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단마 - Park Dan-Ma (Park Dhan-Ma) / 朴 丹馬


Tracks can be found on: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1925~1945) [Disc 5]

12 늴늬리 새타령 / Zuniri Satayeong (?) (1938)

13 꼭 오세요 / Please come (VICTOR 1207) (1938)

The first track is a happy musical-like song with two vocalists. “Please come” is a sad waltz with somewhat jazzy band, but with most focus on the singing and expressions of a rather spoken part with a certain 4/4 stepping rhythm.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1925~1945) [Disc 6]

* 6 왜 몰라주오 / Why don't you know? (1939)


With an attractive melody/rhythm this is a song that easily sticks in a serious way of song entertainment. (Tracks with * are preferred to be considered as classics and for airplay).


30년대 신민요 Victor Gramophone series "Pork Song" 20s/30s

* 4 물레방아 / Watermill (1939)

* 5 우리님 날보고 / See me

* 6 가야금 야곡 / Gayageum Yagok

7 날두고 진정 참말 / Remain fully calm

* 8 처녀화원 / Maiden garden

* 9 멋장이 춘풍 / Cool spring wind

The rhythm to be found in the next track is somewhat fitting to the previously listed song. "Watermill" is absolutely one of my all time favourite songs of the 30s. The piano and whole song makes a spinning wheel rhythm groove. The song itself is sensible too. The arrangements (including a part with clarinet and accents with wooden block) perfectly fit. Obviously this song contains and expresses brilliantly the rhythm of the watermill. “See Me” is another sure winner with an attractive emotionally rich song melody and great evolution and parts with different rhythms. “Gayageum Yagok” is one more jazz inflicted folk song. Is lyrics has as much melody as rhythm and swing brilliantly through the song with once again, varied changes throughout its evolution, from dance to contemplation and turning towards into the waltz from the moment once again. “Remain Fully Calm” still fits into the same tradition with interesting rhythm approach typical for certain Korean folk songs, arranged once more for a more by jazz inflicted band. “Maiden Garden”seems to continue the same sort of story with a next chapter of musical discoveries, perfectly sung and greatly and fittingly arranged. “Cool Spring Wind” is the last track of the same kind. It once more expresses with voice and arrangement something beyond words but turned into a more acting form of musicality, - brilliantly.

유성기로 듣던 불멸의 명가수-신카나리아, 김복희, 박단마 편 (SYNCD-14) -vol 19 /

Immortal singers from the meteor period- Shin Canaria, Kim Bok-hee, Park Dan-ma

13 아이고나 요 맹꽁 / Aigo or yo (???) (VICTOR 1208)

* 14 나는 열일곱 살이예요 / I am 17 years old (VICTOR 1194)

* 15 꼭 오세요 / Please come (VICTOR 1207) (1938)

16 날라리 바람 / Flying Wind (VICTOR 1285)

17 웨 몰라주나요 / We do not know (VICTOR 1318)


This track clearly is taken from an old phonograph recording with a somewhat deformed more tube-like sound. In the first track you can sense a similar folk-like song as listed before, with a jazz touch. It more or less completes the story, picture and context and brings us closer to what people were hearing on their phonographs. "I am 17 years old" is a real jazz song, which is a bit more American styled (as American 30s jazz can sound like), which is a great discovery too. "Please Come" is found on vol.5 of the Meteor series too. It is another one of my picked out favorites too. At some moment the singers voice moans a bit giving it a certain erotic song touch if you wish. "Flying Wind" is an attractive up tempo and happier song, not different in nature to the "Windmill" song. It could have been a B-side to that on a modern day single, bringing us in fact elsewhere with similar elements. The last track, "We don't know" is a great contribution too. I do not complain. Artists like Park Dan-Ma switched my perspective an interest for Korean music further back in time, where its joy for its results remained ever since.

A track which I did not find on any of the reissues but which is worth discovering is the following:

오카리나 극장 / Ocarina Theater (1940)

This sounds like a Chinese melody with gentle rhythm and acoustic arrangements.

------------------------------------------------------------------------------

TRANSLATED LYRICS:

-I assume the lyrics are close to romantic poetry in the style of what reminds me off Müller/Schubert's romantic tradition. It is in that way I translated the texts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only and a assumption what the context could express here. If it is too different from reality, please mail me and guide me. Thanks.-

나는 열일곱 살이예요(1939년)/박단마

(작사:이부풍/작곡:전수린)

나는 가슴이 두근거려요

가르쳐 줄까요 열일곱살이예요

가만히 가만히 오세요 요리조리로

별빛도 수집은 버드나무 아래로

가만히 오세요

나는 마음이 울렁거려요

당신만 아세요 열일곱살이예요

가만히 가만히 오세요 이리 조리로

파랑새 꿈 꾸는 버드나무 아래로

살며시 오세요

나는 얼골이 불거졌어요

손꼽아 헤면 열일곱 살이에요

어서 어서 오세요

언제나 정다운 버드나무 아래로

그대여 오세요

1928 년 빅타 레코오드의 작사자 이부풍(李扶風)과 작곡가 전수린이 만들어

당시 17 살 이었던 박단마(朴丹馬)로 하여금 부르게 한

I am 17 years old

I'm pounding

Can I teach you, seventeen year old

Please stay still.

