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김용환 / Kim Yong-Hwan

November 17, 2019

 

Songs can be found here:

 

 

유성기로 듣던 불멸의 명가수-김용환, 김영춘, 이규남 편 (vol.15) (SYNCD-137)

Immortal Ming Singers Hee-Kee-Kim Yong-hwan, Kim Young-chun, Lee Kyu-nam

 

* 1 낙화유수 호텔 / Nakhwayusu Hotel (1940) (VICTOR 1319)

* 2 정어리타령 / Sardine fish (1940) (VICTOR 1322)

* 3 눈깔먼 노다지 / Blind Spots (1940) (VICTOR 1322)

* 4 꼴망태아리랑 / With the chicks (1940) (VICTOR 1335)

* 5 장모님전 항의 / Mother-in-law's protest (1940) (VICTOR 1381)

* 6 이꽃 저꽃 / Aster Flower (1940) (POLYDOR 19077)

7 그리운 강남(江南) / Nostalgic gangnam (1940) (POLYDOR 19133)

8 두만강(豆滿江) 뱃사공 / Duman River Voyeur (1940) (POLYDOR 19134)

9 산간처녀(山間處女) / Mountain Virgin (1940) (POLYDOR 19139)

* 10 숨쉬는 부두 / Breathing Pier (1940) (POLYDOR 19032)   -with Hawaiian guitar,..-

 

Starting with the sound of a train passing by, with its 30s-styled jazz arrangements, despite this, the first song still has a partial old trot styled foundation. The voice however sings it as if this is 30s cabaret, which makes it superior to most tracks of these days. It has a great rhythmic new folk-like drive. "Sardine Fish" is Korean (new) folk mixed with an effect of old jazz. It shows what songs like these are all about, in its vividness and inspired moment and involvement with it upon the moment. "Blind Spots" is another classic of jazz/folk. It is almost impossible not to join the joy of this rhythmic song. "With the Chicks" is a Korean folk traditional in a cabaret-like setting and with jazzy clarinet solos. Also the song after that is sung with much entertainment in the voice as if there's dialogue and different colors of situation in his voice, laughing at the same time with the story. Also this is in fact cabaret-like. "Aster Flower" is cabaret/folk/jazz which could as well be an Austrian/Berlin folk song of the 30S or 40s and has lots of fun in it, with incorporated laughs and laughters and stomping feet and tindrum rhythms. All these songs so far are amongst the best things these days could deliver. "Nostalgic Gangnam" is a Korean folk song with harmony singers which is still great but less unusual compared to the previous examples. Still he succeeds to update them to its new area of inspiration, in this song only just a bit closer to the tradition. "Duman River Voyeur" is old Japanese-styled trot, well sung with a somewhat more dramatic feel as the style requires. "Mountain Virgin" I think is rooted in Korean folk too. The mixture with jazz is modest. "Breathing Pier" is again somewhat different. The more satirical voice of the singer is back with full glory. Most accompaniment in it are by Hawaiian guitar with some orchestrations build around it. Also this is a great one.

 

Tracks with * I consider essential listens, also very suitable for western radioshow airplay. Only underlined tracks possibly should find themselves into that category as well.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 Songs that I heard during the Shinshino period (vol.2) (1925~1945)

 

18 젊은이의 봄 / Spring of the Young (1935)

 

This is an old trot-styled song with a minor jazz cabaret effect that seems to take the song into a less serious atmosphere as it might have been intended for this style usually is simply dramatic. The in that way incorporated "lalalaas" and Bar piano are a tricky additions for which it is unclear how that could have been mixed in and for what purpose... (Did he outsmart the Japanese-based genre here, I wonder)...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1925~1945) [Disc 4]

 

* 5 구십리(九十里)고개 / Gusimni Hill (1937)

 

This is a Korean new folk song with nice accordion- and clarinet / violin-based arrangements (with nice accents of wooden block and glockenspiel/vibes). Its arrangements are creative ones.

