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김인배 / Inbae Kim

August 24, 2019

 

KBS Media V.A.: 김인배-작곡집 / Inbae im - composer ; 2012-04-10/2013.05.15 **(ok-g)

 

The compilation of songs from this composer show rather predictable, rather melancholic lush mellow trot music. Sometimes, outside the strings and band arrangements, in the brass parts you can hear he was known as a trumpet player too, but he does not give any instrument more credit than needed, trumpet solos still occur. The music sounds like lighthearted but pleasant light entertainment music, which I shall call ‘living room music’. Thus, we have light-hearted enjoyable songs with tasteful but nothing overly creative to be found. Luckily we also have a song from Lee Sisters for instance. The music mostly fit best to a setting of broadcast entertainment that loves to make use of warm voices of predictable schlager singers (who always show the same voice and expression) like Baeho for instance. It is the kind of music, which at the same time is acting like the celebration with a farewell card, the endless stretched ending of a creative era. In this prediction of continuation, there still is taken care almost anonymously of arrangements to sound as smoothly pleasant as possible.

 

Another track I prefer to take out as an example is sung by 이향미/ Hyangmi Lee.

 

PS. The compilation luckily still is much better than the commercialized TV recordings or exploited trumpet performances you can still find on youtube.

 

----------------------------------------------------

BIOGRAPHIES:

 

https://www.yna.co.kr/view/AKR20181007019000005

 

내사랑 김인배

작곡가 김인배 선생은 대중음악작곡가, 편곡가, 트럼펫연주가로 명성을 날리고 있으신 분으로 
그는 1932년 9월 25일 평안북도 정주 태생.

김인배는 어린 시절부터 주먹이나 종이나 대나무로 나팔 모양을 만들어 불던 소년이었다. 
소년은 신호 나팔을 부는 단계를 지나 중학교(함흥의 영생중학교)에 들어가서는 브래스 밴드에서 트럼펫을 불었다. 그 뒤 혈혈단신으로 월남했고, 군에 입대하자마자 한국전쟁을 겪어야 했다. 


다행히도 전쟁의 일선에서 비켜나 육군 군악대에 들어가서 트럼펫을 연주할 수 있었고, 
대구에서는 군악대원, 문관, 일반 연주자로 구성된 대한 심포니에서 연주 생활을 계속했다. 
거기서 안병서, 김동진 같은 현대 한국음악의 선구자들로부터 사사했다. 
그러니 이때까지만 해도 ‘클래식 음악’을 하려고 했지 ‘대중음악’을 할 생각은 없었다. 

경력 : 1963년 ~ 1964년 KBS 한국방송 라디오 악단장, 1973년 TBC 동양방송 라디오 악단장, 1980년 KBS 한국방송 라디오 악단장    수상 : 2000년 제7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대통령표창  

작품 : 작곡 '빨간 구두 아가씨',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다', '내 이름은 소녀' , 
'보슬비 오는 거리', '사랑이 뭐길래' 등
매혹의 트럼펫 마스터로 청년음악 후견인 구실…악단장으로 이름 날리며 당대 명반에 이름 새겨 젊은 사람들에게 김인배라는 이름은 낯설지 모른다. 
그렇지만 적어도 40대 이상의 사람들에게 김인배라는 이름은 선명히 남아 있을 것이다. 
지금의 중년들이 10대 시절에는 ‘매혹의 트럼펫’ 등의 이름을 가진 ‘경음악 음반’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그리고 트럼펫을 앞세운 음반의 주인공으로는 김인배가 가장 많았을 것이다. 

 

현대음악 선구자에게 사사한 연주자 
 

김인배가 대중음악을 접한 것은 육군 군악대에 있을 무렵 미 8군 무대에 나가면서 
스윙(재즈)을 연주하면서부터다. 
김용세(피아노), 이정식(테너 색소폰), 최세진(드럼), 황병갑(베이스), 김강섭(피아노) 등이 
그 당시 김인배의 동료들이었다. 아스라해지는 이름들이지만 한국에 재즈를 심은 인물들이다
그뒤 김광수 악단에 스카우트되어 은성, 크라운 같은 고급 살롱에서 ‘경음악’을 연주하면서 
자연스럽게 ‘대중가요’를 접하기 시작했다. 


‘김광수 악단’은 . ‘가수 배호의 셋째 외삼촌’이라고 알려진 그는 바이올리니스트로서 
한국방송 악단의 초대 악단장을 맡는 등 한국의 음악 발전에 혁혁한 공을 세운 인물이다.
1960년대 초는 TV가 개국을 하고 민간방송이 속속 태동하는 등 방송의 매력이 
음악인들을 휘어잡을 무렵이다. 김인배 역시 스물아홉살 되던 무렵인 1963년 
한국방송 라디오의 악단장을 맡아 1년 정도 지휘봉을 잡았다. 