Collecting starlight down the willow

Please come quietly

I'm ringing

You only know to be seventeen years old.

Please come quietly, come by building up

The Bluebird is Dreaming Down upon the Willow

Come on

I'm bulging

I'm 17 years old.

Welcome

Always going down the willow, Baby

(Victor records - 1928) (1939)

Composers Lee Buk-pung and Jeon Soo-rin

--------------------------------------------------------------

The Watermill

In the clear downtown of my old home,

I am playing with a bunch of crucian carps.

Blowing bubbles, round and round

Go back ah-ah.

(refrain)

Twirly Twirly

Just Bump around and round

In the hot summer, the barley mill

or like Sunlight in the cool early autumn

The always diligent watermill

is turning around and around ah-ah

(refrain)

Twirly twirly

Bump(ing) around and round

Mrs. Lee's three-year-old daughter-in-law

has no place for sitting still

Whether you hear it or not (how it is)

turning around and around ah-ah

[1939]

--------------------------------------------------------------

[1937] 박단마 - 날두고 진정 참말 (1930년대 노래)

아~~~ 가을 밤 달 밝은데 귀뚤이 소리

우리 님 품에 쌓여 이야기 소리

날 두고 진정 참말 못 떠나가요

(아이 못가세요) 가지 마세요

아~~~ 강가에 수양버들 늘어진 가지

강사공 마디마디 우리 님 천지

날 두고 진정 참말 못 떠나가요

(아이 못가세요) 가지 마세요

아~~~ 앞냇가 버들숲엔 꾀꼬리 쌍쌍

춘당지 연못 위엔 물오리 쌍쌍

날 두고 진정 참말 못 떠나가요

(아이 못가세요) 가지 마세요

Leave me calmly and truthfully

Ah ~~~ The moon is bright in the autumn night

The stories are piled up under your arms

You can't leave me truthfully

(You can't go) (Please) Do not go!

Ah ~~~ Weeping willow branches by the river

Please listen.

You can't leave me truly

(You can't go) Do not go!

Ah ~~~ Oriole pairs in the willow forest

Pair of ducks on the pond.

You can't leave me truthfully

(You can't go) Do not go!

[1937]

--------------------------------------------------------------

[1939] 박단마 - 끊어진 테푸 (1930년대 노래)

박단마 선생의 끊어진 테이프

바이올린 소리가 세련되었다

1930 SONG

파도소리 웁니다 울리고 가는 님아

매몰스런 정이 야속해서 눈물이 앞섭니다

이별의 징소리 들리고 사랑의 눈물은 넘쳐요

언제 다시 만날 기약이나 말하고 가주세요

갈매기도 웁니다 울리고 가는 님아

열두자락 치마포기마다 설움만 맺힙니다

테프는 끊어져 날리고 보내는 마음은 애타요

몸은 가도 정은 이 가슴에 두시고 가주세요

등대불도 웁니다 울리고 가는 님아

눈물 흔적 남은 손수건이 바람에 떨립니다

기어코 기선은 떠나고 달빛은 물결에 깨져요

부두에서 우는 내 심정을 알고나 가주세요

Broken Tango

The sound of the waves, ringing and going;

The tears come before the sunken heart.

I hear the sound of farewell and tears of love.

Please tell me when you'll meet again.

The seagulls cry as well.

Every twelve months it gives me a heartache;

for what is broken and blown away.

Please leave your body deep inside in my chest.

I notice the lighthouse,

a left handkerchief trembles in the wind.

A steam ship is leaving.

The moonlight is broken by the waves.

Please know my feelings down at the pier.

(1939)

-----------------------------------------------------------------

박단마 선생의 처녀화원 1930s

꽃이요 군매화 월계꽃만 꽃이라더냐

큰애기 어여들도 꽃이란다

아랑 앙기당 흥기당 흥기당 흐리 앙기당 흥기당 흥- 흥-

수집고 안타까운 꽃이로구나 꽃이로구나

님이요 책방의 도련님만 님이라더냐

꺼꺼머리 총각님도 님이란다

아리 앙기당 흥기당 흥기당 흐리 앙기당 흥기당 흥- 흥-

그립고 보고싶은 님이로구나 님이로구나

꿈이여 꽃속에 나비꿈만 꿈이라더냐

님그린 상사몽도 꿈이란다

아리 앙기당 흥기당 흥기당 흐리 앙

Ms. Park's Virgin Flower Garden ( / Maiden Garden)

(Ones says) It's just a flower

(but) Big baby girls are flowers as well

"Ari Angidoang Heunggidang Heunggidang Hae Ang"

It's a bad (thing to be a) flower, (just) a flower.

You're the only bitch in the bookstore;

The bachelor's bachelor (that) is (really) you.

"Ari Angidoang Heunggidang Heunggidang Hae Ang"

I miss you and (truly) miss you.

Dreams are the only dreams (that can be) in the flowers

Its green dream is (just) a dream.

