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지훈 / Lim Ji-Hoon


Lim Ji-Hoon: Organ, Orgasm (2012)***'

Cobrarose Records ‎– CR69016 (LP) 2011

Beatball (BBM-CR-69016 January 31, 2012) (CD)

Beatball (LP miniature CR69016, 2011-12-26) CD

* A1 Mascaram Setaba 4:47

* A2 Yekermo Sew 4:11

A3 Evil Ways 3:08

A 4 Cry Me A River 4:11

5 / Side B B1 Joshua FIt The Battle Of Jericho 3:27

6 / B2 Sookie Sookie 3:25

7/ B3 Besame Mucho 4:31

8 / B4 연안부두 (Yeonan Budu) / Coastal Pier 2:56

A release that looks and shows itself as being a retro album has been released in Japan only. It is an almost all -instrumental album based upon Hammond organ leads of known melodies. The explicitness of its artwork and title appear as a concept as was common for easy listening or popcorn hit samplers of 70s, but I find no info that this ever had been a previous release, so I guess it is just is used as a reference to the good ‘old school’ days.


The first two tracks, Hammond, drum and bass are a groovy-relaxed and more up-tempo Ethiopian classic from Mulatu Astatke. This track is followed by the sooth-rhythmical soulful “Evil Ways” (Santana), with an additional harmony vocal group and at times slightly Ethiopian jazzy sax solo. Slightly more bluesy and drunk and with a more emphasized rhythm accent as the original is “Cry me a river” (Arthur Hamilton), previously known from Julie London, Ella Fitzgerald, or more recently, Dana Krall amongst others. This Korean version knows a small flute solo too. “Joshua Fit the Battle of Jericho” is a classic gospel melody. This is interpreted in a still groovy & jazzy reggae version. More funky and close to the original of Grant Green is “Sookie Sookie”, in which additional sax improvisation grooves the track amongst some Hammond solos, wobbling on the rhythm. “Besame Mucho” (composed by Consuelo Velasquez, while it was sung by many known singers like Dane Krall, Tino Rossi, etc.) gets a pleasant Hammond/ drum/ bass organ version too. The only track I don’t like so much is the more up-tempo and more commercial Korean karaoke-pop-trot schlager with duo harmony singing with Jo Jeong-Ran.

With nice booklet containing a complete photo session of the album.

음반소개 '농염하고 습한 시선이 오가는 바, 그 안에 펼쳐지는 애달픈 남과 여의 말없는 이야기,

성인의 내밀한 판타지를 위한 본격적인 배경음악!

림지훈(A.K.A. 부슷다 림)이 솔로 앨범을 발표한다. 제목은 'Organ, Orgasm'. 제목이 도대체가 심상치 않다. 말 그대로 오르간이 메인을 이루는 연주 위주의 앨범인데 그야말로 본격적이라 하겠다. 어느 부분이 본격적이냐면 오르간이라는 악기는 말 그대로 '남자'의 영역. 거세된 수컷들이 활개치는 세상에 대해 일갈하는 듯한 중후함과 압력이 돋보이는 악기다. 이 악기를 중심으로 전편에 훵키하게 넘실거리는 그루브가 깊고 진한 장맛 같이 감칠맛 나게 감긴다.

앨범의 분위기 또한 본격적이다. 첫 트랙부터 마지막 트랙까지 이름 모를 바를 배경으로 오르간 연주자와 그를 훑어 내려가는 농염한 숙녀의 습한 시선, 하지만 정작 연주자는 눈길도 주지 않고 말없이 오가는 남녀의 이야기를 보는 듯하다. 앨범의 참여진도 본격적이다. 최근 보컬 앨범을 발표한 다재 다능한 연주자 손성제가 참여한 것을 필두로 최근 솔로로 독립한 전 라벤타나의 보컬리스트 정란까지, 알아주는 업계 선수들이 앨범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재능을 투자했다. 그 뿐 아니라 성인 무드 물씬 풍기는 앨범 재킷의 완성을 위해 일본의 유명 AV배우 호죠 마키(北?麻妃)가 모델로 수고를 했고, 미국의 레이블 스톤쓰로우와 라잇인더애틱의 대부분의 작품을 감수한 데이빗 쿨리(David Cooley)가 그루브 홈즈(Richard 'Groove' Holmes)의 작품을 연상하며 매스터링 작업에 임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단순히 분위기 뿐 아니라 음악적으로도 이 앨범은 무차별적으로 남용되는 '한국적'이란 것에 대해 정면으로 해법을 제시한다. 원래 아는 자는 말없이 일을 처리한다 했던가? 노골적인 서구의 차용도 아니고 그렇다고 전통음악과 가요만이 한국적이라고 하기엔 부족하다. 격정적인 연주 한가운데 오롯하게 자리한 '정통 효자동 産으로 마포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오르간 그라인더' 림지훈의 정서. 이것은 과거와 현재의 가교이기도 하고 서구의 음악으로 한국의 정서를 표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감히 스무살 아해가 마지막 환상을 운운하는 사회 분위기상 중년의 연주자가 환상을 이야기한다는 것이 이상할 수도 있다. 묵직한 중량감과 그 바닥부터 솟아 올라오는 격정의 그루브, 그를 감싸는 애잔한 정서, 이 모든 것이 성인을 위한 판타지로 활활 타오른다.

