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유종섭 / Yoo Jong Sup 劉鍾燮

November 3, 2019

Jung Sub-Yoo looks like a very fashionable guy, but these songs themselves (I heard 6 in total) were all still a bit mainstream although they're absolutely just fine, and also, while his voice still is like a gentle contribution to them. An exception and a more original song choice is a duet with 김인숙 / Kim In Sook, a train song with whistle sound and all called 신혼 아까스키 / Honeymoon Acaski (1938) 

 

Tracks can be found here:

 

유성기로 듣던 불멸의 명가수: 얼굴없는 명가수(1)

Immortal Master Singer: A Faceless Master Singer (1)

 

11 상해(上海)로 가자 / Let's go to Shanghai (COLUMBIA 40839)

12 연락선(連絡船)의 눈물 / Ferry Tears (COLUMBIA 40846)

 

The first track is a calm mainstream (winter) trot song with guitar and violin and some other arrangements. Nothing unusual is recognized here. The second track has a faster tempo, is lighter in tone and is led by accordion, small brass arrangements and several rhythmic accents.

 

 

유성기로 듣던 가요사 (1925~1945) [Disc 3]

 

18 광야의 달밤 / Moonlight Night in the Wilderness (1936)

 

Also this really ok Trot song, led by accordion and banjo-like guitar playing rhythm, with small extra arrangements of clarinet and violin does not show anything unusual.

 

-----------------------------------

BIOGRAPHIES:

 

http://mnews.imaeil.com/NewestAll/2014031314360845288

 

[이동순의 가요 이야기] 북방정서를 노래한 가수 유종섭 ①

배포 2014-03-13 14:06:37 | 수정 2014-03-13 14:06:37 |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북방정서 담아 열창한 가수…슬픈 여운 감도는 애잔한 성음 가져

 

우리의 국토 개념은 일반적으로 분단 이전의 상태, 즉 남북한이 하나로 통합된 상태의 영역을 말합니다. 하지만 그보다 훨씬 이전 상고시대의 우리나라는 백두산을 중심으로 북녘 삼천리, 남녘 삼천리 도합 육천리가 한민족의 강토였다고 합니다.

현재 우리들에게 가장 절실히 필요한 것은 잃어버린 고토에 대한 정서, 즉 북방정서의 회복이 아닐까 합니다. 가요라는 대중문화 쪽에서 북방정서를 적극적으로 담아 열창했던 가수가 있었으니 그는 채규엽, 유종섭, 송달협 등입니다.

close

우리가 오늘 다루고자 하는 가수 유종섭(劉鍾燮'1916∼?)은 두만강 물소리가 들리는 함경북도 회령에서 유재구의 장남으로 태어났습니다. 부친은 회령지역에서 '창덕상회'라는 이름의 물산위탁업을 대규모로 운영하던 사업가였습니다. 유종섭은 유소년 시절부터 이런 아버지를 따라 두만강 너머 만주와 연해주까지 다녔습니다. 아들이 가업을 이어가기를 바라는 부친의 뜻으로 회령상업학교를 졸업하고 북간도로 건너가서 연길의 금융조합에 취직해서 일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마음속 꿈은 따로 있었으니 그것은 성악가로 이름을 널리 알리는 것이었지요. 회령상업 2학년 재학 중에 항시 성악 연습으로 목청을 다듬었습니다. 후리후리하게 큰 신장에 외모도 서구풍의 미남형으로 준수해서 특별히 멋스러운 귀공자 느낌마저 들었다고 합니다. 유종섭이 가장 존경하고 사모했던 가수는 이탈리아의 전설적인 테너 가수 티토 스키파(Tito Schipa'1889∼1965)였습니다. 그의 깃털처럼 부드럽고 우아한 벨칸토 창법의 목소리를 닮고 싶어 늘 모창으로 기량을 연마했습니다.

유종섭이 가수의 길을 걷게 된 것은 콜럼비아 악극단의 회령 공연 때문입니다. 가수가 되고 싶다며 찾아온 청년 유종섭의 꿈을 알게 된 콜럼비아 직원은 바로 그의 가능성을 테스트했고, 여기서 가능성을 인정받아 서울로 함께 떠나가게 되었습니다.

close

유종섭의 성음 특징은 티토 스키파를 연상하게 하는 맑고 부드러운 목소리 속에 슬픈 여운이 실안개처럼 감도는 느낌이라 할까요. 한 번 듣고 나면 그 애잔한 울림의 파장이 다시 듣고 싶어지는 효과가 느껴집니다. 유종섭은 드디어 그토록 소망하던 콜럼비아레코드사의 전속가수가 되어서 1936년 5월 여성가수 장옥조(蔣玉祚)와 함께 부른 '아리랑'을 첫 음반으로 선보입니다. 이후 1939년 7월에 취입한 마지막 곡인 '정열의 수평선'까지 약 37곡을 발표합니다. 그러니까 가수로서의 활동기간은 3년 동안에 불과합니다. 한 해에 평균 12곡의 음반을 발표한 셈인데, 유종섭이 불렀던 음반을 살펴보면 상당수가 유랑, 방랑 테마입니다.