"Ari Angidoang Heunggidang Heunggidang Hae Ang"

-----------------------------------------------------------------

[1938] 박단마 - 봄피리 (1930년대 노래)

호들기 꺾을 때 오시마기에

지금도 버들밭에 나왔습니다

아~ 철 없는 아이들의 피리소리도

당신 오기로 기다립니다 기다려요

강물이 풀리면 오시마기에

외로이 강가에서 헤메입니다

아~ 봄볕에 물결은 흘러오건만

당신을 품에 팬 안 오십니까 안 오세요

한사코 못 오는 당신이길래

이제는 원망까지 하여봅니다

아~ 뻐꾸기 우는 날에 해가 지도록

쓰린 눈물을 흘렸습니다 흘렸어요

Whistle of Spring

When you break the fuss,

I'm still felt in the willows.

Ah ~ Iron flutes

Waiting for you to come.

When the river is released, Oshimagi.

(Being) Lonely at the River.

Ah ~ The waves flow in the spring sun.

(Why) Don't you come into my arms.

Here I can't help myself

but I still blame myself.

Ah ~ in the cuckoo's crying sun,

I shed (but) bitter tears.

[1938]

박단마 - 오카리나 극장 (1940/8)

흐르는 깃발에 빈?를 붙이고

멀고 먼 북녘으로 우리는 간단다

포장도 흐득이는 황포차 위에서

오카리나 불며 불며 우리는 간단다

산 설은 하루삔 물 고운 목단강

눈 오는 이 천지가 얼마나 넓었나

맡겨 논 고장마다 꿈만 구겨 놓고

오카리나 불며 불며 우리는 간단다

??는 검은 곳 저 강을 건너 와

한랭한 지평선에 천막은 흐른다

깃발이 가는대로 바람 부는대로

오카리나 불며 불며 우리는 간단다

-박영호 작사/전수린 작곡-

not translated yet

-----------------------------------------------------------------

BIOGRAPHIES:

여러분께서는 ‘세월아 네월아’라든가 ‘아이고나 요 맹꽁’‘나는 열일곱살’ ‘날라리 바람’ 따위의 옛 노래를 들어보신 기억이 나실 테지요? 바로 이 노래를 부른 가수가 박단마(朴丹馬`1921∼92)라는 이름의 여성이었다는 사실도 혹시 아시는지요? 어린 시절 라디오를 통해 듣던 이 박단마의 노래들은 동시대의 다른 노래들에 비해 유난히 리듬이나 템포가 흥겹고 자유분방하며 은근슬쩍 밀고 당기는 창법이 참 독특하다는 생각을 할 때가 있었습니다.

세월이 한참이나 흘러서 음악에 대한 지식을 조금 알게 된 지금 이 노래들을 다시 곰곰이 들어보니 참 깜짝 놀랄 만한 사실이 거기에 깃들어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무엇이냐고요? 그것은 바로 미국 재즈음악의 특징인 래그타임(ragtime), 즉 약박에서 당김음을 재치 있게 활용하는 창법과 스윙(swing)이 지니고 있는 동적, 리듬적인 분위기가 가수 박단마의 창법 속에 진작 강하게 쓰이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 아직도 아토피에 스테로이드를?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반에 걸쳐 재즈는 본격적인 음악으로 미국 서민들의 삶속에서 당당한 위상을 확보하게 되는데, 박단마는 1934년 빅타레코드사를 통해 신진가수로 데뷔했으면서도 재즈음악의 창법이 지니고 있는 여러 요소들을 자신의 가창에 적극 활용해서 가수로서의 면모를 부각시키고 있었다는 점이 놀랍습니다. 이것은 박단마가 미국 음악의 새롭고 첨단적인 흐름인 재즈에 대해서 익숙해 있었다기보다도 박단마의 창법 자체가 지니는 여러 다채롭고 자유분방한 요소들이 재즈음악의 특성과 절묘하게 부합되었다는 해석이 더욱 타당할 것 같습니다.

박단마는 1921년 경기도 개성에서 출생했습니다. 어린 시절 가계에 관한 구체적 자료는 확인할 길 없습니다만 극작가 이서구 선생의 증언에 의하면 유년시절부터 연극무대에 섰었고, 또 권번의 기생으로 일하는 언니가 한 번씩 집에 돌아와 조용한 시간에 노래를 부르면 그 모습이 너무 좋아서 어깨너머로 흉내를 내었다고 합니다. 박단마의 나이 불과 13세에 박영호 원작으로 이원용이 감독을 맡았던 영화 ‘고향’에 아역배우로 출연했었다는 기록을 보면 일찍부터 대중예술가로서의 끼가 왕성했다는 사실을 추정하게 합니다. 같은 해 여름, 경성방송국(JODK)에 초청을 받아 ‘봄 맞는 꾀꼬리’ ‘거지의 노래’를 부르기도 했습니다.

박단마는 16세가 되던 1937년 6월, 드디어 빅타레코드사에서 ‘상사 구백리’ ‘날 두고 진정 참말’ 등 두 곡이 담긴 음반으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습니다. 요즘말로 가히 천재소녀라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것입니다. ☞ 성인아토피에 연고가듣지않을때

17세에 경성방송국 라디오 제2방송에 표봉천과 함께 출연해서 ‘상사 구백리’ 등을 불렀고, 19세가 되던 1940년 3월에는 김용환이 주재하는 반도악극좌(半島樂劇座) 연기부에 멤버로 참가해서 북조선순회공연, 서울공연, 북지황군위문공연 등을 다녀왔습니다.

