in 1972. Wasn't the soul-style sentiment not existing in domestic folk at that time? That is why it is now treated as an album of folk and it joined the ranks of rare records.


1128f32226

윤희정 / Yun Hee-Jung : [음반] 2집 지다 남은 잎새, 바람아

1972 아세아레코드사 AALS-00010

LP Miniature, 500 Copies Limited, Remastered ***°

winners : track 5, 7perhaps track 2,8,9

1. 지다 남은 잎새 / The remaining leaves

2. 바람아 / Wind

3. 둥글둥글 한세상 / Rounded

4. 즐거운 시절 / Fun times

* 5. 세노야 세노야 / Senoya Senoya

6. 눈 감으면 / If you close your eyes

* 7. 보리피리 / Barley flour

8. 버들피리 /Willow Flute

9. 내님의 목소리 / My Voice

10. 내님아 / My Love

Before this singer was going to sing in different areas, she still sung songs within the basically acoustic pop/folk style. All songs are well arranged not different from how folk/pop was arranged in studio for instance in the UK for albums from their local folk-like singer-songwriters. You have the usual occasional string arrangements and then here and there some extra empowerment by a few electric instruments and drums.


A real favourite is the emotional “Senoya Senoya” with acoustic guitar picking, flute, mouth harmonica, some backing vocal arrangement, and a small part with psych organ moods, a track which I am sure could considered be a classic everywhere.


Most songs are lighter, but always very enjoyable and with a sweet and delicate flavour. For the people whole like that guitar folk era that was the main inspiration in Japan and Korea, this album sounds like one of those albums to trace it for.


The last track seems to be another interpretation of "Let it Be" (Beatles), a track that was the be found on the other, previous LP that I have reviewed before as well.


--------------------------------------

Other review:


히 식스(He 6)의 연주와 김홍탁의 작, 편곡으로 된 음반으로, 객원 싱어들인 선우영아, 임성훈 그리고 송혜경이 참여했다. 히 식스는 알려져 있다시피 히 파이브의 해산 후 멤버가 재편되며 결성된 밴드다. 1970년 4월 11일 경향신문에는 “‘초원’ 등 인기곡으로 알려진 에레키 그룹 「더 히·파이브」가 지난달 29, 30 양일간 살롱 코스모스로 고별공연을 갖고 17일의 시민회관 쇼 무대를 마지막으로 해산한다.”이라는 기사가 실렸다. 이렇게 4월 17일 마지막 공연을 펼친 히 파이브의 잔류 멤버 두 명, 즉 김홍탁과 조용남의 후속 행동은 빨랐다.

마지막 공연 후 20일 만에 투 에이스(오승근, 홍순백)을 보컬로 내세워 코스모스라는 팀으로 새로운 활동을 시작했다는 얘기다. 앞서 조직된 코스모스란 밴드, 혹은 프로젝트의 활동이 얼마만큼 지속되었는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보름 만에 새로운 밴드가 조직되었고 그들은 곧바로 코스모스 살롱의 간판스타로 등극하게 된다. 바야흐로 히 식스의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김홍탁과 조용남은 이렇게 권용남, 유상윤, 이영덕, 김용중을 영입하며 히 식스를 결성하고, 같은 해 시민회관에서 열린 ‘제2회 전국 그룹사운드 경연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한다. 그리고, 1970년 10월 14일, 히 식스의 데뷔앨범 [He 6 Vol.1]이 발매된다. [He 6 Vol.1] 수록곡을 살펴보면 히 파이브 시절에 비해서 눈에 띄게 창작곡의 비중이 높아졌다는 점이 첫 눈에 들어온다. 또 기존 가요(‘황성 옛터’)와 민요(‘울릉도 타령’)의 편곡도 눈에 띈다. 히 파이브에서 이어진 계보임을 확인 시키는 초원 시리즈 연작 가운데 두 번째 파트인 ‘초원의 사랑’, ‘말하라 사랑이 어떻게 왔는가를’의 빅 히트는 밴드 사운드에 대한 공감대를 일부 한정된 계층이 아닌 일반 대중으로 확장시켰다.

그렇게 ‘창작곡을 만들 필요를 느끼지 못했던’ 히 파이브 시절과 달리 히 식스의 활동에서 창작이라는 행위는 무척 중요한 부분으로 떠올랐다. 어쩌면 당시 라이벌로 존재했을 신중현의 음악활동 역시 이러한 히 식스, 엄밀히 말한다면 김홍탁의 행보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우선 선우영아가 부른 ‘내 님이 그리워’는 퍼즈 이펙트를 이용한 도발적인 기타 사운드가 히 식스의 데뷔 앨범에 수록된 ‘울릉도 타령’을 연상시키는 하드록 넘버로, 하모니 보컬로 참여한 히 식스 멤버들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오프닝 트랙으로 이 곡을 배치한 이유는 동시대에 활동했던 신중현이 여성 보컬리스트와 함께 만들어냈던 성과를 의식한 김홍탁의 의도로 보인다. 선우영아는 ‘눈물의 연인’, ‘분홍빛 러브레터’, ‘청춘무정’ 등 대표곡을 들어보면 팝이나 록 스타일보다는 트로트 성향의 가수로 볼 수 있다. 하지만 히 식스가 가세한 이 곡에서의 짧은 변신은 성공적으로 도출됐다. 파피 패밀리(The Poppy Family)의 ‘That's Were I Went Wrong’는 물론이고 정훈희와 김추자의 버전이 잘 알려진 헤드바와 데이빗(Hedva & David)의 동경가요제 우승곡 ‘나오미의 꿈(I Dream Of Naomi)’을 통해서 역시 본격 팝 스타일로의 접근을 들려준다.

‘당신은 몰라’는 이후 히 식스(1972)와 검은 나비(1974)에 의해 다시 녹음되어 히트했던 곡으로, 신중현에 의해 데뷔했던 임성훈이 녹음한 이 음반의 버전이 최초다. 그 가운데 검은 나비의 버전이 가장 크게 히트했다. 김홍탁이 미국으로 떠난 후 김추자, 이현, 윤항기 등의 가수들이 무단으로 취입했는데, 당시엔 저작권에 대한 확실한 인식이 없었기 때문에 이러한 발표들이 가능했다. 하지만 검은 나비의 경우는 그 상황이 조금 달랐다. 음반에 ‘깔리는’ 곡으로 취입했던 몇몇 뮤지션들과는 달리 빅 히트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이후 김홍탁이 그 소문을 듣고 한국에 있는 동생을 통해 이 곡의 무단 사용에 문제제기를 했고, 결국 무단 사용자들이 신문에 사과문을 게재하는 등의 조치로 원만히 해결되었다. 이 한 곡이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았는지를 유추해낼 만 하다. 그리고 이 음반에 수록된 임성훈의 버전이 말 그대로 ‘오리지널’이다.