오르간과 함께하는 '육체의 판타지', 일청을 권하는 바이다.

박주혁 (반디에라 뮤직: bandieramusic.com/tc)

Roughly translated via Google Translate.

"Record Introduction: “A thick and wet gaze comes and goes, and the unspoken story of a sad man and woman unfolds in it, Authentic background music for adults' inner fantasy!


Lim Ji-hoon (A.K.A.Lim Lim) releases a solo album. The title is 'Organ, Orgasm'. The title is not unusual. It is literally a performance-oriented album that is the main organ. What part is full-fledged is the organ of the literal 'man'. It is a musical instrument that shows the solidity and pressure of the castrated males. The grooves of this instrument are wrapped around the whole piece in a deep and thick taste.


The atmosphere of the album is also authentic. From the first track to the last track, the organist and the dense lady glanced down at him against the background, but the performer seems to see the story of a man and a woman talking silently. The participation of the album is also in earnest. Knowing industry players were willing to invest their talents for the album, including the recent solo solo vocalist Sohn Sung-je, who had recently released a vocal album. Not only that, but the Japanese AV actress Hojo Maki worked as a model to complete an adult mood jacket, and he oversaw most of the works of American label Stone Throw and Light In The Attic. David Cooley said he worked on mastering, reminiscent of the work of Richard 'Groove' Holmes.


Not only in the mood but also in music, the album offers a solution to the "Korean" that is indiscriminately abused. Did anyone who knows do things without a word? It is not a plain Western borrowing, but it is not enough to say that only traditional music and songs are Korean. Lim Ji-Hoon's sentiment is 'Organ Grinder based on Mapo with authentic filial piety'. It is a bridge between the past and the present, and it shows that Korean music is expressed through Western music.


It may be strange that a middle-aged player tells a fantasy in a social atmosphere in which the dare is twenty years old. The heavy weight, the groove of passion that rises from the bottom, the soothing emotions surrounding him, all alive as a fantasy for adults.


The physical fantasy with the organ is recommended.


Joo Hyuk Park (Bandiraa Music: bandieramusic.com/tc)"

림지훈(A.K.A. 부슷다 림)이 솔로 앨범을 발표한다. 제목은 <Organ, Orgasm>. 제목이 도대체가 심상치 않다. 말 그대로 오르간이 메인을 이루는 연주 위주의 앨범인데 그야말로 본격적이라 하겠다. 어느 부분이 본격적이냐면 오르간이라는 악기는 말 그대로 '남자'의 영역. 거세된 수컷들이 활개치는 세상에 대해 일갈하는 듯한 중후함과 압력이 돋보이는 악기다. 이 악기를 중심으로 전편에 훵키하게 넘실거리는 그루브가 깊고 진한 장맛 같이 감칠맛 나게 감긴다.

앨범의 분위기 또한 본격적이다. 첫 트랙부터 마지막 트랙까지 이름 모를 바를 배경으로 오르간 연주자와 그를 훑어 내려가는 농염한 숙녀의 습한 시선, 하지만 정작 연주자는 눈길도 주지 않고 말없이 오가는 남녀의 이야기를 보는 듯하다. 앨범의 참여진도 본격적이다. 최근 보컬 앨범을 발표한 다재다능한 연주자 손성제가 참여한 것을 필두로 최근 솔로로 독립한 전 라벤타나의 보컬리스트 정란까지, 알아주는 업계 선수들이 앨범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재능을 투자했다. 그 뿐 아니라 성인 무드 물씬 풍기는 앨범 재킷의 완성을 위해 일본의 유명 AV배우 호죠 마키(北?麻妃)가 모델로 수고를 했고, 스톤즈 쓰로우와 라잇 인 더 애틱의 대부분의 작품을 감수한 데이빗 쿨리(David Cooley)가 그루브 홈즈(Richard 'Groove' Holmes)의 작품을 연상하며 매스터링 작업에 임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단순히 분위기 뿐 아니라 음악적으로도 이 앨범은 무차별적으로 남용되는 '한국적'이란 것에 대해 정면으로 해법을 제시한다. 원래 아는 자는 말없이 일을 처리한다했던가? 노골적인 서구의 차용도 아니고 그렇다고 전통음악과 가요만이 한국적이라고 하기엔 부족하다. 격정적인 연주 한가운데 오롯하게 자리한 '정통 효자동 産으로 마포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오르간 그라인더' 림지훈의 정서. 이것은 과거와 현재의 가교이기도 하고 서구의 음악으로 한국의 정서를 표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감히 스무살 아해가 마지막 환상을 운운하는 사회 분위기상 중년의 연주자가 환상을 이야기한다는 것이 이상할 수도 있다. 묵직한 중량감과 그 바닥부터 솓아 올라오는 격정의 그루브, 그를 감싸는 애잔한 정서, 이 모든 것이 성인을 위한 판타지로 활활 타오른다.