 

 

30년대 신민요 Victor Gramophone series "Pork Song"

 

1 꼴망태아리랑 / With the chicks

2 정어리타령 / Sardine

3 눈깔먼 노다지 / Blind Spots

 

see full review of  Pork Song

 

 

I heard lots of other songs that I did not find on any compilations yet that are in fact still essential: 

* 눈물젖은 술잔 / Tears of Tears

* 술취한 진서방 / Drunken Jinseo

* 심봉사의 탄 / Heartfelt's Shot (1940)

* 춘몽 / Chun Mong (1936)

 

"Tears of Tears" is a kind of marching cabaret jazz with folklore elements and happy accordion and brass arrangements and wooden block and bass. It sounds a bit like European 30s styled music. "Drunken Jinseo" is a more up tempo fun track with much variations in its voice. It is a drinking song which includes drunk hick-ups. It makes it a must-have heard song. "Heartfelt's Shot" is sung in a more dramatic and sad way, based upon I think is more typical Korean with slower parts where the singing almost halts, and then continues again from its inner rhythm. Also this is brilliantly performed with incredible variation and theatrical powers in its voice. "Chun Mong" has a great eastern perhaps Chinese melody and rhythm. I have not heard such a song elsewhere in Korea.

 

-----------------------------------------------------------------------------------------

CONCLUSION:

 

Kim Yong Kwan provided essential material rooted in the mood and atmosphere of the best of the 30s. This includes elements of cabaret and cynical songs, a craft that even can be found in the Japanese styled trot track.

-----------------------------------------------------------------------------------------

 

TRANSLATED LYRICS:

 

I translated the texts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only and a assumption what the context could express here. If it is too different from reality, please mail me and guide me. (Thanks!)...

 

구십리 고개-김용환

김운탄 작사 /조자룡 작곡

 

꿈에도 고향생각 가고 싶은 그 길은

걸어서 구십리 고개 넘어 갑니다

에헤여 가다 못가면 에헤여 쉬어나 가세

열두나 고개고개 쉬어 넘어 갑시다

 

그리운 내고향에 물레방아 도는 곳

못살아도 내고향 가고 싶은 곳이지

에헤여 가다 못가면 데헤여 쉬어나 가세

아리랑 아리아리 노래하며 갑시다

 

내고향 처녀들이 나를 불러주는듯

하루에도 몇번씩 가고싶은 내고향

에헤여 가다 못가면 데헤여 쉬어나 가세

모본당 댕기 한벌 사 가지고 갑시다

 

 

이꼴 저꼴-김용환

 

거리에요 짝사랑 임자 없는 시절이

대단할 손 그 타입이 양금이가 분명해

이리 껄룩 꼴꼴꼴 저리 불견 하하하

이것도 왜 이러냐 그러냐

모다가 골치 아파 죽겠네

연애주문 들리자 보기 좋게 미끄러져

순사 핑계 내어달려 사정사정 통사정

이리 껄룩 꼴꼴꼴 저리 봬도 하하하

이건 또 왜 이러냐 그러냐

모다가 골치 아파 죽겠네

 

서양활동 사진집 최신 년대 비결이

지나가는 마담에게 함부로 축하주

이리 껄룩 꼴꼴꼴 주모와 하하하

이건 또 왜 이러냐 그러냐

모다가 골치 아파 죽겠네

코피 탔는 감자도 먹을 때는 좋았지

먹고 나니 외상이라 모양 찾기 할거나

이리 껄룩 꼴꼴꼴 남부끄러워 하하하

이건 또 왜 이러냐 그러냐

모다가 골치 아파 죽겠네

 

   김영파 작사, 조자룡 작곡, 김용환 노래

 

Google Translate (full of mistakes but it gives an idea of direction).

 

This is about Low-Kim Yong-hwan

 

He's on the streets again

Great at hand, his type is clear

Just have a look (at him).

Why is it like this?

He gives me a headache

When he hears of a love order, he slides in it nicely

He fires excuses hanging out to shoot, to shoot

껄 껄 저 ha ha ha ha

Why is this happening again?

He gives me a headache

 

Here's the collection of the Latest Secrets

Congratulations of passing them to Madame

Working out his chemistry hahaha

Why is this happening once again?

I'm going to die of a headache.

 

It was great when I ate nose-bled potatoes

After eating them, it only leads to trauma.

Come here 껄 남부 (baby) being shy hahaha

Why is this happening once again?

I'm going to die of a headache.

 

    Song by Kim Young-pa, Song by Ja-ryong Jo, Song by Yong-hwan Kim

 

-----------------------------------------------------------------------------------------

 

BIOGRAPHIES:

 

http://www.maniadb.com/artist/101968 :

 

원산고보를 졸업하고 일본 우에노음악학교에서 성악을 공부하였다. 졸업후 귀국하여 1930년대초에 《포리톨》레코드회사에서 가수 겸 작곡가로 활동하면서 이화자의 취입판들인 《꼴망태목동》, 《어머님전 상서》, 《님전화풀이》 등을 작곡하여 유명한 작곡가로 알려지게 되였다. 
가수였기때문에 자신이 작곡하고 취입한 노래들도 적지 않다. 그 곡명들을 살펴보면 신민요 《산간처녀》(포리톨), 《두만강배사공》(포리톨), 《락화류수호텔》(빅타), 《눈깔 먼 노다지》(빅타), 《꼴망태아리랑》(빅타), 《장모님전 항의》(빅타), 《이 꼴 저 꼴》(포리톨) 등이다.
《포리톨》과 《빅타》에서 가요창작에 전념하던 김룡환은 1940년부터 악극단, 가극단에서 창작활동을 하였다.
광복후 1949년에 사망하였다.