박단마의 나이 22세가 되던 해인 1943년 2월 제일악극대에서 징병제 진전을 위한 악극 ‘바라와 기(旗)’를 공연할 때 이 무대에 올랐습니다. 모든 것이 일본의 패망을 향해 치달아가던 1943년, 박단마는 중국 천진에서 한국인 김정남이 운영하는 악극단 ‘신태양’에 들어가 손목인, 황해, 심연, 신카나리아, 오인애(무용) 등과 함께 멤버로 활동합니다. 그리고 1944년 2월 12일부터 10일 동안 매일신보와 조선총독부가 주관하는 전국의 군수공장 위문격려대의 일원으로 서울, 인천 등지를 다녀왔는데, 이때의 멤버들은 손목인, 박단마 등 13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영남대 국문학과 교수

-----------------------------------------------------------------

Improved google Translation:


"Do you remember listening to old songs like “Sewolah Newolah” or “Aigo Na Yomong”, “I am seventeen years old” and “Warling wind”? Do you know that the singer who sang this song was a woman named Bakdan-ma (1921-92)? When I listened to the radio on my childhood, there were times when I thought that the songs of Pakdanma were exceptionally rhythmic, tempo-like, free-spirited, and slippery.


As time passed by and I learned a little bit about my music, as I listened to these songs again, I found something surprising. What is it? It is the fact that the dynamic and rhythmic atmosphere of ragtime, a characteristic of American jazz music, that uses twitching in medicine and the swing, and the dynamic and rhythmic atmosphere of swing, was used strongly in the creation of singer Park.


From the late nineteenth to early twentieth centuries, jazz became a full-fledged music and gained its status in the lives of the American common people. Park Danma debuted as a new singer through Bigta Records in 1934, Surprisingly, she was actively covering songs as a singer. Rather than Park's being acquainted with jazz, the new and cutting-edge flow of American music, it seems more plausible that Park's diverse and free-spirited elements of its creation itself perfectly match the characteristics of jazz music.


Park Danma was born in Kaesong, Gyeonggi-do in 1921. There is no way to confirm specific data about the family in his childhood, but according to the testimony of the playwright Lee Seo-gu, he has been on the stage since childhood, and when his sister, who works as a parade of books, comes home once and sings in a quiet time, She loved it so much that she imitated these between times. Park Danma's 13-year-old Park Young-ho's original film, Lee Won-yong's directing role as a child actor in the film “Hometown,” suggests that the early stage of popular artists was prominent. In the summer of the same year, she was invited to JUNGK Broadcasting Station (JODK) and sang “Spring-Owned Tail” and “Beggar's Song”.


At the age of 16, Park Dan-Ma finally made her debut in the music industry with her album containing two songs, “Sergeant Gubaekri” and “True True to Me,” at Victor Records in June 1937. It is not too much to say that even a genius girl these days.


At the age of 17, she appeared on the second radio broadcast of Gyeongseong Broadcasting Station along with Pyo Bong Chun and sang `Sang-gu Gu Baek-ri''. She went to North Korea tour performances, Seoul performances, and Bukjiwanggun military performances.


In February 1943, at the age of 22, Park Dan-Ma came to the stage when she performed the drama “Barawa Ki” for the advancement of the conscription at Cheil Best. In 1943, when everything ran towards the defeat of Japan, Park Dan-ma joined the Korean troupe 'Sun Shin' in Tianjin, China, and worked as a member of a group with the likes of people like Shin Canaria and Oh In-ae (dancer). From February 12, 1944, she went to Seoul, Incheon, etc. as a member of the military munition factory of the national military factory organized by Maeil Shinbo and the Governor-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


Professor, Department of Korean Literature, Yeungnam University


-----------------------------------------------------------------

13년만의 금의환향-한때 유행가 「나는 열일곱살예요」로「팬」의 심금을 뒤흔들었던 가수 박단마씨(46)가 한국을 떠난지 13년만에 5월 26일 귀국했다. 『고국이 그리워도 무서워서 못왔어요. 지금도 거리에 나가면 돌팔매가 날아올줄 알았어요. 놀랄만큼 너무 많이 달라졌군요』-유창한 한국말을 빼놓고는 박단마씨의 모습도 너무 많이 변해 있다.

▲ 13년만에 모국에 돌아온 「나는 열일곱살예요」의 가수 박단마(朴丹馬)씨.

거리에 나가니까 미국여잔줄 알더라는 박단마씨는 자신의 말처럼 그녀의 모습은 거의 「아메리카나이즈」했다. 큼직한 눈모습, 오똑한 코, 커다란 입, 자세히 뜯어보면 옛날의 그얼굴 그대로지만 옷차림, 화장, 「매너」가 풍기는 인상이 한국 여인의 그것과는 딴판이다. 미국인 남편과 미국적의 아들, 미국인 며느리 그리고 2살반 된 미국태생 손자가 있는 미국속의 생활이 그녀를 그렇게 만든 것 같다.

놀랄만한 일은 46세(본인은 그렇게 말하지만 친지는 3세쯤 더 되는 것으로 귀띔)라는 연령에 비해 너무 앳된 얼굴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얼굴엔 실오라기만큼도 주름살이 없다.