오르간과 함께하는 '육체의 판타지', 일청을 권하는 바이다.

박주혁 (반디에라 뮤직: bandieramusic.com/tc)


"Lim Ji-hoon (A.K.A.Lim Lim) releases a solo album. Title is <Organ, Orgasm>. The title is not unusual. Literally, the organ is the main performance. What part is full-fledged is that organ instruments literally overpower The realm of 'man'. It is a musical instrument that shows the profound feeling and pressure of castrated males. The grooves of this instrument are rolled up in a deep and thick taste like a thick, long Jang.


The atmosphere of the album is also authentic. From the first track to the last track, the organist and the dense lady glances down at him against the background, but the performer seems to see the story of a man and a woman talking silently. The participation of the album is also in earnest. The talented industry players were willing to invest their talents for the album, including the recent solo solo vocalist Sohn Sung-je, who had recently released a vocal album. In addition, David Cooley, a famous Japanese actress Hojo Maki, worked as a model to complete an adult moody jacket, and took over most of the works of Stones Throw and Wright in the Attic. (David Cooley) said he worked on mastering, reminiscent of the work of Richard 'Groove' Holmes.


Not only in the atmosphere but also in music, the album offers a solution to the "Korean" that is indiscriminately abused. Did the original acquaintances work silently? It is not a plain Western borrowing, but it is not enough to say that only traditional music and songs are Korean. Lim Ji-Hoon's sentiment is 'Organ Grinders based on Mapo with authentic filial piety'. It is a bridge between the past and the present, and it shows that Korean music is expressed through Western music.

It may be strange that a middle-aged player tells a fantasy in a social atmosphere in which the dare is twenty years old. The heavy weight, the groove of passion that rises from the bottom, the soothing emotions surrounding him, all alive as a fantasy for adults.


The physical fantasy with the organ is recommended. Joo Hyuk Park"


동서양 재즈 명곡 리바이벌, 하몬드 오르간 앨범 국내 최초 발매

김문희, 손성제, 서현정, 조정란(라벤타나) 등 초호화 연주자/보컬리스트 참여

일본 유명 AV여배우 호조 마키 앨범 커버 모델 발탁

[똥파리]의 여배우 김꽃비 뮤직비디오 ‘Joshua Fit the Battle of Jericho’ 주연 출연

그루브 마스터 데이브 쿨리(Dave Cooley/ Elysian Masters) 리마스터링

East and West jazz classic Revival, Hammond organ album releas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Participation of stupendous performers / vocalists including Kim Mun-hee, Sohn Sung-je, Seo Hyun-jeong, Jo Jung Ran (Lavtana). Japan famous AV actress Hojo Maki album cover model selection. Starring actress Kim Flower Rain's music video ‘Joshua Fit the Battle of Jericho’ . Groove Master Dave Cooley (Elysian Masters) Remastering


--------------------------

BIOGRAPHY:


Other projects: 펑카프릭 & 부숫다 / Funk Freak & Flour (2008)

with 임지훈,이승영,김문희,박상근,서수진

with Lim Ji-hoon, Lee Seung-young, Kim Moon-hee, Park Sang-geun, Soo Su-jin

Funkafric Booster (2006)

with 김문희,이소정,허재현,우다카이,임지훈,서수진

with Kim Mun-hee, Lee So-jung, Hur Jae-hyun, Udakai, Lim Ji-hoon, Su Su-jin

아소토 유니온 / Asoto Union (2001)

with 김문희,임지훈,윤갑열,김반장

with Kim Mun Hee, Jim Ji Hoon, Gap Yeol Yoon, Kim Ban Jang

Info: https://www.discogs.com/림지훈-Lim-Ji-Hoon-Organ-Orgasm/release/4005367

& https://bbs.ruliweb.com/hobby/board/320039/read/370181?page=8

---------------------------

CONCLUSION:

This is a collectable item with groovy organ.

#easylistening #jazz #Hammond #L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