BIRTH: 1909년 / 대한민국,함경남도 원산 DEATH: 1949년

 

http://www.ponki.kr/pop/pop_musicstory_view.asp?fa1=37&sa3=0&sa4=0&sa10=story :

 

채규엽의 뒤를 이은 인기 남자가수는 김용환이었는데, 당시로서는 드물게 작곡과 노래를 겸하고 있었다. 1933년 폴리돌레코드에서 가수로서는 처음 발표한 '서울 가두풍경' 역시 그의 자작곡이었다. 김용환도 데뷔 이후 그때까지 폴리돌에서 계속 활동하고 있었다.

 

-----------------------------------------------------------------------------------------

Partial rough translation:

 

'Seoul Street Scene' was first released at Polydor Record in 1933, a composition of his own. Kim Yong-hwan has been active on Polydor since his debut.

 

rough translation:

 

After graduating from Wonsan Gobo, he studied vocal music at Ueno Conservatoire of Japan. After returning to Korea, he worked as a singer and composer at the Foritol Record Company in the early 1930's. He also composed Ewha's works, such as Kommantaemok-dong, Mother's War Letters, and Nimjeonhwapuli

 

Because he was a singer, there are not a lot of songs he composed and that made it become popular. 

 

Kim Ryong-hwan, who was dedicated to creating pop songs in "Pooritol" and "Victa", has been working in a troupe and opera troupe since 1940.

 

He died in 1949 after liberation.

 

Birth 1909 / Wonsan, South Korea, Hamgyong Province ; Death: '1949

 

-----------------------------------------------------------------------------------------

 

From New Folk Songs: Shin Minyo of the 1930s, "Korean Pop Music", Keith Howard, Global Oriental, 2006:

 

"Very few singers actually specialized in shin mini, with only a handful known as shin mini performers ; many also recorded songs in other genres.They became associated with the genre when a song they recorded became a hit. For example, Kim Yonghwa, a singer who began his career on stage, recorded 'sum swintun pudu/ Living (or thriving) hard' in 1933 and after that wrote and sang several songs classed within the shin mayo category. "

 

-----------------------------------------------------------------------------------------

 

http://blog.daum.net/bgkang0691/707

 

‘파락호’란 말은 ‘양반집 자손으로서 허랑방탕하여 집안의 재산을 몽땅 털어먹은 난봉꾼’을 의미합니다. 일제 침략 시기에, 양반 동네인 안동에서도 명문가로 꼽히는 학봉 종가의 13대 종손인 김 용환(1887~1946)은 노름꾼으로, 파락호로 악명이 높았던 사람입니다.

그는 대대로 내려오는 전답 18만 평, 요즘 시가로 약 200억 원을 날려버린 사람이었으니 참 대단한 파락호였다고 하겠습니다. 당시 안동 일대의 노름판에는 꼭 그가 끼어 있었다고 할 정도로 그는 노름에 빠져 있었습니다. 게다가 노름판에서 큰 돈을 잃게 되면 건달들을 동원해서 빼앗기도 하는 둥 그의 처신은 온통 비웃음거리였습니다. 그러는 동안 종갓집도 넘어가고 종가의 재산으로 내려오던 전답도 다 팔아먹었습니다. 친척들은 집안 망해 먹는 종손이 나왔다고 탄식을 하면서 돈을 모아 그렇게 팔아먹은 전답을 다시 사주곤 하였습니다. 