1973년부터는 다시 동양방송(TBC) 라디오의 악단장을 맡았고, 
1980년 언론 통폐합 뒤에는 한국방송 라디오 악단(현재의 KBS 팝스 오케스트라의 전신)에서 
악단장 생활을 이어갔다. 

그렇지만 당시의 방송국 악단 생활이란 ‘명예직’일 뿐 생계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그래서 그가 뛰어든 곳은 ‘작곡가 생활’이다.
다행히도 1960년대 초·중반에는 일제 시대부터 계속된 트로트에서 탈피해 
당시의 젊은층의 취향에 맞는 밝고 건전한 노래들을 만들자는 움직임이 있었다. 

작곡가로는 손석우·김광수·나화랑·전오승·송민영·황문평, 작사가로는 이진섭·이호로·김석야 등이 
주축 인물이었고 이들은 이른바 ‘방송작가 그룹’을 형성해 영향력을 발휘했다. 

시대를 풍미한 가수들 데뷔 지원 

김인배 역시 방송작가 그룹의 일원이 되어 작곡가 생활을 시작했다. 
라디오 드라마가 인기를 누리던 시절 드라마 주제가였던 
<삼별초>(한명숙)와 <너는 말했다>(한명숙) 등을 시작으로 작곡을 시작한 그는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다>(김상국), 
<빨간 구두 아가씨>(남일해), <내 이름은 소녀>(조애희), <보슬비 오는 거리>(성재희 노래), 
〈사랑이 뭐길래〉(한혜진 노래) 등의 주옥같은 히트곡을 남겼다. 현대적 대중문화가 형성되던 무렵 따뜻하고 인간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곡들이다. 

‘불세출의 가수’ 배호가 세인에게 알려지는 과정에서도 김인배의 공이 컸다. 
천지호텔 나이트 클럽에서 연주할 때 배호는 김인배 악단의 드러머 겸 가수로 있었고,  
영화음악 <황금의 눈>을 녹음해 방송전파를 타기 시작했다(이 곡이 수록된 ‘김인배 작곡집’에는 한명숙의 <너는 말했다> 등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당시 작곡가들은 레코드사에 전속돼 활동하던 시기. 김인배는 오아시스레코드를 시작으로 지구레코드, 대도레코드 등에서 전속 작곡가로 지냈다. 
저작권 개념도 없던 시기라서 작곡가의 수입은 주먹구구식이던 때였다. 

“방송국 악단 생활도 작곡가 생활도 돈을 벌 수 있는 것은 아니었어요. 
돈을 벌려면 외국곡 편곡 일을 해야 했어요. 
그 일도 매일 있는 것은 아니니까 매일 밤무대에 서야 했죠”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 
‘김인배 악단’은 매일 댄스홀(카바레)에서 연주하고 짬짬이 ‘취입소’(녹음실)에서 녹음을 해야 했다. 


한국에서는 예나 지금이나 무대에서 연주하는 사람은 ‘남들이 가무를 즐기는데 풍악이나 울리는 악사’ 이상의 대우를 받지 못한다. 
게다가 1960년대 말 이후 이른바 ‘젊은 음악’의 등장은 경음악 악단의 존재도 위협하게 되었다. ‘신세대 가요’가 등장하면서 록 밴드가 설 자리를 잃는 것과 비슷한 현상이었다. 
그럼에도 1960년대 말~1970년대 초 김인배는 ‘그룹 사운드’나 ‘포크송’의 역사에서 중요한 지위를 차지하는 음반에 자신의 이름을 남기고 있다. 

----------------------------------------------------

Roughly translated:

 

Composer Kim In-bae is a popular music composer, arranger, and trumpet performer. He was born on September 25, 1932 in Zhengzhou, Pyongan.

 

Kim In-bae as a boy already made a trumpet in paper and bamboo before he owned a trumpet. The boy eventually played the trumpet at junior high school (Hamheung Youngsaeng Middle School) where he played trumpet in the local brass band. During the Korean War he had joined the army. Fortunately, he was able to play the trumpet off the front line of the war and into the army band. In Daegu, he continued to play in the Korean Symphony, which consisted of military band members, civil servants, and general performers.

There he studied from pioneers of contemporary Korean music such as Ahn Byung-seo and Kim Dong-jin. Until that time, he still intended to study classical music, not go into popular music.