김홍탁이 이전에 재적했던 키 보이스와 히 파이브가 각각 발표한 바 있는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과 ‘초원’의 히 식스 버전을 통해 밴드와 녹음의 진화과정을 보는 것도 흥미로우며, ‘내사랑 끝없이(Can't Stop Loving You)’에서 검은색 창법을 제대로 소화하는 임성훈의 또 다른 모습 역시 주목할 만하다.

이 음반 이후 히 식스는 국내 록의 소중한 유산 가운데 노른자위를 차지하는 [He 6와 함께 고고를! GoGo Sound 71 제1집](1971)과 [He 6와 함께 고고를! GoGo Sound 71 제2집](1971) 그리고, 실질적인 마지막 앨범 [사랑의 상처 / 아름다운 인형](1972)을 발표한다. [사랑의 상처 / 아름다운 인형]의 재킷에 등장하는 ‘인기의 정상을 달리는 여러분의 히 식스’라는 표기가 전혀 과장된 표현이 아니었고, 여기에 음악적으로 가장 무르익는 시기였다는 점은 음반을 들어본 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데뷔작과 히 식스의 후기 명반군의 연결고리에는 바로 이 음반이 있었다.

글 송명하 (파라노이드 편집장)

--------------------------------------

partly translated:


"Yun Hee-jung, known as the 'Korean Billy Holiday', has long dedicated herself to popularising jazz. Never the less she has started her career as a folk singer through the broadcasting company 's song contest. From the days of his debut, she made the audience clear her voice had a wider range of sound with skills that took her to areas that formerly were only were reserved for men. That made her transformed from a folk singer to jazz singer.


Born in Incheon in 1953, Yoon Hee-jung's real name is Kim Myung-hee. Incheon Girls 'Middle School singing talent have been famous; It had led to the creation of songs in Incheon Ymca during Incheon Girls' High School. The writer of the SBS popular drama [Eunsil Lee], who was Yun's high school teacher at the time, always sang songs before class. At that time, Yun Hee-Jung especially liked Soul Blues and Negro spiritual songs.


Yoon Hee-jung dream of becoming a singer came true after playing with her younger brother Kim Myung-hye and winning the amateur song contest hosted by the district record company. The reason why she did not use her real name was that three singers and entertainers with the same name were already active at the same time. Her first victory in the press and the public's attention happened in 1971 when she won the first KBS booth contest at the Seoul Citizens' Hall. In fact, Yoon Hee-jeong had been backed by the Pearl Sisters on a starry night in the last week of November. In the first week of December, she had a chance to win the title with her own song "If I can close my eyes".


At the end of the year's final, she won the Grand Prize by calling the folk song "Senoya Senoya", which Yanghee published as her debut. Receiving the media's praise for half a year after his award, this led to the release of her debut album in the spring of May 1972. The reaction was so hot that Asia Records produced 2 albums in September, the same year, in a row. This album is now reissued for the first time after 45 years. It is rare item and among the best recordings of Yun Hee-jung recordings.

One of ten songs refers to the poetry of Goethe, which is composed by Kim Ki-woong. Because of the short preparation period, the additional songs were renewed recordings of earlier Kim Kwang-hee's songs [Senoya Senoya], Seok-Hwan Song's [Birdpiri], Sonjinja's Song [Boripiri]. But [Butlerpie] is a hidden folk song of Korean folk, rewritten for severals folk voices.


Yun Hee-jung's third album in 1975, became the repertoire for the main stage in the live club of Las Vegas in Sogong-dong, Seoul. She became a gospel singer in the 1980s. Then, in 1990, after a master class of Korean jazz theory she transformed into a jazz singer through Lee Chang - keun. Yun Hee-jung, who had created an opportunity to expand the musical realm, received an award for it in 2006 as the BaekSang Art Awards through music and various performances.

The songs that the public will remember in the second reissue of Yun Hee-jung's album are especially [Seoda-senoya] and [Seoda-no-senoya] "


Written by Choi Kyu-sung, popular culture critic, representative of Korea Popular Music Institute.


윤희정 & 에보니스 - 별리 [180g LP] 2016 뮤직리서치


앞면 6곡은 윤희정이 노래했고 뒷면 6곡은 에보니스의 연주와 노래로 이루어진 스플릿음반으로 1973년에 처음 발매된 음반이다. 당시 소량제작, 판매된 초반만이 현재 남아있어 컬렉터들 사이에 고가에 거래되는 희귀음반의 하나다. 2016 재발매반은 원본의 일러스트를 완벽하게 재현하였고 MRC의 리마스터를 통해 깨끗한 음질로 재탄생 하였다.

Side A : 윤희정] 별리 2.남기고 간 마음 3.은빛날개 4.쉐난도우 5.동산에 달이 떠오를 때면 6.은 파

Side B : 에보니스] 지난 여름날의 이야기 8.나 어린시절 9.둥글둥글한 세상 10.사랑의 작은집 11.꿈이라 생각하오 12.갈곳을 말해다오

" The first six songs were sung by Yoon Heejeong, and the six back songs were split albums consisting of performances and songs by Ebony, first released in 1973. At the time, only the first production and sales of small quantities remain, which is one of the rare records that are sold at high prices among collectors. The 2016 Re-release Team completely reproduced the original illustrations and recreated them with clean sound quality through the remaster of MRC."