그러니 가족은 오죽이나 고생했겠습니까?  자식으로는 딸 하나만 있었는데 신행 때 농을 사오라고 시댁에서 준 돈조차 노름으로 탕진해버렸으니 딸의 입장이 어떠했겠습니까? 사람들은 고개를 내저었고, 외동딸은 잔뜩 주눅이 들어 눈물로 시집살이를 해야만 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파락호가 사실은 만주에 독립자금을 댄 독립투사였음이 그가 죽은 후에야 밝혀지게 되었습니다. 독립자금을 모으기 위해 철저하게 노름꾼으로 위장한 삶을 살았던 것이었습니다. 그는 광복 다음해인 1946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동안 그가 탕진해버렸다고 여겼던 돈은 모두 만주 독립군에게 군자금으로 보냈던 것이요, 파락호 행세는 일본 경찰의 눈을 피하기위한 철저한 위장술이었던 것이라는 것이 뒤늦게사 알려지게 된 것이었습니다. 조국 광복의 기쁨을 채 누리지도 못한 채 죽음을 맞아야 했던 그에게  “이제는 광복이 되었으니 자네가 만주에 전 재산을 바쳐 독립운동을 도운 사실을 이야기해도 되지 않겠나?”라는 친구의 말에 선비로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다.“라고 하면서 눈을 감았다고 합니다. 정말 드라마틱한 항일 운동을 했던 그의 행적은 1995년 유일한 혈육 외동딸에게 건국훈장을 추서함으로써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참사랑은 이렇게 자기를 버림으로 증명됩니다. 예수님은 인간 취급 받지 못하던 죄인들의 친구로 계셨습니다. 십자가에서 죽으실 때도 조롱을 받으셨습니다. 제자들에게서조차도 이해를 받지 못한 채로 죽으셨습니다. 다시 사신 예수님은 오늘 우리에게 영생을 주시는 하나님으로 바로 우리 옆에 계십니다.

-----------------------------------------------------------------------------------------

 

Translated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The word ``Parakho'' means "an impoverisher who has lost all of his family's wealth as a descendant of a semi-family house.''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Kim Yong-hwan (1887-1946), the thirteenth son of Hakbong Jongga, one of the most prestigious people in Andong, was also a notorious gambler.

 

He said that he was a great rocking gambler because he was the one who threw down about 20 billion pyeong with the current price of 180,000 pyeong coming down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He was gambling so much that he was stuck on the gambling board in Andong at that time. In addition, when he lost a lot of money on the gambling board, his behavior was ridiculed. In the meantime, he went to Jonggap and sold all that came down to the property of Jongga. Relatives lamented the ruined servant of the house and used to save their money.

 

He only had one daughter, but even she lost her farmland to the gambling. The people shook their heads, and the only daughter had to be filled with tears and marry with tears.

However, it was not until after he died before one came to know how he had been actually an independent struggler founding through this gambling an independency fund in Manchuria. He only lived a life as a gambler to raise this fund towards independency. He passed away in 1946, the year after the liberation. All the money one thought had been wasted was spent on military funds for the Independent Manchurian Army, and it was later known that it all had been a thorough camouflage to avoid the eyes of Japanese police. As a scholar he told his friend who had to die without enjoying the joy of independence of his country. “Can you tell me that now you are liberated and you gave all your property to Manchuria to help the independence movement?” He closed his eyes. His track record of making a truly dramatic anti-Japanese movement came to light in 1995 when he was awarded the founding medal to his only daughter.

 

-----------------------------------------------------------------------------------------

 

http://blog.daum.net/pks1256/1233

 

파락호(破落戶)라 불리운 사나이

 

파락호(破落戶, 깨트릴파, 떨어질락, 집호)라는 말은,

양반 집 자손으로서 집안의 재산을 몽땅 털어먹는 난봉 꾼을 의미 합니다.

요즘 말로는 인간쓰레기 중의 쓰레기 쯤 될까요?

일제 식민지 때, 당대 경북 안동에서 이름을 날리던

파락호 중에 퇴계의 제자이자 영남학파의 거두였던 의성 김씨 학봉파의 명문가 후손으로서, 학봉 '김성일' 종가의 13대 종손인 '김용환(金龍煥, 1887년~1946년)' 이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노름을 즐겼습니다.

당시 경북 안동 일대의 노름판에는 꼭 끼었고 초저녁 부터 노름을 하다가 새벽녘이 되면 판돈을 다 걸고 마지막 배팅을 하는 주특기가 있었습니다.

만약 배팅이 적중하여 돈을 따면 좋고, 그렇지 않고 실패 하면 도박장 주변에 잠복해 있던 그의 수하 20여명이 몽둥이를 들고 나타나 판돈을 덮치는 수법을 사용 했습 니다.

판돈을 자루에 담고 건달들과 함께 유유히 사라졌던 노름꾼 '김용환',

 

그렇게 노름하다가 종갓집도 남의 손에 넘어가고 아내가 아이를 낳는 줄도 모른채, 수 백 년 동안의 종가 재산으로 내려오던 전,답 18만평, 현재 시가 약 200억 원도 다 팔아 먹고, 아내 손을 잡으며,

"미안하오. 살아오면서 깊이 뉘우쳤소. 이제 달라 지겠소." 라는 약속도 잠시, 다시금 땅 문서를 들고 노름판을 찾았 습니다.