 

From 1963 ~ 1964 he was the KBS Korean Broadcasting Radio Director, TBC Oriental Broadcasting Radio Director in 1973, KBS Korean Broadcasting Radio Director in 1980

 

He received the President's Award at the 7th Korean Performing Arts Awards in 2000

 

Works: Compositions of 'Red Shoes Lady', 'There's Sunlight in the Mouse Hole', 'My Name is Girl','Rainy streets', 'What's your love?'

 

Middle-aged teenagers might have heard about the “light music records”with names like “trumpets of fascination.” Most likely Kim In-bae would have been the most protagonist of the albums with a trumpet.

 

Kim In-bae came across popular music when he was on the stage of the eighth Army. There he started playing swing (jazz) with Kim Yong-se (piano), Lee Jung-sik (tenor sax), Choi Se-jin (drum), Hwang Byeong-gap (bass), Kim Kang-seop (piano). At that time, Kim In-bae's colleagues called it Asra, introducing jazz in Korea.

 

Afterwards, he was scouted by the Kim Kwang-soo band and played “instrumental music”in high-end salons such as Eunsung and Crown. Naturally, he started to get a feel for 'popular music'.

 

He also acted as the first band leader of the Korean Broadcasting Band. In the early 1960's, the appeal to broadcasting on TV was born. At that time Kim In-bae was about twenty-nine years old in 1963. He took the job for about a year, acting as the band leader of Korea Radio. Since 1973, he has again served as orchestra of TBC radio. After the merger of the media in 1980, the Korean Broadcasting Radio Orchestra (previously known as the KBS Pops Orchestra). He continued his life as a band leader.

 

At the time, however, the band's life at that time was only a "honorary job." So he jumped into composer's life. Fortunately, in the early and mid 1960's, he escaped from trot. It was a movement to create bright and sound songs that suited the taste of young people of the time.

Other composers of tat era include Son Seok-woo, Kim Kwang-soo, Na Gallery, Jeon-O-seung, Song Min-young, Hwang Mun-pyeong, and Lee Sang-seop, Lee Ho-ro and Kim Seok-ya. They were the main figures, and they formed influences by forming a so-called 'broadcaster group'.

 

Kim In-bae also started as a composer as part of a group of broadcast writers. Drama theme songs were the main inspiration when radio dramas were popular. He started composing songs like Samseongcho (Han Myung Sook) and <You said> (Han Myung Sook).

<Sunlight in the Rat Hole> (Kim Sang-guk), <Red Shoes Lady> (Nam Il Hae), <My Name is Girl>. He left gem-like hits such as `` What's the Love? ' It is a song that can feel warm and human atmosphere when modern popular culture was formed.

 

Kim In-bae's achievements were also great to Bae-ho, the “singer of taxpayers”. When playing at the Cheonji Hotel Nightclub, Bae Ho was a drummer and singer for the Kim In-bae band. He started broadcasting by recording the movie 'Golden Eyes'. (The song 'Kim In-bae's collection' which contains this song includes 'Myeong-sook Han').

 

Composers at that time were assigned to record companies. Kim In-bae has been an exclusive composer for Earth Records and Daedo Records, starting with Oasis Records. There was no copyright concept, so the composer's income was obsolete.

 

“My life as a band or composer wasn't able to make money. To make money, I had to work on arranging foreign songs. It didn't happen every day, so I had to stand on stage every night. ” The Kim In-bae Orchestra had to play every day in the dance hall (cabaret) where they recorded the song in the 'Drop Room' (recording room).

 

In Korea, people who performed on stage were not treated more than 'the background music for people enjoying the dance.' In addition, the emergence of so-called “young music”since the late 1960s threatened the existence of instrumental music bands. It was a phenomenon similar to the loss of a rock band by the appearance of the new generation song. Nevertheless, Kim In-bae left his name on records that occupy an important position in the history of Group Sound or Folk Song.