Side A: - Yoon Hee Jung- 1 Bally Lee 2. Left Heart 3. Silvery Wing 4. Shenandoah 5. When the moon rises in the garden 6. Silver wave Side B: -Ebony- 7 Last summer's story 8.I am a childhood 9.A round world 10.A small house of love 11.I think it's a dream 12.Tell me where to go


------------------------------

BIOGRAPHIES:


http://m.newsmaker.or.kr/news/articleView.html?idxno=24068


[박성서 평론] 재즈가수 윤희정, 에보니스의 70년대 포크 음반을 다시 듣다

2016.04.10 1971년 제1회 KBS배 쟁탈 ‘전국노래자랑’최우수상에 빛나는 윤희정 데뷔 음반 ‘세노야 세노야’, 에보니스와의 스필릿(Split) 음반 ‘별리/지난 여름날의 이야기’를 다시 듣다

음반을 보면 시대가 보인다. 다시 LP붐이다. 그렇듯 ‘복고’가 또 하나의 문화적 트렌드가 된 현상은 다소 모순적이지만, 분명 ‘복고’는 회귀가 아닌 혁신의 문화코드다. 너무 빨리 지나간 탓에 미처 발견되지 않았던 것들이 이제야 서서히 제 모습을 드러내듯 때로 오래된 것은 새로운 것보다 더 새롭다. Back to the Future... 비록 역주행일지라도 옛것을 접하면 우선 마음이 따뜻해진다. 익숙한 것 자체가 주는 ‘편안함’이랄까. 지성과 감성으로 70년대 대중음악을 더욱 아름답게 수놓았던 포크송,1 990년대에 들어서며 ‘언플러그드(Unplugged)’라는 음악 용어가 그렇듯 완벽하고 가공된 음악에 염증을 느낀 음악 팬들로부터 주목 받았다. 통기타, 하모니카, 피아노 같이 전기의 힘을 빌리지 않고 자유롭고 즉흥적이며 자연스러운 형태의 음악에 눈을 돌리게 되면서부터다. ‘70년대 청년문화, 그 젊음의 연가’, 테크노 뮤직시대에 더욱 빛나는 아날로그적 감성이 그렇듯 옛 노래에 대한 시효성은 없다. 시간이 지날수록 빛바래듯 더욱 빛이 난다. 젊은 날의 추억으로, 젊은 세대에게는 새로운 대중문화의 코드로 빛나는 당시 포크송 음반, 두 장을 소개한다. 지금은 재즈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윤희정의 데뷔 음반 ‘내님의 목소리/세노야 세노야’, 그리고 에보니스와의 스필릿 음반 ‘별리/지난 여름날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글 / 박성서(음악평론가, 저널리스트)

1971년 제1회 ‘KBS-TV 전국노래자랑’에서 최우수상 수상, ‘절대음’을 구사했던 윤희정

전국노래자랑(1971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윤희정 관련기사, 1972년

71년 한 해 동안 통산 1천5백여 명의 가수지망생이 출전, ‘긴 시간 치열한’ 노래다툼을 벌인 제1회 ‘KBS 배쟁탈 전국노래자랑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윤희정(당시 19세. 본명 金明姬). 1953년 6월11일 인천 출신인 윤희정은 싱어송라이터로써의 재질이 돋보인다. 인천 인성여중&#8228;고 시절 6년간 음악부장을 지냈음은 물론 백일장에서 여러 차례 상을 독차지했을 만큼 문학소녀이기도 했다. 틈틈이 인천시 공보관에서 노래지도자 생활도 겸했다. 데뷔 당시인 1972년 기사 내용이다. 기사에 의하면 윤희정은 11월 주말대회에서 <별이 빛나는 밤에(윤항기 곡)>로 첫 출전했으나 삼천 원짜리 쇠줄 기타가 끊어지는 바람에 어이없이 탈락, 다음달에 1만5천 원짜리 기타를 들고 나와 다시 도전, 자작곡 <눈 감으면>으로 연말결선 참가권을 따낸 동시에, 결국 <세노야 세노야>로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희정의 폭넓은 창법에 대해 ‘은희의 청아한 창법 보다 선이 굵고 양희은의 지적인 창법 보다 폭발적’이라는 기사 내용이 눈에 띈다. 또한 제1회 KBS-TV ‘전국노래자랑’의 연출을 맡은 오용환 PD는 ‘클래시컬한 보이스로 포크송(Folk song)에서 흑인영가(Negro spirituals) 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구사하며 흡사 ‘마할리아 잭슨’을 연상케 한다’고 가수 윤희정을 평가하고 있다.

통기타음악의 진원지이자 캠프송의 못자리 ‘싱어롱 Y’통해 노래 꿈 키워

윤희정 데뷔 음반은 자작곡 <내님의 목소리>로 시작된다. 제1회 ‘KBS-TV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에 빛나는 윤희정, 그가 음악공부를 하던 시절에 ‘싱어롱 Y’가 있었다. 1960년대 우리나라 노래문화가 바꾼 ‘싱어롱 Y’, 이 ‘다함께 노래 부르기’ 운동은 레크리에이션(Recreation) 문화를 탄생시키며 ‘너도나도 기타 배우기 붐’으로 이어졌다. <사모하는 마음>, <석별의 정>, <버들피리> 등 외국 민요와 팝, 우리 민요를 오르간과 기타로 쉽게 반주할 수 있도록 편곡해 보급되었던 ‘다함께 노래 부르기 운동’에서 불려진 노래들은 대부분 미군 장교클럽에서 음악 활동을 했던 전석환씨가 채보, 발굴했다. 인천 인성여중&#8228;고에서 음악부장을 맡았던 윤희정 역시 인천 공보관에서 싱어롱 Y 활동을 했고 음반에 수록된 <석별의 정(Little Bitty Tear)>, <추억을 더듬으면(Try to Remember)>, <사랑의 기쁨 (Plaisir D’Amor)> 등은 당시 ‘싱어롱 Y’의 주요 레퍼토리였다. ‘전 국민의 음악선생’이자 <버들피리>의 작곡가이기도 한 전석환 선생은 인천 싱어롱 Y 시절, 가수 박상규의 소개로 윤희정을 처음 소개받았다고 기억했다. 아울러 <버들피리>와 <석별의 정>을 사전 허락 없이 음반에 수록, 야단을 쳤던 기억도 함께 떠올렸다. 1972년 4월에 발표된 이 독집음반이 자작곡인 <내님의 목소리>로 시작하듯 그는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던 문학소녀이자 가수 지망생이었던 그, 아울러 전국노래자랑의 예선 출전곡인 자작곡 <눈 감으면> 역시 ‘윤희정-지다 남은 잎새(아세아레코드, AALS-00010)’ 음반의 뒷면 타이틀곡으로 실려 있다.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겨준 노래 <세노야, 세노야>는 기독교 방송의 심야음악프로 ‘꿈과 음악 사이에’ 중 ‘고은 에세이’라는 코너의 배경음악이었다. <세노야>의 작곡가 김광희씨에게 노래 탄생 배경을 들어보았다. “1970년에 기독교 방송에 ‘꿈과 음악 사이에’라는 음악 프로그램이 있었어요. 프로그램 중간에 고은 선생님이 직접 수필 한 편씩을 낭독하셨는데 방송국 측에서 배경음악으로 고은 선생님의 시로 된 노래를 만들자고 제안, 김민기씨에게 시 두 편을 주었어요. 그중 <가을 편지>는 김민기씨가 만들었고 <세노야>는 김민기씨가 제게 줘서 제가 만들게 됐죠. 노래를 갖다 준 그날부터 노래가 방송돼야 되는데 아무도 이 노래를 아는 사람이 없잖아요. 그래서 다른 분들이 연습할 동안에만 제가 불러 일시적으로 사용하게 된 거죠. 처음에는 김민기씨 기타반주로 제 목소리가 나갔고 이후 최양숙, 남성 듀오 도비두(도깨비 두 마리라는 뜻, 김민기 김영세)등이 부르게 된 거죠.”