그렇게 팔아 먹은 전,답을 문중의 자손들이 십시일반 으로 돈을 걷어 다시 종가에 되사주곤 했습니다.

 

“집안 망해먹을 종손이 나왔다.”고 혀를 차면서도 당시 양반종가는 문중의 구심점이므로 없어지면 안 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습니다.

급기야는 시집간 무남독녀 외동딸이 신행 때 친정 집에 가서 장농을 사 오라고 시댁에서 받은 돈 마저도 친정 아버지 '김용환'은 노름으로 탕진했습니다.

딸은 빈손으로 시댁에 갈 수 없어서 친정 큰 어머니가 쓰던 헌 장농을 가지고 가면서 울며 시댁으로 갔습니다.

 

이 정도니 주위에선 얼마나 '김용환'을 욕했겠습니까?

'김용환'은 해방된 다음 해인 1946년 세상을 떠납니다.

이러한 천하의 파락호 노름꾼 '김용환'이,

사실은 만주에 독립자금을 댄 독립투사였음이 사후에 밝혀졌습니다.

그간 탕진했다고 알려진 돈은 모두 만주 독립군에게 군자금으로 보내졌던 것이 밝혀진 것입니다.

 

'김용환'은 독립군의 군자금을 만들기 위하여 죽을 때 까지 노름꾼, 주색잡기, 망나니 파락호라는 불명예를 뒤집어쓰고 위장한 삶을 살면서도 자기 가족에게 까지도 철저하게 함구하면서 살았던 것입니다.

그래야 왜경놈들의 관심을 피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임종 무렵에 이 사실을 알고 있던 독립군 동지가 머리맡에서, “이제는 만주에 돈 보낸 사실을 이야기해도 되지 않겠나?”라고 하자 “선비로서 당연히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아무말도 하지말라”는 말을 남긴채 눈을 감았습 니다.

 

일제시대 '김용환'의 할아버지 '김흥락'이가,

사촌 의병대장 '김희락'을 숨겨줬다는 이유로 왜경에게 마당에서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을 보고 나라를 되 찾아 야겠다는 항일의 뜻을 품게 되었고, 평생을 철저하게 망나니 행세를 하면서 노름판을 전전하는 노름꾼 파락호 로 위장을 했던것입니다.

이러한 '김용환'의 호국정신 이야기는 가슴 속 깊이 찡한 감동과 애국 정신을 가져다 줍니다.

 

지금 경북안동 독립운동기념관에 이 '김용환'의 일대기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김용환'의 무남독녀 외동딸 '김후옹' 여사님은 아버지 '김용환'의 공로로 건국훈장 애족장 (1995.)을 추서 받 습니다.

평생을 아버지를 원망하며 살았던 외동딸 '김후옹'여사님 은 아버지에게 건국훈장이 추서되던 날, 아버지에 대한 존경과 회한을 담은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 라는 글로 이렇게 발표합니다.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

그럭저럭 나이 차서 십육세에 시집가니,

청송 마평 서씨 문에 혼인은 하였으나 신행 날 받았어도 갈 수 없는 딱한 사정 신행 때 농 사 오라 시댁에서 맡긴 돈, 그 돈마저 가져가서 어디에 쓰셨는지?

 

우리 아배 기다리며 신행 날 늦추다가 큰 어매 쓰던 헌 농 신행 날에 싣고 가니 주위에서 쑥덕쑥덕 그로부터 시집살이 주눅 들어 안절 부절, 끝내는 귀신 붙어왔다 하여 강변 모래밭에 꺼내다가 부수어 불태우니, 오동나무 삼층장이 불길은 왜 그리도 높던지 새색시 오만 간장 그 광경 어떠할꼬,

 

우리 아배 원망하며 별난 시집 사느라고 오만간장 녹였 더니, 오늘에야 알고 보니 이 모든 것 저 모든 것 독립군 자금 위해, 그 많 던 천석 재산 다 바쳐도 모자라서 하나 뿐인 외동딸 시댁에서 보낸 농 값 그것마저 바쳤구나,

그러면 그렇지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 내 생각한 대로 절대 남들이 말하는 파락호는 아닐진데. . . . ."

*독립지사 '김용환'선생의 외동딸 '김후옹'님의 글

 

나라가 과연 얼마나 중요한가?