끝없는 광야의 지평선에서/ 갈밭 속을 불어오는 깊은 가을 찬바람

광야에 달이 뜨면은 눈물만 흘러/ 가고저 하는 그린 내 고향은 육로 이천리

 

지나간 그 시절 하도 그리워/ 오늘밤도 홀로 누워 옛 노래를 부르네

광야에 달이 뜨면은 꿈길을 밟아/ 가고저 하던 그린 내 고향을 다녀오는 몸

-'광야의 달밤'(이하윤 작사, 탁성록 작곡, 콜럼비아 40703) 전문

유종섭이 가요작품을 발표한 시기는 식민지의 농민들이 유랑의 신세가 되어 가족들과 아무런 대책이 없이 암담한 가슴을 부여안고 압록강, 두만강을 눈물에 젖어 넘어가던 무렵입니다. 유종섭이 부른 노래들은 이러한 당시 현실을 반영하면서 유랑민들의 답답한 가슴과 울분을 쓰다듬고 위로해주는 격려의 메시지를 담고 있었던 것입니다.

 

-----------------------------------

 

Translation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Singer Yoo Jong-seop [Lee Dong Soon's Song Story] 2014-03-13

Singing singer with northern sentiment… The sad aftertaste has a soothing vocal sound

 

Our concept of Korea, the land it is generally the area from before the division, that is, with the two Koreas united. However, much earlier in Korea, the Samcheok-ri and the Samcheok-ri, Yeokcheon-ri, were mainly the Korean people. Perhaps the most urgent need for us now is the recovery of the sentiment, the northern sentiment, for the lost homeland. There was a singer who actively sang the Northern sentiment in pop culture, and these were Chae Kyu-yeop, Yoo Jong-seop, and Songdalup.

 

Singer Yoo Jong-seop (劉鍾燮 '1916 ~?), which we are going to deal with today, was born as the eldest son of Yu Jae-gu at Hoeryeong, North Hamgyong Province, where the sound of the Tumen River is heard. His father was a businessman who ran a large-scale consignment business named Changdeok Sanghoe in Hoeryeong. Yoo Jong-seop has traveled with his father from Manchuria to Manchuria and Yeonhae beyond the Tumen River. After graduating from Hoeryeong Commercial School, he went to North Gwando to get a job at Yanji Financial Union. But there was a dream in his heart, which was to spread his name as a singer. During my second year at Hoeryeong Commercial, he always refined my voice by practicing vocal music. It is said he had a very tall height, and the appearance is also Western-looking handsome, and I feel even a very nice nobleman. Yoo Jong-seop's most admired and longing singer was Italian legendary tenor singer Tito Schipa '(1889-1965). He always polished his skills with a desire to enhance his feathered, soft and elegant Belcanto voice.

 

Yoo Jong-seop walked the singer's path because of the Hoeryeong performance of the Columbia Troupe. A Columbian employee, who learned about Yoo Jong-seop's dream of becoming a singer, immediately tested his potential and, in recognition of the possibility, left for Seoul.

 

Yoo Jong-seop's vocal character is a feeling of sadness in a clear and soft voice reminiscent of Tito skipa. Once you hear it, you can feel the gentle echo of it. Yoo Jong-seop became the exclusive singer of Columbia Records Co., Ltd., who had been so hopeful, and released his first album, "Arirang", which was sung with female singer Jang Ok-jo in May 1936. Afterwards, he released about 37 songs with the last song taken in July 1939, "The Horizon of Passion"' So, he only worked for three years as a singer. An average of 12 albums was released a year, and if you look at the records that Yoo Jong-seop sang, many of them are about the theme of wandering.

 

'Wild Moon in the Wilderness'

 

"In the endless wilderness horizon /

deep autumn cold wind blowing through the fields

When the moon rises in the wilderness,

only tears fall away"

 

I miss those days that pass by,

I lie alone tonight

When the moon rises in the wilderness,

I walk on my dream path

 

(Lee Ha Yoon & Tak Sung Rok Composition, Columbia 40703)

 

Yoo Jong-seop's release of the song was about when farmers in the colonies were in a wandering state, tearing the Yalu River and the Tuman River into tears, without giving them a dark heart and without any countermeasures by their families. Songs sung by Yoo Jong-seop reflected the reality of those days and contained a message of encouragement to stroking and comforting the frustrated heart and cry of the nomadic people.