 

----------------------------------------------------

 

https://news.joins.com/article/23026298 :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빨간 구두 아가씨' 등 히트곡을 쓴 원로 작곡가 겸 트럼펫 연주자 김인배(86)씨가 6일 오후 11시17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연주자로 활동을 시작해 KBS, TBC 라디오 악단장을 거치며 '빨간 구두아가씨'를 비롯해 '보슬비 오는 거리' '그리운 얼굴' 등 400여 곡을 작곡했다. 편곡 작품은 2500여 곡에 이른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트럼펫 연주 음반을 발표한 명성에 걸맞게 '철(鐵)의 입술을 가진 사나이'로 불리기도 했다.  
1932년 9월25일 평북 정주에서 4남 중 장남으로 태어난 고인은 유년 시절 손으로 나팔을 만들어 놀기를 좋아했다. 정주초등학교 3학년 때 당시 귀했던 진짜 나팔을 조부에게 선물 받은 뒤 음악 행로가 시작했다. 
으뜸화음 중심의 단순한 음계들인 '도-솔-도-미'만 구사할 수 있는 '4음 신호 나팔'이었지만 학교 운동장에서 집합이나 행진 때 구령을 대신한 놀라운 체험이 이후 오랜 연주 생활 동안 자신감의 바탕이 됐다. 
함흥 영생중 시절 밴드부에 들어가 처음 트럼펫 연주를 시작한 그는 정주중 4년 때 더 넓은 곳에서 제대로 된 음악 활동을 하고 싶다는 일념 하나로 단신 월남한다. 1948년 그의 나이 불과 열일곱 살 때였다.
1950년 4월 수도경비사령부 군악대로 입대하자마자 6·25 전쟁이 발발했다. 낮에는 육군 교향악대, 밤에는 후생사업의 하나로 스윙밴드를 조직해 미8군 무대에 나섰다. 이때 안병서, 김동진 같은 현대음악가들을 사사했고 동시에 스윙음악도 접했다. 
1957년 전역 후 하우스밴드에 들어가 연주 활동을 시작하며 동시에 부인 장영희 여사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이어 김호길악단에 입단, 'LCI'에서 '방랑시인 김삿갓' 등 대중음악 연주를 시작했다. 
1958년부터는 레코딩 작업에도 참여했다. 특히 작곡가 박시춘의 영화음악 연주가 주를 이뤘다. 이후 KBS 교향악단원으로 활동하다 1963년 KBS 라디오악단장을 맡는다. 하지만 연주만으로 생활을 꾸리기 쉽지 않던 그는 작곡도 시작했다. 
데뷔 작품이 HLKA 드라마 주제가 '삼별초'다. 가수 한명숙이 노래한 '삼별초'는 사극 주제가였으나 팀파니나 관현악을 노래에 접목하는 새로운 시도를 했다. 이어 '너는 말했다' '하늘 끝 바다 끝' 등 다양한 기법을 멜로디에 접목해 가요 폭을 넓힌 것으로 평가받는다. 
'즐거운 한나절' 'KBS 그랜드쇼' '노래의 메아리' '가요콩쿠르' '이 밤을 즐거이' 등 방송 시그널 뮤직을 비롯해 드라마 주제가 '진달래꽃은 봄이면 핀다' '딸이 좋아' 등 히트곡을 잇따라 발표했다. 
1964년에는 직접 자신의 음반사인 '텔 스타(TELL STAR)' 레코드사를 설립했다. 자작곡 음반 두 장을 발표했다. 태명일의 '빨간 구두 아가씨', 조애희의 '사랑해봤으면', 한명숙의 '그리운 얼굴', 박재란의 '소쩍새 우는 마을', 조애희의 '내 이름은 소녀' 등 히트곡이 대거 실렸다. 작사가 하중희와 콤비를 이뤄 만든 작품들이다. 이 노래들은 방송가에서 제법 히트했으나 음반은 제작 과정 미숙으로 재킷이 휜 채 제작, 판매에는 실패했다. 
이후 오아시스 전속 작곡가가 됐다. 텔스타에서 발표한 노래들을 재출반했다. 김상국의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다', 성재히의 '보슬비 오는 거리' 등 빅히트곡도 냈다. 특히 '황금의 눈'은 드러머 출신 가수 배호를 오랜 무명에서 벗어나게 해준 곡이기도 하다.
1973년부터 동양방송(TBC) 라디오 악단장을 맡았고 1980년 언론 통폐합과 함께 한국방송 라디오악단장으로 직책을 이어갔다. 1994년 퇴임 후에는 청록회관, 영동호텔 등에서 연주 활동을 이어간다. '공군전우회'(2005), '복음성가'(2006) 등 노년까지 작곡 활동을 하며 노익장을 과시했다.
화관문화훈장 등을 수훈했다. 1987년에는 방송창립 60주년을 기념해 받은 대통령 문화포상금 전액을 전남 완도 금당초등학교에 기부하기도 했다. 2009년에는 '대한민국 연주사'라는 저서를 출간했다. 
3대가 음악가로 활동한 집안이다. 유족으로 부인과 2남1녀를 남겼는데 장남 대우씨는 KBS 관현악단장이다. 외손자 김필은 엠넷 '슈퍼스타K 6' 준우승자 출신 가수다. 
대중음악가 박성서씨는 "'도-솔-도-미' 4음 신호 나팔로 시작한 김인배의 소리는 어느덧 갖가지 선율로 파생됐다"면서 "홀로 사선을 뚫고 단신 월남한 집념은 이제 '음악가 3대'라는 영예로, 그 줄기를 힘차게 뻗고 있다"고 봤다. 
빈소 연세대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 9일 오전 6시. 02-2227-7500