10년은 젊어 보인다는 측근의 찬사에 그는 조금도 기뻐하지 않았다. 그리고는 『미국에서는 20대 처녀로 알고 있어요. 27세쯤으로 보고 있다나요.-』

한국에서 그가 「히트」시킨 노래가 『나는 열일곱살이에요.』그의 노래제목처럼 항상 열일곱 처녀로 있는 것일까?

아닌게 아니라 박단마씨는 『얼마전에 그 곳 미국인과 약혼(約婚)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24세의 아들, 21세의 며느리 그리고 2살반 된 손자가 있는 「할머니」라고 그녀는 결코 생각키지 않을 듯하다.

신랑 될 사람은? 이 질문에 그녀는 숨김없이 『아주 마음씨 좋은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그녀보다 10년 연상인 「보브」란 사람. 박단마씨의 아들 「리키」박 씨와 함께 자동차상을 하는 사람이란다.

약혼기간은 상당히 지났지만 결혼은 심사숙고중. 『이번에 결혼하면 이제는 죽을때까지 함께 살아야 하기 때문에 신중하게 결혼하겠다』는 것. 그녀는 『마지막 결혼』이라고 표현했다. 이 「마지막 결혼」이란 말은 듣기에 따라서는 묘한 여운을 풍긴다. 박단마씨의 파란많은 애정생활을 집약하는 것 같은 느낌.

13년전, 당시 가요계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박단마씨는 10세난 혼혈아 아들을 앞세우고 도망치듯 모국을 떠났다. 아들의 아버지가 미군(당시 헌병중위)이었기 때문이다. 그녀에게 아들을 임신 시킨 뒤 한국을 떠난 「리키」중위는 아들이 10세가 되도록 오지 않았다.

『거리에 나가면 돌이 날아 왔어요. 무서워서 살 수가 없었죠』

『아들이 밖에 나가면 아이들이 트기라고 따돌려 놓기 때문에-결국 한국을 떠나야 한다는 결심이 선거죠』

울면서 떠났던 그 때를 회상하면서 그녀는 말을 잊었다.

13년 동안 한번도 오지 않은 이유가 바로 그거란다.

미국에 오는 고국사람들 편에 『지금은 그때와 다르다』는 소식을 들어도 믿어지지 않았단다. 『지금도 사실은 혼자 외출하기가 겁나요』라고 말하고 있으니까 그녀가 받은 충격이 얼마나 컸던가는 짐작할 수 있는 일.

10세 아들과의 「정처없는 도미생활」도 이제는 확실한 기반이 잡힌 것 같다.

자동차상을 하고 있는 아들은 「캘리포니아」에서 4만「달러」짜리 집을 갖고 있고 월수입 3천「달러」 이상. 미국 사회에서도 중류급 이상이다.

아들 며느리와 별거, 「할리우드」근교 「아파트」에서 살고있는 그녀는 지금도 내키면 무대에 서서 노랠 부르지만 그 수입 아니라도 삶을 즐길 여유는 갖고 있다는 이야기. 그녀가 사진으로 보이는 「아파트」의 실내장식은 연예인의 그것답게 화려하고 아늑했다. 작년말엔 「유럽」일주 공연의 연예단에서 초청을 받았으나 귀국준비 때문에 거절했다는 것. 『앞으로도 얼마든지 떠날 기회가 있다』고 자신에 차있는 말씨다.

가느다란 청음(淸音), 소녀의 목소리가 지금도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지? 이 질문에 박단마는 『성대는 전보다 더 좋아졌다』고 힘주어 말했다. 가는 목소리가 굵어진 대신 훨씬 박력있게 되었다는 것.

이것은 그녀가 지금 준비하고 있는 귀국공연과 「레코드」취입을 통해서 곧 알 수 있게될 것 같다. 1개월 가량 머무를 예정이던 그녀는 서울 시민회관 공연과 박춘석(朴椿石)씨와 약속한 「레코드」취입을 위해 7월말까지 체류할 예정.

그와 같은 또래의 가수는 사실상 거의 퇴역한 지금이지만 박단마씨는 전혀 그럴 기색이 없다. 그 보다는 오히려 「노래는 이제부터」라는 말투다.

『처음 「하와이」에 도착했을 때는 막연했어요 거기서 6개월동안 공연하고 「로스앤젤리스」로 갔는데 그 땐 더욱 막막하더군요』

박단마씨가 두 번째 결혼한 상대가 이 「로스앤젤리스」에서 「호텔」을 경영하던 미국인이었다.

『거리에 나가야 아는 사람도 없고 길도 모르고 일할데도 없고-그런 때 친절을 베풀어주니 천주처럼 믿게 되더군요』

한국에서 맺어진 「리키」중위와는 그뒤 「샌프란시스코」서 만났단다. 무척 서로 그리워 했지만 그땐 이미 늦은 몸들. 「리키」씨는 두 아이의 아버지가 돼있고 박단마씨 또한 새 살림을 차린 뒤였다.

현재의 약혼자 「보브」씨는 『나같은 미인은 이 세상에 또 없는줄 알고 있다』고 자랑할만큼 그녀는 소녀적이다.