 

-----------------------------------

LYRICS:

 

유종섭 / 미운 사랑 고운 사랑 1939년 4월

Columbia40853-B 流行歌 미운사랑고운사랑

李善姬詩 李龍俊曲 天池芳雄編曲 劉鍾燮 伴奏콜럼비아管絃樂團

 
미워도사랑 고와도사랑 사랑은사랑이다
속이고떠난 그대련만 못닞어 우는사랑
비오는거리 미련의거리 홍등을찾어서
그옛날이 아수워서 헤매는사랑
* * *
속아도사랑 속여도사랑 사랑은사랑이다
기약도없이 떠낫것만 그리워 타는사랑
눈오는밤길 추억의밤길 어둠에숨어서
그옛날이 그리워서 목메는사랑
* * *
울어도사랑 우서도사랑 사랑은사랑이다
기약도없이 떠낫것만 아수워 우는사랑
달뜨는동산 새우는동산 잔듸를찾어서
그옛날이 안타까워 보채는사랑

 

<미운 사랑 고운 사랑>은 가수 劉鍾燮님이 39년 4월에 

콜럼비아레코드에서 발표한 노래입니

 <哀愁의 江變;C.40853/朴響林노래>과 같이 발매된 

이 노래는,李善姬作詩/李龍俊作曲/天池芳雄編曲의 

작품으로,38년 초반에 들어,<靑春無情>,

<흐르는 春色>에 이어 발표된 곡입니다. <音盤情報 : 雲水衲子님

 

Ugly Love / Fine Love (April 1939)

 

Hateful love, love, love, love is love

I can't help but to cheat on you

looking in rainy streets

a love that wandered for so long

 

Love deceived love deceived love love is love

I miss nothing but I leave without a promise

On the snowy night, the night of memories hides in the dark

I miss you so much

 

Cry, love, love, love, love is love

Crying love that only leaves without a promise

Sweet Garden pees

I feel sorry for the old days

 

Columbia40853-B 流行歌 Ugly Love

 

 

40765 콜럼비아 SP

유종섭 - 피거든 드리지요(유행가) (37)

Columbia40765-B 流行歌 피거든드리지오 異河潤作詩 池田不二男作曲 天池芳雄編曲 劉鍾燮 伴奏콜럼비아管絃樂團


귀여운 꽃봉오리 아름다운 꽃이어
수집은 아가씨의 마음갓흔 꽃치어
피어라 피어피어 아츰저녁 이슬에
피거들낭 드리지오 고흔꽃송이
* * *
바람에 우슴짓고 비에저저 울면서
무엇을 꿈꾸는가 처녀갓흔 꽃치어
피어라 피어피어 아츰저녁 이슬에
피거들낭 드리지오 고흔꽃송이
* * *
빗갈도 마음이라 리별에는 하얀꽃
푸르면 서름이오 붉은꽃츤 즐거움
피어라 피어피어 아츰저녁 이슬에
피거들낭 드리지오 고흔꽃송이

 

 

side A 01 여자의 순정(유행가)  김인숙
side B 01 피거든 드리지요(유행가)  유종섭

 

I'll Give You (1937)

 

Cute buds Beautiful flowers

Gather the flowers in your heart

Blooming, blooming, blooming, in the evening dew

Figurine bag

 

Screaming in the wind and crying

What do you dream of?

Blooming, blooming, blooming, in the evening dew

Figurine bag

 

Because it is a heart to be separated

If it's blue, it's cool

Blooming, blooming, blooming, in the evening dew

Figurine bag

 

Columbia40765-B - 40765 Columbia SP

side A 01 A Woman's Genuine Fashion

side B 01 Blooming, I'll give you.

 

 

 

(1939) 남일연, 유종섭 - 청실홍실 / 흐르는 춘색 40851 콜럼비아 SP

유종섭 - 흐르는 춘색(春色)(유행가) (39/4)

Columbia40851-B 流行歌 흘으는春色 金茶人作詩 李龍俊作曲 劉鍾燮 伴奏콜럼비아管絃樂團

 


하눌은 꼭두선이 종달새 넘놀고
벌판은 아롱아롱 비단을 까랏고나
가잔다 동모들아 저산을 넘어서
미치는 봄바람에 끗업시 흘으자
* * *
숩속을 흘너가는 안타까운 봄안개
물결은 구비구비 희망을 실엇고나
가잔다 동모들아 저강을 건고서
철업는 봄바람에 마음끗 떠돌자
* * *
아득한 산골작이 피리소리 넘놀고
바람은 산들산들 옷깃을 잡는고나
가잔다 동무들아 저벌을 넘어서
얄구진 봄바람에 한업시 덤비자

 

side A 01 청실홍실(유행가)  남일연
side B 01 흐르는 춘색(유행가)  유종섭

 

<흐르는 春色>은 가수 劉鍾燮님이 39년 4월에 콜럼비아레코드에서 발표한 노래입니다.

 

<청실홍실;C.40851/南一燕노래>과 같이 발매된 이 노래는,金茶人作詩/李龍俊作曲/仁木他喜雄編曲의 작품으로,39년에 들어,<相思月夜>,<눈물의 連絡船>,<靑春無情>에 이어 발표된 곡입니다.  <音盤情報 : 雲水衲子님>

 

 

 

 

 

 

 

 

 

 

 

Please reload

November 17, 2019

November 10, 2019

November 8, 2019

November 7, 2019

Please reloa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