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박세환 / Park, Se Hwan / 미스터 콜럼비아 / Mr. Columbia

November 24, 2019

I found almost nothing about this artist, but I was able to hear 5 tracks of him of which at least 3 if not all are definitely worth checking:

 

* 웃음짓는 희망 / Laughing Hope (1936) 

* 청춘 일기 / Youth Diary (1936) 

* 청춘의 개가 / Young Dog (1937)

남자의 눈물 / Men's Tears (1938)

 

"Laughing Hope" is an up tempo marching trot song which features a happy whistling theme. It is very uplifting and gay. It's instrumental part is very inflicting too. It is amongst the most happy music from those days. "Youth Diary" fits to that atmosphere well. Also this song features a whistling theme. "Youtful Dog" is up tempo old time trot music which is sung like cabaret. Funny are the Walt Disney-like wooden and metallic xylophone, the Austrian folk accordion with violin parts in it besides the more normal elements. "Men's Tears" is a mainstream trot song in rather sad tone with an up tempo accordion and combo to it in a happy jazzy cabaret-like mode. 

 

Audio on http://blog.daum.net/...

------------------------------

CONCLUSION:

 

Based upon the 5 tracks I heard it seems that the artist is rewarding to consider as a collectable artist to always check out. The uplifting mood combination of jazz, whistling and less of trot makes it rewarding to check him out. People like the 30s moods will should still add this artist in.

 

------------------------------

BIOGRAPHY:

 

I found only one article with reference to his name: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133410

 

일제 침략전쟁에 동원된 유행가, ‘군국가요’ 다시 보기 03.07.14 15:09

 

앞서 본 <총후의 기원>을 함께 부른 박세환(朴世煥)과 정찬주(鄭讚柱)는 그밖에도 <승전의 쾌보>라는 군국가요를 역시 함께 불러 발표했다. 이미 간단하게 내용을 소개한 바 있지만, <승전의 쾌보>는 전황을 취재하기 위해 전선으로 간 기자가 목숨을 바쳐 승리의 소식을 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작품이다. <총후의 기원>과 마찬가지로 시국가라는 명칭이 붙여져 콜럼비아레코드에서 1938년 1월 신보(음반번호 40794)로 발매되었다.

 

비록 한 달 간격을 두고 차례대로 발표가 되기는 했으나, <총후의 기원>과 <승전의 쾌보>는 같은 시기에 녹음된 것으로 보아야 한다. 당시에는 녹음을 하기 위해 일본까지 가야 하는 경우가 많았으므로, 작품이 완성되는 데에 따라 수시로 녹음을 해서 발매를 하지 않고 한 해에 서너 차례 모아서 녹음한 것을 몇 달에 걸쳐 순차적으로 내보내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총검은 안 가져도 전선에 나와/ 붓으로 적을 치는 종군기자다/ 오늘도 전사들과 정의의 행진

적진을 바라보며 공격의 나팔/ 호외로 알려 주는 종군기자다/ 날리는 깃발 아랜 승리의 만세

적탄을 헤치면서 정확한 보도/ 동포를 기쁘게 할 종군기자다/ 폭격의 우레소리 하늘 울린다

목숨을 바쳐 버린 결사적 보도/ 지상에 꽃피우는 종군기자다/ 공적은 거리에서 읽는 신문에

(가사지 내용을 현재 맞춤법에 따라 바꾸어 표기한 것이다) 

 

가사는 <총후의 기원>과 마찬가지로 이하윤(異河潤)(1906-1974)이 지은 것이다. 이하윤은 우선 시인으로서 문학사에 이름을 남겼지만, 가요사에 있어서도 결코 지울 수 없는 자취를 남겼다. 1933년부터 유행가 가사를 발표하기 시작한 그는 1941년 무렵까지 빅터, 콜럼비아, 폴리돌 등 여러 음반사를 통해 100곡이 훨씬 넘는 많은 작품을 남겼고, 그 가운데 일부는 1939년에 발간한 시집 <물레방아>에 수록해 내기도 했다. 

 

또한 1935년부터는 콜럼비아레코드에서 문예부장을 맡기까지 했으며, 본명 외에 김백오(金白烏), 김열운(金悅雲), 천우학(千羽鶴) 등 다양한 예명을 사용해 활발한 작사 활동을 펼쳤다. 이하윤이 지은 군국가요로는 이 <승전의 쾌보>와 <총후의 기원> 두 곡이 현재 확인되고 있다.

 

시인인데다 자신이 이미 중외일보(中外日報), 동아일보 등에서 기자 생활을 하기도 했던 이하윤이 지은 가사이기는 해도, <승전의 쾌보>는 군국가요로서 그다지 성공적인 작품은 아닌 듯하다. 정책적으로 동원되어 만들어진 작품이라 애당초 진솔한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는 무리였을 테지만, 여타 군국가요에서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는 비장하거나 선동적인 분위기마저도 <승전의 쾌보>에서는 발견하기가 어렵다. 