이렇게 알려지기 시작한 <세노야>가 KBS-TV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불리어지며 최우수상까지 수상하는 장면을 지켜보기도 했다는 김광희씨, 그러나 그 수상자가 가수가 되어 음반까지 발표했다는 사실은 당시엔 몰랐다고 했다. “몇 년 전에 재즈가수로 변신한 윤희정씨를 만났는데 그때서야 자신의 데뷔음반에 그 노래를 수록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며 자신이 가수 양희은씨 보다 먼저 그 노래를 불러 음반으로 냈다는 사실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겼다고 전한다. 또한 <보리피리>, <꽃반지 끼고> 그리고 번안곡인 <두 개의 작은 별(Zwei kleine Sterne)>, <즐거운 시절(Cotton Field)>, <내님아 (Let it Be)>, <잃어버린 사랑 (Lost Love)> 등 70년대를 장식했던 다양한 레퍼토리가 집대성된 이 음반을 통해 윤희정은 다양한 가창력을 보여준다.

싱어송라이터 윤희정에서 '윤희정 &Friends' 로, 그 영혼의 목소리

윤희정의 목소리는 어느 것 하나 흠잡을 수 없이 맑고 청아하다. 음정이 바르고 파워풀한 동시에 필요로 하는 정도만큼의 절제된 감정과 정확한 바이브레이션 등. 이후 윤희정은 국가대표 복싱선수 출신 작곡가 김기웅과 호흡을 맞춰 <둥글둥글 한세상>, <지다 남은 잎새>, 그리고 라디오 드라마 ‘제2차 세계대전’의 주제가인 <조용히 살다 조용히 가리라> 등을 발표한다.

아울러 1990년대 초 한국 재즈계의 선구자 이판근 선생을 만나 재즈가수로 변신한 윤희정은 이미 환갑을 훌쩍 넘겼지만 자신의 별명 '탱크^^' 답게 에너지가 넘친다. '판소리를 모르고 어떻게 재즈를 해?'라는 스승의 질타를 받고 우리 소리를 배우고, 꽹과리와 마라카사 등도 손에 익혔다. 한국적 정서가 배어 있는 재즈를 만들고 싶다는 그. 미국의 대표적 리듬 ‘셔플(shuffle)’과 우리나라 장단 ‘자진모리’를 합쳐 만들어낸 ‘셔플모리’가 그것이다. 단순히 남의 것을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정서와 소리를 함께 담아내는 그녀의 Jazz Spirit, 즉 Korean Jazz를 통해 ‘최고’로 평가받고 있는 그. 물론 여기서 ‘최고’란 '넘버 원(No.1)'이 아니라 자신만의 개성을 지닌 '온리 원(Only One)'이 되고 싶다는 것이다. 재즈 가수 윤희정의 멈추지 않을 열정, 그 원류를 통기타 한 대로 들려주는 이 데뷔음반에서 찾아본다.

70년대 청년문화 속 젊음의 연가, 그 슬픈 자화상을 담은 윤희정/에보니스 스플릿 음반 <별리/지난 여름날의 이야기>

70년대 젊은이들의 슬픈 자화상을 담은 <윤희정-별리/에보니스-지난 여름날의 이야기> 음반은 또 어떤가. 1973년 8월 1일, 국제기획이 기획한 이 스필릿 음반은 당시 두 가지 재킷으로 발매되었다. <별리/남기고 간 마음>을 타이틀로 한 윤희정 재킷 앨범과 <지난 여름날의 이야기/나 어린 시절>을 타이틀로 한 에보니스 사진의 재킷이다. 단순한 악기 편성으로 노래 자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한 이들의 노래는 슬프지만 마음을 따듯하게 한다. 이것이 이 음반을 통해 들려주는 둘의 공통점이다. 제1회 ‘KBS-TV 전국노래자랑(1971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절대음’을 구사했던 윤희정(당시 19세. 본명 金明姬), 그리고 ‘슬픔의 극치’를 이루는 하모니라는 수식어가 늘 이름 뒤에 붙어 다니는 남성듀오 에보니스. 이 음반에서 에보니스의 주인공은 멜로디 파트의 윤영민과 화음을 맡은 최기원이다. 나직한 음성 밑에 화음을 넣는 ‘로우(low) 화음기법’을 구사하며 우수에 깃든 애절한 하모니를 들려준다. 보통 듀엣은 ‘하이 화음’을 쓰는 것이 보편적이다.

재즈가수로 변신한 ‘절대음’의 윤희정, 노래마다 얽힌 사연이 많다

현재 재즈가수로 변신한 윤희정 노래는 <별리(別離)>로 부터 시작, <남기고 간 마음>으로 이어진다. 당시 신예 작곡가 전태균의 데뷔작으로 먼저 가수 리리온과 황선남이 각각 발표했던 노래다. 작곡가 전태균은 이후 <실비 오는 소리에(이영화 노래)>, <저 높은 곳을 향하여(이영화 노래)>등을 발표하며 이름을 전재학으로 바꿔 활동하기도 했다. 전태균이 본명.