-미국인 며느리는?

『아들이 나를 좋아하니까 며느리도 퍽 따르고 있어요. 한국에 오겠다고 열심히 한국말을 배우고 있어요. 손자 녀석도 한국말을 곧잘 한답니다』

그의 아들 「리키·주니어」역시 10세때 떠난 한국을 잊지 못한다고 자랑했다. 이번에도 동반하고 싶었지만 『내가 먼저 가보고-』다음으로 약속했다는 것.

[선데이서울 70년 6월 7일호 제3권 23호 통권 제 88호]

-----------------------------------------------------------------

Improved google Translation:


"13 years of gold celebration-singer Park Dan-ma, who once had shaken the fan's heartbeat with "I'm seventeen years old," returned to Korea on May 26, 13 years after he left Korea. “I missed my country, but I was scared. I still thought it would escalate when I went out on the street. Surprisingly, it changed so much. ”Apart from her still speaking fluent Korean, Park's appearance has changed already much.


She was the seventeen years old singer Park Dan-ma who returned to her home country after 13 years.


Park Dan-ma, who is now known as the American woman, walked to the streets and said that she almost ``Americanized''. Big eyes, big noses, big mouths, and the details of the face are the same as in the old days, but the impression of dress, makeup, and "manner" is different from that of Korean women. Her life in the United States, with an American husband, American son, American daughter-in-law, and two-and-a-half-year-old grandsons, seems to have made her so.

Surprisingly, her face is still hot for the age of 46 (my son says so, but he's three years old). There are no wrinkles on the face.


She was not pleased with the entourage's acclaim that she looked 10 years younger. “I know I was a 20's virgin in America. Are you watching her around 27 years old? In Korea, there's the song she hit "I'm seventeen years old." Are it always seventeen virgins just like the song title?


Park Danma confessed, "I was engaged to an American there some time ago'' making her a grandmother, with a 24 year old son, a 21 year old daughter-in-law, and a two-and-a-half-year-old grandson, she never seems to think about it.

Who will be the groom? In response to this question, they introduced her as being "a very nice person." "Bob" who is ten years older than her. Park Danma's son, Ricky, is a car dealer with Park.

The engagement period has passed considerably, but the marriage is still under consideration. "If you get married this time, you have to live together until you die, so I will marry carefully." She expressed it as "Last Marriage." The word "last marriage" has a strange after hearing. I feel like I'm concentrating Park's blue love life.


Thirteen years ago, Park Dan-ma was the most popular person in music industry, left her home like she was running away with her 10-year-old son. The son's father was a US military soldier. Lieutenant Li, who left Korea after giving birth to her son, did not come before he was 10 years old.


“The stones fell when I went out on the street. I couldn't live there any more because I was scared. 'I decided that I should leave Korea after all because my son said it would be great to go outside." Recalling that time when she left she started crying, she forgot.


That's why I haven't been here in 13 years.


I couldn't believe it when I heard the news “It's different from now” on the side of people coming to America. "I'm still afraid to go out alone today," so you can guess how big she was shocked.


The son's life is now well established. "My son, who owns a car dealer, owns a 40,000-dollar house in California and earns more than 3,000 dollars a month. In American society, it is above middle level."


She lives in an apartment near Hollywood and is separated from her son-in-law. She still stands on the stage and sings, but she can afford to enjoy life even if she does not earn money. The interior of the apartment, which she sees in the photograph, was colorful and cozy like that of a celebrity. At the end of last year, he was invited by a celebrity troupe of the "Europe" concert, but refused to prepare for return. "I have a chance to leave as far as I can."


Is the slender hearing and the girl's voice still intact? Park Dan-ma said to the question, "The vocal cords are better than before." Instead of getting thicker voices, it's much more powerful.


This is likely to be soon known through the return performance she is currently preparing and the introduction of Record. The woman, who had been staying for about a month, will stay until the end of July for the performance of the Seoul Citizens' Hall and the introduction of Record, which he promised with Park Chun-seok.


Such a singer is virtually retired now, but Park Dan-ma is not ready. Rather, the words are "from now on."


"When I first arrived in Hawaii, it was a bit vague what was going to be next. I performed there for six months and then went to Los Angeles."


Park Dan-ma's second marriage was an American who ran a hotel in Los Angeles.


`` There is no one who knows the way, no way, no work -there is kindness, so I believe like heaven. ''


Lieutenant Li, who was soldier in Korea, met in San Francisco. We missed each other very much, but they were already late. Ricky was the father of two children, and Park Dan-ma also set up a new house.


Her current fiancé, Bob, is so girly that she can boast that "a beauty like me knows that there is no one else in the world."

-How about your American daughter-in-law?

"Because my son likes me, my daughter-in-law is following me too. She's learning Korean so hard to come to Korea. My grandson speaks Korean well. Her son Ricky Junior also boasted that he never forgot Korea, who left when he was 10 years old. He wanted to accompany her this time, promised to come next."