2016년 대한민국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는 쉽게 상상할 수 없는일 입니다.

'김용환', 님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파락호 애국자 입니다.

일제 탄압에 맞서 오직 나라를 구하기 위해 자신의 안일 과 전 재산과 명예를 초개같이 버린 참 애국자, 난세의 영웅 '김용환' 선생님이 너무도 존경스럽고 그리워집 니다.

-----------------------------------------------------------------------------------------

Translated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A man named Parakho. Farakho (破落戶, Breaking, Fallen, Home). As a descendant of a banban family, it means a high roller who eats up all the wealth of the house. Nowadays, the word means garbage in human wast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he was named in Andong, Gyeongbuk.

 

Among the Palak Lakes, a descendant of Toegye Kim's Hakbong, a disciple of Toegye and the Youngnam School's retreat, there was a man named Kim Yong-hwan (1888-1946), the 13th-generation descendant of Kim Seong-il's family.

 

He enjoyed gambling. At that time, he was stuck on the gambling board in Andong, Gyeongbuk. If the bet is good to win, then if it fails, his twenty men who were lurking around the gambling yard would come up with a stick and hit the stake. Kim Yong-hwan, a gambler who had lost his hands in a sack.

 

After gambling, Jonggap's house fell into the hands of others and his wife had no children. Caught, he said "I'm sorry. Lived deeply repented. Now it will be different." He promised for a while, and again I found the gambling board with the land documents. In the past, the children of the crowd would sell the money to ten o'clock and return it to the closing price.

 

“I've got a hand to wreck the house,” he said. In the early days, even when the husband and wife were married, when their father, Kim Yong-hwan, was scolded by gambling, the wife and daughter were forced to go live with her mother because of this.

 

Kim Yong-hwan passed away in 1946, the year after the liberation. He had been called "the world's biggest rock rake gambler 'Kim Yong-hwan'. It turned out later that he simply had been independent funder of a foundation in Manchuria. All of the money known to have been spent was found to have been sent to the Manchurian independence army as military funds. 'Kim Yong-hwan' had lived in disguise and had been disguised by the disgraces of gambling, cunning, and the naming of the ruleless Farakho until he died only to make military funds for the independence army. That's how he could escape the attention of doing so. When the Independence Forces comrade who knew he was about to die, he said, "Can you talk about the fact that I spent money in Manchuria?" 

 

The story of 'Kim Yong-hwan' patriotic spirit brings deep emotions of patriotic spirit.

 

The biography of Kim Yong-hwan is on display at the Andong Independence Movement Memorial Hall in Gyeongbuk.

 

The only daughter of Kim Yong-hwan, her only daughter, Kim Huong, received the Konkuk Medal Order of Patriots (1995.) for her father Kim Yong-hwan. The only daughter who lived in resentment for her father, Kim Huong, tells her father, “Our Father's True Peak,” which contains respect and repentance for his father.

 

We dismissed an arrogant mourning for our dad's resentment and weird marriage. Today, we know that all of this was for the Independence Army's funds, and it wasn't enough to pay for all of his heavenly possessions.

 

How important is the country? It is unthinkable for us to live in Korea in 2016.

'Kim Yong Hwan', the most fabulous Palak Lake patriot in the world. Mr. Kim Yong-hwan, a hero of the hardship, who threw away his chore, his fortune and his honor to save his country against Japanese oppression, is so admired and missed.

 

---------------------------------------------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likeblue77&logNo=221076791779

 

김용환  독립운동가 3대 파락호 중 1인

자는 여현(汝見). 일제강점기 때 만주에서 활동한 독립군에게 독립자금을 모아서 전달했던 독립운동가  

 

경상북도 안동 일대에서 알아주는 명가였던 의성 김씨 학봉종가의 장손으로, 퇴계 이황의 대제자인 학봉 김성일의 13대손이며 역시 독립운동가로 의병활동을 했던 서산 김흥락의 손자

 

1896년 의병활동을 벌이던 의성 김씨 일족인 김희락(김흥락과는 사촌지간)이 패전하여 학봉종가로 쫓겨와서 숨는 일이 있었다. 이에 일본군은 김희락을 잡아내고, 김흥락과 김흥락의 동생 김승락, 김진의, 김익모 등을 포박해서 마당에 꿇어 앉게 하고 집안의 물건을 가져가는 등의 일이 있었다. 김희락은 총살당했다. 김흥락은 안동 유림의 대표적인 인물이었고 지역 유지였는데 이런 수모를 당하고는 가문과 전 제자들을 모두 총동원해서 의병활동을 벌였다. 김흥락의 제자가 700여 명이었는데, 독립운동으로 훈장을 받은 사람만 60명이 나왔고 의성 김씨 문중에서 훈장 받은 사람이 27명인데 이 중에서 학봉 직계에서만 11명이 훈장을 받았다. 잘못 건드려도 한참 잘못 건드린 것이다.  