<은빛날개>는 서울대 농대 출신 작곡가 유병규가 작사, 작곡한 노래로 음반 뒷면에 그에 대해 간략히 소개되어 있다. 궁금한 분을 위해 그대로 옮기자면, “여기 ‘오, 나의 어린 시절과 ’은빛 날개‘의 작사, 작곡자 故 유병규(서울 농대 출신, 인천 출생, 현재 수원에서 농장 경영). 이 노래를 마지막 남기고 작년, 온양온천에서 여인의 머리칼을 손에 쥔 채 변시체로 발견(이 끔찍한 사건의 수수께끼는 아직 풀리지 않은 채)되어 온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던 이 젊은 천재는 저 세상으로 가고 없어도 이 노래는 남아 요즘 대학가를 중심으로 많이 불려지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쉐난도우(shenandoah)>는 1965년에 개봉한 서부영화 ‘쉐난도우(Shenandoah)’의 주제가로 Judy Garland, Harry belafonte, Tom Waits, Van Morrison, Tom Jones 그리고 최양숙, 김상국 등 국내외 많은 가수들에 의해 불리어진 명곡이다. 인디언 언어로 ‘멋진 계곡물(spruce stream)’ 또는 ‘높은 산악 사이를 흐르는 강’을 의미하는 이 단어는 ‘하늘의 딸(daughter of the skies)'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한다. 윤희정이 직접 노랫말을 쓴 이 노래는 윤희정 데뷔음반 <세노야 세노야>부터 이후 발표하는 윤희정의 음반 곳곳에서 보여지 듯 그녀가 매우 아끼는 레파토리임이 짐작된다. 우리나라 통기타음악의 진원지인 ‘싱어롱 Y’ 출신답게 데뷔음반에 <버들피리>, <석별의 정(Little Bitty Tear)>을 비롯해 <추억을 더듬으면(Try to Remember)>, <사랑의 기쁨 (Plaisir D’Amor)> 등 ‘싱어롱 Y’의 주요 레퍼토리를 수록한 그녀는 이번 음반 역시 그 연속선상에서 전석환씨가 채보, 발굴한 노래들을 두 곡 부른다. 바로 <동산에 달이 떠오를 때면>과 <은파>. 물론 당시 전석환작사, 작곡 표기된 것은 명백한 오기(誤記)이다. <동산에 달이 떠오를 때면>과 <은파>는 각각 우리에게 Edmundo Ros의 연주, 혹은 Kate Smith의 노래로 잘 알려진 <When the moon comes over the mountain>과 와이먼(Wyman) 작곡의 <silvery waves>에 우리 말 가사를 붙인 것이다. 특히 '은파(silvery waves)'는 '소녀의 기도', '엘리제를 위하여'와 더불어 어린이 바이엘이나 체르니에 수록될 정도로 매우 인기 높은 피아노곡이기도 하다. 1960~70년대 우리나라 노래문화를 바꾼 ‘전 국민의 음악선생’이자 <버들피리>의 작곡가이기도 한 전석환 선생은 필자와의 인터뷰에서 “이 <은파> 노랫말 역시 내가 작사한 것이 아니라 해방 이후 우리나라 음악교과서에 수록될 정도로 유명한 멜로디를 당시 사람들이 부르는 그대로 채보했다.”며 “특히 우리나라에서 매우 사랑받던 곡”이라고 밝혔다. 인천 싱어롱 Y 시절, 가수 박상규의 소개로 가수 윤희정을 처음 소개받았다고 기억하는 전석환 선생은 가수 윤희정에 대해 음의 밑기둥이 바르고 단단하며 독특한 바이브레이션이 매우 특별했던 음색의 소유자라고 평가했다. 외국 전래 포크송, 흑인 영가, CCR 등 다양한 장르를 거쳐 평소에 쓰지 않은 근육을 찾아내듯 현재 재즈가수로써 ‘Korean Jazz'를 지향하고 있는 윤희정. ‘음악은 어렵고, 쉽고의 문제가 아니라 듣는 그 순간에 감동이 없다면 죽은 음악이나 다름이 없다.’는 것이 그녀의 지론이다. ‘슬픔의 극치’를 들려주는 애수의 하모니, 에보니스는...

단순하면서도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스트링과 아르페지오 주법이 돋보이는 남성 듀오 에보니스의 음악은 통기타 반주가 주는 매력, 그 자체다. 멜로디 파트의 윤영민과 최기원의 화음이 절묘한 하모니를 이루는 남성듀오 에보니스는 처음 트리오로 출발했다. 또 한 명의 멤버는 석송. TBC 신가요박람회를 통해 발표한 정진성 작곡의 <가랑잎>은 이들이 처음 트리오로 부른 노래다. 1968년 ‘다함께 노래 부르기’ 운동의 선구자 전석환이 진행하던 ‘삼천만의 합창’ 공개방송 무대에서 활동을 시작한 이들은 차중광의 <내 사랑 미나(1969년)>에서 통기타 반주와 화음을 넣었고 이수미의 <여고시절(1972년)>, 방주연의 <그대 변치 않는다면(1972년)>에서 기타 반주와 백 하모니의 주인공도 이들이었다. 당시 멤버 중 윤영민은 <엠 아이 뎃 이지 투포겟(Am I That Easy To Forget)>의 번안곡을 취입하는 등 잠시 솔로로 활동하기도 했다. ‘에보니스’라는 팀 이름은 에브리브라더스의 <에보니 아이스(Ebony Eyes)>에서 착안한 것으로 신비로운 이미지를 강조, 팀명으로 정하고 멤버 중 석송이 빠진 듀오로 1970년 9월, ‘청개구리사운드 민요제’에 <모래 위의 발자국(김영광 곡)>으로 출전한다. 이후 73년 플레이보이배에서는 <사운드 오브 사일런스(The Sounds Of Silence)> 불러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첫 음반 <빗소리>, <영원히 사랑하리>를 시작으로 <정든 배(1970년)>, <잘 가라고(1971년)>, <꽃사연(1971년)>, <물새의 노래/잘했군 잘했어(1972년)>, <진실(1972년)>에 이어 발표한 이 음반 <지난 여름날의 이야기(1973년)>, 그리고 계속해서 <헤어지는 사람들(1974년)> 등 음반을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전개했다. 짧은 기간에 많은 곡을 취입, 부를 레파토리가 많아 미처 소화하지 못할 정도였다고 멤버들은 회고한다. 실제로 <진실(리메이크 정훈희)>, <가랑잎(리메이크 김만수-먼훗날)> 뿐 아니라 이 음반 타이틀곡 <지난 여름날의 이야기(리메이크 딱따구리 앙상블)>와 <둥글둥글 한세상(리메이크 김기웅, 허림, 윤희정 등)> 등이 모두 에보니스의 오리지날 취입곡들로 다른 가수들에 의해 히트했다. 그런가 하면 <잘했군 잘했군>이나 <정든 배>, <모래 위의 발자욱> 등은 오히려 이들이 무대공연을 통해 자주 불러 히트시킨 노래들이다.