 

정치적인 통제로 제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기가 쉽지 않았던 당시 언론의 상황을 감안해 볼 때 ‘적탄을 헤치면서 정확한 보도’ 운운하는 표현은 사실적인 느낌을 전혀 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 곡은 정진규(鄭珍奎)가 작곡을 했고, <총후의 기원>과 마찬가지로 일본사람인 오쿠야먀 데이키치(奧山貞吉)(1887-1956)가 편곡을 맡았다. 정진규는 1937년 말에서 1938년 말까지 약 1년 동안 콜럼비아레코드와 그 자매상표인 리갈레코드에서만 작품을 발표했는데, 그밖에 행적에 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혹 다른 작곡가가 사용한 예명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으나, 대부분의 예명이 그렇듯 확인을 하기는 어렵다.

 

가수 박세환과 정찬주 역시 콜럼비아레코드에서만 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나며, 특히 박세환은 1936년에 미스터콜럼비아라는 예명으로 데뷔한 바 있다. 이후 만 2년이 채 안 되는 짧은 기간 동안 가수로 활동하며 열 곡 정도 되는 작품을 부른 것 말고는 박세환에 대해서도 알려져 있는 내용은 거의 없다. 그가 부른 노래들을 보면 유독 작곡자 표기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것이 많다는 점이 눈에 띄는데, 이는 대개 일본 유행가를 번안한 경우에 많이 나타나는 현상으로 이해할 수 있다.

 

Translated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Re-enactment of the Japanese military invasion war, into a 'military state'.

(written 03.07.14)

 

Park Se-hwan and Jeong Chan-ju, who sang <The Origin of the Crusade>, also sang the National Song of the Victory. Although I have already introduced the contents, <Pleasure of Victory> is a work that tells the news of victory by a reporter who went to the front to cover the war. Like the Origin of the General, it was given the name of the city and was released by Columbia Records in January 1938 as a new album (record number 40794).

 

Although published one by one at intervals of one month, the Origin of the Post and the Pleasure of Victory should be recorded at the same time. At that time, many people had to go to Japan to make recordings, and as the work was completed, they frequently recorded and released several times a year and recorded them sequentially over several months. 

 

He's a war correspondent who's on the front without a bayonet /

who hits an enemy with a brush /

as Today's warriors and a march for justice,

a Trumpet of attack while watching the enemy's troops /

a war reporter of the extraordinary /

flying flag Arran long live the victory

with Accurate reports /

war reporters who please their compatriots as they battle enemy bombs.

The devoted sidewalks that gave their lives / 

the war reporter who blossomed on the ground /

 

Lyrics were written by Lee Ha-yoon (1906-1974), as in <The Origin of the General>. Lee first left his name in the history of literature as a poet, but he also left indelible traces in the music history. Since 1933, he has published lyrics for popular celebrities. By 1941, he has left more than 100 works through various record labels such as Victor, Columbia, and Polydol, and some of them were published in 1939. I did it.

 

Since 1935, he has also served as the head of the literary department at Columbia Records. In addition to his real name, he has been active in writing lyrics using various names such as Kim Baek-O, Kim Yeol-un, and Cheon Woo-hak. The two pieces of Lee's military state song are <Improved Victory> and <Principal Origins>.

 

Although Lee is a poet who was a poet and had already worked as a reporter at the China-China Daily and the Dong-A Ilbo, <Pleasure of Victory> is not a very successful work as a military state song. It was a policy that was mobilized for policy, so it would have been difficult to induce honest empathy in the first place, but it is difficult to find even the hoarding or inflammatory atmosphere that can be easily felt in other military states.

 

Considering the situation of the media at that time when political control was not easy enough to fulfill his role, because the expression of “correct reporting as striking an enemy” gave no real feeling.

 

The song was composed by Jung Jin-gyu and arranged by Okuya Teikichi (1887-1956), a Japanese man, as well as for <The Origins of the General>. Jung Jin-gyu published his works only in Columbia Records and its sister trademark Regal Records for about a year from the end of 1937 to the end of 1938. Little else is known about his work. It may not be possible to exclude the possibility of using the name of another composer, but as most names do, it is difficult to confirm.

 

Singer Park Se-hwan and Jeong Chan-ju also appeared on Columbia Records. In particular, Park Se-hwan debuted under the title of Mr. Columbia in 1936. Little is known about Park Se-hwan, except that she has worked as a singer for less than two years and sang about ten songs. His songs show that many of the toxic composers are not well-marked, which can be understood as a phenomenon that usually occurs when a Japanese fashion artist is revised.

 

-------------------------------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jcs203&logNo=221517767152&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m%2F

 

일제강점기 가수들 이름에 ‘미스, 미스터’가 붙었던 이유?