 

김용환은 어릴 적에 이 모습을 목격하고 독립운동을 돕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할아버지 김흥락의 영향을 받아 1908년 이강년 의병 부대에 참가하였으며, 1911년에는 김상태 의병 부대에 참가하는 등 안동 지역의 의병 활동의 중심이었다 3.1운동 이후에는 만주 망명길에 올랐으나 신의주에서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안동으로 돌아왔으며, 1921년에는 만주 길림의 서로군정서와 연결되어 군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단체인 의용단의 서기로 활약하였다. 다만 대다수의 부호들은 친일 또는 민족반역자들이었기 때문에 큰 효과는 거두지 못했고, 결국 1922년, 일본 경찰에 3번째로 체포된다. 

 

결국 김용환은 자금조달을 위해 다른 방법을 모색한다

 

 

이후 김용환 선생은 뮤지컬에 나온 내용처럼 도박을 하고.... 이기면 좋고 지면 건달들을 불러내서 

돈을 몰수한다... 

 

김용환 선생은 시장 같은데서 물건을 파는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잘난 체를 하며 

거스름돈 필요없다는 식으로 티 안나게 기부를 했고 겉으로는 도박에 빠져 가산을 탕진하는 인간쓰레기로 위장을 하고 살았다

 

하나 밖에 없는 딸래미 의 결혼 예물... 그것도 시댁에서 "대부호에다 학식있는 가문의 딸래미이니

결혼하자.. 돈이 없어? 그래... 장롱은 우리가 사줄께..."

 

그 장롱을 사오겠다고 하고 싹 독립자금으로 출자해버리는.....

 

딸래미는 별 수 없이 집안에 굴러다니던 오래된 중고 장롱을 들고 시집을 갔으나...

그 장롱은 동네 강변에서 불태워진다

"귀신 들린 장롱이라고... 재수 없다고...."

예물 하나 못 가져온 며느리를 돌려 까는 게 아니었을까.......

(예물 사오라고 준 돈 도박에 날렸으니 까일만은 하다 ㅋㅋㅋㅋ)

 

 

문중 사람들이 엄청 욕했지만 김용환은 "집안에 '학봉(가문의 조상 김성일)'과 '난봉'이라는 두 봉황이 나왔으면 된 거 아니냐?"라고 응수했다고 한다

현재로 보면 "난봉"이 난봉꾼이 아니라 "난세의 봉황" 이었던 꼴이니...

이것도 웃프다.... 

김용환 선생은 어릴적 독립운동하면 죽는다 는 것을 뼈아프게 체감했으므로 

철저하게 숨긴 것이다 

 

1946년, 임종 할 무렵

김용환 선생의 친구되는 분이 "이제 독립도 됐으니 모든 이야기를 풀어놔도 되지 않겠는가?" 라고 묻자

"나는 선비이고 그에 맞는 도리를 했을 뿐.... " 

이야기 할 것도 알 필요도 없다고.... 그대로 눈을 감으셨다고 한다

 

 

이후 임시정부의 비밀문건이 발견되면서 "김용환" 이라는 이름이 언급되었고.....

50여년이 지난 1995년에 이르러서야 선생의 외동딸 "김후웅" 여사가 건국훈장을 받는다

 

다음은 그녀가 쓴 "우리 아베 참봉 나으리" 이다

 

 

 

그럭저럭 나이 차서 16세에 시집가니  

 

청송 마평 서씨 문에 혼인은 하였으나  

 

신행 날 받았어도 갈 수 없는 딱한 사정 

 

신행 때 농 사오라 시가에서 맡긴 돈  

 

그 돈마저 가져가서 어디에서 쓰셨는지?  