70년대 후반, 멤버 중 윤영민이 솔로로 독립하자 최기원은 송철이와 함께 팀명을 ‘벗들’로 바꾸고 <반길 수 없네(1978년)>를 발표한 이후 90년대 들어 마지막 음반 <에보니스/행복한 기억밖에(1991년)>를 발표하며 주로 부산을 중심으로 라이브 무대에서만 활동했던 에보니스. 2000년대 들어 윤영민, 송철이가 빠진 자리를 대신해 이호상이 새롭게 합류, 2011년 5월 ‘에보니스 40주년 기념공연’을 가지기도 했다. 현재는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이 음반에서 <사랑의 작은 집>과 <꿈이라 생각하오>를 작곡한 작곡가 이현섭씨는 “에보니스는 통기타 반주라는 단순한 소리를 배경으로 화음을 중시, 듣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고 말한다. 그래서일까, 이들 음악은 언젠가 와본 것 같은 익숙한 풍경 사이를 걷듯 매우 친숙하다. 늘 추억이 함께 하는... 오랜 기억 속에서 되살아나는 깊은 울림, 현재 새로운 대중문화의 주요 축으로 자리 잡고 있는 ‘중년문화'라는 실체가 왜 사람들 마음 한가운데에 깊이 자리하는지 이들의 음악을 들으며 조금은 알 수 있을 것 같다.

박성서 webmaster@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ough translation (with some mistakes):

Listen again to jazz singer Yoon Hee-jung's ' 70s folk discography of Ebony's

2016.04.10


In 1971, the first KBS contest for "national winner"

was received for Yoon Hee-jung's debut album "senoya senoya",

and for her split record with ebonis, "the story of the last summer".


When you look at the record, you can notice the times. Again we have an LP boom. As such, the phenomenon of "retro" has become another cultural trend is somewhat contradictory, but clearly "retro" is a cultural code of innovation rather than regression. The old is new rather than new is, as things that didn't seem to have passed so quickly now seem to be gradually appreciated.

Back to the Future... Even with such a reverse run, one gets warm for the old first. It sounds familiar with that self-given ‘comfort’ that is recognisable.

It was noted by music fans who felt inflamed by the perfect and processed music,such as the folk song term "unplugged", which was introduced in the 1990s to make popular music more beautiful in the ‘70s with a certain intellect and sensibility. Through guitar, harmonica, piano-like electric power trying to borrow something more free and spontaneous, with a focus on a more natural form of music.

There is no aging of the old songs, as is the "70s youth culture, the year of the youth", into more luminous analogue sensibilities of the technical music era. The more time went by, the more light it shines. As a reminder of the young, the younger generation introduces the Folk Song discography and two chapters that shine with the qualities of the new popular culture. Let's focus on Yoon Hee-jung's debut album, "My Voice/Senoya Senoya", who nowadays is a jazz singer, and the EP's split record, "the story of the last summer".


Written / written by Park Sung-SEO (music critic, journalist)



Yoon Hee-jung, who won first prize at the 1st KBS-TV National Entertainment Awards in 1971 for its "Absolute Sound".


At 19 years old at the time she won the 1st "KBS baejangtal National Youth Conference", where over 1,500 aspiring singers from Tongsan during the 71st year of the year participated in the "long time fierce" Song Contest.


Yoon's real name is 明姬. Yoon Hee-jung, born June 11, 1953 in Incheon, is a singer-songwriter. The above article is from 1972, from the time of her debut.


According to the article, Yoon Hee-jung made his first appearance at the November weekend event as " Starry Night (Yoon hang-Gi Song)", but her seonjul guitar was broken, and the next month he took a old guitar and took a new challenge, after which the self-written song "Close Your Eyes" won the first prize as "senoya senoya". The article about Hee-jung's wide-ranging creative method is called " more explosive than Eun-Hee's Cheong-Han method, and more explosive than Yang-Hee's intelligent creative method."


In addition, Oyong-hwan PD, who performed in the first KBS-TV series "National Entertainment", said Yoon Hee-jung has a wide repertoire from folk song to Negro spirituals to classical voice, with a voice reminiscent to Mahalia Jackson.

Yoon Hee-jung's debut album begins with the self-written song "My Voice". Yoon Hee-jung, who won the first KBS-TV National Entertainment Award for best actress, was also a singer-songwriter at the time he was studying music.


In the 1960s, the song culture of our country changed from "singer-songwriter contest" to "singer/sing-to-all/cover singer" (?), and the movement led to a recreational culture and a "boom in Guitar Learning". Most of the songs sung in the "sing to all" movement were collected and excavated by Jeon seok-hwan, who had been working in the American Military Officers ‘Club for music.


Yoon Hee-jung was director of music at Incheon's Young Jung's, a singer-songwriter at the Incheon Gazette, bringing songs like "little Tear", "Try to Remember" and "joy of love".


Jeon seok-hwan, a former national music teacher and composer of the song "birdfree", remembered that he first introduced Yoon Hee-jung as an introduction to the singer Park Sang-gyu during Incheon's "singersong contest". Without prior authorization from the music artists to scold, she hit the memories with their songs.


Her solo album was released in April 1972, starting with the self-titled song "my voice", in which he was a literary girl who dreamed of being a singer-songwriter and aspiring singer, as well as with the song "Eyes Closed", which is also the title song for the back of the Song "Yoon Hee-jung-Jeong-Jeong" (AAL-00010).


