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PSYCHEFOLK PRODUCTIONS  

contact

김치켓 / Kimchikats / KimChi-Cat

January 19, 2020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lg34470&logNo=220025852430

 

(스토리가 담긴 가요와 색소폰) 검은 상처의 부루스 - 김치캣, Broken Promises -Sil austin(실 오스틴) 연주 // **요하니의 여정 **

 

김치켓(Kimchi Kats) 의  '검은 상처의 부루스' (Broken Promises)

 

1959년 아시아 최초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진출한 김씨스터즈에 이어 ...........1963년 일본, 홍콩, 필리핀,

대만을 거쳐 미국 본토에 진출한 국내 2호 여성 보컬그룹으로 ( 언니격인 부산출신의 김양수 씨와

동생격인 서울출신의 김영기 씨)

1960년 미 8군 무대에서 활동을 시작한 이래 작곡가인 박춘석에 의해 픽업되어  10인치 독집 LP

'김치? 히트집'을 발표하며 공식 데뷔하였고

 

1962년 해외 진출을 앞두고 발표했던  독집음반 '검은 상처의 부루스'는 한국 대중음악사적으로 중요한 음반

으로 총 12곡이 수록된 이 앨범의 가치는 국내 최초의 12인치 LP라는 사실로 더욱 빛난다고..................

 

이 노래는  번안곡으로 ​

 

헤어질수 없는 사람과 한 약속이 깨지어 슬픔만 남아버린 그런 아픔이 고스란히 배어있는 절규하는듯

가슴을 파고드는 이 곡은................ 1935년에 미국의 극작가 DuBose Heyward가 올린 뮤지컬 ‘Porgy and Bess’에

삽입된 곡으로 (작곡; Gergy Gershwin, 작사; DuBose Heyward) ................​미국의 테너 색소폰 연주자인

실 오스틴(Sil Austin) 의 심금을 울리는 연주곡 (Broken Promises)에  박춘석 작곡가가 가사를 붙여 

'김치켓'이 처음으로 불렀습니다.......... 이후............. 패티김, 문주란, 하춘화, 장사익 등이 불렀지요.

​

이 노래는 1964년  노필 감독,  최은희 /최무룡 / 남궁원이 주연한  영화  '검은 상처의 부루스'의 주제가로서 

당초에 있었던 영화 제목을 ............주제가가 워낙 유명하여  주제가 타이틀로 영화 이름을 대체 한것으로

알려 졌습니다

​​

일본에서도 똑 같은 의미의 '黒い傷あとのブルース' 라는 제목으로........... 우리나라보다 3년 앞선

1961년 영화를 상영 했다고 하니 아마 제목은 여기에서 따온 것 같고요.

  

우선  김치켓 의 목소리로  들어 봅니다.

​ 

 ​'검은 상처의 부루스'    ​작곡; 외국곡     작사 ; 박춘석

 

그대 나를 버리고 어느 님의 품에 갔나 가슴의 상처 잊을 길 없네 사라진 아름다운 사랑의 그림자 

  정열의 장미빛 사랑도 검은 상처의 아픔도 내 맘 속 깊이 슬픔 남겨논 그대여 이 밤도 나는 목메여 우네 

  두 ~ 두 ~ 두 ~ 두 ~ 두 ~ 두 ~ 두 ~ 두 사라진 아름다운 사랑의 그림자 

  정열의 장미빛 사랑도 검은 상처의 아픔도 내 맘 속 깊이 슬픔 남겨논 그대여 이 밤도 나는 목메여 우네 그대여 이 밤도 나는 목메여 우네...................................................................

 

이번에는  현미 의 목소리로,,,,,,,,,,,들어 봅니다

 

(Songs with Songs and Saxophones)

Black Wound Blues-Kimchi Cats / Broken Promises-Sil austin

 

Kimchi Kats interpreted 'Broken Promises'

 

Following the Kim Sisters, who first entered Asia in Las Vegas in 1959, in 1959 Japan, Hong Kong and the Philippines, Kimchikats were the No. 2 female vocal group in Korea, who entered through Taiwan (with sister Yang Yang-soo from Busan) and younger sister Kim Young-ki from Seoul). Since they started working at the 8th US Army in 1960, they were picked up by composer Park Chun-seok to perform on his 10-inch solo LP. 'Kimchi? made its official debut by releasing their hit collection.

 

The solo album 'Blues of Black Wounds', released in 1962, is an important album for Korean pop music history. This album, which contains a total of 12 songs, shines even more with the fact that it is the first 12-inch LP in Korea.

 

This song is a translated song

 

"It's like a scream that hurts so much where only my sorrow remains. I made a promise with someone that I can't break."

 

This heart-warming song was introduced for the musical “Porgy and Bess” by American playwright DuBose Heyward in 1935. As an inserted song (composed; Gergy Gershwin, lyric; DuBose Heyward) ..Composer added Park Choon-seok's lyrics to Sil Austin's Broken Promises. 'Kimchiket' / Kimchikats was the first to sing this song Later also Patty Kim, Moon Ju Ran, Ha Chun Hwa, Jang Sa Ik and so on sang it as well.

 

This song was the theme song of the film 'Blues of Black Wounds' starring Nopil director Choi Eun-hee / Choi Mu-ryong / Nam Gung-won in 1964. It is the original title of the film. The theme song is so famous that they replaced the movie name with the theme song title.

 

In Japan, a movie with the same meaning '黒 い 傷 あ と の ブ ル ー ス' ........... was broadcasted 3 years ahead of Korea. That movie was screened in 1961, so the title is probably from here.

  

'Blues of Black Wounds' composition; Foreign song writing; Chun Seok Park

 

"You left me whose arms I can't forget in the wounds of my heart

  The rosy love of passion, the pain of black scars, the sadness that left me deep in my heart

 The rosy love of passion, the pain of black wounds, the deep sorrow in my heart, my darling,   this night is hanging on, my darling..."

 

 

 

 

 

 

 

 

 

 

 

 

 

 

 

 

 

Please reload

February 17, 2020

February 17, 2020

February 16, 2020

Please reloa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