 

일제강점기에 음반사들은 소속사 대표가수나 신인가수를 띄우기 위해 경쟁적으로 ‘미스&미스터’라는 네이밍 마케팅 전략을 사용했습니다.일본 콜럼비아레코드가 1933년 ‘미스콜럼비아’로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그러자 같은 해 5월 국내 음반사 중 시에론레코드가 먼저 이 전략을 구사합니다. 영화 ‘아름다운 희생’ 주제가인 ‘청춘행’ 음반 광고에 ‘1원짜리 음반을 사면 60전짜리 영화 입장권을 준다’는 내용과 함께 ‘미스시에론’의 이름을 전면에 내세웁니다. 

 

미스시에론은 독립운동가 라용환의 막내딸로 1933년 18세에 가요곡 ‘처녀 십팔세’로 데뷔한 나선교(본명 나순화)입니다.같은 해 8월 이번에는 ‘미스조선’을 띄웁니다. 그녀는 훗날 월북해 북한 연극의 기틀을 세운 김선초로, 콜럼비아레코드 전속인 탓에 고심 끝에 미스조선이라는 예명으로 몰래 녹음에 참여한 것입니다. 

 

오케레코드에서는 ‘미스터서울’(신불출), ‘미스서울’(신은봉)을, 폴리도루레코드에서는 ‘미스터포리도루’(김용환)와 ‘미스포리도루’(왕수복)를 전면에 내세웁니다.그러자 콜럼비아는 아예 가수의 얼굴을 가리는 대담한 마케팅을 선보이며 ‘미스코리아’(김추월)를 세상에 내놓습니다. 콜럼비아는 이번에는 ‘미스터콜럼비아’와 ‘미스리갈’을 전면에 내세워 대대적인 광고를 시작합니다.

 

“미스터콜럼비아는 누구인가? 매력적 미성, 유려한 절조…”

“반도의 명가희(名歌姬) 미스리갈 이는 과연 누구일까?”

 

미스터콜럼비아는 신인가수 박세환이었으며, 미스리갈은 종로권번 출신으로 이미 유명가수였던 기생 장옥조였습니다. 장옥조는 미스코리아가 그랬듯이 실명과 예명을 써가며 활동합니다.태평레코드도 이에 질세라 맞불을 놓습니다. 종로권번과 경쟁하던 조선권번의 명기 박산홍을 ‘미스태평’으로 영입한 것입니다. 그리고 회심의 카드를 씁니다. 

 

어찌 보면 미스&미스터 네이밍 경쟁의 종결자라고 할 수 있는데요. 바로 미성을 소유한 꽃미남 가수로 빅타레코드 소속인 최남용을 영입해 ‘미스터태평’(사진)으로 네이밍한 후 세상에 내놓습니다. 무려 80여 곡을 발표합니다. 그렇게 ‘미스&미스터 전쟁’은 태평레코드의 승리(?)로 끝을 맺습니다. 

-------------------------------

Translation with help of Google Translate:

 

Why did one attach 'Miss' or Mr' to the names of some Japanese colonial singer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record labels competitively used a naming marketing strategy called “Miss" or "Mr.” to launch their representative singers or newcomers. Japan's Columbia Records had a huge success in 1933 with Miss Columbia. Then, in May of the same year, Sierra Records used this strategy among domestic record labels. The title of 'Mississieron' is introduced in the movie 'Beautiful Sacrifice' theme song 'Youth Affairs' album advertisement, 'If you buy a one-won album, you get a 60-yen movie ticket.'

 

Miss Sieron is the youngest daughter of independence activist Ra Yong-hwan, who debuted in 1833 in 1933 as a song "Virgin 18". In August of the same year, she launches "Miss Chosun." She was Kim Sun-cho, who later laid the foundation for North Korean dramas in North Korea. She was secretly assigned to Columbia Records.

 

In the O'Record, 'Mr. Seoul' (Shinbulbu), 'Miss Seoul' (Shin Eunbong), and in 'Polydo Record', 'Mr. Poridoru' (Kim Yong-hwan) and 'Misporidoru' (Swimsuit) are presented in front. Showcases the bold marketing that covers the face of the singer and brings 'Miss Korea' (Kim Chuwol) to the world. Columbia is launching a big commercial this time with "Mr. Columbia" and "Miss Regal."

 

“Who is Mr. Columbia? Attractive beauty, elegant fidelity ... ”

"Who is Myeong-gae Miss Regal of the peninsula?"

 

Mr Columbia was a new singer, called Park Se-hwan, and Miss Regal was a well-known singer Jang Ok-jo from Jongno-gu. Jang Ok-jo works with her real name and her name as Miss Korea did. It was a signing of the name of the Korean master, Park San-hong, who competed with Jongno-gu. And write a card of conversion.

 

This was the end of the Miss & Mr. Naming competition. She is a handsome singer who owns a beautiful voice and recruits Choi Nam-yong, a member of VICTA RECORD. More than 80 songs were be released. Thus, Miss & Mr. War ends with the victory of Tae-Pyung Records.

-------------------------------

I have also a page on Miss Regal. Miss Korea performed traditional Korean music.

 

Please reload

December 14, 2019

November 30, 2019

November 30, 2019

Please reloa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