The song "Senoya, Ssenoya", which earned her first prize honors, was a late-night music feature on Christian television, and was the background music for a corner of "between dreams and music" and " Go-Eun essay." The composer of "Senoya" Kim Kwang-Hee heard this background of the song's birth.


"In 1970, there was a music program called" Between Dreams and music " on Christian television. In the middle of the program, Go-Eun's teacher read a copy of his own essay, and the station offered to create a song with a background music from Go-Eun's poetry, and gave two poems to Mr. Kim Min-Ki. The read-out was made by Mr. Kim Min-Ki, and she was given Senoya to interpret. The song had to be broadcasted from the day she brought the song up, but no one knows this song. That's why she called it temporarily while practicing. At first, Kim Min-Ki was the second voice of the male "Duo Dobby" (??).


Kim Kwang-Hee, who became known with "senoya" during the KBS-TV National Entertainment Awards also watched the awards for best actress, said that he did not know at the time that the award was made to the singer and had released the record. "I met Yoon Hee-jung, who turned into a jazz singer a few years ago, and I was told that she had recorded the song on her debut album."She said that he was very proud of the fact that he sang the song before the singer Yang Hee-Eun.


In addition, Yoon Hee-jung reveals a variety of virtuosity through her 70s repertoire, including songs like "Barley Flute, ""Ring of flowers" and "two little stars" (Zwei kleine Sterne), "pleasant days" (Cotton Field), "Let It Be", and " lost Love."


"Yoon Hee-jung & Friends" by singer-songwriter Yoon Hee-jung


Yoon Hee-jung's voice is clear and cheery, impeccable. In expresses power at the same time it is needed in extent or contrast of restrained emotions, with a precise vibration.


Yoon Hee-jung has since released a series of songs, including "a world in a ring", "a leaf in a ring", and "quietly living", which are the subjects for the radio drama " World War II."


When Yoon Hee-jung met the Korean jazz pioneer Lee Fang-Geun in the early 1990s she turned into a jazz singer. 'How do you jazz without knowing the sound?' For the sake of the teacher's focus on the quality of our sound, it is good to learn the Gong and and Malacca, etc she said.

I want to make jazz that is ingrained in Korean sentiment. It is the "shuffle-Mori" that combines the American Rhythm or "shuffle" and the Korean focus on "jajin Mori". It's not simply a reproduction of something else, it's her own Jazz Spirit that brings together our emotions and sounds, which is rated as "the best" by Korean Jazz. Of course, here the ‘best’column 'number one(No.1)" I want to be the Only one with a personality of my own." Jazz singer Yun hee's not stopped the passion, it flow from one style to the other.


Yoon Hee-jung/ebonis split album with a sad self-portrait of youth in the youth culture of the ' 70s <the story of last summer day>


Yoon Hee-Jung-Moon/Ebonis/Ebony's-the story of last summer's day, with a sad self-portrait of a young man in his 70s.


On August 1, 1973, this split album was released with two jackets at the time. Yoon Hee-jung's jacket album with the title "not much/left mind" and the jacket of an Ebonis photo with the title "the story of last summer's day/my childhood".


Their songs are sad but mind-boggling so that they can focus more on the song itself with simple instrumental arrangements. This is the common point of both of these recordings.


Yoon Hee-jung(19 years old at the time) won the first prize at the 1st KBS-TV National Entertainment Awards(1971) for "Absolute Sound". The male duo ebonis (金明姬), and the formula of harmony, which expresses the "extremes of sadness", are always attached to their name.


In this album, Ebonis's leader is Choi Ki-Won, while Yoon Young-Min plays chords in the melody part. There's a ‘low chord method’ in structure and excellent heart-wrenching harmonies added to them. It is common for duets to use " high chords."


As a Jazz singer Yoon transformed ‘Never Mind’ by Yun Hee Song, into a smoked voice. Yoon Hee-jung, who has now turned into a jazz singer. The song was first released by the singer lirion and Hwang Sun-Nam as the film music debut of the new Yeh composer Jeon Tae-Kyun. The composer Jeon Tae-Kyun has since changed his name to jeonjae-Hak, releasing "Sylvie coming sound (Lee's film song)" and " towards that high place (Lee's film song)". Jeon Tae-Kyun is his real name.


"Silver blade" is a song written and composed by Yoo Byung-gyu, a composer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is briefly featured on the back of the record. For those who are curious, "here ’oh, my childhood and ‘silver wings' were written by composer, Yoo Byeong-kyu (born in Seoul, Incheon; he currently runs a farm in Suwon). This young genius, left this song that is still being sung in the center of college these days.


"Shenandoah" is the subject of the Western film "Shenandoah," which was released in 1965 and has been dubbed by many singers both at home and abroad, including Judy Garland, Harry belafonte, Tom Waits, Van Morrison, Tom Jones, Choi Yang-sook and Kim Sang-Guk. In the Indian language, the word means "wonderful stream" or "high mountain-flowing river", and also refers to " daughter of the sky." This song, written by Yoon Hee-jung, is seen throughout Yoon Hee-jung's debut album, senoya, and later released by Yoon Hee-jung's discography, and she is highly regarded.


In her debut album, "singer Rong Y", which is the epicenter of our country's Tongi-Ta (= guitar folk) music, she sang two songs, including "birdfree", "little bit Tea Tea", and "when memories stutter", "joy of love", and "singer Rong Y". When the moon rises in Dongsan, it is called "Silver Wave". Of course, at the time, Jeon seok-hwan's work and composition were marked as clear and obvious.


"When the moon rises in the mountains" and "Eun-PA" are each written by us in the silver waves, a play by Edmundo Ros, or a song by Kate Smith, written by When the moon comes over the mountain and Wyman. In particular, "silver waves" is also a very popular piano song for children's Bayer or Czerny, along with "girl's prayer" and "Elysée."


Jeon seok-hwan, who remembers being introduced to singer Yoon Hee-jung for the first time in the introduction of singer Park Sang-gyu during Incheon's singalong Y, was the owner of a very special tone that was hard and with unique vibrations that were worn under the tone of singer Yoon Hee-jung.


A Foreign traditional folk song, a Negro spiritual, CCR were unusual but fit to the approach of the current Jazz Singer as ‘Korean Jazz' was oriented for Yun hee. Yoon's theory is that ‘Music is difficult and easy, whereas the problem starts only when one is not listening to the moment ; it decides wether the music is dead or alive.’