 

----------------------------------------------------

with rough translation : 

 

Lee Jae-hoon reporter : Senior composer and trumpet player Kim In-bae (86) who wrote hits such as 'Red Shoes Lady' died on May 6 at 11:17 pm. He began his career as a performer, and composed over 400 songs including KBS and TBC Radio Band, including 'Red Shoes Girl', 'Rainy Street' and 'Good Face'. He arranged over 2500 pieces. It was also called 'the man with the lips of iron', in line with the reputation for releasing the largest number of trumpet playing records in Korea. 

 

Born on September 25, 1932, in Zhengzhou, Pyeongbuk, as the oldest son. The music journey began after receiving a gift from his grandfather when he was a third grader in Jeongju Elementary School. It was a 'four-tone signal trumpet' that could only use 'Do-Sol-Do-Mi', the simple scales centred on the first harmonic, but the marvellous experience of substituting it when gathering or marching on the school grounds provided the basis for confidence during the long performance. He started playing trumpet for the first time. In 1948 he was only seventeen years old.

 

In April 1950, the Korean War broke out as soon as it joined the military band. He organized a swing band as an army symphony band during the day and a welfare project at night to enter the 8th US Army stage. At the same time, he studied contemporary musicians such as Ahn Byung-seo and Kim Dong-jin, and at the same time got to know swing music.

 

After 1957, he entered the house band and started playing. After joining the Kim Ho Gil Orchestra, he started playing popular music.

 

Since 1958 he has worked on recordings. In particular, he was the composer for Park Si-chun’s film music. He later served as a member of the KBS Symphony Orchestra. But it wasn't easy to make a living just by playing.

 

His debut work includes `Samyeolcho'. The song 'Samyeolcho', sung by singer Han Myung-sook, was a theatrical theme song, with an attempt to incorporate timpani or orchestra into the song. After that, it is considered to have widened the song by incorporating various techniques such as 'You said' and 'End of the sky' into the melody.

Followed hits were 'Happy Half Day', 'KBS Grand Show', 'Echoes of Songs', 'Kayo Concours' and 'Enjoy this Night', as well as the drama theme song 'Azalea Blooms in Spring' and 'Daughter'.

 

In 1964 he founded his own record label, TELL STAR. He released two albums of his own. The hit songs include Taemyung Il's' Red Shoes Lady ', Jo Ae Hee's' I Love You', Han Myung Sook's' Old Face ',' Jae Ran's' Sweeping Town ', and Jo Ae Hee's' My Name is a Girl'. The lyrics were created by composing together with Baek Ji-hee. The songs were quite a hit by the broadcaster, but the album failed to be produced well. 

 

He later became an Oasis Exclusive Composer. The songs released by Telstar were re-released. Big hit songs such as Kim Sang-guk's "Rice in the Rat Hole" and Sung Jae-hi's "Rainy Street" were also released. In particular, 'Golden Eye' is a song that helped drummer singer Bae Ho to get out a period of long obscurity.

 

Since 1973, he has served as the head of the TBC radio band. After his retirement in 1994, he continued playing at the Cheongrok Hall and Youngdong Hotel. He has written compositions such as 'Air Force Warfare' (2005) and 'Gospel Choir' (2006) until his old age.

 

He received a coronary cultural medal. In 1987, he donated all the Presidential Cultural Rewards to the Jeonnam Wando Geumdang Elementary School to commemorate the 60th anniversary of broadcasting. In 2009, he published a book titled 'Korean Performers'.

 

Three generations worked under him as musicians. 

 

His eldest son, Daewoo, is the director of the KBS Orchestra. His grandson Kim Phil is a runner-up from Mnet's Superstar K6.

 

Popular musician Park Seong-seo said, “The sound of Kim In-bae, which started with the 'Do-Sol-Do-Mi' four tone signal trumpet, derived all sorts of melodies. 

 

 

 

 

 

  

 

Please reload

November 17, 2019

November 10, 2019

November 8, 2019

November 7, 2019

Please reloa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