 

우리 아배 기다리며 신행 날 늦추다가  

 

큰 어매 쓰던 헌 농 신행 발에 싣고 가니 주위에서 쑥덕쑥덕 

 

그로부터 시집살이 주눅 들어 안절부절 

 

끝내는 귀신 붙어왔다 하여 강변 모래밭에 꺼내다가 부수어 불태우니  

 

오동나무 삼층장이 불길은 왜 그리도 높던지 

 

새색시 오만간장 그 광경 어떠할고 

 

이 모든 것 우리 아배 원망하며  

 

별난 시집 사느라고 오만간장 녹였더니  

 

오늘에야 알고 보니 이 모든 것 저 모든 것  

 

독립군 자금 위해 그 많던 천석 재산 다 바쳐도 모자라서 

 

하나뿐인 외동딸 시가에서 보낸 농값, 그것마저 바쳤구나 

 

그러면 그렇지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 

 

내 생각한 대로, 절대 남들이 말하는 파락호 아닐진대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

[출처] 계해일주 파락호 김용환 우리아베 참봉나으리|작성자 

---------------------------------------------

Translated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Kim Yong-hwan, one of the three largest independence activists who collected and delivered independence funds to independence forces in Manchuria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He was the grandson of Seosan Kim Heung-rak, the 13th grandson of Hakbong Kim Seong-il, the great son of Toegye Lee Hwang, a senior son of Uiseong Kim, a famous acquaintance in Andong, Gyeongsangbuk-do.

In 1896, Kim Hee-rak (a cousin of Kim Heung-rak), a member of the Uiseong Kim clan, who was engaged in medical activities, was defeated and was driven to Hakbong Jong-ga. The Japanese soldiers seized Kim Hee-Rak, seized Kim Heung-Rak and Kim Heung-Rak's brothers, Kim Seung-Rak, Kim Jin-Ie, and Kim Ik-Mo, forced them to kneel down in the yard and took all the home items. Kim Hee-rak was shot. Kim Heung-rak was a representative of the Andong Yurim and was a local keeper. There were more than 700 disciples of Kim Heung-rak, and only 60 people received medals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Kim Yong-hwan witnessed this event in his childhood and decided to help the independence movement. Under the influence of his grandfather Kim Heung-rak, he participated in Lee Kang-Yeon's medical unit in 1908. In 1911, he participated in the Kim state medical unit, and he became the center of medical activities in Andong after the 3.1 movement. In 1921, he served as the clerk of the medical corps, a group to raise military funds in connection with each other's military policy in Jilin, Manchuria. However, because most of the codes were pro-Japanese or national rebels, they did not have much effect. Finally, in 1922, they were arrested for the third time by Japanese police.

In the end, Kim Yong-hwan explored other ways to raise funds.

Afterwards, Kim Yong-hwan gambles like the contents in the musical ....Confiscating the money ...

Kim Yong-hwan is a good man for poor people who sold things in the market. He donated it untiedly and lived under the guise of human waste drowned in gambling.

There is only one wedding gift of daughter Lamy ... It's also in my house.
Let's get married. Don't you have money? Yeah ... we'll buy you the chestnuts ... "

He said he would buy the chest of drawers and make an investment with independent funds.

Tsami got married with an old second hand cabinet that was rolling around the house.
The dresser is burned by the local river. "I'm a ghost with a demon ... I can't be unlucky ..."Didn't he turn his daughter-in-law to bring a gift? (The money I gave you to buy the gift was gambling.)

The people were very swearing at him, but Kim Yong-hwan responded by saying, "Would you like to have two phoenixes in the house," Hakbong (ancestor Kim Sung-il) "and" Nanbong? " As of now, "Nanbong" is not a highboy, it's "a phoenix of ages."
This is funny too ....Kim Yong-hwan feels painfully that he dies when it still is a young independency movement. He had remained completely hidden.

1946, near death, Kim Yong-hwan's friend who said, "we're independent now, so why not release all the stories?" Let's ask "I'm Seonbi and did just that .." 

Since the secret document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were discovered, the name "Kim Yong-hwan" was mentioned ..... It wasn't until 50 years later that in 1995, Mrs. Kim's only daughter, "Hu Kim Kim," received a constitution.

The following is her "Abe Abong chief"

"I managed to get married at 16. Married to Cheongsong Mapyeong Seo. Even if I got a new day, I can't go. Money entrusted to you by Nong Saora Shiga. Where did you take the money and spend it? Waiting for our baby, slowing me down. I carry it on my old peasant feet. I'm frowned at him. It's a haunted ghost. Why did paulownia three-story chiefs burn so high? What's the sight of what boiled from it. All this resents us. I've melted it for weird poetry. I know today, all of this, all of that. I don't have enough money for all . But with price you paid for your only daughter, we will be better. Like I thought, it's not the rock of the lake, it's our father's peak. "


[Source] Gyerhaeju Parakho Kim Yong-hwan Kim Uri Abe Chambon | Author Lucia

 

  

 

BIOGRAPHY:

 

 

 

Please reload

December 14, 2019

November 30, 2019

November 30, 2019

Please reloa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