The harmony of the sorrows, Ebonis...


Yoon Young-Min and Choi Ki-Won that deliver melodic parts as the male duo Ebonis with exquisite harmonies, first set out as a trio. The song was first sung by the trio for the song "Garang leaf" by Jeong Jin-Sung, released at TBC's Shin Ga-Yo exhibition.


In 1968, they began their work on the public broadcasting stage of the "three thousand chorus", which was a precursor to the "sing to all" movement, and in the "My Love Mina (1969)" of Cha Jung-Wang, where he put tongita (= guitar/voice) accompaniment and chords. It was about the main character in Lee Soo-Mi's " Yeok-si (1972)", and in "if you don't change" of the Ark " (1972). Yoon Young-Min, the first member of the band, has also been solo for some time, including taking on the Bunan song "Am I That Easy To Forget".


The team name "Ebonis/ Ebony's" is derived from the Ebony ice of the Ebony brothers, highlighting the mysterious image, the team name, and the group name, with "the footprints on the sand", which was released in September 1970, where they already were a duo with missing members. In the 73rd year, Playboy gave them a special award for singing " the Sounds of Silence."

Their first recordings included "rain sound", "love forever", followed by "jeongden BAE (1970)," Good bye (1971), "flower love (1971)," song of the waterfowl/well done (1972), "the truth (1972), ""the story of the last summer day (1973)," and "people who break up (1974)", with more to be unfolded.

In a short time many songs were added to the repertoire they were able to digest. In fact, songs like "truth (remake Jeong hoon-Hee)", "Garang leaf (remake Kim Man-soo-munhoo)", as well as the record title song "last summer's Story (remake Woodpecker Ensemble)" and "round-round Han Seang (remake Kim Ki-Woong, He6 (HeRim), Yoon Hee-jung, etc.)" were all hit by other singers from Ebonis ' original hits.

And by the way songs like <well he did well army> or <ship>, <sand of the footprint> etc rather than their stage performances were more often called the hit back songs.

In the late ‘70s, when Yoon Young-min became a solo artist, Choi Ki-Won changed his team name with song Cheol-Eun to "Take Off" and released "I can't go back (1978)", the last album of the’90s, " Ebonis/happy memories only (1991)", which was mainly performed on live stage in Busan.

In 2011 5 May there had been the ‘Ebony 40 year anniversary show’ with the leader. They are currently still active in Seoul and Busan.

The composer Lee Hyun-Seop, who wrote “Little House of love " and "I think it's a dream" in this discography, said, "Ebonis / Ebony's has a simple sound that sounds like a tongita (guitar/voice) accompaniment, which warms the hearts of those who hear the chords." he says.

So far, their music is sometime like walking through a familiar landscape. Always having memories together... Longing in the memory conjured by the deep, ringing in current New popular culture, with the major axis lying in the ‘middle-aged culture' with a reality in the people's mind.


Park Sung-SEO webmaster@newsmaker.or.kr

-----------------------------

LYRICS:

보리피리

보리피리 만들어 불어보면

봄언덕 고향길이 생각 나누나

종달새 노래하는 보리밭길은

보리피리 불면서 걸어가던길

보리피리 불면서 걸어가면

지금도 그시절이 눈에 어리어

바람이 물결치는 보리밭길로

보리피리 소리가 퍼져가누나

어머님이 만들어준 고운옷입고

싸립문을 나서면 따스한 봄날

햇살이 쏟아지듯 울려 퍼지는

보리피리 불면서 놀던 그시절

보리피리 불면서 놀던 그시절

박건호:작사 / 손진아:작곡

Barley flute

If you make a barley flute

Do you think about the way of the spring hill?

The lark of the singing barley field

I walked while blowing the barley flute

If you walk while blowing the barley flute

It's still like an area in my eyes

(It is) To the windy barley field

(that) The sound of barley flute is spreading

Wearing beautiful clothes made by mother

A Warm spring day when you leave the door

The sun shines like it's pouring

When I was playing with barley flute

When I was playing with barley flute

Park Gun-ho: Lyrics / Son Jin-ah: Composition

PS. The Senoya Senoya song is explained more full at the Yang Hee Eun page.

내 님의 목소리

안개 피어오르는 숲 속 호숫가에

휘파람소리 들리네

눈부시게 환한 황금빛 달빛이

조용히 잠들은 세상에 가득히 내려앉아

아아아 아아아 아아 휘파람소리

아아아 아아아 아아 내 님의 목소리

홀로 가는 거리에 바람이 불어와도

휘파람소리 들리네

고요한 어둠 속에 그리움은 지고

아련한 눈동자 그 모습 저 멀리 사라지네

아아아 아아아 아아 휘파람소리

아아아 아아아 아아 내 님의 목소리

My voice

On a lake shore in a foggy forest

I hear whistles

under the Dazzling golden moonlight

I Sit down when the world sleeps quietly

Ahhhhh that whistle

Ah ah ah ah my voice

When the lonely wind blows on the streets

I hear the whistles

The longing is lost in quiet darkness

My dim eyes disappear

Ahhhhh that whistle

Ah ah ah ah my voice

버들피리

산들바람 불고 달빛 찬란한

무릉도원 강가에

버들피리소리 들려올 때면

그리운 내 사랑은 온다

퐁당 은물 위에 돌 던지고

방긋 웃어주던 그대 얼굴

저 버들피리소리 들려올 때면

그리운 내 사랑은 온다

버들가지 새로 스며 들어오는

달빛어린 강가에

버들피리소리 들려올 때면

그리운 내 사랑은 온다

퐁당 은물 위에 돌 던지고

방긋 웃어주던 그대 얼굴

저 버들피리소리 들려올 때면

그리운 내 사랑은 온다

The Willow

A Breeze is blowing under the moonlight

On the riverside of wuling

Whenever I hear the sound of a willow

I miss my love

getting back to where

Your face was smiling at me

every time When I hear that willow

I miss my love

this New weeping willow

with moonlight on the river

Whenever I hear the sound of a willow

I miss my love

getting back to where

Your face was smiling at me

every time When I hear that willow

I miss my love

------------------------------

CONCLUSION:


Hee Young Yoon started in a folk voice with a promising but at first still young approach, which already improved further in her second album. I have not yet checked the jazz period she continued to explore after that.

#folk #singersongwriter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