[Sunday Seoul June 7, 70 issue Vol. 3, Issue 23, No. 88]


-----------------------------------------------------------------

http://funcast.kr/337 :

http://www.ponki.kr/pop/pop_musicstory_view.asp?fa1=38&sa3=&sa4=&sa10=

박단마, 황금심, 조백조의 음반 광고

먼저, 어떤 가수들이 새롭게 등장했는지를 '신세기' 기사 순서에 따라 음반회사별로 살펴보면, 첫 번째로 빅타레코드에서 송달협, 이인근, 박단마, 황금심, 안옥경의 이름을 찾아 볼 수 있다. 이 가운데 특히 1937년 '날 두고 진정 참말'로 데뷔한 박단마와, 1938년 '알뜰한 당신'으로 데뷔한 황금심은 이른바 '에로틱'한 경향의 유행가를 많이 불러 대중의 인기와 식자층의 비난을 동시에 얻으면서, 30년대 말 빅타의 황금기를 이끌고 있었다. 소위 '에로틱'한 유행가가 정확히 어떤 노래들을 가리키는지 실례가 거론되고 있지는 않지만, 박단마의 대표곡인 '나는 열 일곱 살' 같은 애교 짙은 곡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https://ko.wikipedia.org/wiki/박단마 :

1921년 경기도 개성부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부터 연극무대에 섰고 1934년에 경성방송국에 출연하여 노래를 불렀다.1937년 6월 빅타레코드에서 <상사 구백 리>,<날 두고 진정 참말>을 취입하면서 데뷔하였다.이후 <아이고나 요 맹꽁>(맹꽁이 타령), <나는 열일곱 살> 등을 발표하면서 인기를 끌게 된다. 박단마는 빅타레코드에서 전속가수로 있으면서 황금심과 함께 많을 사랑을 받았다. 1950년대에 들어서는 <슈샤인 보이>,<아리랑 목동>을 발표하며서 인기를 이어 갔다.<아리랑 목동>은 박단마가 최초로 취입하고 이후 김치켓, 백일희가 다시 불렀고 현재는 응원가로 많이 불리고 있다. 1950년대 말에 미국 남성과 결혼과 동시에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1977년에는 귀국하여 오아시스레코드에서 독집을 발매하였다. 1992년 로스앤젤레스의 한 병원에서 심장마비로 수술을 받은 뒤 종교를 이유로 수혈을 거부하여 사망하였다.

-----------------------------------------------------------------

Translated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Park Dan-ma & Keum-Sim


" First, if you look at which singers appeared once more by record company in the order of 'New Century' articles, you can find the names of Song Dal-hyeop, Lee In-keun, Park Dan-ma, Golden Sim, and Ok Ok-kyung in the Big Record. Among them, Park Dan-ma, who debuted in 1937 with `"Really True to Me '' and Keum Sim, which debuted with ``Your Affordable'' in 1938, attracted many popular so-called `erotic' trends to gain popularity and criticism from the literacy class. In the late thirties, she was leading the golden age of Bigta. There is no example of exactly what songs the so-called "erotic" term really refers to, but Park Dan-ma's representative song, "I am seventeen years old," seems to have a lovable song in mind."


https://en.wikipedia.org/wiki/Pakdanma:


"Born in Gaeseong-do, Gyeonggi-do in 1921. Since he was a child, she has appeared on stages and sang in 1934. She made his debut with Bigta Records in June 1937 with her boss Gu Baek Lee and with "True Truth About Me" (Bot Tayeong), <I am seventeen years old> became a popular song. Park Dan-ma was a singer at Victa (Victor) Records and was loved by the Keum-Sim. In the 1950's, she became popular with the release of "Shushine Boy" and "Arirang Mok-dong", which was first sang by Park Dan-ma and later by Kim Chi-ket and Sun Baek Il-hee. At the end of the 1950s, she emigrated to the United States at the same time as her marriage. In 1977, she returned to Oasis Records and released another solo collection. In 1992, she died of a heart attack after at a hospital in Los Angeles."

-----------------------------------------------------------------

박단마 [朴丹馬, 1921 ~ 1992]


박단마는 일제 강점기에 데뷔하여 1950년대까지 활동한 가수이다.

1921년 경기도 개성시에서 태어났다.어렸을 때부터 연극무대에 섰고 1934년에 경성방송국에 출연하여 봄맞이 꾀꼴새 노래를 불렀다.1937년 6월 빅타레코드에서 <상사 구백 리>,<날 두고 진정 참말>을 취입하면서 데뷔하였다.

이후 <아이고나 요 맹꽁>(맹꽁이 타령),<나는 열일곱 살> 등을 발표하면서 인기를 끌게 된다.박단마는 빅타레코드에서 전속가수로 있으면서 황금심과 함께 많을 사랑을 받았다.1950년대에 들어서는 <슈샤인 보이>,<아리랑 목동>을 발표하며서 인기를 이어 갔다.

<아리랑 목동>은 박단마가 최초로 취입하고 이후 김치켓,백일희가 다시 불렀고 현재는 응원가로 많이 불리고 있다.

1957년 7월 24일 KBS가 서울 운동장에서 대규모 시민위안의 밤 공개방송을 실시했다. 박단마는 그 시대의 최고의 쇼걸이었다. 1950년대 개관한 극장은 박단마 쇼로 대성황을 이루었고 미 8군 무대를 비롯 유명 쇼무대에는 박단마가 등장했다.

