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백조 / Yo Baek-Jo ("the Swan") / 조백오 / Jo Baek-Oh

September 18, 2019

 

30년대 신민요 (빅터 유성기 원반 시리즈-가요 2) / Victor Gramophone series "Pork Song"


2. 단오아가씨 / Sweet girl
3. 치마폭 눈물 / Skirt width tears
4.천리에 님을 두고 / Leave Nim (??) on
5.울지마라 미나리 / Don't cry, you Buttercup
6.첩첩청산 / Liquidation
7.무정한 사람(조백조) / 무정한 사람 / A heartless person

 

This is one of the most skilled singer with variations in her voice, in eastern style, while the band on the first track plays a mixture of Korean folklore with jazz in modern pop 30s style. Also on the second track the same skills are reflected. Gentle and beautiful rhythmical waves make the songs very much alive. Also its flute solo in eastern style is worth taking out extra attention. In general all tracks are very much rooted in Korean folk tradition, a touch of jazz is added too.

 

-----------------------------------------------------------------------------------------

 

TRANSLATED LYRICS:

 

I assume the lyrics are close to romantic poetry in the style of what reminds me off Müller/Schubert's romantic tradition. It is in that way I translated the texts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only and a assumption what the context could express here. If it is too different from reality, please mail me and guide me. (Thanks!):

 

 

노래 : 조백조 원반 : Victor KJ-1284A 녹음 : 1938. 3. 20

 

1 울어서 가는 님을 잡을수만 있다면
밤을 새워 당신 앞에 울어보련만
울어도 가신다니 무정한 사람 뿌리치고 떠나가는
이 무정한 사람아

 

2 이별이 하 서러워 넘쳐나는 눈물을
무슨 죄로 당신 앞에 속이오니까
잡아도 가신다니 매정한 사람 뿌리치고 떠나가는
이 매정한 사람아

 

Google Translate (with possible mistakes)

 

A heartless person

 

If I just could catch your crying

I will stay up all night, crying before you

Even if you cry for such heartless man

 

Tears are so sad in saying goodbye

- For what sins lies before you

Even if I catch you for this stupid man

 

-----------------------------------------------------------------------------------------

 

치마폭 눈물 / 조백조

 

가는 님을 붙들고 한종일을 우셨소

치마폭단 다젖네 님은그여 갔구나

아리아리 아리아리 아리 내어이 할고

요새 신세가 아리응- 일세

 

눈썹같은 반달이 영창밖에 기울고

잠못드는 생각에 새벽닭이 우노라

아리아리 아리아리 아리 내어이 할고

요내 설움이 아리아리 응- 일세 

 

오동나무 잎지고 가을별이 짙어도

안오시는 사람아 긴한숨을 어쩌나

아리아리 아리아리 아리 내어이 할꼬 요내

청춘이 아리아리 응- 일세

 

Google Translation (with mistakes)

 

Thin Skirt width tears

 

He held us thin, and we wept all day

"The skirt"'s breast milk is gone

"Ariary Ariary Aria Na Do" in this

Stronghold " I am "Ariary"

 

A half moon like an eyebrow, leaning out of the window

I think (this night) I cannot sleep.

"Ariari Ariari Ari Na Do"

I'm sorry, I am "Ariary"

 

Even though the paulownia leaves are falling,

I cannot come to you

"Ariary Ariary Ari Nai"

Youth has become "Ariary"-

 

Lyrics written by Kang Young-sook

(1940 Bigta Records)

 

-----------------------------------------------------------------------------------------

 

조백오 - 첩첩청산(疊疊靑山) (39/11)

 

첩첩청산 당나귀 등에

일락서산(日落西山) 해 떨어지니

님이 계신 관북천리 연약한 응- 몸이

어이가리 날 다려가소 날 다려가소

얄궂인 낭군님아 날 다려가소

 

울울창창 우거진 숲엔

불여귀만 목메어 울고

당나귀 목엔 방울소리는 님 그린 응- 간장

녹여내네 날 맞아가소 날 맞아가소

천리나 먼먼길에 날 맞아가소

 

겹겹사창 비 뿌리는데

전전반측 조바심 쉬니

**** 잠 못 들고서 몸부림 응- 속에

밤을 새네 날 찾아가소 날 찾아가소

살뜰한 우리 님아 날 찾아가소

 

Concubine Clearance (39/11)

 

-----------------------------------------------------------------------------------------

 

조백오 - 단오(端午) 아가씨(39/6)

 

1.

오월도 단오일에 새 버선 신고

에헤라 요 맵시 저 맵시 보며

아장아장 갈거나 쌍 그네 뛰러

떠오르면 하날(늘)끝에 당(댕)기만

나풀나풀 어여(야) 디여라 멋들어 졌소

2.

오월도 단오일에 분 세수하고

에헤라 요 모양 저 모양 보며

살랑살랑 갈거나 쌍 그네 뛰러

올라가면 ** 높이 당기만 하늘하늘

어여 디여라 멋들어 졌소

3.

오월도 단오일에 머리나 빗고

에헤라 요 거동 저 거동 보며

저벅저벅 갈거나 쌍 그네 뛰러

느티나무 가지끝에 당기만 간들간들

어여 디여라 멋들어 졌소

 

Lady (39/6)

 

-----------------------------------------------------------------------------------------

 

첩첩 청산 ㅡ 조백오 

노래 : 조백조

원반 : Victor KJ-1359B

녹음 : 1939. 6. 28

 

1 첩첩청산 당나귀 등에 일락서산 해 떨어지니

우리님 계신 관북천리

연약한 응- 응- 몸이 어이가리 날 다려가소 날 다려가소

 

2 울울창창 우거진 숲엔

불여귀만 목메어 울고 당나귀 목엔 방울소리는

님그린 응- 응- 간장 녹여내내 날 마중오소 날 마중오소

천리나 먼먼 길에 날 응- 마중오소

 

3 첩첩사창 비뿌리는데 OOOO 조바심치니

OOO 잠못 들어서

몸부름 응- 응- 속에 밤을 새네 날 찾어가소 날 찾어가소

 

Concuit liquidation (39/6/28)

 

-----------------------------------------------------------------------------------------

 

Please reload

May 13, 2020

February 29, 2020

Please reload

©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