노라노는 그 쇼를 더 빛내기위해 의상을 디자인 하였으며 스타일에대한 자문도 아끼지 않았다. 10살내외의 어린 나이에 무대에 서고 낙간 노래를 불렀으다.

박단마는 황성옛터를 작곡한 당대 최고의 전수린의 집중적인 지도를 받으며 이애리수, 강석연, 김선초, 신카나리아와 더불어 1930년대 초부터 악극단 무대에 등장하고 방송출연, 레코드 취입등 바쁜 나날을 보냈다.

1940년 전후로 황금심, 박설희, 신카나리아, 김백희등과 함께 만주를 포함한 일본전역을 돌며 악극의 주연으로 활동하고 막간노래도 불렀다. 신카나리아는 박단마의 안내로 이익이 연출하는 악극단에 출연하면서 그것이 인연이 되어 이익과 결혼을하고 샛별악극단을 구성하기도 하였다.

1950년대 말에 결혼과 동시에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1977년에는 귀국하여 오아시스레코드에서 독집을 발매하였다.

1992년 로스앤젤레스의 한 병원에서 심장마비로 수술을 받은 뒤 종교를 이유로 수혈을 거부하여 사망하였다.

나는 열일곱 살이예요(原唱 박단마, 이무풍작사, 전수린 작곡, 1938년)

나는 열일곱 살이예요

나는 가슴이 두근거려요

당신만 아세요 열일곱 살이예요

가만히 가만히 오세요 요리조리로

언제나 정다운 버드나무 아래로

가만히 오세요

나는 얼굴이 붉어졌어요

가르쳐 드릴까요 열일곱 살이예요

가만히 가만히 오세요 요리조리로

파랑새 꿈꾸는 버드나무 아래로

가만히 오세요.

-----------------------------------------------------------------

Park Danma [朴 丹馬, 1921 ~ 1992]


Park Danma made her debut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until the 1950s.


Born in Kaesong-si, Gyeonggi-do in 1921, he has been on the stage since he was a child.In 1934, he appeared on Gyeongseong Broadcasting Station and sang spring-time singers. Debuted while blowing. Later, she became popular after releasing Yoo Nagong (Long Taing) and "I was 17 years old". Park Dan-ma was a singer in Bigta Records and was loved with her golden heart in the 1950s. Shee continued her popularity after releasing "Boy", and "Arirang Mok-dong".


Arirang Mok-dong was first called by Park Dan-ma, and was later called by Kim Chi-ket and Baek Il-hee.


On July 24, 1957, KBS conducted a public broadcast of a large-scale civil solace at the Seoul playground. Park Danma was the best showgirl of the time. The theater opened in the 1950s and became a big success with the Park Danma show.


Norano designed costumes to make the show even brighter, and she did not hesitate to consult style. She was on stage at a young age of about 10 years old where she sang a fall song.


Park Dan-Ma has been on the stage of the troupe since the early 1930s with Lee Ari-su, Kang Seok-yeon, Kim Sun-cho and Shin Canaria, under the intensive guidance of the best Jeon Soo-rin, who composed the Hwangseong Ancient Site.


Around 1940, she worked with Golden Sim, Park Seol-hee, Shin Canaria, and Kim Baek-hee in various parts of Japan, including Manchuria. With the guidance of Park Dan-ma, Shin Canaria appeared in a troupe directed by profits, and it became a bond to marry profits and form a star star troupe.


In the late 1950s, she emigrated to the United States at the same time as her marriage.

She died of a heart attack in 1992 in a Los Angeles hospital where she refused a blood transfusion for religious reasons.


"I am seventeen years old"

I am seventeen years old

I'm pounding

You know only seventeen years old.

Please stay still.

Always down the willow

Please come quietly

I have a red face

Can I teach you, seventeen years old

Please stay still.

Bluebird, Dreamy Willow

Please come.

(原唱 Danma, Lee Mu-poong, composed by Jeon Soo-rin, 1938)

-----------------------------------------------------------------

EXTRA KOREAN PAGES:

Info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51638&yy=2013

그리운 내고향의 맑은 시내엔 붕어떼 꼬리치며 놀고 있는데 물거품 날리면서 물레방아 빙글빙글 돌아갑니다 아- 아 (후렴) 사르르 돌며 쿵쿵쿵 사르르 돌며 쿵쿵 빙글 빙글 빙글 방아야 돌아라 무더운 여름철엔 보리방아여 시원한 초가을엔 햇빛방아여 언제나 부지런한 물레방아는 빙글 빙글 돌아갑니다 아- 아 (후렴) 민며느리 삼년석달 고달픈 사정 하소할 곳이 없어 우는 소리를 듣는지 못 듣는지 몰레방아는 빙글 빙글 돌아갑니다 아- 아

http://m.blog.daum.net/shsj12161015/6861

Other CD release: http://weekly.donga.com/List/3/all/11/62933/1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70129550001

See also http://www.ponki.kr/pop/pop_musicstory_view.asp?fa1=38&sa3=&sa4=&sa10=

& http://tangchil.egloos.com/10029545

-----------------------------------------------------------------

See also "Pork Song" 2CD

#30s #P #oldtime #cabaret #jaz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